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그레이드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1. 업그레이드가 부실하거나 오히려 악화시키는 것
1.1. 상세
2. 업그레이드나 업데이트가 '아예 없는' 경우
2.1. 없뎃의 사례
2.1.1. 전자제품
2.1.2. 게임
3. 관련 문서


1. 업그레이드가 부실하거나 오히려 악화시키는 것


업그레이드를 했는데도 그 의미가 없는 것. 또는 업그레이드를 했는데, 하기 전과 별 차이가 없을 때. 업그레이드업데이트가 아예 없는 경우에도 이 단어를 쓴다.
각종 게임이나 유틸리티 프로그램업그레이드/업데이트 내용이 너무나도 부실하거나 오히려 하향을 가져와서 하지 않는 편이 더 나았을 상황일 때 사용되는 인터넷 은어의 일종. 대응하는 사전상의 용어는 '퇴보(退步)'나 '퇴화(退化)', 그리고 '개악(改惡)'이다.
Windows Me가 나왔을 당시 Me의 오류 남발+메모리 누수로 인해 Windows 98로 다시 내려버리는 경우가 많았고, 이 때문에 Me 버전이 대표적인 없그레이드로 평가받는다. ActiveX 지원 문제로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이전 버전으로 다시 까는 행위도 이런 경우. 지금의 윈도에만 익숙해진 사용자들은 모를 수도 있는데, 과거 MS-DOS 시절에도 이런 경우가 잦았다.
비슷한 표현인 '옆그레이드'가 그래도 아주 조금은 나아지거나 최소한 현상유지는 했다는 뉘앙스가 있는 경우라면, 이 쪽은 그마저도 안된 상황이라는 게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다. 역시나 소프트웨어 쪽으로 가면 없데이트(줄여서 '없뎃')라고 불리며, 그래서 없데이트라고 검색하면 이 문서로 리다이렉트된다.
다운그레이드와는 뜻이 다른데, 다운그레이드의 경우 코스트 다운으로 염가판 형식의 경우인 반면, 이건 제작자가 의도치 못한 행위이니...
참고로 업그레이드나 옆그레이드와 달리 인터넷 검색으로 없데이트 쪽이 조금 더 많이 검색되는데, 그 이유는 아래 항목 참고.

1.1. 상세


개발자들이 해당 제품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 문제점이 사용자들이 인지한 것과 달라, 이에 따른 개선사항 등이 사용자들이 기대한 것과 차이가 발생할 때 흔히 벌어지는 문제이다. 그 차이가 미미하거나 어느 정도 맥락이 비슷하다면 옆그레이드가 되는 것이고, 아예 핀트가 맞지 않을 경우 없그레이드가 되는 것. 이는 개발자층과 실제 사용자층이 분리되어 있을수록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
대표적인 예제가 바로 관련 문제들. 아무리 현 실태에 맞게 전면 혹을 일부 개정을 한다 해도 어찌 되었건 사람이 만들어 나가는 것이다 보니 허점이 없을 수가 없고, 그 허점을 파고들어서 불로소득을 챙기거나 사기를 치는 등의 행위가 계속해서 발생하기 때문이다. 특히 특별법의 경우가 확률이 높은데, 특정한 단속 목적이나 계도 목적을 가지고 만들어지는 법이다 보니 그 이면에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부작용들을 놓치기 쉽기 때문이다.
또한 자동차 쪽에서도 페이스리프트 등의 마이너 체인지의 경우 비꼬는 의미로 없그레이드라 칭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부품 호환성이 낮아지고 가끔 디자인에 치중하다 보니 정비성이 나빠져서 오히려 유지비가 올라가는 등 실질적으로 다운그레이드 요소로 작용하는 경우가 가끔 발생해서 그렇다.
서브컬처 쪽으로는 게임이 압도적으로 없데이트 비율이 높다. 특히나 현질을 통한 사이버머니 소비 유도 관련 컨텐츠에서 두드러지는데, 업계 특성상 단기간에 눈에 띌 정도의 성과를 원하기 때문에 기존에 계획했던 무료 아이템이나 고확률 아이템 등을 유료로 전환하고 확률을 크게 낮추는 식으로 땜빵하는 악습이 광범위하게 퍼져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다른 쪽과 달리, 흔히 호갱, 게임에 따라서는 린저씨, 던저씨로 지칭되는 앞뒤 재지 않고 맹목적으로 유료 컨텐츠를 소비해 주는 닥돌계층이 고정적으로 존재하는 부류라서 자정작용을 기대하기도 거의 불가능하다. 그러다 보니 인터넷에서 검색해 보면 없데이트 쪽이 줄줄이 걸려들어 올라오고, 사양길로 접어든 국산 게임일 경우 거의 100% 확률로 이런 없그레이드가 이어지게 된다.
이래저래 개인적인 감정이 들어갈 여지가 많고 독자연구의 위험도 또한 높기 때문에 옆그레이드 문서와 마찬가지로 예제 리스트를 특별히 두지 않는다.

