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광제

덤프버전 :

파일:청나라 군주기.svg
청 황제

[ 펼치기 · 접기 ]

||<tablealign=center><tablewidth=100%><rowbgcolor=#00386a><rowcolor=#ffd400><width=33.3%> 초대 ||<width=33.3%> 제2대 ||<width=33.3%> 제3대 ||
|| 태조 고황제 || 태종 문황제 || 세조 장황제 ||
||<rowbgcolor=#00386a><rowcolor=#ffd400> 제4대 || 제5대 || 제6대 ||
|| 성조 인황제 || 세종 헌황제 || 고종 순황제 ||
||<rowbgcolor=#00386a><rowcolor=#ffd400> 제7대 || 제8대 || 제9대 ||
|| 인종 예황제 || 선종 성황제 || 문종 현황제 ||
||<rowbgcolor=#00386a><rowcolor=#ffd400> 제10대 || 제11대 || 말대 ||
|| 목종 의황제 || 덕종 경황제 || 공종 민황제 ||
||<-4><colbgcolor=#00386a> 추존 황제 · 건주여진 추장 · 태상황 · 비황족 추존자
내각총리대신 · 비정통 황제 및 반란 지도자 · 황태자
청 황후 · 청 후궁 · 봉사손

삼황오제 · · · · 춘추시대 · 전국시대 · 진(秦) ·
삼국시대 · 사마진 · 오호십육국 · 남북조 · ·
오대 · 십국 · · 서하 · · · ·
중화민국 국가원수 · 중화민국 총통 · 중화인민공화국
||





도광제 관련 틀

[ 펼치기 · 접기 ]

청의 황자

[ 펼치기 · 접기 ]
더시쿠 · 러오단 · 소오창가 · 익황제 · 보올룽가 · 보오시
리둔 바투루 · 아르군 · 자이칸 · 선황제 · 타차 피양구
천명제 · 성의용장패륵 보올룽가 · 화석장친왕 · 통달군왕 야르하치 · 독의강과패륵 바야라
다라광락패륵 · 화석예열친왕 · 진국근민공 아배 · 삼등진국극결장군탕고대 · 이혁패륵 망고이태 · 화석요여민친왕 아파태 · 숭덕제(패륵) · 이혁패륵 덕격류 · 이혁진국장군 · 이혁영친왕 · 보국개직공 · 화석예충친왕 · 화석예통친왕 · 홍대자

화석숙무친왕 · 낙격 · 낙박회 · 보국공 엽포서 · 화석승택유친왕 석새 · 진국각후공 고새 · 보국공 상서 · 8황자 ·순치제(패자) · 보국공 도새 · 화석양소친왕 박목과이
승서 · 승호 · 승경 · 새음찰흔 · 고산패자 윤제 · 장화 · 화석이밀친왕 · 장생 · 만보 · 화석성은친왕 윤지 · 옹정제(화석옹친왕) · 화석항온친왕 윤기 · 윤조 · 화석순도친왕 윤우 · 화석염친왕 ·이혁패자 · 보국공 윤아 · 윤위 · 윤자 · 화석이의친왕 윤도 · 화석이현친왕 · 다라순근군왕 애신각라 윤제 · 윤기 · 다라유각군왕 윤우 · 화석장각친왕 · 화석과의친왕 윤례 · 윤개 · 윤직 · 다라간정패륵 윤의 · 다라신정군왕 윤희· 다라공근패륵 윤호 · 군왕품급성패륵 윤기 · 화석함각친왕 윤비 · 윤원
화석단친왕 홍휘 · 홍분 · 홍윤 · 홍시 · 건륭제(화석보친왕) · 화석화공친왕 · 복의 · 화석회친왕 복혜 · 복패 · 다라과공군왕 홍염 · 다라이각군왕 홍위 · 봉은보국공 홍환 · 보국공 영경

화석정안친왕· 단혜황태자 · 다라군왕 · 화석이단친왕 영성 · 화석영순친왕 · 화석질장친왕 · 화석철친왕 영종 · 화석의신친왕 · 영유 · 영모 · 화석성철친왕 영성 · 다라패륵 영기 · 영경 · 영로 · 가경제(화석가친왕) · 영선 · 화석경희친왕 영린

·다라은지군왕 혁위 · 다라혜질군왕 혁계 · 함풍제(황태자) · 화석돈근친왕· 화석공충친왕 · 화석순현친왕 · 다라종단군왕 혁합 · 다라부경군왕 혁혜

자녀 없음

역대 청 황제 · 역대 청 황태자 · 역대 청의 황녀
※ 기록이 있는 인물만 기재






파일:청나라 군주기.svg
청 황태자 · 대아가 · 상속자

[ 펼치기 · 접기 ]

||<-2><tablewidth=100%><tablebgcolor=#fff,#000><table color=#000,#e5e5e5><rowbgcolor=#00386a> 천명제 || 숭덕제 ||
||<width=90>

애신각라 추연
(다라광략패륵) ||<width=90> 애신각라 황태극
(숭덕제) ||<width=90> 애신각라 황태자
(8황자) ||
||<rowbgcolor=#00386a> 순치제 || 강희제 || 옹정제 ||
|| 애신각라 현엽
(강희제) ||

애신각라 윤잉
(화석이밀친왕) || 애신각라 홍력
(건륭제) ||
||||<rowbgcolor=#00386a> 건륭제 || 가경제 ||
|| 애신각라 영련
(단혜황태자) ||<|1> 애신각라 옹염
(가경제) || 애신각라 민녕
(도광제) ||
||<rowbgcolor=#00386a> 도광제 || 함풍제 || 광서제 ||
|| 애신각라 혁저
(함풍제) || 애신각라 재순
(동치제) || 애신각라 부준
(보국공) ||
||<-4><bgcolor=#00386a> 선통제 ||
||<-4> 애신각라 유얀 (상속자) ||
||<-4><bgcolor=#00386a> 청 황제 · 청 황자 ||







청 제8대 황제
선종 성황제 | 宣宗 成皇帝


파일:800px-清_佚名_《清宣宗道光皇帝朝服像》.jpg

출생
1782년 9월 16일
청나라 직예성 북경 자금성 힐방전
사망
1850년 2월 25일 (향년 67세)
청나라 직예성 북경 원명원 구주청안전
능묘
모릉(慕陵)
재위기간
제8대 황제
1820년 10월 3일 ~ 1850년 2월 25일 (29년 145일)

[ 펼치기 · 접기 ]
성씨
중국식 : 애신각라(愛新覺羅)
만주어 : 아이신기오로(ᠠᡳ᠌ᠰᡳᠨ ᡤᡳᡠ᠋ᡵᠣ)

중국식 : 민닝(旻寧)[1]
만주어 : 민닝(ᠮᡳᠨ ᠨᡳᠩ)
한국식 독음 : 민녕
부모
부황 인종 예황제
모후 효숙예황후
형제자매
5남 9녀 중 2남
배우자
정후 - 효목성황후 뉴호록씨
계후 - 효신성황후 동가씨, 효전성황후 뉴호록씨
후궁
21명 [ 펼치기 · 접기 ]
효정성황후 박이제길특씨, 장순황귀비 오아씨
동귀비 서목록씨, 가귀비 곽가씨, 성귀비 뉴호록씨
화비 휘발나랍씨, 상비 뉴호록씨, 상비 혁사리씨
염빈 부찰씨, 예빈 상가씨, 순빈 휘발나랍씨
순빈 유가씨, 항빈 채가씨, 진빈 혁사리씨
평귀인 조씨, 이귀인 이씨, 나귀인 휘발나랍씨
정귀인 손씨, 만상재 관가씨, 목답응 혁사리씨
관여자 유씨

자녀
9남 10녀
신장
165cm[2]
한호
도로 얼덩어 한(ᡩᠣᡵᠣ ᡝᠯᡩᡝᠩᡤᡝ ᡥᠠᠨ᠌)
칸호
토로 게렐투 칸(ᠲᠥᠷᠥ ᠭᠡᠷᠡᠯᠲᠦ ᠬᠠᠭᠠ)[3]
묘호
선종(宣宗)
시호
중국식 :
효천부운입중체정지문성무지용인자검근효민관정성황제(效天符運立中體正至文聖武智勇仁慈儉勤孝敏寬定成皇帝)

만주어 : 샹안 후왕디(ᡧᠠᠩᡤᠠᠨ ᡥᡡᠸᠠᠩᡩᡳ)
연호
1821년 ~ 1850년
중국식 : 도광(道光)
만주어 : 도로 얼덩어
[1] 형제들은 면(綿)자 돌림인데, 도광제는 이 글자가 상용한자인 관계로 즉위시 피휘를 위해 동음이자로 개명한 것으로 보인다. 도광제는 아버지 가경제가 개명하는 것도 보며 자란지라 이 피휘규정을 몹시 귀찮게 여겼던 것으로 보이는데, 사망 몇년 전엔 아예 돌림자 피휘는 할 필요 없이 뒷글자나 안 겹치게 적절히 조심하고 옛날 책도 괜히 트집잡지 말라 하교하기도 했다. 어차피 뒷글자는 종친들이 다들 크게 겹치지 않게 자식 이름을 짓는지라 도광제의 아들 항렬부터는 한 글자 겹치는 정도로는 피휘에 크게 신경 쓸 필요가 없어졌다.[2] 학자들의 연구결과에서 나온 키이다.[3] Törö Gereltü.


