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신

덤프버전 : r20240101


파일:다른 뜻 아이콘.sv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대한민국의 사립학교 경신고등학교에 대한 내용은 경신고등학교(서울) 문서
경신고등학교(서울)번 문단을
경신고등학교(서울)#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1. 육십갑자의 쉰일곱째
1.1. 개요
1.2. 사건
1.3. 경신일(庚申日)
1.3.1. 육경신 수련
2. 십간의 7번째와 8번째를 같이 아우르는 말 庚辛


1. 육십갑자의 쉰일곱째[편집]







1.1. 개요[편집]


천간흰색을 상징하며, 지지원숭이를 상징한다. 경신년은 흰 원숭이 해이다. 서기 연도를 60으로 나눌 때 나머지가 0인 해에 해당한다. 말 그대로 연대를 경신한다.


1.2. 사건[편집]




1.3. 경신일(庚申日)[편집]


경신일(庚申日)일진이 경신인 날로, 육십갑자의 57번째 날을 말한다.

천간 경은 큰쇠,바위,쇠,도끼를 상징하면서 지지 신은 원숭이,큰쇠,바위,도끼를 상징합니다 하얀색 원숭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색깔은 위아래로 간여지동이라서 하얀색 입니다 오행으로는 위아래로 간여지동이라서 금으로 되어있습니다 태어난 년도에 양력생일을 찾아서 해당되면 당신은 경신일주 입니다

  • 경신일(庚申日) 연도별 날짜 보기
[ 펼치기 · 접기 ]
--



1.3.1. 육경신 수련[편집]


1년에 경신일은 여섯 번[1] 있는데, 경신일에는 인간은 물론 동물들의 행동과 생각하는 마음이 천상계에 전달되고 기록된다고 한다. 경신일은 옥황상제가 주관하는 천상계의 큰 행사라 할 수 있는데, 육경신 수련이란 하늘의 문을 두드려서 하늘에 자신의 기운을 알리는 수련이다. 경신일에는 모든 사람들을 잠을 재우려고 한다. 사람이 잠을 자면 신장神將의 승리요, 잠을 자지 않으면 사람의 승리다.[2] 이때 사람의 마음은 텅텅 비워 하늘을 공경해야 하며 대자연을 사랑하는 마음이 일순간에 조금만 흐트려져도 신장의 기운이 이기는 것이라고 한다.

첫 번째 경신일은 동방 청제 신장과 겨루고
두 번째 경신일에는 남방 염제신장과
세 번째 경신일에는 서방 백제신장과
네 번째 경신일에는 북방 흑제신장과
다섯 번째 경신일에는 중앙 황제신장 겨루며,
여섯 번째 경신일에는 오방신장이 총동원해서 사람을 잠재우려 하는데, 잠을 재우지 못하면 신장들이 그 사람에 대한 관할권을 포기하기 때문에 6경신을 마친 사람은 신장의 간섭을 받지 않는다는, 도교의 수련법이다. 이렇게 하여 여섯 차례 경신일에 한 번도 졸지 않기를 해내면 1경신을 마쳤다고 하는데, 6경신을 한번 지킬 때마다 깨달음이 새로워진다고 한다.

고대 일본에서는 삼시의 벌레라는 것이 몸 안에 존재하여 경신일이 되면 인간이 자는 동안 옥황상제에게 인간의 악행을 전하고 상제는 그만큼 인간의 수명을 줄이기 때문에 벌레가 나가지 못하도록 잠을 자지 않는 행사를 벌였다고 한다. 한반도의 여러 국가들에서도 비슷한 행사를 벌인 기록이 남아있다고 한다. 오늘날 일본어 관용구 중에서 虫がいい(제멋대로 행동하는 것), 虫が好かない(내키지 않는 것), 腹の虫(뒤에 운다던지 진정하지 않는다던지 표현을 써서 복통을 의미함)로 흔적이 남아있다. 만화 충사의 모티브가 된 듯 하다.

2. 십간의 7번째와 8번째를 같이 아우르는 말 庚辛[편집]


경술 · 신해대기근(庚戌 · 辛亥大飢饉)
(1670-1671)


3. [편집]


更의 한자가 "다시 갱"과 "고칠 경" 모두 읽히기 때문에 갱신으로도 읽힌다. 그래서 두 단어의 사용에 있어서 헷갈리는 경우가 많다. 둘은 유사하지만 엄밀히 말하면 다른 의미로 사용된다.

경신이란 종전 기록을 깨뜨린다는 뜻이고, 갱신이란 다시 새롭게 하거나 또는 계약 기간을 늘린다는 뜻이다.

사용의 예시는 다음과 같다.
우사인 볼트가 100m 기록을 또 한 번 경신했다.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면서 연중 최고치를 경신을 했다.
신용카드의 사용기한이 지나 새로운 카드로 갱신해야 한다.
갱신보험료가 인상될 수 있습니다.

일본어에서의 更新(こうしん)은 소프트웨어등의 '업데이트' 용어 대신에 자주 쓰인다. 이때는 '갱신'으로 읽어야 한다. 업데이트 문서도 참고.

나무위키 토론에서의 끌올은 규정상 갱신이라고 부른다. 이에 대해서는 끌올 문서 참고.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3-11-11 21:45:06에 나무위키 경신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간혹 일곱 번이 오는 해도 있다.[2] 경신(庚申)일 전날 오후 11시부터 경신일 자정(24시)까지 25시간동안 잠을 단 1초라도 안 자고 버티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