2. 업그레이드나 업데이트가 '아예 없는' 경우


일반적으로 없뎃이라고 줄여 말한다.
아주 오랜 기간동안 버그 픽스나 컨텐츠 추가 등이 전혀 없고 버전업도 이루어지지 않는 경우를 의미하는데, 온라인 게임이나 네트워크를 사용하는 모바일 게임[1]에서 많이 쓰인다. 싱글 플레이어 게임이라면 어차피 어느 정도 다듬고 나면 더 고칠 것이 없거나 있어도 더 이상 신경쓰지 않고 차기작에 집중한다거나 하는 식으로 하여 없뎃이라 해도 그런가 보다 하고 넘어가지만, 온라인이나 네트워크 지원형 모바일은 끊임없이 업데이트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사실상 죽은 게임이 되기 때문이다. 특히 모바일 게임은 1주일만 업데이트가 없어도 커뮤니티 등에서 없뎃이라고 난리 난리를 치는 바람에 더더욱 그렇다.
없뎃이 한 두 달 정도 지속된다고 해도 큰 문제라고 보긴 어렵고 유저들도 그러려니 하고 넘어갈 수 있지만 그 이상 지속되어 3~4개월 이상 아무런 업데이트가 없고 심지어 그것이 6개월, 혹은 연 단위로 지속된다면 서비스 종료의 전조라고밖에는 볼 수 없다. 물론 이런 경우 게이머들의 항의는 빗발치게 되는데, 거의 100%에 가깝게 게임 제작사퍼블리셔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달라고 말하거나 "오해입니다. 허허허."를 연발하며 시간 끌기를 시전한다. 심지어는 "곧 대격변스럽게 싸그리 뜯어 고칠 겁니다. 기대하세요." 라며 사기에 가까운 허세를 부려 소비자를 현혹하다가, 어느 날 갑자기 일이 이렇게 되었으니 미안하게 되었다는 식으로 사과문이나 하나 툭 던지고 허겁지겁 판을 접고 철수하는 것이 '없뎃 후 망겜'의 대표적인 수순이다.
모바일 게임의 경우는 실질적으로 강제 서비스 종료의 절차중 하나가 있는데, 결제 후 환불이 가능한 제한 기간이 대체로 1~3개월 내기 때문에 일부러 3개월 이상 없뎃을 하면 유저들이 지쳐서 결제를 그만두므로 3개월 넘겨서 환불 의무가 풀리면 그때 서버 전원을 내려버리는 식으로 게임을 끝내버린다.

2.1. 없뎃의 사례


  • 없뎃 후 서비스 종료한 게임만 기재 바랍니다.

