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성 길가메쉬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XVGilgamesh.jpg

剣聖 ギルガメッシュ Gilgamesh the Blademaster



1. 개요[편집]


파이널 판타지 XV 에피소드 글라디올러스》의 최종 보스. 성우는 이노우에 카즈히코[1]/데이비드 로지.

왼팔이 없으며 198cm의 글라디올러스가 고작 허리에 닿을 정도로 장신이다. 검성이라는 이명답게 글라디올러스를 손쉽게 압도하는 실력을 가지고 있다.


2. 작중 행적[편집]






2.1. 에피소드 글라디올러스[편집]



2.1.1. 정체[편집]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파일:검성 길가메쉬 VS 글라디올러스.png

전투 BGM: 빅 브릿지의 사투(Ver. FFXV)

정체는 초대왕의 방패의 영령. 최후의 왕의 방패가 최초의 왕의 방패의 시련을 이겨 나아가는 것이 DLC의 내용이다.

글라디올러스와의 최후의 일기토에서는 에너지체 형태로 일시적으로 왼팔을 재생한다. 보스전에서 3개의 무기를 쓰는데 양날검, 레이피어, 그리고 왼팔을 재생한 뒤에는 겐지의 칼을 쓴다. 어느정도 피가 깎이면 에너지형태의 겐지의 칼을 한자루 더 소환해서 2도류를 쓴다.

패배한 후에는 "선택받은 왕과 함께 있는 자가 너 같은 사내라서 다행이다"라고 글라디올러스를 격찬하며, 30년 전에 코르가 썼던 일본도 겐지의 칼을 건네 준다.

파일:검성 길가메쉬-겐지의 칼.jpg

길가메쉬의 팔을 자른 사람은 바로 코르 레오니스였던 것. 30년 전, 코르가 처음으로 길가메쉬가 사는 동굴에 들어가 길가메쉬의 왼팔을 자르기까지는 했지만 간신히 빈사 상태로 탈출했다. 코르를 정신력이 강한 자였고, 살아남았다면 이에 걸맞는 강함을 가졌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 후로 수많은 전사들이 길가메쉬에게 도전했지만 단 한 사람도 살아 나오지 못했다고. 그래서 길가메쉬와 일기토를 벌이는 방에는 키블레이드 묘지 마냥 수십 개의 주인 잃은 칼들이 땅에 꽂혀 있다.


2.2. 에피소드 아덴 - 프롤로그[편집]


파일:Screen Shot 2019-04-13 at 1.42.35 AM.png

카일룸 가문의 영주이자 왕의 후보 중 하나인 솜누스 루시스 카일룸의 오른팔. 솜누스의 군대와 함께 시해 사냥을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마지막에 아덴 루시스 카일룸이 솜누스로 인해 괴물로 변해 폭주하자 도망간 다른 이들과는 달리 끝까지 솜누스의 옆에서 남아서 함께 아덴을 난도질한다. 짧고 굷게 나와주셨다

3. 여담[편집]


  • 혼동을 막기위해 설명하자면, 흔히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의 길가메쉬'하면 떠오르는 차원의 틈새를 떠돌며 무기를 수집하는 FF5 출신의 길가메쉬[2]가 아닌, FF9, FF11, 영식의 길가메쉬처럼 다른 차원의 동명이인들 중 한명이다.[3]

  • 작중에서도 파이널 판타지 5의 길가메쉬와 혼동을 막기 위함인지, 누군가AUO라는 칭호처럼 검성이라는 칭호를 강조하며, 개발진 인터뷰에서도 파이널 판타지 5의 길가메쉬와는 동명이인이라는 것을 언급했다.

  • 작중에선 비중이 그다지 없었기 때문에 부각되지 않지만, 생전에 모셨던 사람과 마찬가지로 문제가 많은 인물이다. 시련에 지면 가차없이 죽여버리는 것부터가 인명을 그다지 중시하지 않는 태도임을 알 수 있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13 02:33:07에 나무위키 검성 길가메쉬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크라이시스 코어 파이널 판타지 7에선 앤질 휴레이를 맡았다.[2] FF1, FF4, FF6, FFVIII, FFXII, FFXIII-2, FFXIV, 디시디아, 뫼비우스 등에도 출연.[3] 영식의 길가메쉬와 마찬가지로 부분적으로나마 스토리에 영향을 미치고, 전투 또한 치르기 때문에 FF9, FF11의 길가메쉬와 다르게 본 문서에 서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