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툭튀 (r20210301판)

 

파일:나무위키+유도.png   개그 콘서트의 전 코너에 대한 내용은 갑툭튀(개그콘서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
2. 특징
3. 파생 표현



1. 개요


자기 어나오다 의 줄임말.


2. 특징


분위기 파악 못하는 뉴비가 설칠 때, 전개상 아무런 관련도 없어 보이던 설정이나 초반에 비중이 낮던 캐릭터가 아무런 복선도 없이 나와서 상황을 뒤집을 때 등에 많이 쓴다. 애니메이션에서는 갑툭튀해서 활약을 하거나 오히려 주변 등장인물을 압도하여 인정받는 경우도 많다. 인지도 낮은 기업이 용자짓을 하여 충격과 공포를 주거나 인지도 낮은 선수가 맹활약하였을 경우에도 이 단어가 사용된다.

처음 쓴 이는 가수 신화신혜성이다. 신혜성이 시작한 다른 유행어는 깜놀.[1]

듣보잡과도 비슷하나 의미가 다르다.

참고로 호러물의 필수요소이기도 하다. 여러 장치들을 통해 긴장감이 극도로 오른 상태에서 자기 기괴하게 생긴 귀신이나 괴물등이 툭 튀어나오는 순간이 그야말로 하이라이트. 이러한 갑툭튀들을 영어에서는 '점프 스케어(jumpscare)'라고 한다.

근본적으로 납치태그와 다를 게 없다. 혐짤이나 귀신 사진에도 아무렇지 않은 사람들 중에서도 갑툭튀는 싫어하는 사람이 유독 많다.

신기하게도 이런 공포물 중에서 갑툭튀는 호불호가 아주 명백히 갈린다. 싫어하는 사람들은 아주 극도로 싫어해서 접근조차 안 하려고 하고, 좋아하는 사람들은 찾아서 보려고 한다. 다만 무분별하고 의미없는 갑툭튀가 반복되면서 질리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는 추세. 특히 공포물들은 갑툭튀로 두려움보다 짜증이 먼저나온다.

비슷한 뜻을 가진 한자가 있다. 참고.


3. 파생 표현


입이 튀어나온 얼굴형을 말하는 '입툭튀'는 이 말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심지어 여러 안면윤곽술 전문병원 광고에도 당당히 쓰이고 있다.

스마트폰에서 카메라 렌즈부가 돌출된 기종을 '카메라가 툭 튀어나왔다'고 해서 '카툭튀'라고 부른다. 아이폰 X및 갤럭시 S3부터 나온 S시리즈, A시리즈 2015부터 2016까지. 그리고 노트2 부터 나온 노트시리즈가 당사자이다. 그리고 대놓고 카메라 렌즈를 끼운 갤럭시 S4 줌, 갤럭시 줌2도 존재한다.

그곳이 튀어나왔다는 뜻의 꼬툭튀란 말도 있다. 여자의 경우는 꼭툭튀.

짤방 버전으로 형이 왜 거기서 나와가 있다.




[1] 깜놀과 갑툭튀는 신혜성이 2003년 신화의 공홈 메세지보드에서 처음 쓴 말로 엄연한 창시자가 맞다. 당시 아무도 알아먹지 못하는 줄임말을 마음대로 구사하는 센스에 감동한 신화 팬들이 여기저기서 사용하며 용어가 전파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