2.1.1. 전자제품



2.1.2. 게임


  • 히어로즈 인 더 스카이 - 2012년 5월에 퍼블리셔 조이시티가 서비스를 종료한뒤 개발사인 게임어스로 운영권이 넘어가면서 완전히 업데이트가 끊겨버렸다. 2020년 3월 2일 기준으로 간신히 서비스만 유지되는중.
  • 그랜드 체이스 - 2014년 12월 이후로 업데이트가 끊겼다가 결국 서비스 종료를 선언하고 말았다.
  • 낭만무림 - 개발사 사정이 좋지 못하여 업데이트가 잠정적으로 중단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서비스는 계속 유지 중.
  • 네이비필드 - 신규 3개국 추가 이후 사실상 업데이트가 중단되었다.
  • 노바1492 (아라마루 소속 시절) - 2000년대 중반 레벨 111 악세사리인 초신성의 출시 이후 더 이상의 추가 컨텐츠 없이 계속 서비스만 이어가다 2012년 3월에 서비스가 완전히 종료되었다. 그나마 노바1492AR은 다른 회사가 인수해서 재오픈을 하면서 밸런스 패치 등 각종 업데이트를 이어가고 있지만 오리지널(AU)은 저 시점에서 아예 종료.
  • 드래곤볼 온라인
  • 마스터 오브 이터니티 - 스토리 엔딩이후 업데이트가 없어지기 시작하더니 19년 1월 업데이트를 마지막으로 더이상 업데이트를 진행하지 않다 결국 19년 4월 서비스 종료를 발표했다.[2]
  • 몬스터 헌터 프론티어 온라인
  • 부유천하 -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
  • 숲 속의 앨리스 - 원래 2주에 한 번씩 새로운 쉐이크 미니언이 업데이트되다가 마지막으로 한 번에 모든 외형을 업데이트한 이후 쭉 없뎃을 유지했다. 이후 몇 달 뒤 아이폰 유저들의 버그 수정 업데이트가 있었고 2016년 말 마지막으로 크리스마스 이벤트를 가장한 퍼주기 이벤트를 한 이후 섭종했다(...).
  • 쉽팜 인 슈가랜드/모바일
  • 에이스온라인 - 이젠 게임이 아예 죽은 상태가 됐다.
  • 월드 오브 워쉽의 한국 서비스 - 월드 오브 워쉽/한국 서비스 문서 참조.
  • 월드 오브 워쉽, 월드 오브 워플레인, 월드 오브 탱크의 중국 서비스 - 각가 2017년 5월 10일(1.9.4), 2018년 3월 6일(0.7.2), 2018년 7월 13일(1.0) 업데이트 이후 업데이트를 완전히 중단했다. 서비스는 계속 유지 중.
  • 야채부락리 - 2013년 4월 이후로 한번도 업데이트가 되지 않았지만, 여전히 서비스는 하고있다. 하지만 넷마블에서 쿵야파트가 전부 오와콘이 되버린 탓에, 앞길은 알 수 없다.
  • 어썰트 기어 - 2007~2008년 오비트와 레드드래곤 출시 이후 더 이상 업데이트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 서비스는 유지.
  • 에버플래닛 - 2014년 7월 24일 이후로 업데이트가 없다가 결국 2017년 1월 19일 문을 닫았다.
  • 에어라이더
  • 워크래프트 3: 리포지드 - 최고의 게임으로 찬사받았던 워크래프트 3리마스터 작으로 나왔지만, 낮은 퀄리티와 거짓말 등으로 유저들에게 실망감과 불신을 줘서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최악의 작품으로 남게 되었다.
  • 주사위의 잔영 for Kakao - 리그 보상 개편을 하지 않고 신규 캐릭터 업데이트 문제도 거의 1달 동안 미루더니 2019년 3월에 기습적으로 서비스 종료 공지를 올렸다.
  • 창세기전 4 - 소프트맥스넥스트플로어에 매각된 이후로 한 번도 업데이트가 없었다가 2017년 5월 1일 서비스가 종료되었다.
  • 쿠키런 For Kakao[3] - 쿠키런: 오븐브레이크 출시 후 버림받았다. 그래도 간간히 버그 수정이나 이벤트 개최를 했지만, 이마저도 2018년을 기점으로 하지 않는다.
  • 큐브월드 - 출시하고 2013년 7월 23일 이후로 업데이트가 없다! 하지만 울리가 종종 트위터에 소식을 올리니 업데이트가 되긴 할 듯하다.
  • 큐플레이 - 오랜 세월 업데이트가 없다가 2015년에 서비스 종료를 하였다.
  • 클래식 RPG: 아스가르드, 어둠의 전설, 일랜시아 - 항목 참고.
  • BEATCRAFT CYCLON - 현재 서비스 종료.
  • DJMAX TECHNIKA 3 - 2012년 10월 이후로 업데이트가 없다가 2013년 12월에 서비스 종료.
  • DJMAX Trilogy - 2011년 5월 이후로 업데이트가 없다가 2013년 12월에 서비스 종료.
  • SD건담 캡슐파이터 온라인 - 예정되어 있었던 설날 이벤트와 8주년 이벤트를 전부 취소하고 침묵을 고수하다가 기습적으로 서비스 종료를 공지했다.

3. 관련 문서



[1] 피쳐폰 시절 모바일 게임은 패키지와 비슷한 경우가 많았는데 스마트폰 모바일 게임은 역으로 온라인 게임과 비슷한 경우가 많아졌다. 물론 스마트폰 게임중에도 패키지 게임과 비슷한 형식으로 나오는건 있다.[2] 사실 스토리를 끝낸 것도 실적부진 때문에 급히 마무리지은 것이다.[3] 여기서 말하는 쿠키런은 카카오 쿠키런이다. 라인 쿠키런은 서비스 종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