1. 개요
2. 즉위 전
3. 즉위 후
3.1. 아편 전쟁
3.2. 죽음
4. 가정 관계
4.1. 아내
4.2. 후궁
5. 평가
6. 여담
7. 둘러보기



1. 개요[편집]


청나라의 8대 황제이자 유일한 적장자 출신 황제이다.[1] 후대 청 황제들의 공통 조상으로는 마지막 황제로 황자 시절에는 지친왕(智親王)으로 불렸다.

그의 재위기 청나라는 가경제 시대부터 시작된 몰락세가 심해져 점차 국력이 심각하게 약화되는 시기였다. 한때 최전성기때는 세계적으로도 손꼽히는 강대국이었던 청나라는 쇠퇴할대로 쇠퇴하여 아편전쟁에서 전세계 열강들의 예상을 깨고 대영제국과의 전쟁에서 압도적으로 패배하면서 국력이 얼마나 쇠퇴했는지 보여주었고[2] 이보다, 열강들은 이때부터 세계 초강국들이던 청나라와 오스만 제국이 얼마나 쇠망했는지를 깨닫게 되고, 이권침탈에 눈이 벌개졌다.[3] 그가 죽은 지 몇 달 후에는 청나라는 역사상 최악의 대규모 반란이라 불리는 태평천국의 난이 일어나며 중국 대륙 남부가 완전히 피폐해져 청나라는 멸망의 가파른 길을 탔다.


2. 즉위 전[편집]


1782년 9월 16일 가친왕 영염과 효숙예황후 히타라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가친왕이 측복진과의 사이에서 낳은 형이 있기는 했지만 유아기에 요절했기 때문에 사실상 장자 대접을 받았으며, 어린 시절부터 문무를 빠르게 익혀나가며 할아버지 건륭제의 총애를 받았지만 가경제가 황위를 물려받은지 얼마 되지 않아 어머니를 여의고 말았다. 1813년에는 가경제가 열하로 피서를 떠나 있을 때 가경제 재위기 초반 10년간 난리를 피운 백련교와 마찬가지로 건륭-가경 연간의 민란 주동세력 중 하나였던 백련교 분파 천리교의 신자들이 복수를 꿈꾸며 자금성 내로 쳐들어오는 '계유지변'이 벌어졌는데, 민녕은 당황하는 시위와 환관들을 지휘하여 건륭 연간부터 사용이 금기시되었던[4] 머스킷을 꺼내들어 쏘며 진압했다. 물론 끝난 뒤 내통자들까지 깔끔하게 처벌한 것은 덤.[5] 가경제는 열하에 가 있었기 때문에 별 피해가 없었지만 큰 충격을 받아 스스로 신료와 백성들에게 사죄하는 죄기조를 발표하기도 했으며, 민녕은 이 때 반란군으로부터 황궁을 지킨 공으로 지친왕에 봉해졌다.


3. 즉위 후[편집]


1820년 가경제가 후계자 지명 없이 열하에서 심장마비로 붕어하자 황자 중 최연장자로서 황위를 이어받았다. 다만 황자 중 최연장자이자 유일한 적자였던 데다 계유지변에서 공을 세우는 등 일찍이 능력을 뽐내며 친왕에 임명된 바 있었기 때문에 별 시비는 없었던 듯.[6] 1850년까지 30년간 청나라를 통치했다. 즉위하자마자 가경제 이후로 쇠퇴에 가속도를 밟기 시작한 청나라를 떠맡았다. 1820년에는 신장-위구르의 호자족이 반란을 일으켰다. 1826년경 반란 자체는 진압했고, 주동자는 베이징으로 압송하여 처형했다. 이후 청나라는 반란으로 잃어버린 영토들도 모두 수복하는데에 성공했으나, 계속된 행정마비로 결국 코간드 칸국에 유리하게 관세를 조정해 준 조약을 맺었다. 이후 청나라는 위구르 지방의 통치력이 크게 약화되었고, 전통적인 동군연합 체제에도 균열이 갔다.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위구르/역사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그의 치세기는 청나라가 열강에게 샌드백이 되는 서막을 여는 시대이기도 했다. 1840년의 제1차 아편전쟁과 그로 인한 난징 조약(1842년)이 대표적이다.


3.1. 아편 전쟁[편집]


도광제는 1810년대부터 마구 들어오기 시작하여 당시 청나라의 최대 문제로 대두되었던 중독성 강한 마약인 아편과의 정면 승부를 선언했다.[7] 아편은 일찍이 옹정제 시기부터 청나라에 들어오기 시작했는데, 이때만 해도 1년에 200상자 정도로 수입량이 엄격히 제한되었다. 그러다가 점차 양이 불어나며 건륭제 시기에는 1천 상자, 가경제 시기에는 4천 상자, 도광제 시기에 이르자 3만 상자에 달했다. 이 때문에 웬만한 고위급 인사들은 모두 아편을 즐겨 피웠고, 사실 황제 자신도 아편을 피웠지만, 워낙 아편의 사회적인 병폐가 심각했기에 임칙서를 파견하여 외국 상인의 아편까지 몰수해 바다에 버리게 하는 극약처방을 내렸다. 이때 도광제는 황제로서 백성들에게 모범을 보이기 위해 황자 시절부터 즐기던 아편을 과감히 끊어버리고[8] 못 끊는 황족들을 작위를 박탈한 채 신강으로 유형보내는등 아편 문제에 강경하게 대응했다.

청나라가 자국 상인들의 아편까지 몰수하여 바다에 처넣어 버리자, 서양 상인들은 특히 분노했고 그중에서도 영국이 나서 이를 빌미로 1840년에 전쟁을 선포하였다. 이때문에 일어난 전쟁을 제1차 아편전쟁이라고 부른다. 다만 이 아편전쟁은 심지어 영국 내부에서도 비난이 많았는데, 따지고 보면 영국의 명분이 타국에 마약을 팔기 위해 전쟁을 일으킨다는 것이었으니 욕을 먹어도 할 말은 없었다.[9] 초기에 청 조정은 단순히 출병한 영국군을 항의사절단 정도로 생각했고, 영국군이 임칙서를 비난하자 임칙서를 파면하는 선에서 이들의 요구를 들어주려 하였다. 허나 임칙서가 쫒겨난 이후에도 영국군이 중국 남동부 해안가를 침공하여 파죽지세로 밀려오자 청나라는 깜짝 놀라 남부의 군대를 끌어모아 겨우겨우 이들을 막으려 들었다. 허나 이미 망해가는 청나라에는 최신무기로 무장한 영국에 맞설 힘 따위는 없었고, 심지어 난징이 거의 함락되자 전의를 상실하고 1842년에 영국과 난징 조약을 체결하였다.

청나라는 난징 조약으로 홍콩을 영국에게 99년간 넘겨주고 배상금을 지불하며 복주 지방의 항구들을 일부 개항하였다. 이후 아편의 수입량은 폭증하며 청나라는 갈수록 망해갔고, 영국의 승리 소식을 들은 다른 서구 열강들도 개떼처럼 모여들어 영국과 비슷한 이권을 뜯어가며 청나라는 갈수록 혼란스러워져만 갔다.

