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키스탄항공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아시아의 플래그 캐리어



파일:logo-HY-120.png
우즈베키스탄항공
Oʻzbekiston havo yoʻllari
OJSC National Air Company Uzbekistan Airways

IATA
HY
ICAO
UZB
BCC[1]
3P
항공사 호출 부호
UZBEKISTAN
설립년
1992년
허브 공항
타슈켄트 국제공항
포커스 시티
인천국제공항
보유 항공기 수
66
취항지 수
58
항공 동맹
없음
슬로건
Good Luck
링크
홈페이지
1. 개요
2. 보유 기재
3. 대한민국 노선
4. 실상


1. 개요


O‛zbekiston havo yo‛llari / Ўзбекистон Ҳаво Йўллари
소련 붕괴와 함께 이루어진 우즈베키스탄의 독립 후 1992년에 설립했다. 아에로플로트우즈베키스탄 지점을 흡수하였고, 첫 항공편은 타슈켄트 - 런던이었다. 간혹 한국인 객실 승무원을 볼 수 있다.
인천 - 타슈켄트 항공편을 운항 중이다. 타슈켄트 국제공항을 허브로 인천 - 타슈켄트 - 유럽 간 환승 장사를 하고 있다. 대부분 유럽 노선이 인천 노선과 연동되어 있으며 사실상 인천을 Focus City로 삼고 있다. 참고로 우즈베키스탄항공의 서울 - 타슈켄트 노선은 1993년 10월 9일에 김포국제공항 시절에 첫 취항하였으며, 2001년 3월 인천국제공항 개항 하루 전에 김포국제공항 국제선 노선의 마지막 출발 편이 바로 이 항공사의 항공편이었다.
대한항공코드셰어 협약을 맺고 있다. 대한항공의 후원 아래 스카이팀에 들어가기 위해 협상 중이다.[2]
2016년 8월에는 보잉 787-8을 도입했으며, 2017년 3월 이래 인천 - 타슈켄트 노선에도 절찬리에 투입되고 있다. 가장 좌석수가 많은 기체(UK78703)을 인천국제공항에 투입한다.
승무원들이 영어도 곧잘 하는 편이고 소문과는 다르게 기내식이나 승무원들의 서비스도 양호하고 준수하다. 거기에 인천-타슈켄트 구간은 국내 FSC급이 아니더라도 굉장히 만족스럽다. 자국 외국인 노동자들의 편의를 위해서인지 수하물 양도 양대 국적사에 비해 매우 넉넉하다[3]!
한국행 노선은 대략 타슈켄트발 주 7회 운항.러시아[4]- 터키 노선[5] 다음으로 많이 운항되는 편이다. 전량 B787-8 투입.
기내 와이파이도 제공하나, A320neo(등록번호 UK32021, UK32022)가 들어가는 노선에 한해 가능하다. 한국행에서는 안해주더니
자체 FFP(우즈에어플러스)도 운영하고 있으나, 5000마일 이상 적립해야 포인트카드가 발급된다. 인천- 타슈켄트 노선만 왕복으로 이용해도 받을 수 있는 수준.

2. 보유 기재


  • 보잉 787-8: 현 우즈베키스탄 항공의 주력 기재. 한국행 노선에 고정으로 투입된다. 270석 규모로 가장 수용량이 많은 기재(등록번호 UK78703)가 한국행 노선에 고정으로 투입된다.
  • 보잉 767-33PER: 일본행 노선 등 장거리 국제선에 투입된다.
  • 보잉 757-23P: 주로 러시아행 국제선이나 국내선에 투입된다.
  • A320-214
  • A320 neo

3. 대한민국 노선


1993년 10월 30일 일류신 기종의 전세기(HY3551)로 김포공항처음으로 운항하면서, 1994년부터 전세기를 운행하기 시작했다.
한국 노선은 주 7회 운항한다. 매주 목요일에는 운행되지 않으며, 수요일에 2편이 운행된다.
자사기재 직항
타슈켄트(TAS)서울(ICN)/T1
타슈켄트(TAS)서울(ICN)/T1(HY511)
서울(ICN)/T1타슈켄트(TAS)(HY512)
기종
22:15(UZT) 출발/08:25(KST) 도착
매주 월,목,일
10:10(KST) 출발/13:10(UZT) 도착
매주 화,수,금
B787-8
타슈켄트(TAS)서울(ICN)/T1(HY511)
서울(ICN)/T1타슈켄트(TAS)(HY512)
기종
19:40(UZT) 출발/06:45(KST) 도착
매주 화
09:50(KST) 출발/13:00(UZT) 도착
매주 월
B787-8
타슈켄트(TAS)서울(ICN)/T1(HY513)
서울(ICN)/T1타슈켄트(TAS)(HY514)
기종
09:30(UZT) 출발/19:40(KST) 도착
매주 수
22:50(KST) 출발/02:00(UZT) 도착
매주 수
B787-8
타슈켄트(TAS)서울(ICN)/T1(HY513)
서울(ICN)/T1타슈켄트(TAS)(HY514)
기종
10:40(UZT) 출발/20:50(KST) 도착
매주 토,일
23:15(KST) 출발/02:25(UZT) 도착
매주 토,일
B787-8
대한항공 코드셰어 운항
타슈켄트(TAS)서울(ICN)/T2
타슈켄트(TAS)서울(ICN)/T2(KE942[실제운항편명] /HY7513)
서울(ICN)/T2타슈켄트(TAS)(KE941[실제운항편명] /HY7514)
기종
21:20(UZT) 출발/07:40(KST) 도착
매주 일,화,금
15:30(KST) 출발/19:20(UZT) 도착
매주 일,화,금
A330-223
적고 나니 매우 복잡하다 심지어 동일 편명인데 대한민국내 항공사와 달리 출발, 도착시간이 각기 다르다!

4. 실상


현재는 운용되지 않으나, 예비로 프로펠러 동력을 사용하는 비행기도 있었다. 자국 국내선 한정 아무래도 구 소련의 기체를 편입하다 보니 이러한 사태가 발생하는 듯. 실제로 타슈켄트 공항 말고 페르가나 혹은 나망간 공항에 가보면 1960년대를 방불케 하는 소련의 비행기와 운 좋으면 하인드 헬기가 사열된 모습을 볼 수 있다. 안디잔 공항도 국내선으로 취항하고 있지만, 운항 횟수는 정해진 게 없고 그나마 손에 꼽을 정도다..[6] 국내선을 타면 간단한 빵과 음료를 제공하며 국내선 수화물은 20Kg이 규정이지만, 나라가 나라다 보니 지켜지는 경우는 거의 없다.

[1] Boeing Customer Code, 보잉사 고객코드[2] 대한항공사마르칸트 북서쪽에 있는 나보이의 나보이 국제공항을 화물 허브로 써먹고 있다.[3] 다만 아시아나항공도 우즈베키스탄 항공과 무료 수하물 허용량이 비슷하다고 한다.[4] 우즈베키스탄 모든 지방공항에서 직항편이 있다[5] 타슈켄트나 사마르칸트 출발. 이스탄불에서 상당수의 미주노선을 코드쉐어로 때우기도 한다[실제운항편명] A B [6] 현재 안디잔 공항은 활주로 수리중으로 안디잔에는 취항하지 않고 있다. 막상 훨씬 거리가 가까운 페르가나 공항에는 취항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