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탈기어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메탈기어 시리즈의 이족보행 병기에 대한 내용은 메탈기어(메탈기어 시리즈)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
2. 트리비아
3. 비기
4. 참고사항

파일:external/vignette3.wikia.nocookie.net/MG1Logo.png
메탈기어 시리즈

[ 펼치기 · 접기 ]



파일:external/vignette3.wikia.nocookie.net/MG1Logo.png
메탈기어 시리즈 타임라인

[ 펼치기 · 접기 ]



메탈기어
파일:external/images2.wikia.nocookie.net/Metal_Gear.jpg
발매
오리지널
(MSX2)
1987년 7월 7일
제작
코나미
유통
코나미(일본, MSX2)
울트라 게임즈(북미, 패미컴)
플랫폼
[파일:패미컴 로고.png[1] / 파일:MSX2_Logo_300DPI_1080P.png[2]
장르
전략 잠입 액션

1. 개요


메탈기어 시리즈의 초대작.

▲ MSX 오리지널판 타이틀 영상(재믹스 기동)

▲ PS2 메탈기어 솔리드 3 서브시스턴스 한국 정발판에 부록으로 수록된 메탈기어 공식 자막 한국어판 플레이 영상
원래 코나미높으신 분들이 일본에서 람보2가 대히트하자 MSX로 전쟁에 관련된 소재로 게임을 만들도록 지시한 것에서 개발이 시작된 게임이다. 하지만 당시 MSX의 성능으로는 화면 안에 많은 것을 표현할 수 없었기에 총탄이라든가 적병이 많이 등장하지 않아도 되는 방향으로 게임을 구상하다가 역발상으로 떠오른 것이 바로 잠입이라는 요소를 게임의 주 내용으로 만드는 것이었다고 한다.
용량도 1987년 당시에는 큰편인 용량이었던 1메가 비트 카트리지였고, MSX2가 경쟁 기종들과 비교하면 그래픽 성능이 괜찮았던지라 MSX 시절 본좌였던 코나미의 개발력과 맞물려 명작으로 완성되었다. 다만 볼륨은 생각보다 큰 편이 아니어서 맵과 공략을 보면서 플레이하면 두세시간 안에 클리어할 수 있을 정도.
기존의 액션게임과는 달리 잠입이라는 요소에 큰 중점을 둔 플레이로 호평을 받았으며[3] 동시에 스토리나 연출 또한 당시로선 굉장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의 기억에 남은 게임이었다.
게임의 스토리는 "..메탈기어.."라는 무선만을 남긴채 실종된 선임대원 그레이 폭스를 찾기위해, 보스의 명령으로 용병요새국가 아우터 헤븐에 잠입한 FOXHOUND의 신병 솔리드 스네이크의 활약을 다룬 게임이다. 참고로 이 때의 스네이크는 펀치 3방으로 적병사를 죽이거나 유탄발사기로 하인드 헬기를 개발살내는 초인적인 일을 아무렇지도 않게 한다. 미 해병대나 SAS는 죽어도 못한다
굳이 저 괴리(...)에 대해 변명하자면 FOXHOUND는 원래 NATO 산하의 특수부대원들 중에서 지원자를 뽑아 편성하는 부대, 즉 경력직(...)으로 이루어져있는 부대이며 스네이크는 10대때 이미 걸프전에 참전한 경험이 있다. 'FOXHOUND의 신병'이라는 것이지 스네이크가 정말로 생짜 신병이었던 것은 아닌 셈이다. 게다가 전설의 병사 빅 보스의 우수한 유전형질을 그대로 물려받았다는 점까지 생각하면 아직 경험이 적었던 스네이크가 이러한 어려운 작전을 성공시킨 것이 납득할 수 없는 것은 아닌 셈이다.
애초에 작전 스케일을 봐서 신병이 맡을 만한 일은 아니었지만 빅 보스는 외부에 대한 교란책으로 신병인 스네이크를 파견한다. (애초 빅 보스의 목적은 스네이크에게 거짓 정보를 주어서 귀환시키려고 한 듯 하다.) 그러나 작전 도중 그레이 폭스에게서 메탈기어라는 무기에 대하여 알게된 스네이크가 메탈기어를 파괴해버리는 통수를 맞게된 것. 물론 스네이크가 빅 보스의 클론이라는 지금 설정으로 보면 그야말로 빅 보스의 거대한 삽질이지만 그냥저냥 제로의 술책이었다는 설정으로 땜빵한 듯.
현재의 솔리드 스네이크의 이미지를 생각하면 믿기지 않겠지만 이 작품의 스네이크는 대사가 거의 없었다. 어느 정도냐 하면 무선 송신때 나오는 대사인 "여기는 솔리드 스네이크, 응답 부탁합니다" 와 엔딩에서 몇 마디 하는 것이 이 게임 전체에서 스네이크가 하는 대사 전부이다. 스네이크의 대사가 많아지기 시작한것은 메탈기어 2 부터였다.
이 때는 메탈기어 TX-55가 미완성이라 메탈기어 대신 메탈기어를 지키는 레이저포를 피해 메탈기어를 파괴해야했다.
본디 MSX용으로 발매되어 그럭저럭 팔린 작품이지만 패미컴용도 발매되었다. 그러나 MSX용과는 완전히 다른 게임으로 봐야할 정도로 최악의 퀄리티로서 흑역사 취급받는다. 심지어 메탈기어도 안나오고 메탈기어의 컨트롤 컴퓨터가 나온다(....) 일판의 스토리는 MSX판과 동일하지만, 해외판인 NES용 매뉴얼 한정으로 일판과 스토리가 조금 달라서[4] 패키지 뒷면과 매뉴얼에선 아우터 헤븐의 지도자가 카다피(...)에게서 이름을 따온 '버몬 카타피 (Vermon CaTaffy)'라고 소개되었지만, 실제로 버몬 카타피라는 이름이 나오는 건 해외판 매뉴얼과 패키지 뒷면 한정일뿐으로, 게임에서 그 이름은 한번도 언급이 되지않는다.[5] 그밖에 맵이나 BGM등 차이가 상당히 많은 편이다. 결국 패미컴 이식버전은 AVGN에게 까일 뿐만 아니라, 메탈기어의 아버지인 코지마 히데오에게까지 토크쇼 등에서 "그 버전은 하지 마세요"라든지 "패미컴판은 훌륭한 게임은 아니에요. 아니 솔직히 똥겜이죠. 평가는 저한테 돌아오지만."[6] , "원래 패미컴판은 만들 생각은 전혀 없었습니다.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는 버전인 겁니다"와 같은 폭풍까임을 당한다. 사실 패미컴판은 코지마 히데오룰 비롯해 MSX판 개발진이 참여하지 않은 게임이라 저렇게 강도 높게 까버릴 수 있는 것. 사실상 제목만 똑같고 다른 내용인 게임이나 다름없다.
다만 이 패미컴판이 북미에서 밀리언 셀러가 되어 대히트하여, 원래 메탈기어의 차기작은 생각도 안하던 코지마가 밀리언의 영향으로 개발되던 스네이크의 복수 소식을 듣고 메탈기어 2를 개발하고 후속작들도 개발한 계기가 된 걸 생각해보면 메탈기어 시리즈가 세계적으로 유명해지는 계기가 바로 이 NES판 덕분인데 정작 그 NES판은 평가가 좋지 않은 게 옥의 티.
빅 보스최종보스로 등장하는 작품이니만큼, 메탈기어 솔리드 V 더 팬텀 페인의 시대가 이 작품의 시대와 가까워졌기 때문에 언젠가는 리메이크가 되지 않을까 추측해볼 수 있다. 단 원작의 이야기를 그대로 리메이크 한다면 스토리 등에 오류가 생길 것이 분명하니 수정이 될 것은 피할순 없었겠지만, 코지마 히데오코나미에서의 해고와 동시에 코나미에서의 코지마 프로덕션이 해산되는 바람에 리메이크 가능성은 제로에 가까워졌다.