당시 청나라의 가장 큰 실패 요인은 서양 문명 및 제국주의를 막아낼 능력이나 세계정세의 이해 부재, 설상가상으로 팔기군/녹영이 중심이 된 국방력의 저하 등이었다. 게다가 당시 중국 관료층은 산업 혁명이나 신기술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었고, 지난 2천여 년간의 틀에 갇혀 유연한 사고를 할 기량 따위가 없었다. 결과적으로 아편 전쟁 이후 70여 년간 청나라는 외세의 반식민지 상태에 처했다. 이는 도광제와 임칙서 개인의 능력 문제라기보다는 부패기득권층인 만주 귀족들의 모함과 당쟁, 그리고 막장화한 팔기군과 녹영의 무능이 가장 큰 문제였다. 다만, 도광제 역시 아편전쟁 초창기에서 군함끌고 온 영국군을 그냥 단순한 '항의사절단'으로 생각하고 결사적으로 싸우기 위해 전력을 다하려던[10] 임칙서를 파면하고 기선을 새 흠차대신에 임명하는 등의 실책을 저지르기도 했다.[11]


3.2. 죽음[편집]


도광제는 1850년 2월 26일 여름궁전 원명원에서 붕어하였다. 이후 약 10년 후 원명원이 제2차 아편전쟁에서 서양 침략군에게 불타버리면서 도광제는 원명원에서 죽음을 맞이한 마지막 황제로 남았다. 그가 붕어한 후에는 넷째 아들(이지만 위의 형들이 모두 죽어 실제로는 맏이였던) 혁저가 함풍제로 즉위하였다. 도광제의 시신은 청서릉의 모릉(慕陵)에 묻혔다. 한편 도광제의 죽음 직후인 12월에 중국 사상 최악의 민란인 태평천국의 난이 발발했고, 이후 청나라는 국가의 존립 자체가 위태로운 상황에 놓이며 서서히 망국의 길을 걸었다. 여러모로 청나라의 본격적인 쇠락기를 맞이한 황제로 평가받는다.


4. 가정 관계[편집]



4.1. 아내[편집]


효목성황후 니오후루씨(孝穆成皇后 鈕祜祿氏)
1781년 출생 ~ 1808년 사망

효신성황후 퉁기야씨(孝愼成皇后 佟佳氏)
1790년 출생 ~ 1833년 사망


효전성황후 니오후루씨(孝全成皇后 鈕祜祿氏)
1808년 출생 ~ 1840년 사망

  • 황3녀 단순고륜공주 1825년~1835년
  • 황4녀 수안고륜공주 1826년~1860년[12]
  • 황4자 문종 함풍현황제 혁저(奕詝) 1831년~1861년

효정성황후 보르지기트씨(孝靜成皇后 博爾濟吉特氏)
1812년 출생 ~ 1855년 사망

  • 황2자 다라순화군왕 혁강(奕綱) 1826년~1827년
  • 황3자 다라혜질군왕 혁계(奕繼) 1829년~1830년
  • 황6녀 수은고륜공주 1830년~1859년[13]
  • 황6자 화석공충친왕 혁흔(奕訢) 1833년~1898년

황제의 대복진도, 차기 황제의 생모도 아니었으나 정식 황후로 추봉된 청사 유일의 황후. 효전성황후가 죽자 황귀비가 되어 육궁을 통솔하면서 함풍제를 양육하였다. 함풍제에게도 어머니와 같은 존재였던데다 공친왕 혁흔 또한 청나라 정계에서 상당한 실력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위독한 상태에서 함풍제에 의해 황태후로 존숭되었다. 다만 순치제의 애틋한 여자친구(...)였던 효헌황후 동고씨가 순치제의 시호를 함께 받지 못한 예처럼 사후 도광제의 시호를 함께 받지 못하면서 약간 어정쩡한 위치에 있었는데, 훗날 함풍제가 사망한 후 신유정변으로 친아들 혁흔이 권력을 쟁취하면서 다시금 버프를 받아 도광제의 시호를 함께 받은 정식 황후로 기록되었다. 누르하치가 죽자 순장당한 대복진 울라나라씨가 아들 도르곤에 의해 황후로 추존되었으나 도르곤이 일찍 사망하고 사후 추탈당하면서 끝내 정식 황후로 기록되지 못한 예와는 매우 대조적이다.


4.2. 후궁[편집]


장순황귀비 우야씨(莊順皇貴妃 烏雅氏)
1822년 출생 ~ 1866년 사망

  • 황7자 화석순현친왕 혁현(奕譞) 1840년 ~ 1891년
  • 황9녀 수장고륜공주 1842년 ~ 1884년[14]
  • 황8자 다라종단군왕 혁합(奕詥) 1844년 ~ 1868년
  • 황9자 다라부경군왕 혁혜(奕譓) 1845년 ~ 1877년

동귀비 슈무루씨(彤貴妃 舒穆祿氏)
1817년 출생 ~ 1875년 사망

1831년 수녀선발에서 동귀인으로 입선했고, 그 후 순조롭게 빈, 비를 거쳐 1836년 귀비가 되었다. 그러나 1844년 태감 이덕흠의 처소에서 동귀비가 준 물건들이 나와 도광제의 큰 분노를 샀고, 무려 귀인으로 3계급이나 강등되었다.[15] 그래도 꿋꿋히 존버에 성공, 도광 30년 황고동빈으로 올랐고, 영프 연합군이 베이징을 습격했을 때도 살아남아 동치 13년에 동귀비로 승진, 광서 1년에 사망하였다.

화비 호이파나라씨(和妃 輝發那拉氏)
?년 출생 ~ 1836년 사망

화비는 잠저 시절 관여자 출신의 후궁으로 황장자 혁위를 낳자 가경제가 특별히 측복진으로 승격시켜주었고, 혁위는 태어나자마자 패륵에 봉해졌다. 그러나 도광제는 화비 모자를 매우 싫어하여 아무런 관심도 주지 않았다. 다른 후궁들이 낳은 황자들이 모두 요절하자 도광제는 늦게나마 후회하며 혁위에게 관심을 가지고 제왕학을 가르치려 했으나 혁위와의 사이는 크게 벌어졌고, 23세의 나이로 요절하였다. 생모인 화비 또한 크게 상심하여 도광제의 총애도 잃고 건강도 점점 나빠져 아들을 잃은지 5년 뒤 폐심증으로 사망하였다. 혁위의 후사로는 이후 건륭제의 황11자 영성의 아들 면의의 아들 혁기의 아들 재치가 양자로 입적되었는데, 재치의 아들인 부륜은 동치제의 양자로서 황제로 추대될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으나 실제 혈맥이 너무 먼 방계라며 배제되었다.

상비 니오후루씨(祥妃 紐祜祿氏)
1808년 출생 ~ 1861년 사망

  • 황2녀 1825년
  • 황5녀 수장화석공주 1829년 ~ 1856년
  • 황5자 화석돈근친왕 혁종(奕誴) 1831년 ~ 1889년[16]


5. 평가[편집]


도광제 시절 벌어진 아편전쟁은 결국 2000년 이어져 온 중화질서를 무너뜨렸고, 결과적으로 19세기 중후반부터 혼란의 도가니에 접어든다. 도광제 자신은 매우 청렴했고 자신이 모범을 보여 아편을 끊고, 청백리로 이름이 높았던 임칙서를 등용해 이를 금지하려고 한 것에서 보듯이 의지도 강하고 백성의 복리나 통치에 대한 관심도 꽤 있는 사람이었다. 하지만 청나라 체제가 매우 낡은 것이었기 때문에 황제 한사람의 의지만으로 난관을 헤쳐나가기는 불가능했다. 특히 충신인 임칙서를 파면한 것은 숭정제원숭환을 처형한 것과 비교되어 비판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그나마 임칙서를 처형하지 않고 살려둔 점에서 그나마 숭정제보다는 평가가 나은 편이다. 어쨌든 그의 치세를 기점으로 청나라는 한때 청나라를 두려워하던 열강의 동네북 신세가 된다.

민국시절의 역사학자인 채동번은 도광제에 대해 "한 집안의 가장으로서는 좋은 인물이나, 국가를 다스리기에는 역량이 모자랐다"고 평가했다.


6. 여담[편집]


아편전쟁 시기의 황제인지라 로마자 표기가 자주 나온다. 19세기 당시에는 Taou-Kwang[17], 현대에는 Dao-guang으로 표기한다.

그는 매우 검소한 황제였다고 전한다. 황궁의 예산은 은 20만 전을 넘지 못하게 했고, 스스로 솔선하여 낡은 옷을 입었다. 이것이 유행을 탄 나머지 고관들도 모두 낡은 옷을 입고 나와 자신의 청렴을 과시했다고 한다. 나중에는 낡은 관복이 새 관복의 두 배 가격을 하고, 그마저도 구입하지 못해 새 관복을 열심히 해지게 하고 더럽히는 촌극이 벌어질 정도였다.

