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리림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한백무림서의 등장인물이자 무당마검, 낭인왕전(가제)의 주요 등장인물.

무당파 진무각 소속이며 현도진인의 제자다. 무공과 술법 모두 일정 수준 이상으로 익힌 한백무림서에서 몇 안되는 인물중 한 명. 일행의 술법 담당역이다.

소싯적부터 타고난 능력으로 상단전이 열렸고[1] 현도진인에게 제대로 술법을 사사받아 발달된 상단전을 통한 예지에 가까운 육감을 지니고 있다. '불길한 예감이 듭니다.'는 단리림의 트레이드 마크.[2] 단리림의 육감을 이해하는 사람은 마찬가지로 상단전이 열린 명경 정도. 박수무당마검

술법을 주로 익혔으나 발달된 상단전 덕에 무공에 대한 이해만큼은 다른 사형제를 능가하는 경우도 있다. 주로 북음 풍도술을 사용하며[3] 전투시에는 주로 부적으로 청귀,황귀,적귀,흑귀라는 이름의 귀신들을 소환해서 부린다.이제 녹색만 있으면 된다. 그 외에도 부적을 이용한 둔갑술 비슷한 술법[4]이나 부적으로 지도를 복사(...)하는 등 소소한 곳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다.

술법 덕분에 장백산에서 귀물들을 상대할 때는 오르혼과 함께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봐야겠지만 결정적 활약은 주인공이 다 해먹었다.

명경, 곽준, 악도군, 석조경, 조홍과 함께 북로에서 군역을 하다가 챠이에게 핀치에 몰려 곽준과 함께 챠이를 가로막았으며, 주술을 극한으로 짜낸 끝에 곽준과 함께 리타이어[5]와 동시에 사망.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인 줄 알았는데, 나중에 명경이 중원으로 돌아온 후 귀도의 도전을 받을 때 귀장낭인이라는 모습으로 나타난다. 술법의 여파로 기억을 상실한 상태. 게다가 함께 챠이를 막다 사망한 곽준의 영혼이 깃들어서 유사시 단리림을 지켜주고 있다. 귀도와 싸우던 명경을 뒤치기 해버려서 귀도와의 양패구상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화산질풍검에서는 의뢰물인 주작검을 봉인해둔채로 보관해두고 있다가[6] 청풍에게 준다. 귀장낭인으로서의 활약은 후에 낭인왕전(가제)에서 펼쳐질 이야기.

천잠비룡포에서 벌어진 대요괴 전투인 항산 전투에 월현의 의뢰로 참가하게 된다. 흑림이 현무검을 이용하여 설치한 마핵을 제어하기 위해서는 지옥술을 사용할 수 있는 술사가 필요했기 때문. 월현의 안배대로 그의 도움을 받아 다시 한번 송제왕의 한빙지옥 술법을 역으로 사용하였고 이 여파로 잠시 의식이 불분명해졌을 때 누군가의 목소리와 함께 기억이 돌아온다. 이후 연속된 악전고투로 인해 기갈된 단운룡을 도와주면서 자신을 '무당파 진무각의 제자 단리림'이라고 칭하였으며, 이 전투 이후 다시 무당으로 돌아오게 된다.[7]

이름 때문에 단운룡처럼 대리단씨가 아니냐는 루머가 있었는데, 단씨가 아니라 단리씨라고 한다.단씨면 이름이 리림이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5 02:44:46에 나무위키 단리림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일종의 신내림. 무당에서 거두지 않았다면 미쳐버리거나 박수무당이 되었을지도 모른다.[2] 북경의 어느 세도가를 지나가며 원령귀가 앉았다는 말을 한 다음날 그 집의 삼족이 처형되기도 했다.[3] 명부의 힘을 빌려오는 계통의 무당파 술법이다.[4] 이 경우는 하인들을 명경 일행으로 둔갑시켰다.[5] 이 때 사용한 술법이 송제왕의 빙계술법이다. 이 술법은 나중에 천잠비룡포에서 염라마신이 동급의 다른 주술과 연속해서 펼쳤다. 최고급 술법을 아무런 예비동작 없이 펼치는 염라마신이 얼마나 강력한지 알 수 있다. 북경에서는 단리림은 십전명왕중 평등왕의 주술을 삼분지일 정도의 수준으로밖에 못뽑아냈지만 골로 갈뻔도 했다. 심지어 녹사신편은 쓰러지지도 않고 단리림은 녹다운..[6] 의뢰인이 돈을 안 주고 죽이려해 역관광 보내고 빼앗었다.[7] 이때 단리림의 몸을 빌린 곽준과 곽준의 스승인 진양진인과의 재회 장면은 무당마검 최고의 명장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