2. 트리비아


  • 발매 당시의 광고 카피는 당신의 심장 소리, 들려드리겠습니다. (あなたの心臓の音、聞かせてさしあげます。)"였다고.
  • NES판은 일본 쪽에서는 당연히 MSX판과 비교되어 이 뭐...라는 반응이지만 북미에서는 MSX가 굉장히 마이너한 기종이었기 때문에(MSX2는 전멸수준)[7] 양덕들에게 메탈기어라고 하면 NES판을 연상하는 경우가 많다. 웹에서 찾아볼 수 있는 BGM 어레인지[8]도 서양 쪽의 어레이지인 경우에는 십중팔구 NES판 베이스. 이 NES판이 히트하자 북미에서 나온 후속편이 스네이크의 복수. 다만 코지마 히데오의 발언에서 알 수 있지만 본인이나 개발팀이 감수한 것도 아니고 원래 시리즈의 기획의도였던 잠입하고는 멀리 떨어진 게임이 되었기에 인지도와 별개로 취급은 좋지 않다. 당장 정사 취급을 받지 못하는데다 이후 다른 기종으로 이식된 것도 MSX판[9]이었는데, 유일하게 트윈 스네이크 한정판에 NES판 1편이 이식된 디스크를 주면서 최초이자 최후인 부활이라고 했을 정도. 스네이크의 복수는 그냥 묻혔다.
  • 발매전 가제는 '인트루더'(Intruder), 개발중 기획코드는 N313이었다고 한다. 결국 이 요소를 'Operation Intrude N313'이라는 본작의 설정상의 작전명으로 적용하여 게임에서 써먹었다.
  • 메탈기어 시리즈를 상징하는 곡 중 하나인 THEME OF TARA가 여기서 처음 등장했는데, 곡에서 반복되는 멜로디가 '타~라' 처럼 들린다고 해서 제목을 저렇게 지었다는 뒷이야기가 있다. 한국으로 치면 THEME OF DDADAN이나 THEME OF BBABAM같은 제목인 셈. 따단/빠밤의 테마 메탈기어 솔리드 이후로 VR 미션이 나온다면 거의 항상 BGM으로 나오는지라 MSX 시리즈를 해보지 않았더라도 친숙한 노래.[10]
  • 본 게임의 작곡은 구형파구락부 소속인 미즈타니 이쿠(水谷郁)가 맡았으며, 이후 나츠메(현 나츠메아타리)로 이적 후 신입이었던 이와츠키 히로유키에게 작곡을 가르쳤다.