이런 '청렴 프렌들리 정책' 덕분에 무영전 대학사 조진용(曹振鏞)이 총애를 받았는데, 이 자는 채소장수와도 직접 흥정을 할 정도로[18] 쪼잔한 인물이었다. 청렴하단 이유로 고기야 무장가(郭佳 穆彰阿)라는 대신도 총애를 받았는데, 정작 그는 밖에서는 사치로 악명이 자자한 위선자였다. 청렴한 임금이 반드시 명군은 아니며, 군주가 청렴하다고 신하들까지 청렴하지는 않았음을 알 수 있는 대표적인 케이스. 비슷한 예로 명나라숭정제가 있다. 무영전 대학사 조진용(曹振鏞) 청나라 역사에서 본인에게나 타인에게나 절약으로 유명한 자린고비의 대명사로 유명하고 사치와 향락으로 유명한 고기야 무장가(郭佳 穆彰阿)도 본인 재산으로 사치를 했기에 황실 은고를 털었다는 천일야사 내용은 역사왜곡인 수준이다. 천일야사에서는 도광제를 다룬 편에서 총애를 받지만 황실 예산을 긴축정책으로 유지한 무영전 대학사 조진용(曹振鏞)이 사실은 사치를 일삼은 위선자였다는 내용으로 방송을 했는데, 고기야 무장가(郭佳 穆彰阿)가 사치로 유명했다는 위선자라인 것과 혼합한 것이었다. 더군다나 고기야 무장가(郭佳 穆彰阿)도 본인 가문의 재산으로 사치를 했기에 황실 은고를 털었다는 내용도 실제 역사와 다르다. 무영전 대학사 조진용(曹振鏞)이 사치를 일삼은 위선자였다는 주장은 천일야사의 허구인데 정작 겉으로는 검소한 척 하지만 뒤로는 사치와 향락을 일삼던 위선자인 고기야 무장가(郭佳 穆彰阿)는 극중에서 나오지도 않았다. 거기다가 실제로 도광제의 명으로 황실 은고(銀庫)를 지키는 관원은 장성보(張誠保)로 그의 형 장형지(張亨智)는 아들 장리홍(張利鴻)에게 지주(知州)라는 관직을 사주고 싶어서 동생이 지키는 은고 열쇠를 훔쳐 11월초 11474량의 은자(銀子)을 11개의 포대에 담아 호부(戶部)로 보냈는데 훔쳐낸 은자가 남아서 그걸 마저 집으로 가져오다가 들키는 바람에 분노한 도광제에게 재산이 몰수당하고 일가가 역모에 준하는 혐의로 멸족당하게 된다. 문제는 천일야사에서는 도광제의 눈을 피해 황실 은고에서 은자를 빼내가던 장성보(張誠保)와 그의 형인 장형지(張亨智) 형제는 전혀 다뤄지지 않아서 천일야샤 제작진에 의해 애꿋은 무영전 대학사 조진용(曹振鏞)이 악역으로 연출되었다.

어이없게도 자린고비를 자처한 황제 자신이 사후에 안장될 능묘인 모릉(慕陵) 공사에는 훗날의 서태후의 정동릉(定東陵)이나 이전 황제 중 최대인 건륭제의 유릉(裕陵) 공사비보다도 더 많은 240만 냥을 소모했다. 이는 동릉 구역에 처음 지었던 능묘에 물이 새는 하자가 발견되자 그걸 수리해서 재사용하는 대신 아예 서릉 구역에 새로 능묘를 다시 지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때 능묘의 위치가 동릉에서 서릉으로 옮겨진 덕분에 뒷날 군벌 쑨뎬잉동릉 구역의 황릉들을 무차별 도굴할 때 무사할 수 있었다.[19] 어떻게 보면 검소함의 보람이 있긴 한 셈이다. 대신 도광제가 받았어야 할 횡액은 아들 함풍제에게 넘어갔으니.[20]

아편 중독의 후유증이 엿보이는 초상화를 보면 별로 안 그랬을 것 같지만 지친왕 시절엔 '거동이 멋있었다'고 전해진다. 그도 그럴 것이 도광제는 10대 때부터 할아버지 건륭제 앞에서 팔기식 궁술을 선보이며 사슴을 잡아내는 등 무예가 뛰어났고, 가경제 시절에 자금성으로 반란군이 잠입하자 손수 권총을 들고 이들을 제압했던 경력이 있다. 더불어 이 시기의 도광제는 럭셔리함의 상징으로 여겨지던 아편을 정말 멋들어지게 피웠기에 이를 지켜보던 신하들도, 궁녀들도, 심지어 아버지 가경제도 도광제를 멋쟁이로 보았다. 이 때문에 훗날 사람들에게는 가식적인 위선자로 여겨지기도 한다.

조선에 대해 여러가지로 배려를 한 모양이며, 화이관에 투철했던 조선 왕조에서도 도광제가 붕어했다는 소식에 철종 임금과 대왕대비가 안타까워 했다. 철종실록 조선 사신들도 통치력에 의문을 표한 전임 가경제와는 다르게 도광제는 호평했다.

재위기간은 조선의 순조(1800년 ~ 1834년), 헌종(1834년 ~ 1849년)과 겹친다.


7. 둘러보기[편집]


청사고(淸史稿)

