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수물 (r20170327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1. 개요
2. 괴수물의 조건
3. 괴수물 목록
3.1. 동아시아권 국가
3.2. 구미(毆美)권 국가
4. 기타


1. 개요


괴수가 등장하는 영상물. 사실 이쪽 팬들이 아니면 그냥 괴물영화 정도로 불리는 수준이긴 하지만...
구미(歐美)에서도 예전부터 괴수영화가 나왔다. 애초에 일본 괴수에 큰 영향을 준 영화들 자체가 할리우드 산이기도 하고. 다만 일본 이외의 국가에서 '특촬(tokusatsu)'이라는 말이 좁은 범위에 한정돼 장르적으로 쓰이는 것처럼[1], '괴수(kaiju)'나 '괴수물' 역시 좁은 범위에 한정돼 장르적으로 쓰이는 경우가 많다. 즉, '일본계 괴수 특촬물'로 한정해도 큰 무리는 없다는 이야기.
일반적으로 영화나 드라마의 장르를 구분할 때는 스토리에 등장하는 요소가 아니라 전체적인 스토리와 배경을 가지고 구분하기 때문에, 괴수물이라는 단어를 장르로 보지는 않는다. 이것은 요소에만 집중한 'XX물' 이라는 표기 전반에 해당하는 사항.
심해에서 온 괴물, 킹콩 등 초창기 작품에서는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을 주로 사용했으나, 고지라 시리즈에서는 수츠(suits)[2] 액션과 미니어처 배경을 사용하면서, 일본계 괴수물은 수츠 액션이 주류가 된다. 요즘에는 뭐 그냥 컴퓨터 그래픽.
본래 괴수 영화에서 '괴수'라고 해봤자, 기껏 민간인이나 좀 괴롭히다가, 군대에서 보낸 비행기가 기총이나 폭탄 한 방 쏘면 맞고 죽어버리는(…) 허무한 결말이 많았지만, 인간이 만든 어떤 무기도 무시하고 파괴활동을 벌인 고지라를 기점으로 하여, 일본계 괴수 영화에서는 괴수에게 인간이 어떻게 하기 어려운 '초월적 존재'라는 이미지를 씌웠으며, 대개 일본 괴수 영화에서는 이런 판타지적 요소를 공유하고 있다.
일본 괴수 영화는 초창기에는 원탑 괴수와 그에 맞서는 인간이 중심이 되었지만, '괴수 대 괴수'를 그리는 영화가 훨씬 더 많이 나오게 되었다. 고지라 시리즈도 대부분의 영화는 다른 괴수와의 싸움이 소재가 될 정도. 사실상 괴수 프로레슬링 영화에 가깝게 되었다.
디 워의 경우 괴수 원탑 형태의 진행방식이 아니고, 영화 중반에 부라퀴가 도시에서 난동을 부리긴 하지만, 엄밀히 따지면 실질적으로 인간과 부딪치는 건 부라퀴의 용 군단이기도 하기 때문에, 괴수물보다는 용을 소재로 한 판타지 영화에 더 가깝다.
일본에는 고지라 시리즈, 가메라 시리즈 등이 있으며 한국에는 불가사리, 용가리, 왕마귀가 있다.