3. 비기


MSX판의 경우 F1 키를 눌러 일시 정지를 하고 다음의 치트키를 키보드로 입력한 다음 다시 F1키를 눌러 일시 정지를 해제하면 여러가지 효과가 발생한다.
ANTA WA ERAI : 한번에 최고 클래스(4)가 된다.
DS 4 : 클래스 하나가 오른다.
INTRUDER : 모든 무기의 최대장탄량이 999.
ISOLATION : 레이션의 소지제한이 999.
HIRAKE GOMA : 모든 카드 입수. 이 치트를 사용하면 카드를 가지고 있는 보스가 나오지 않으며 게임 난이도가 뚝뚝 떨어진다. 게임의 주요소를 없애는 치트키라 디버그용일 가능성이 높다. 게임의 재미를 위해 한 번 이상 클리어 한 후에 사용하는 것이 좋다.

4. 참고사항


  •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는 팬이 현대식으로 리메이크한 버전의 게임인 메탈기어 : 아우터 헤븐이 있다. 앱이 두개의 파트로 나뉘어 있으며 파트2의 경우 시작 메뉴에서 컨티뉴를 선택해 파트1에서 이어할 수 있다.
다만 이 게임은 도저히 까지는 아니지만 굉장히 컨트롤이 빡빡해서 플레이가 힘들다. 특히 파트1이 그렇고 파트2는 좀 나아지기는 했지만 별반 차이는 없다. 게다가 시점을 플레이어가 조작할 수 있다는 특이점이 있는데, 그 대신 시점 자동변경이 좀 병맛이다. 이 병맛 자동 시점 변경 때문에 수동 시점 조작에 익숙해져야 하는데 컨트롤이 빡빡하다는 것과 병행해 게임 난이도가 좀 무지막지해 진다. 게임을 할 생각이 있는 위키러들이라면 팬으로써의 애정으로 극복하는 수밖에 없다. 애초에 팬메이드 게임이라 조작 수정 패치 같은 것이 나오기 힘들 것이다.
현재는 플레이 스토어에서 내려간 듯 하다.
  • 메탈기어 리메이크
메탈 기어 리메이크 제작을 허락한 코나미
리메이크 조건부 허가
모드주소
예상외로 에일리언 스웜 모드로 개발중인 팬메이드 메탈 기어 리메이크가 코나미에서 정식으로 허가되었다! 금전적인 목적은 제외하는 조건하에 허락이 되었다. 현재 제작팀은 컷신 애니메이터나 스토리보드 아티스트 등 개발자를 모집 중 추후 수정바람
실제 게임에서는 5편의 설정이 반영되어서 베놈 스네이크의 뿔이 구현되어 있다.
현재는 개발이 엎어진듯.
[1] 사실상 다른 작품.[2] 메탈기어 솔리드 3 서브시스턴스, 리마스터에 부록으로 들어있다.[3] 덕분에 흔히 메탈기어가 최초의 잠입 게임으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지만 최초의 잠입게임은 고전작인 캐슬 울펜슈타인이다. 그리고 1986년작 인필트레이터도 적 기지에 잠입해 가급적 들키지 않고 목적을 달성한 후 탈출한다는 잠입 액션의 한 전형을 보여준 작품이었다.[4] 그 당시 대다수 해외판 게임들은 설명서에 적힌 캐릭 설정이나 스토리등이 일판과 다르게 나오는 경우가 적지않았다.[5] 해외판과 일판의 게임내 대사 내용들도 동일하며, MSX판과 마찬가지로 사령관에 대한 언급이 없다가 극종반에 떡밥 투척을 거쳐 빅 보스의 정체가 드러나는 스토리.[6] 후술하겠지만 패미컴판은 코지마 히데오를 비롯해 MSX판 개발팀이 관여한 게임이 아니다. 하지만 메탈기어란 이름이 붙었으니 게임을 욕할 때 누구부터 욕할지 생각하면....[7] 유럽은 네덜란드처럼 그나마 MSX가 그럭저럭 팔린 나라도 좀 있지만 북미는....[8] 특히 발각 되었을때 BGM은 NES판 오리지널인데 상당히 좋아서 팬들 사이에서 자주 리메이크 된다. 발각시 BGM이 좋다고 꼽히는 것이 시리즈 전통인듯.[9] 특히 메탈기어 솔리드 3 서브시스턴스와 HD 리메이크에서 2편과 같이 합본이식을 해 주었기에 접근하기 쉬워졌다.[10] 단 후반부를 자르고 전반부만 편곡해서 쓰는 경우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