{{{#fecd21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min-width:25%"
[ 열전(列傳) ]
215·216·217·218·219·220·221권 「제왕전(諸王傳)」
애신각라 예돈 · 애신각라 액이곤 · 애신각라 재감 · 애신각라 탑찰편고 · 애신각라 막이합제 · 애신각라 서이합제 · 애신각라 아이합제 · 애신각라 파아랍 · 애신각라 저영 · 애신각라 대선 · 애신각라 아배 · 애신각라 탕고대 · 애신각라 망이고태 · 애신각라 탑배 · 애신각라 아파태 · 애신각라 파포태 · 애신각라 덕격류 · 애신각라 파포해 · 애신각라 아제격 · 애신각라 뇌모포 · 애신각라 다이곤 · 애신각라 다탁 · 애신각라 비양과 · 애신각라 호격 · 애신각라 엽포서 · 애신각라 석새 · 애신각라 고새 · 애신각라 상서 · 애신각라 도새 · 애신각라 박목박과이 · 애신각라 복전 · 영친왕 · 애신각라 상녕 · 애신각라 융희 · 애신각라 윤제 · 애신각라 윤잉 · 애신각라 윤지 · 애신각라 윤기 · 애신각라 윤우 · 애신각라 윤사 · 애신각라 윤당 · 애신각라 윤아 · 애신각라 윤도 · 애신각라 윤상 · 애신각라 윤제 · 애신각라 윤파 · 애신각라 윤례 · 애신각라 윤의 · 애신각라 윤희 · 애신각라 윤호 · 애신각라 윤기 · 애신각라 윤비 · 애신각라 홍주 · 애신각라 홍휘 · 애신각라 영황 · 애신각라 영련 · 애신각라 영장 · 애신각라 영기(永琪) · 애신각라 영종 · 애신각라 영선 · 애신각라 영성 · 애신각라 영기(永璂) · 애신각라 영성 · 애신각라 영린 · 애신각라 면개 · 애신각라 면흔 · 애신각라 면유 · 애신각라 혁위 · 애신각라 혁강 · 애신각라 혁계 · 애신각라 혁흔 · 애신각라 혁환 · 애신각라 혁합 · 애신각라 혁혜 · 민군왕
222권 「아합출등전(阿哈出等傳)」
아합출 ,석가노 맹가불화 이만주 완자독 맹가첩목아 범찰 동산 탈라 탈원보 불화투, · 왕고 ,왕올당,
223권 「만등전(萬等傳)」
,호이간 맹가포록 대산 오이고대, · 청길노 · 양길노 ,납림포록 금태석 포한 포양고 포이항고, 포점태 · 배음달리
224권 「장황언등전(張煌言等傳)」
225권 「액역도등전(額亦都等傳)」
장황언 ,나륜 장명진 왕익, · 정성공 ,정금 정극장 정극상 정극거, · 이정국
액역도 · 비영동 ,삭해 왜흑, · 하화례 ,다적례 화석례 도류, · 안비양고 · 호이한
83권 「제제공주전(諸帝公主傳)」
동안공주 · 장사공주 · 양양공주 · 평양소공주 · 고밀공주 · 장광공주 · 장사공주 · 방릉공주 · 구강공주 · 노릉공주 · 남창공주 · 안평공주 · 회남공주 · 진정공주 · 형양공주 · 단양공주 · 임해공주 · 관도공주 · 안정공주 · 상락공주 · 양성공주 · 여남공주 · 남평공주 · 수안공주 · 장락공주 · 예장공주 · 북경공주 · 보안공주 · 동양공주 · 임천공주 · 청하공주 · 난릉공주 · 진안공주 · 안강공주 · 신흥공주 · 성양공주 · 합포공주 · 금산공주 · 진양공주 · 상산공주 · 신성공주 · 의양공주 · 고안공주 · 태평공주 · 신도공주 · 의성공주 · 정안공주 · 장녕공주 · 영태공주 · 안락공주 · 성안공주 · 수창공주 · 안흥소회공주 · 형산공주 · 회양공주 · 대국공주 · 양국공주 · 설국공주 · 식국공주 · 금선공주 · 옥진공주 · 곽국공주 · 영흥공주 · 천장공주 · 영국공주 · 흥당공주 · 서평공주 · 낭령공주 · 광화공주 · 창락공주 · 수춘공주 · 장녕공주 · 연경공주 · 정락공주 · 낙온공주 · 영청공주 · 위국문의공주 · 안화공주 · 보강공주 · 창원공주 · 창녕공주 · 금화공주 · 인수공주 · 영수공주 · 당흥공주 · 영평공주
238권 「장혁덕등전(蔣赫德等傳)」
장혁덕 · 액색혁 · 차극 · 파합나 · 송권 · 부이점 · 여궁 · 성극공 · 김지준 · 왕영길 · 당숭아
247권 「팽이술등전(彭而述等傳)」
팽이술 · 육진분 · 요연저 · 필진희 · 방국동 · 우붕거 · 왕천감 · 조정표
250권 「이위등전(李霨等傳)」
이위 · 손정전 · 두입덕 · 풍부 · 왕희 · 오정치 · 황기 · 송덕선 · 이상아 · 아란태 · 서원문
251권 「도해등전(圖海等傳)」
252권 「감문혼등전(甘文焜等傳)」
마가도해 · 이지방
감문혼 · 범승모 · 마웅진 · 부홍열
253권 「막락등전(莫洛等傳)」
막락 · 진복 · 왕지정 · 비아달 · 이흥원 · 진계태 · 진단적 · 마비 · 엽앙류
255권 「장용등전(張勇等傳)」
장용 · 조양동 · 왕진보 · 손사극
256권 「채육영등전(蔡毓榮等傳)」
채육영 · 합점 · 항애 · 화선 · 동위국 · 동국정 · 주유덕 · 장덕지 · 윤벽 · 왕계문
257권 「조국조등전(趙國祚等傳)」
조국조 · 허정 · 주구 · 서치도 · 호세영 · 당희순 · 이린 · 조응규 · 조뢰 · 이방술 · 진세개 · 허점수
261권 「양첩등전(楊捷等傳)」
양첩 · 석조성 · 만정색 · 오영 · 감리 · 황오 · 방태 · 목혁림 · 단응거
262권 「위예개전(魏裔介等傳)」
263권 「왕홍조전(王弘祚等傳)」
위예개 · 웅사리 · 이광지
왕홍조 · 요문연 · 위상추 · 주지필 · 조신교
264권 「학유눌등전(郝維訥等傳)」
265권 「탕빈등전(湯斌等傳)」
학유눌 · 임극부 · 유홍유 · 유건 · 주배 · 장정추
탕빈 · 손지욱 · 육롱기 · 장백행
266권 「엽방애전(葉方藹等傳)」
267권 「장옥서등전(張玉書等傳)」
엽방애 · 심전 · 여두눌 · 서원공 · 허삼례 · 왕사정 · 한담 · 탕우증
장옥서 · 이천복 · 오전 · 장영 · 진정경 · 온달 · 소영조 · 숭축 · 왕서령
268권 「미사한등전(米思翰等傳)」
269권 「장옥서등전(張玉書等傳)」
미사한 · 고팔대 · 마이한 · 전육선 · 두진 · 살목하
삭액도 · 명주 ,여국주 불륜,
270권 「학욕등전(郝浴等傳)」
271권 「서건학등전(徐乾學等傳)」
272권 「탕약망등전(湯若望等傳)」
학욕 · 양소온 · 곽수
서건학 ,옹숙원, · 왕홍서 · 고사기
탕약망 · 양광선 · 남회인
106권 「두이최고곽조최양노이유이유손형전(杜二崔高郭趙崔楊盧二劉李劉孫邢傳)」
두정륜 · 최지온 · 고지주 · 곽정일 · 조홍지 · 최돈례 · 양홍례 · 노승경 · 유상도 · 이경현 · 유덕위 · 손처약 · 형문위
107권 「부여진전(傅呂陳傳)」
108권 「유배루전(劉裴婁傳)」
부혁 · 여재 · 진자앙
유인궤 · 배행검 · 누사덕
109권 「최양두종축왕전(崔楊竇宗祝王傳)」
최의현 · 양재사 · 두회정 · 종초객 · 축흠명 · 산운 · 왕여(王璵)
110권 「제이번장전(諸夷蕃將傳)」
사대내 · 풍앙 · 아사나사이 · 아사나충 · 집실사력 · 글필하력 · 흑치상지 · 이근행 · 천남생 · 이다조 · 논궁인 · 손유정 · 울지승 · 상가고 · 배분
111권 「곽이장삼왕소설정당전(郭二張三王蘇薛程唐傳)」
곽효각 · 장검 · 왕방익 · 소열 · 설인귀 · 정무정 · 왕효걸 · 당예 · 장인원 · 왕준
112권 「왕한소설왕류풍장전(王韓蘇薛王柳馮蔣傳)」
왕의방 · 한사언 · 소안항 · 설등 · 왕구례 · 유택 · 풍원상 · 장흠서
116권 「이왕위육이이두전(二王韋陸二李杜傳)」
117권 「배유위이길전(裴劉魏李吉傳)」
왕침 · 위사겸 · 육원방 · 왕급선 · 이일지 · 두경전 · 이회원
배염 · 유의지 · 위현동 · 이소덕 · 길욱
118권 「장위한송신이이배전(張韋韓宋辛二李裴傳)」
119권 「무이가백전(武李賈白傳)」
장정규 · 위주 · 한사복 · 송무광 · 신체부 · 이발 · 배린 · 이중민 · 이감
무평일 · 이예(李乂) · 가증 · 백거이
304권 「장조등전(張照等傳)」
장조 · 감여래 · 진덕화 · 왕안국 · 유오룡 · 양여곡 · 장태개 · 양석불 · 팽계풍 · 손희렴 · 몽린
305권 「전진군등전(錢陳群等傳)」
전진군 · 심덕잠 · 김덕영 · 전재 · 제소남 · 진조윤 · 동방달 · 전유성 · 추일계 · 사용 · 왕창
306권 「조사일등전(曹一士等傳)」
307권 「위위곽전(魏韋郭傳)」
조사일 · 이신수 · 호정 · 중영단 · 시조생 · 저인지
윤계선 · 유우의 · 진대수 · 장윤수 · 진굉모
308권 「나소도등전(那蘇圖等傳)」
나소도 · 왕초증 · 서사림 · 윤회일 · 왕서 · 방현 · 풍광유 · 양석불 · 반사구 · 호보전 · 왕창
123권 「이소로위조화전(李蕭盧韋趙和傳)」
124권 「요송전(姚宋傳)」
이교 · 소지충 · 노장용 · 위거원 · 조언소 · 화봉요
요숭 · 송경
318권 「아계전(阿桂傳)」
319권 「우민중등전(于敏中等傳)」
장가아계
우민중 · 뉴호록 화신 · 소릉아
322권 「두광내등전(竇光鼐等傳)」
323권 「황정계등전(黃廷桂等傳)」