2. 괴수물의 조건


1. 거대한 괴수의 존재
괴수물에서 필수요소는 '일정수준 이상의 크기를 지닌 거대한 괴수'이다. 괴수가 작으면 뭔가 때려 부수는 그림이 살지 않는다. 고질라에는 건물 크기만 한 거대한 괴수가 등장하므로 괴수물로 취급한다. 하지만 에일리언은 제노모프라 불리는 괴수는 등장하지만, 거대하지 않으므로 괴수물이라 할 수 없다. 대체로 건물만한 크기이거나, 아예 건물보다 훨씬 거대하거나, 빌딩을 손쉽게 박살내는 수준으로 거대한 크기가 되어야 괴수로 쳐준다. 그 정도까진 아니더라도 킹콩의 킹콩이나 죠스의 대형 백상아리처럼 동종, 혹은 다른 생물체보다 훨씬 커다란 덩치를 가진 생물도 괴수로 쳐주는 듯.
2. 이야기의 중심은 괴수
예를 들어, 울트라 시리즈는 거대한 초인 울트라맨이 지구를 정복하려는 악에 맞서는 것이기에 괴수물이라 부르지는 않는다. 거대한 괴수가 등장하지만, 스토리 전반을 책임지는 것은 오로지 울트라맨이며, 등장하는 적도 괴수부터 성인까지 다양하므로 괴수에게 초점이 맞춰지는 것은 해당 1화 정도이다. 고지라는 인간의 무분별한 핵실험으로 탄생한 고지라가 벌을 내린다는 것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고지라라는 괴수의 존재가 이야기를 이끌기 때문에 괴수물로 취급한다.
다만 이는 마니아[3]들 사이에서도 판단 기준에 따라 다르다. '○○물'이라는 구분자체가 구분의 편의를 위한 것이기에, 굳이 일반적인 '괴수물'과 '울트라 시리즈'를 떼어놓아 구분하는 것일 뿐. 해결사 역할인 '울트라맨'을 제외하고 나면, 시리즈의 각각 1화들은 해당 괴수가 주인공인 '괴수물'로 성립한다. 실제로 '울트라 시리즈'에서 괴수의 존재를 빼놓을 수는 없고, 울트라맨의 비중이 지극히 적은 에피소드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심지어 울트라맨에서 쓰인 수츠는 고지라 시리즈에서 가져다가 조금 개조해서 쓴 것도 많이 있을 정도로, 울트라 시리즈는 괴수물의 정통인 고지라 시리즈와도 관련성이 많다.

3. 괴수물 목록



3.1. 동아시아권 국가


  • 송도말년의 불가사리 : 1962년작. 단성사 개봉. 광성 프로 제작. 김명제 감독, 최무룡, 엄앵란 등 출연. 개봉 기록과 포스터만 남아 있을 뿐. 상세한 자료가 남아있지 않다.
피 없이 죽어간 남형(南瀅)의 혼이 불가사리로 변모하여 탐관오리의 간담을 서늘케 한다는 내용으로, 당시에는 사극으로 분류되었다. 당시 광고 문구에 따르면, '촬영의 기술적 난관이었던 불가사리, 한국영화 40년 역사상의 숙원', '한국영화의 개척자 나운규 선생의 비장의 소재 불가사리, 드디어 영화화', '선혈과 화염에 휩싸인 고려송도의 사투! 천지를 격동케 하는 불가사리의 강습!', '雄大(웅대)한 스케일과 特殊撮影(특수촬영)의 効果(효과)!','復讐(복수)에 불타는 불가사리의 暴悪(폭오)한 兇計(흉계)와 高麗松都(고려송도)의 운명은!' 등이다.
  • 대괴수 용가리 : 1963년작.
    • 용가리(?) : 2001년 작. 1편과 제작사가 다르다.(심형래)
  • 불가사리
  • 우주 괴인 왕마귀
  • 티라노의 발톱
  • 고지라 시리즈
  • 가메라 시리즈
  • 모스라 시리즈
  • 하늘의 대괴수 라돈
  • 프랑켄슈타인지저괴수
    • 프랑켄슈타인의 괴물 산다 대 가이라[4]
  • 스페이스 아메바
  • 성성왕
  • 우주괴물 도고라
  • 장발대괴수 게하라
  • 데스 갓파
  • 달팽이 괴수 데메킹
  • 대거수 갓파
  • 우주대괴수 기라라
  • 대마신
  • 정도전[5]
  • 깊은 바다 괴수 레이고[6]
  • 다이가로 대 골리앗
  • 怪竜大決戦

