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중훈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본명이 조중훈인 대한민국의 가수에 대한 내용은 조PD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 펼치기 / 접기 ]
1945년 ~ 현재
초대
조중훈
(1945~2002)
2대
조양호
(2003~2019)
3대
조원태
(2019~)



파일:/listimglink/6/2010041610472272616_2.jpg
이름
조중훈 (趙重勳)
출생
1920년 2월 11일
사망
2002년 11월 17일 (향년 82세)
출신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미근동
본관
양주 조씨 문강공파 19세손[1]

정석(靜石)[2]
1. 개요
2. 생애
4. 여담
5. 참고 자료




1. 개요


대한민국의 기업인. 한진그룹의 창업주로 대한민국 물류 산업의 1세대 선구자로 꼽힌다.

2. 생애


1920년 경성부 서부 죽첨정[3]에서 지주의 아들로 태어나 어려서부터 수학, 과학, 공작 활동에 뛰어난 재능을 보인 조중훈은 미동공립보통학교를 거쳐[4] 휘문고등보통학교 재학 중 아버지 사업의 부도로 인해 자퇴한 후, 경성을 떠나 국비지원교육기관이던 경남 진해고등해원(海員)양성소(현 한국해양대학교 해사대학의 전신)를 수료했다. 이후 일본으로 건너가 갖은 고생을 하며 2등 기관사 자격증을 땄다고 한다.기사
1942년에 귀국한 조중훈은 엔진을 재생하는 데 필요한 보링 기계 1대를 사서 '이연공업사'라는 자동차 정비 업체를 세워 첫 성공을 거뒀으나 이듬해에 조선총독부가 발표한 '기업 정비령[5]'에 따라 일본의 군수업체 마루베니(丸紅) 사에 강제로 뺏겼다. 이후 일제의 강제징용 정책으로 인해 서울의 용산공착장에 강제 징집되어 근무하다 해방을 맞은 뒤인 1945년 11월 이연공업사를 정리할 당시 모은 돈으로 트럭 1대를 사서 인천에 한진그룹의 시초가 되는 운수업체인 한진상사를 창업하였고, 1947년에는 교통부(현 국토교통부) 장관으로부터 화물자동차 운송사업 면허를 부여받았다.
6.25 전쟁으로 잠시 침체기를 거치기도 했으나 1956년 주한미8군과 군수물자 수송 계약을 체결하고, 베트남 전쟁 때인 1966년에 파병되는 미군과 군수물자 수송 계약을 체결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한진그룹을 운송 및 물류 전문 재벌로 키웠다. 그러나 베트남전 때 크게 성장한 한진그룹임에도, 물자를 나눠쓰고 신변을 호위해주는 등 그 같은 성장을 적극적으로 도와준 군과 파월장병들이 고엽제 후유증 문제로 고통받을 때 그에 대한 지원을 요청한 것을 외면한 장본인이기도 하다.기사
거기에 그는 항공 사업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해 1960년에는 '한국항공'이라는 민간 항공회사를 세워 당시로써는 최신형 기종인 40인승짜리 콘베어 240기와 경비행기 세스나 180기를 사서 서울~부산 간 노선 취항 및 에어택시 사업으로 재미를 보았으나, 1961년 5.16 군사정변으로 정권을 잡은 박정희 군정이 대한국민항공사에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함에 따라 결국 사업을 접어야만 했다. 이후 1969년에 박정희 대통령의 권유로 당시 부실 상태인 대한항공공사를 인수해 '대한항공'이란 명칭으로 변경하며 민영화했다. 그것도 1969년 당시 27억 원의 빚을 모두 떠안는다는 조건 하에 인수대금 14억 5,300만 원을 주고 대한항공공사를 인수한 것이다.
먼저 국내선에 일본산 여객기인 YS-11기를 사들인 뒤 당시 외국 항공사들이 독점한 국제선 노선에 눈을 돌려 그 해 서울~사이공(현 호치민) 노선을 연 뒤, 1971년에 미주 노선까지 확대했다.
그 외에도 1961년 8월에는 '한진관광'을 세워 주한미군 통근버스 20대를 사서 서울~인천까지 운행하기 시작했고, 1967년에 삼성그룹으로부터 동양화재 인수 후 대진해운을 세워 해운업을 개시했다. 1968년에 학교법인 인하학원을 인수해 교육 사업까지 확장했다. 1987년과 1988년엔 부실기업 대한선주와 대한조선공사를 각각 인수해 우량기업으로 키워냈다.
에어버스 A300 여객기의 성공적인 운용 및 에어버스의 외국 판로 개척을 열게 한 공로로 1990년 프랑스 정부로부터 레지옹 도뇌르 훈장 중 2등급인 그랑도피시에를 받았다.
1999년 4월, 상하이 KAL기 추락사고에 책임을 지며 대한항공 대표이사 회장직을 조양호에게 넘기고 10월에 탈세 사건으로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았으나, 2002년사재 1천억 원을 모두 사회에 환원하고 별세했다.

3. 가족 관계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범 한진가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범 한진가 참고.