두광내 · 이수방 · 범의빈 · 조석보 · 사진정 · 전풍 · 윤장도
황정계 · 악미달 · 양정장 · 장유공 · 이시요 · 오미태 · 관보
324권 「방관승등전(方觀承等傳)」
방관승 · 부찰부명안 · 주원리 · 이한 · 이세걸 · 원수동 · 정대진 · 유아 · 육요 · 관간정 · 장조규 · 호계당
325권 「이청시등전(李淸時等傳)」
326권 「개태등전(開泰等傳)」
이청시 · 요입덕 · 이굉 · 하위 · 오사작 · 살재 · 난제석 · 한횡
개태 · 아이태 · 계림 · 원푸
131권 「종실재상전(宗室宰相傳)」
132권 「유오위장류침전(劉吳韋蔣柳沈傳)」
이적지 · 이현(李峴) · 이면 · 이이간 · 이정(李程) · 이석 · 이회
유자현 · 오긍 · 위술 · 장예 · 유방 · 심기제
133권 「이곽양왕장우전(二郭兩王張牛傳)」
134권 「우문위양왕전(宇文韋楊王傳)」
곽건관 · 곽지운 · 왕군착 · 장수규 · 왕충사 · 우선객
우문융 · 위견 · 양신긍 · 왕홍
135권 「가서고봉전(哥舒高封傳)」
136권 「이광필전(李光弼傳)」
137권 「곽자의전(郭子儀傳)」
가서한 · 고선지 · 봉상청
이광필
곽자의
138권 「이이마로전(二李馬路傳)」
139권 「방장이전(房張李傳)」
140권 「최묘이배려전(崔苗李裴呂傳)」
이사업 · 마린 · 이포옥 · 노사공
방관 · 장호 · 이필
최원 · 묘진경 · 배면 · 배준경 · 여인
141권 「최등위위이한노고전(崔鄧魏衛李韓盧高傳)」
최광원 · 등경산 · 최관 · 위소유 · 위백옥 · 이징(李澄) · 한전의 · 노종사 · 고하우
142권 「이양최류위로전(李楊崔柳韋路傳)」
이린(李麟) · 양관 · 최우보 · 유혼 · 위처후 · 노수
143권 「고원이위설최대왕서치신전(高元李韋薛崔戴王徐郗辛傳)」
고적 · 원결 · 이승 · 위륜 · 설각 · 최한형 · 대숙륜 · 왕굉 · 서신 · 치사미 · 신비
144권 「내전후최엄전(來田侯崔嚴傳)」
내진 · 전신공 · 후희일 · 최녕 · 엄여
145권 「원반여양엄두전(元王黎楊嚴竇傳)」
146권 「이이전(二李傳)」
원재 · 왕진 · 여간 · 양염 · 엄정 · 두참
이서균 · 이용(李鄘)
147권 「삼왕노신풍삼이곡이로전(三王魯辛馮三李曲二盧傳)」
왕사례 · 노경 · 왕난득 · 신운경 · 풍하청 · 이봉(李芃) · 이숙명 · 곡환 · 왕건휴 · 노군 · 이원소 · 노사매
148권 「영호장강이유전왕우사전(令狐張康李劉田王牛史傳)」
영호창 · 장효충 · 강일지 · 이유(李洧) · 유옹 · 전홍정 · 왕승원 · 우원익 · 사효장
149권 「유제오반왕이전(劉第五班王李傳)」
150권 「이상조최제로전(李常趙崔齊盧傳)」
유안 · 제오기 · 반굉 · 왕소 · 이손(李巽)
이계 · 상곤 · 조경 · 최조 · 제앙 · 노매
151권 「관동원조두전(關董袁趙竇傳)」
152권 「장강무이송전(張姜武李宋傳)」
관파 · 동진 · 원자 · 조종유 · 두역직
장일 · 강공보 · 무원형 · 이강(李絳) · 송신창
153권 「단안전(段顏傳)」
154권 「이성전(李晟傳)」
155권 「마혼전(馬渾傳)」
단수실 · 안진경
이성
마수 · 혼감
156권 「양대양이이한두형전(楊戴陽二李韓杜邢傳)」
양조성 · 대휴안 · 양혜원 · 이원량 · 이관(李觀) · 한유괴 · 두희전 · 형군아
157권 「육지전(陸贄傳)」
158권 「위장엄한전(韋張嚴韓傳)」
육지
위고 · 장건봉 · 엄진 · 한홍
159권 「요독고고위단여허설이전(姚獨孤顧韋段呂許薛李傳)」
포방 · 이자량 · 소흔 · 설파 · 번택 · 왕위 · 오주 · 정권 · 육긍 · 노탄 · 유성 · 최융 · 장정보
160권 「서여맹유양반최위전(徐呂孟劉楊潘崔韋傳)」
161권 「장초이정서왕풍유전(張趙李鄭徐王馮庾傳)」
서호 · 여위 · 맹간 · 유백추 · 양풍 · 반맹양 · 최원략 · 위수
장천 · 조연 · 이서 · 정운달 · 서대 · 왕중서 · 풍항 · 유경휴
162권 「요독고고위단여허설이전(姚獨孤顧韋段呂許薛李傳)」
요남중 · 독고급 · 고소련 · 위하경 · 단평중 · 여원응 · 허맹용 · 설존성 · 이손
163권 「공목최유양마전(孟簡等傳)」
공소부 · 목녕 · 최빈 · 유공작 · 양어릉 · 마총
164권 「설해삼최노이설위호정이왕은전(歸奚三崔盧二薛衛胡丁二王殷傳)」
귀숭경 · 해척 · 최연 · 노경량 · 설빈 · 위차공 · 설융 · 호증 · 우공저 · 왕질 · 은유 · 왕언위
165권 「삼정고권최전(三鄭高權崔傳)」
166권 「가두영호전(賈杜令狐傳)」
정여경 · 정순유 · 고영 · 정인 · 권덕여 · 최군
가탐 · 두우 · 영호초
167권 「백배최위이이황보왕전(白裴崔韋二李皇甫王傳)」
백지정 · 배연령 · 최손 · 위거모 · 이제운 · 이실 · 황보박 · 왕파
168권 「위왕육유류정전(韋王陸劉柳程傳)」
169권 「두배이위전(杜裴李韋傳)」
위집의 · 왕숙문 · 육질 · 이우석 · 유종원 · 정이
두황상 · 배기 · 이번 · 위관지 · 풍숙 · 봉오
170권 「이고이주이유범이왕맹조이임장전(二高伊朱二劉范二王孟趙李任張傳)」
고숭문 · 이신(伊愼) · 주충량 · 유창예 · 범조희 · 왕악 · 맹원양 · 왕서요 · 유창 · 조창 · 이경략 · 임적간 · 장만복
171권 「이오왕양조고유석전(李烏王楊曹高劉石傳)」
이광진 · 오중윤 · 왕패 · 양원경 · 조화 · 고우 · 유면 · 석웅 · 고원유 · 봉오 · 정훈 · 경회 · 위박
172권 「우왕이두범전(于王二杜范傳)」
173권 「배도전(裵度傳)」
174권 「이이원우양전(二李元牛楊傳)」
우적 · 왕지흥 · 두겸 · 두아 · 범정전
배도
이봉길 · 원진 · 우승유 · 이종민 · 양사복
175권 「두유이장양웅백전(竇劉二張楊熊柏傳)」
176권 「한유전(韓愈傳)」
두군 · 유서초 · 장우신 · 양우경 · 장숙 · 웅망 · 백기
한유
340권 「왕걸등전(王傑等傳)」
341권 「경규등전(慶桂等傳)」
왕걸 · 동고 · 주규
경규 · 유관지 · 대구형 · 대균원 · 탁진 · 장후 · 노음부
342권 「보녕등전(保寧等傳)」
343권 「서린등전(書麟等傳)」
보녕 · 송균 · 배탄 · 박계특
서린 · 각라길경 · 각라장린 · 비순 · 장백령 · 백린
344권 「늑보등전(勒保等傳)」
345권 「서린등전(永保等傳)」
늑보 · 액륵등보 ,호시현, · 덕릉태
영보 · 혜령 · 의면 · 영선 · 복녕 · 경안 · 태승은
386권 「문경등전(文慶等傳)」
385권 「숙순등전(肅順等傳)」
386권 「계량등전(桂良等傳)」
문경 · 문상 · 보윤
숙순 · 목음 · 초우영
계량 · 서린 · 관문 · 문욱
389권 「백준등전(柏俊等傳)」
390권 「가정등전(賈楨等傳)」
391권 「왜인등전(倭仁等傳)」
백준 · 인괴 · 서상 · 전경
가정 · 주조배 · 주봉표 · 단무겸
왜인 · 이당계 · 오정동
392권 「새상아등전(賽尙阿等傳)」
393권 「이성원등전(李星沅等傳)」
394권 「서광진등전(徐廣縉等傳)」
새상아 · 눌이경액
이성원 · 주천작 · 노숭광
서광진 · 엽명침 · 황종한
395권 「상대순등전(常大淳等傳)」
상대순 ,쌍복 왕금수 왕수동, · 장문경 · 도은배 ,다산, · 길이항아 · 나준전 · 서유임 · 왕유령
396권 「오문용전(吳文鎔等傳)」
397권 「육건영등전(陸建瀛等傳)」
오문용 · 반탁 · 등이항
육건영 · 양정문 · 청린 · 숭륜 · 하계청
399권 「여현기등전(呂賢基等傳)」
여현기 · 추명학 · 대희 · 장비 · 황종 · 도정걸 · 풍배원 · 손명은 · 심병원 · 장석경
400권 「하계진등전(何桂珍等傳)」
401권 「상영등전(向榮等傳)」
하계진 · 서풍옥 · 온소원 · 김광저 · 이맹군 · 조경현
상영 · 화춘 · 장국량
402권 「오란태등전(烏蘭泰等傳)」
오란태 · 등소량 · 주천수 · 요문선 · 문서 · 팽사거 · 장옥량 · 노점오 · 유계삼 · 서쌍래 · 구등룡 · 왕국재 · 호곤원 · 대문영
403권 「승보등전(勝保等傳)」
404권 「승격림심등전(僧格林沁等傳)」
승보 · 탁명아 · 진금수 · 덕흥아
승격림심 · 서통액 · 항령 · 소극금 · 하건오 · 전순 · 사영춘 · 악선
405권 「증국번전(曾國籓傳)」
406권 「낙병장등전(駱秉章等傳)」
407권 「강충원등전(江忠源等傳)」
증국번
낙병장 · 호림익
강충원 · 나택남
408권 「이속빈등전(李續賓等傳)」
409권 「탑제포등전(塔齊布等傳)」
이속빈 · 정예의 · 증국화 · 이속의 · 왕진 · 유등홍 · 장익풍
탑제포 · 필금과 · 다융아 · 포초,송국영 누운경 담등달, · 당인겸 · 유송산
410권 「팽옥린등전(彭玉麟等傳)」
411권 「이홍장전(李鴻章傳)」
팽옥린 · 양악빈 · 왕명산 · 손창개 · 양명해 · 사준여
이홍장
412권 「좌종당전(左宗棠傳)」
413권 「증국전등전(曾國荃等傳)」
좌종당
증국전 · 심보정 · 유곤일
414권 「이신전등전(李臣典等傳)」
