디펜더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1.1. 전함소녀의 캐릭터
2. 시티 오브 히어로의 히어로 진영 클래스
3. 홈월드 1때의 전투기
4. 랜드매스의 기종중 하나
5. 노바 1492 AR의 베이스 파트
6. 노바2전용 중형 몽통부품 디펜더
7. 게임
11. Diep.io의 보스 탱크
12. 랜드로버에서 만든 오프로드 차량

Defender, 보호자/수호자 등을 뜻하는 영어.

1. 영국 해군 데어링급 구축함 D114 디펜더


1954년 2월 16일에 취역했다. 한국전쟁에 참전한 경력이 있으며, 그 이후에는 말레이시아에서 공산 반군과의 교전에 참전하는 등 대영제국 해체기에 각 식민지의 독립 과정에서 있었던 여러 과격 독립세력(공산당 세력 등)을 견제하는 역할을 하였다.

1.1. 전함소녀의 캐릭터


위의 D114 디펜더를 의인화했다. 디펜더(전함소녀) 참조.

2. 시티 오브 히어로의 히어로 진영 클래스


이름답게 방어적인 보조 스킬과 힐링, 버프를 담당하는 클래스. 힐링과 버프의 효율은 시티 오브 히어로의 모든 클래스와 비교해도 최대급이며, 회복량의 차이는 동렙 컨트롤러의 같은 기술과 비교해도 1.5배 이상이다.
하지만 그 외에 할 줄 아는 것이라곤 블래스터와 같은 파워셋이지만 공격력은 사실상 없는 것이나 다름 없는 원거리 공격 뿐. 블래스터도 달려 있는 부가 효과나 디버프를 노리고 사용하는 정도이다. [1] 덕분에 효율을 따지자면 컨트롤러쪽이 훨씬 도움이 된다는 느낌이 강해, 그다지 인기는 없는 클래스이다.
다만, 일설에 의하면 디펜더 8인팟은 그 어떤 파티에도 비할수 없는 무시무시한 위력을 보여준다고...
신기하게도 고유 파워는 '비질런트'. 공격력에 30%의 추가 공격력을 더해주는 강력한 패시브 파워지만... 팀 인원이 늘어날수록 -10%씩 보너스가 깎이며 결론적으로 4인팀 이상에서는 아무 소용이 없다. 그렇다고 디펜더가 솔플을 할 리도 없으니 잉여로움만 자랑할 뿐 아무 의미가 없다. 이런게 있는지도 모르는 디펜더 유저도 많다.
PVP에서는 저레벨 전장에서도 스톰 서머닝 파워셋에 포함된 악마의 스킬 '허리케인'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사랑받았다. 허리케인의 성능은 디펜더의 주위 일정 범위 내에 들어온 적의 명중률을 극도로 저하시키고, 낮은 확률로 날려보내는 것. 이 범위 내에 스치기만 해도 십 몇초 이상 명중률이 바닥을 기어가기 때문에 스톰 서머닝 파워셋이 없는 빌런 진영에서는 징징거리는 게 일이었다.[2] 컨트롤러도 사용 가능하지만 배울 수 있는 레벨이 조금 높아서 저렙 전장에서 활용하기 어려웠다.
이후 이슈 10인가 쯤에서 빌런에도 스톰 서머닝이 생겨 빌런들이 환호성을 질렀다고 한다.

3. 홈월드 1때의 전투기


쿠산
파일:external/static.giantbomb.com/2285905-kushan_defender.png
타이단
파일:external/static.giantbomb.com/2285932-taiidan_defender.png
이름답게 방어하는 위치의 전투기다, 속도는 느리지만 적 전투기를상대할 때 쓸만하며 그때문에 초반에 빠른 연구로 디펜더를 개발하여 러쉬를 가는 경우도.
하지만 프리깃이 뜨면... 서포트 프리깃조차 못잡으니 프리깃 상대로는 폭격기를 꺼내자.

4. 랜드매스의 기종중 하나


이름은 디펜더인데 주로 하는 일은 후방에서 개틀링건과 미사일로 화력 지원..인데
부스터는 조루지
개틀링건은 10발쏘면 과열되지
미사일은 유도가 되든 말든 다피하지
결국 믿을건 체력밖에 없는 바보.
하지만 그 체력도 기동성 떨어지고 무기가 바보인데 어디다 쓰겠는가..

5. 노바 1492 AR의 베이스 파트


배리어, 실드를 거쳐 그 상위에 있는 가장 비싸고 가장 무거운 기지 방어 부품.

6. 노바2전용 중형 몽통부품 디펜더


복싱선수의 헤드기어를 연상시키는 머리와 중형의 최고방어력을 자랑하는만큼
두꺼운 중갑인 부품이다.

7. 게임


네더렐름 스튜디오미드웨이(회사)의 전신인 윌리엄스가 만든 초창기 게임중 하나. 1980년대 초에 출시되었으며 처음에는 아케이드로 나왔지만 나중에 아타리 2600으로 이식해서 엄청난 인기를 끌게 된다.
플레이어는 고속 요격기를 조종하여, 행성의 표면에 서있는 인간들을 납치하려는 외계인 우주선들을 파괴해야 한다. 일단 적선에게 납치된 인간을 일정 시간 내에 (적을 요격함으로써) 구해내지 못하면 그 인간은 죽는다. 또 플레이어가 실수로 인간을 쏴맞출수도 있다. 스테이지당 정해진 수의 인간들이 있으며 이들이 모두 사망하면 행성 자체가 파괴되고 남아있는 외계인 우주선들와의 전면전에 돌입한다. 이때는 적 우주선들이 훨씬 적극적으로 공격해온다.
당시 사람들은 능숙하게 조작했지만 지금 슈팅과는 조작체계가 크게 달라서, 오늘날 당시의 오리지널 캐비넷으로 플레이해보면 당황스럽다. 조이스틱은 상하로만 움직이며(요격기의 고도 조절), 좌우 움직임은 가속버튼, 감속버튼, 진행방향 반전 버튼 세개로 해야 한다. 또 비상용 워프 버튼이 있는데 이게 도박이라, 실패하면 폭발한다.
후속작인 스타게이트(디펜더 2)는 패미컴으로도 이식되었다. 당시 패미컴으로 디펜더 2를 이식한 회사가 HAL 연구소.

8. 모바일 게임 디펜더



9. 워머신 시그나의 중장 워잭 디펜더



10. 퀸스블레이드의 직업


엘카나 항목 참조

11. Diep.io의 보스 탱크


Diep.io/탱크문서의 디펜더 문단 참조.

12. 랜드로버에서 만든 오프로드 차량


랜드로버 디펜더 항목 참조
[1] 다른 능력에 투자하기 위해 보조 파워셋을 아예 투자하지 않아 기본 공격스킬만 존재하는 디펜더도 꽤 있다.[2] PVE에서도 마찬가지로, 허리케인을 사용하는 적이 등장하면 밀리 클래스는 그저 절규할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