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징오징오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유리엄마 짤.jpg마리오 시리즈의 적

[ 펼치기 접기 ]
[ 버섯족 ]

[ 거북이족 ]

[ 식물족 ]

[ 해군 ]

[ 웨폰 군단 ]

[ 메카 군단 ]

[ 공룡족 ]

[ 크리처 군단 ]

[ 고스트족 ]

[ 헤이호족 ]

[ 미분류 및 기타 ]




파일:Gooperblooper01.jpg
[[대한민국|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



왕징오징오
[[일본|
파일:일본 국기.svg
]]



ボスゲッソー
[[미국|
파일:미국 국기.svg
]]



Gooper Blooper

1. 개요
2. 작중 행적



1. 개요[편집]


마리오 시리즈에 나오는 보스 중 하나로 징오징오들의 왕.

영문명은 Gooper Blooper, 일본명은 보스 겟소(ボスゲッソー). 한글판 명칭은 페이퍼 마리오 스티커 스타까지는 징오징오왕이었지만, 마리오 테니스 에이스에서 왕징오징오로 변경되었다.


2. 작중 행적[편집]


슈퍼 마리오 선샤인에서 첫등장. 시기가 시기였는지라 같은 작품에서 데뷔한 뻐끔왕처럼 다른 징오징오에 비해 이질적인 디자인을 하고 있다.[1] 이 녀석도 뻐끔왕처럼 쿠파주니어가 자기 붓으로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데, 사라지는 모습이 제대로 묘사되지 않아서 진짜 징오징오의 왕이 아니냐는 의혹이 들었었다. 다만, 자기가 뿌린 먹물에서 징오징오가 나오기 때문에 쿠파주니어가 만들었을 가능성이 높다.

보스전은 총 두 번,[2] 리코 항구에서 치루며 처음 대면할 때는 얼굴에 먹물이 잔뜩 묻어있고 주둥이가 마개로 막혀 있다. 얼굴에 물을 뿌려서 마리오를 다리로 치게 해야하며, 이 다리를 뽑아야 한다. 하지만 사실 뽑아야 하는 것은 주둥이이기 때문에 굳이 다리를 뽑을 필요는 없는데 좀 더 수월하게 제거하고 싶다면 다리를 뽑는 게 좋다. 어쨌든 이와 같은 방법으로 주둥이를 뽑아야 되는데, 첫 번째로 뽑으면 마개가 없어지고 잠깐 납작해진 뒤 원상복구하여 주위에 먹물을 다시 뿌린다.[3] 두 번째로 뽑으면 바람 빠지듯이 날아다니다가 물에 풍덩 빠진다. 2차전에서는 높은 곳에서 하기 때문에 떨어져서[4] 다시 올라가야 되는 번거로움이 있다. 먹물에서는 징오징오가 나오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여러 번 출연하는 뻐끔왕과는 달리 이 놈은 출연 빈도가 별로 없는 편. 마리오 테니스 GC에서 전용 미니게임을 담당한 것 외에는 잊을 만하면 등장하는 비중이기에 마리오 시리즈 대표 보스 취급을 받지 못한다. 나온다고 해도 항상 뻐끔왕과 공동 출연한다.

그래도 제작진들이 은근히 아끼는지 슈퍼 프린세스 피치에서 에리어 5의 보스로 등장하고, 마리오와 소닉 런던 올림픽에서 처음으로 뻐끔왕을 밀어내고 단독 출연해 드림 카누 보스로 재등장한다. 이후 페이퍼 마리오 스티커 스타에서 보스로 등장. 이후 6년 동안 소식이 없다가 마리오 테니스 에이스 스토리 모드에서 오랜만에 보스로 등장.

페이퍼 마리오 종이접기 킹에서는 종이거인의 모습으로 등장하며 유람선 프린세스 피치 호를 난장판으로 만든 챕터 3의 중간보스이다. 사건 이후 프린세스 피치 호의 라운지에 먹물 파스타가 추가되었다고 한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6-22 10:21:09에 나무위키 왕징오징오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원래 선샤인에서 징오징오의 디자인이 위의 사진과 비슷하게 바뀌었었는데, 이후 작품들에서 다시 디자인이 원래 디자인으로 돌아왔지만 왕징오징오는 뻐끔왕과 같이 디자인이 그대로다. 물론 슈퍼 프린세스 피치에서 밝혀진 사실에 따르면, 입술을 다물고 있으면 그냥 징오징오들과 생김새가 별 다를것 없게 생겼긴 하지만...[2] 마레의 호수의 중간보스전까지 합하면 총 세 번 [3] 마리오가 근처에 있을 경우에는 저 멀리 날려버리는데, 이는 주둥이를 두 번 연속으로 뽑으려는 꼼수를 막으려는 시스템이다.[4] 주변이 물이라서 낙사 염려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