이신전 · 소부사 · 이원길 · 유연첩 · 팽육귤 · 장시일 · 오유수 · 주남계 · 나봉원 · 이상화 · 소경연 · 오종국
415권 「황익승등전(黃翼升等傳)」
황익승 · 정의방 · 왕길 · 오가방 · 이성모 · 이조빈 · 강복산 · 유배원
416권 「정학계등전(程學啟等傳)」
정학계 · 하안태 · 정국괴 · 유명전 · 장수산 · 주성파 · 주성전 · 반정신 · 오장경
418권 「원갑삼등전(袁甲三等傳)」
419권 「낙병장등전(左宗棠傳)」
420권 「한초등전(韓超等傳)」
원갑삼 · 모창희
유장우 · 유악소 · 잠육영
한초 · 전흥서 · 증벽광 · 석보전
421권 「심조림등전(沈兆霖等傳)」
심조림 · 조육영 · 허내보 · 조광 · 주준 · 이함 · 장상하 · 나돈연 · 정돈근 · 방종로
422권 「왕무음등전(王茂廕等傳)」
왕무음 · 송진 · 원희조 · 문서 · 육록 · 서계여 · 왕발규 · 염조윤 · 뇌이함 · 도양 · 오존의 · 은조용
423권 「종직진등전(宗稷辰等傳)」
424권 「오진역등전(吳振棫等傳)」
종직진 · 윤경운 · 왕증 · 목집향아 · 유백천
오진역 · 장량기 · 모홍빈 · 장개숭
425권 「이혜등전(李僡等傳)」
426권 「왕경운등전(王慶雲等傳)」
이혜 · 오당 · 영한 · 유용 · 교송년 · 전정명 · 오원병
왕경운 · 담정양 · 마신이 · 이종희 · 서종간 · 왕개태 · 곽백음
451권 「이조의등전(李朝儀等傳)」
이조의 · 단기 · 정수창 · 증기봉 · 저유립 · 서철산 · 계중행 · 유함방 · 진횡거 · 유지개 · 이용청 · 이금용 · 김복증 ,웅기영 사복가, · 동조용
452권 「홍여규등전(洪汝奎等傳)」
홍여규 · 양종렴 · 사박 · 사극관 · 심보정 · 주기앙 ,주기조, · 종원한 · 서경장 · 서진 · 괴광전 · 진휼성 · 반민표 · 엄작림 · 당석진 · 누춘번
457권 「장동재등전(蔣東才等傳)」
장동재 · 이남화 · 동리고 · 동전승 · 우사한 · 조덕경 · 마복진 · 정문병 · 방요 · 등안방
458권 「서연욱등전(徐延旭等傳)」
서연욱 · 당형 · 하경 · 장조동
459권 「풍자재등전(馮子材等傳)」
풍자재 · 왕효기 · 진가 · 장종한 · 소원춘 · 마성치 · 왕덕방 · 장춘발 · 소득룡 · 마유기 · 오영안 · 손개화 · 소득승 · 장고원 · 구양이견
460권 「좌보귀등전(左寶貴等傳)」
461권 「송경등전(宋慶等傳)」
좌보귀 · 원영산 · 등세창 · 유보첨 · 대종건
송경 · 여본원 · 서방도 · 마옥곤 · 의극당아 · 장순
462권 「정여창등전(丁汝昌等傳)」
463권 「당경숭등전(唐景崧等傳)」
정여창 · 위여귀 · 엽지초
당경숭 · 유영복
464권 「이단분등전(李端棻等傳)」
이단분 · 서치정 · 진보함 · 황준헌 · 증화 · 양심수 · 양예 · 유광제 · 담사동 · 임욱 · 강광인
465권 「서동등전(徐桐等傳)」
466권 「서용의등전(徐用儀等傳)」
서동 · 강의 · 조서교 · 고아랍계수 · 하영년 · 희탑랍유록 · 육현
서용의 · 허경징 · 원창 · 토묵특입산 · 최가연원
471권 「성선회등전(盛宣懷等傳)」
472권 「육윤상등전(陸潤庠等傳)」
성선회 · 서징
육윤상 · 세속 · 이극탄 · 양정분 · 서방 · 노내선 · 심증식
473권 「장훈등전(張勳等傳)」
474권 「오삼계등전(吳三桂等傳)」
475권 「홍수전전(洪秀全傳)」
장훈 · 강유위
오삼계 · 경정충 · 상지신 · 손연령
홍수전
476·477·478·479권 「순리전(循吏傳)」
백등명 ,탕가상 임진단 우종요, · 송필달 · 육재신 · 장목 ,장훈(張塤), · 진여함 · 목수 ,진시림, · 요문섭 ,황정린, · 낙종린 ,최종태 조진조, · 조길사 · 장근 · 강고 ,장극억 가박, · 소사요 ,위입정 고음작 근양, · 최화 · 주중횡 · 유계 · 도원순 · 요기형 · 동국롱 · 육사 · 공감 · 진덕영 · 예복전 · 장림 · 염요희 · 남정원 · 엽신 · 시초정 · 진경문 · 주인룡 · 동화 · 이위 · 사중훈 · 이대본 · 우운진 · 장견도 · 소대업 · 주극개 ,정기 강기연 언여사 주제화, · 왕휘조 ,여돈화 주휴도, · 유대신 · 오환채 · 기대규 · 소희증 · 장길안 ,이육창, · 공경한 · 개방필 · 사소등 · 이갱예 · 이병수 · 적상경 · 장돈인 · 정돈윤 · 이문경 · 유체중 ,유후, · 장기 ,석가소, · 유형 ,서동, · 요간지 · 오균 · 왕조겸 · 조근 · 계초만 · 장작남 · 운무기 · 서대영 · 우수매 · 하왈유 · 오응연 · 유병림 ,진숭지 하자령 소세본, · 이병도 ,유주 주근인 추종준 왕무훈, · 괴덕모 · 임달천 · 방대제 · 진호 · 양영서 · 임계 · 왕인복 · 주광제 · 냉정형 · 손보전 · 가소경 · 도관준 · 진문불 · 이소 · 장해 · 왕인감
480·481·482·483권 「유림전(儒林傳)」
손봉기 · 황종희 · 왕부지 · 이옹 · 심국모 · 사문존 · 고유 · 탕지기 · 육세의 · 심윤 · 응휘겸 · 주학령 · 심호정 · 백환채 · 호승락 · 조본영 · 유원록 · 안원 · 이공 · 조포 · 이내장 · 이광파 · 장형양 · 왕무굉 · 이몽기 · 호방 · 노사 · 고동고 · 맹초연 · 왕불 · 요학상 · 당감 · 오가빈 · 유희재 · 주차기 · 성유 · 소의진 · 고염무 · 장이기 · 만사대 · 호위 · 모기령 · 염약거 · 혜주역 · 진후요 · 장림 · 임계운 · 전조망 · 심융 · 강영 · 저인량 · 노문서 · 전대흔 · 왕명성 · 대진 · 단옥재 · 손지조 · 유대공 · 공광삼 · 소진함 · 왕염손 · 왕중 · 무억 · 장술조 · 척학표 · 정걸 · 손성연 · 왕빙진 · 능정감 · 계복 · 강성 · 전대소 · 허강좌 · 공음식 · 육기 · 광계
484·485·486권 「문원전(文苑傳)」
원랑 · 하덕인 · 채윤공 · 사언 · 최신명 · 유연우 · 장창령 · 최행공 · 두심언 · 왕발 · 원만경 · 이적(李適) · 위원단 · 유윤제 · 심전기 · 송지문 · 염조은 · 윤원개 · 유헌 · 이옹(李邕) · 여향 · 왕한 · 손적 · 이백 · 왕유 · 정건 · 소영사 · 소원명 · 이화 · 맹호연 · 유태진 · 소설 · 우소 · 최원한 · 우공이 · 이익 · 노륜 · 구양첨 · 이하(李賀) · 오무릉 · 이상은(李商隱) · 설봉 · 이빈(李頻) · 오융
487·488·499·490·491·492·493·494·495·496권 「충의전(忠義傳)」
하후단 · 유감 · 상달 · 경군홍 · 여자장 · 왕행민 · 나사신 · 장도원 · 이육덕 · 고예 · 안금장 · 왕동교 · 오보안 · 이징(李憕) · 노혁 · 장개연 · 최무피 · 안고경 · 가순 · 장순 · 허원 · 남제운 · 뇌만춘 · 요은 · 정천리 · 방견 · 장흥 · 채정옥 · 부령기 · 유내 · 맹화 · 장비 · 주증 · 장명진 · 석연분 · 오서 · 고목 · 가직언 · 신당 · 황갈
497·498·499권 「효의전(孝義傳)」
이지본 · 장지관 · 유군량 · 왕소현 · 임경신 · 지숙재 · 정원사 · 무홍도 · 정잠요 · 원양 · 배경이 · 양문정 · 심계전 · 허백회 · 진집원 · 장수 · 서원경 · 여상안 · 양열 · 목종세 · 후지도 · 정구라 · 하징수
500·501권 「유일전(遺逸傳)」
왕적 · 손사막 · 전유암 · 맹선 · 왕우정 · 왕희이 · 이원개 · 위대경 · 무유서 · 백이충 · 오경 · 노홍 · 오균 · 반사정 · 사마승정 · 하지장 · 진계 · 장지화 · 공술예 · 육우 · 최근 · 육구몽
502·503·504·505권 「예술전(藝術傳)」
왕적 · 손사막 · 전유암 · 맹선 · 왕우정 · 왕희이 · 이원개 · 위대경 · 무유서 · 백이충 · 오경 · 노홍 · 오균 · 반사정 · 사마승정 · 하지장 · 진계 · 장지화 · 공술예 · 육우 · 최근 · 육구몽
506 · 507권 「주인전(疇人傳)」
설봉조 · 공사연 · 왕석천 · 방중통 · 매문정 · 명안도 · 유상규 · 왕문계 · 주홍 · 박계 · 허여란 · 이황 · 왕래 · 진걸 · 시왈순 · 이예 · 낙등봉 · 항명달 · 정취충 · 사가화 · 오가선 · 나사림 · 고관광 · 좌잠 · 증기홍 · 하란상 · 추백기 · 이선란 · 화형방
508·509·510·511권 「열녀전(列女傳)」
배숙영 · 왕난영 · 경상자 · 위무기 · 하후쇄금 · 왕아족 · 왕옥영 · 요아 · 두백랑 · 두중랑 · 이묘법 · 왕화자 · 사소아 · 봉순
222권 「남만전(南蠻傳)」
남조 · 임읍 · 파리국 · 반반국 · 정랍 · 수진랍국 · 타원국 · 가릉국 · 타화라국 · 타파등국 · 동사만 · 서조만 · 장가만 · 동여국 · 표국
518·519·520·521·522·523·524·525권 「번부전(藩部傳)」