4. 여담


친동생으로 조중건 대한항공 고문이 있다. 조중건 고문은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 대학에서 수송학을 전공했다. 대한항공공사를 인수한 후 5년 만에 흑자로 돌리고 이후 대한항공 사장, 대한항공 부회장을 역임하며 대한항공을 세계 유수의 항공사 반열에 올리는 데 조중훈 못지않게 중추적인 역할을 한 인물로 유명하다. 특히 1980년대 초 대한항공 사장 재직 시절에는 본인이 직접 여객기에 탑승해 승객에게 웃으며 기내 서비스를 제공해 눈길을 끌었다.[6]
하지만 1969년 정부로부터 대한항공공사를 인수할 당시에는 아이러니하게도 서슬 퍼런 정권의 인수 압력에도 불구하고 가장 반대가 심해서 형인 조중훈을 뜯어 말렸다고 한다. 사실 당시 적자투성이였던 공기업을 떠맡아 민영화하는 것이다 보니 사운을 걸고 모험을 건 셈인데, 조중훈 창업주 또한 당시 대통령인 박정희의 제안에 감히 반기를 들 수 없었기에 울며 겨자 먹기로 수용한 셈이다.
조중건이 박정희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항공사업 인수를 결정하고 나온 조중훈에게 "형 미쳤어?"라고 역정을 내자, 이에 사색이 된 조중훈은 "야 임마, 대통령 앞에 가서 싸움을 하냐?"답답하면 니가 가서 싸우든가라고 답답함을 토로했을 정도다.[7] 어쨌든 조중건도 조중훈의 후계 경영자 구도에도 올랐을 정도였으나 결국 조중훈의 자식 사랑은 이길 수 없어서 후계구도에서 밀려났고, 조중훈의 아들인 조양호에게 한진그룹 경영권이 넘어갔다.[8]
여하튼 적자투성이의 기업을 인수한 것에 대해서 처음에는 반신반의하는 목소리가 높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해외 비즈니스 수요가 크게 늘고, 중동으로 나가는 노동자들도 크게 늘어났기 때문에 예상보다 일찍 재정은 안정화되었고 1980년대 후반 올림픽 개최로 인한 해외관광객 수요증가 및 1990년대 해외여행과 해외유학붐에 따른 비행기편 증가로 급속히 성장하였다.
자녀로는 고명딸이자 맏이인 조현숙, 조양호한진그룹 회장, 조남호한진중공업 회장, 조수호 전 한진해운 회장,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이 있다.
그런데 조중훈이 피땀흘려 세워놓은 세계 유수 항공사의 브랜드 가치를 대한항공 086편 이륙지연 사건으로 인해 모두 말아먹고 말았다. 그 후 또 다른 손녀도 이에 질세라 각종 갑질매실음료 뿌리기, 욕설하기 만행을 저지르며, 장손 조원태의 2000년대 중반 뺑소니 사건, 70대 여성 폭행 사건이 재조명되고, 맏며느리(조양호의 부인)의 각종 갑질 증언, 장남 조양호 회장의 직원 내쫓기 등의 문제가 언론에 퍼지면서 2018년 4월 대한민국에서 명실상부 가장 핫(...)한, 파도 파도 괴담만 나오는 기업이 되었다(...)
물론 감안할 것은 조중훈 회장 본인의 성격부터가 나쁘게 말해서 다혈질이었고, 사원들 사이에서 인천 짠돌이 영감으로 통할 정도로 직원을 갈아넣던 양반이었으니[9] 후손들만 탓하기에는 비약이 있다. 그럼에도, 그렇게 무시무시한 조중훈 회장 조차도 후손들같이 갑질 악행은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후손들이 얼마나 심한지를 알 수 있다.
드라마 영웅시대에서는 그를 모티브로 한 우진그룹 지상훈 창업주가 나오며, 왕회장을 모티브로 한 주인공 천태산이 어려울 때마다 조력자 역할을 하는 것으로 설정되었다. 담당 배우는 전위대장 동무 차광수(1기), 김진태(2기)

5. 참고 자료



[1] 양주 조씨 문강공파 19세손, 시조 22세손 '重'자 항렬이다. 노론 4대신 중 하나인 조태채가 그의 직계 8대조이다.[2] 한진그룹 산하 공익재단에 이 호가 붙는다. 예를 들어서 제주도의 정석비행장과 정석항공관, 학교법인 정석인하학원, 정석항공과학고등학교, 정석대학 등. 조정석은 전혀 관련이 없다. 심지어 성도 같지만 한자만 다르다.[3] 현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미근동.[4] 현재 미동초에 남아 있는 조중훈의 학교 기록에 의하면, "승부 근성이 강해 남에게 지기 싫어한다. 기억력과 상상력이 뛰어나고 공작 활동을 좋아한다."고 나와 있다. - 출처 : <성공 신화로 배우는 어린이 경제(송은영, 김지욱 저)> 대교출판. 2004. p151.[5] 일제 말기 조선에 있는 모든 물자와 산업시설들을 군수지원체제로 바꾸고자 한 제도.[6] 조중훈의 막내 손녀인 조현민진에어 전무 시절에 승무원과 같은 복장을 하고 기내 서비스에 나선 바 있다. 그러나 몇 년 뒤 기내 서비스 업무를 총괄하던 그의 언니가 승무원의 기내 서비스를 질책하다가 국제 망신을 시키고 말았다.[7] 당시에 최대 재벌인 삼성그룹사카린 밀수 사건으로 박정희 정권에 낙인이 찍혀 그룹 자체가 휘청이는 것을 두 눈으로 똑똑히 지켜본 터인지라 정권에 반기를 든다는 것은 상상도 못 할 일이었다.[8] 현대자동차정세영 명예회장과 매우 유사한 사정이었다고 보면 된다. 오너는? 동생보다는 아들이다 [9] 실제로 대한항공을 비롯한 한진그룹 계열사의 급여 수준은 비슷한 규모의 대기업들과 비교하면 아직까지도 그리 후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다만 임직원 직계 가족들에게 무료 항공권이 나오는 등 복지는 그럭저럭 있는 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