3.2. 구미(毆美)권 국가


  • 가루다[7]
  • 지구에서 2천만 마일(20 Million Miles To Earth)
  • 플라잉 킬러
  • 플래시드 시리즈
    • 플래시드 1
    • 플래시드 2
    • 플래시드 3
    • 플래시드 4 - 파이널 챕터
  • 로그
  • 렙타일
  • 올카 1977
  • 맥스 3000 1993
  • 앨리게이터 1980
  • 엘리게이터 2편 1991
  • 샤크 나이트 3D
  • 미믹
  • 미노타우르스 2006
  • 쥬라기 공원 시리즈
  • 맘모스 2006
  • 딥 라이징
  • 오픈 워터
  • 어택 더 블록
  • 드래곤 하트 1편
  • 드래곤 하트 2편
  • 에라곤
  • 와이번:용의 전설
  • 레릭(영화) 1997
  • 옥토퍼스 시리즈
    • 옥토퍼스 1편 2000
    • 옥토퍼스 2편 2001
  • 자이언트 크로
  • 리턴 투 아나톤다 2001
  • 베놈 2001
  • 키메라vs페가수스
  • 샤크헌터
  • 스파이더 2000
  • 스파이더2 2001
  • 스파이더 2013
  • 딥 레인지 2001
  • 스콜피온 피어
  • 파이톤 시리즈
  • 갈가메스
  • 보아 vs 파이톤
  • 고르고
  • 어택 오브 더 크랩 몬스터
  • 베헤모스 더 시 몬스터
  • 진저 스냅 시리즈
    • 진저 스냅 1편 2000
    • 진저 스냅 2편 2004
    • 진저 스냅 3편 (외전) 2004
  • 크로커다일 2000
  • 카르노사우르 시리즈
  • 딥 블루 씨 1999
  • 뎀!
  • 타란튤라
  • 레인 오브 파이어 2002
  • 던전 드래곤 2000
  • 던전 드래곤 2편 2005
  • 퍼시픽 모비딕 2010
  • 파이널 딥 라이징
  • 디노크록[8] 2004
  • 슈퍼크록 2007
  • 슈퍼게이터 2007
  • 다이노샤크 2010
  • 킹스 고질라
  • 디노크록 vs 슈퍼게이터
  • 워버즈
  • 크라켄 텐타클스[9] 오브 더 딥
  • 메가 파이톤 vs 개토로이드
  • 터미네이터 독 로트와일러 2004
  • 메갈로돈 2004
  • 아이스 스파이더
  • 베오울프 2007
  • 클로버필드
  • 코모도vs킹코브라 2005~2006
  • 에일리언 vs 프레데터(영화) 시리즈.
  • 타이탄 시리즈
    • 타이탄 족의 멸망
    • 타이탄의 멸망 1편 2010[10]
    • 타이탄의 분노 2편 2012
  • 메가샤크 제 4부작 '트릴로지' 시리즈.
    • 메가샤크 vs 자이언트 옥토퍼스 ('괴물 문어') 2009
    • 메가샤크 vs 크로커사우러스 ('괴물 악어') 2010
    • 메가샤크 vs 메카샤크 ('괴물 로봇 상어') 2014
    • 메가샤크 vs 클로서스 ('거인') 2015
  • 심해에서 온 괴물(The Beast From 20,000 Fathoms)
  • 랩티리커스(Reptilicus)[11]
  • 잃어버린 세계(영화)
  • 놈은 바닷속으로부터 왔다(It Came From Beneath The Sea)
  • 킹콩 시리즈
  • 퍼시픽 림
  • 고질라 레전더리 시리즈
  • 콜로설
  • 쿠조(1982)

4. 기타


고지라 시리즈 및 괴수물을 다루는 디시인사이드의 마이너 갤러리 고지라 시리즈 마이너 갤러리

[1] 일본 내에서라면, 닥터후히어로즈도 특촬 범위이다.[2] suit는 미국식 영어 발음은 수우트에 가깝다. 다만 외래어 표기 원칙상 장음(長音)을 표기 않는다. スーツ(스우츠)의 일본 발음이 얼핏 들으면 수유트로 들려서 아마 우리나라에서도 슈트로 많이 통하는 듯하다.[3] mania의 영어식 발음은 메이니어에 가깝다. 외래어 표기법에서는 마니아가 표준인데, 어설피 영어 아는 사람들이 이걸 잘못 읽은 거라며 매니아라고 하곤 한다.[4] 프랑켄슈타인 대 지저괴수의 후속작으로 전작의 프랑켄슈타인이 산다 대 가이라에 등장하는 산다다.[5] 등장인물들 별명이 죄다 괴물이다. 물론 정치적 괴물[6] 극중의 괴수는 부모와 자식이라는 설정으로 2마리만 등장.[7] 1번 문서[8] 이영화는 독창적 아이디어, 디자인이 영화를 성공시키는 예를 보여주는 괴수영화.[9] 사상 최악의 괴수 영화로 꼽힌다. 그이유는 문어괴수가 등장하지 않았고,살아있는 문어 장면이 나왔지만, 정작 사람을 공격하는 모습은 나오지 않았다.그것도 포스터에서는 큰문어가 나오는데...그탓에 최악의 괴수영화중 하나가 되었다.자세히 알고 싶으면 유튜브,검색해서 알수있다.[10] 타이탄 족의 멸망의 리메이크한 영화이다.[11] 1961년에 나온 덴마크제 괴수영화,다리 달린 뱀 괴수가 나온다, 무기는 입에서 내뿜는 녹색액체로 공격한다. 작중에서는 불사와 같은 존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