526·527·528·529권 「속국전(屬國傳)」
조선 · 류구 · 월남 · 면전 · 섬라 · 남장 · 소록 · 구르카 · 호한 · 보노특 · 합살극 · 안집연 · 마이갈랑 · 나목간 · 탑십간 · 바다흐샨 · 박라이 · 아부한 · 감거시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3-11-23 14:13:24에 나무위키 도광제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선제 가경제의 유일한 적자였으며, 차남이었지만 형이 일찍 죽었기에 그가 실질적인 장남이었다. 도광제의 아들인 함풍제 또한 황후 출신의 적장자이지만, 함풍제가 태어날 당시 시점에서 생모는 후궁 신분이었고, 훗날에 황후로 추숭되었고, 위의 형들이 모두 요절하게 되면서 적장자가 된 것이다. 그리고 유일한 장남 출신 황제인 동치제는 서장자 출신이다.[2] 실제로 청나라와 대영제국이 전쟁한다는 소식에 전세계 열강들은 청나라의 승리를 예상했었다고 한다. 물론 대항해시대 이후 유럽 국가들이 세계 패권을 잡았지만 그럼에도 영국을 포함한 유럽 열강들은 여전히 청나라만큼은 만만히 보아서는 안되는 강대국이라고 생각했는데 고작 몇만 수준의 원정군한테 수십만 청나라군이 압도적으로 패배할것이라고 그 누가 예상이나 했을까. 다만 영국에서 전쟁 내놓을 때 의견을 보면 '우리가 이길 건 자명하고 이득도 명백하지만, 그걸 고려해도 아편 팔아먹자고 이 짓 했다가는 두고두고 욕 먹을 거다.'라는 글래드스턴의 연설이 버젓이 실려있다. 사실 이쪽이 더 가능성 높은 게 자기네들도 질 거라고 생각하는 전쟁을 자기손으로 일으켰다면 그건 영국 정부가 죄다 저능아라는 소리가 된다. 즉, 당시 영국인들 인식은 잘해봐야 '이기는 건 기정사항이지만 그래도 피해는 좀 크겠지' 정도였을 가능성이 높다.[3] 아편전쟁은 단지 전쟁당사국 영국만이 아니라 전 세계에 청나라의 현실을 광고한 사건으로, 포르투갈 왕국 같은 19세기 기준 2류 열강들도 포르투갈령 마카오의 지위를 올리는 등 청나라는 열강의 동네북이 된다. 이 시기에 오스만도 이미 유럽의 환자로 유명해 실컷 조리돌림당하던 상황이긴 했다. 그 옆에 페르시아도 마찬가지.[4] 건륭제는 궁술과 기마가 만주의 정신이랍시고 화약무기의 개량 및 개발을 등한시했다. 물론 건륭제가 바보도 아니고 만주의 정신 운운은 당연히 핑계고 실제로는 무기 강화의 빌미로 중앙 밖의 군사력이 커질 것을 우려해서였다. 결국 건륭제의 손자, 증손자들이 아편전쟁에서 호되게 대가를 치렀다. [5] 당시 내시들이 총을 장전해주었고 도광제는 사격만 했는데, 내시 중에도 내통자가 있어 총알 없이 화약만 장전된 총을 받은 적도 있었다고 한다. 도광제는 수 차례 총을 쐈는데도 적이 죽지 않자 내시 중 내통자가 있음을 알았으나 전투 중인지라 그 자리에서 처벌하지는 않았고, 총알 대신 옷 단추를 뜯어넣어 발사해서 위기를 넘겼다고.[6] 당시 성인인 동생으로 황3자 면개가 있기는 했지만 1820년에야 겨우 돈군왕에 책봉되는등 큰형과 경쟁을 벌여볼만한 입지가 아니었다. [7] 서구열강들은 청나라의 은을 빼오기 위해서 일부러 고가의 아편을 팔아 막대한 이익을 챙기고 있었다. 이 때문에 1800년대 이전까지만 해도 청나라는 세계 은의 블랙홀이라고 할 정도로 막대한 은을 보유하고 있었으나, 이후부터는 은의 순유출이 가속화되었다.[8] 이에 대해서는 모범을 보이는 치국의 차원이 아니라 아들을 낳아야 하니 건강관리에 신경쓴 것이라는 삐딱한 시선도 더러 있다. 실제로 이 시기에는 황장자 혁위가 요절한 후 후사가 위태로워져서 황제가 밤일에도 신경쓰고 만수무강해야만 하는 상황이 되었기 때문이다. 결국 그렇게 건강관리를 한 덕에 만 70세까지 장수하여 성년기의 혁저와 혁흔 중 '후사를 고를 수 있는' 여유(?)도 누릴 수는 있었다. [9] 영국 하원에서 전쟁 찬성이 271표, 반대가 262표가 나왔다. 그만큼 의원들 내부의 의견 차도 심했다는 이야기. 반전파이자 훗날 영국 총리가 되는 윌리엄 이워트 글래드스턴 의원은 "우리 대영제국의 양심이 262명밖에 안 된단 말인가!"라고 한탄했다.[10] 임칙서는 영국군에 대항하여 미국 상인들에게 서양 대포 300문과 군함을 구입했다.[11] 1992년 영화 '아편전쟁'에 잘 드러나 있다.[12] 도광제가 가장 예뻐한 딸로 총애가 함풍제에 버금갈 정도였고, 사위도 가장 신경써서 골랐다고 한다. 도광 21년 박이제길특 덕목초극찰포(德穆楚克札布)가 액부로 정해지고 얼마 후 수안고륜공주로 책봉되었다. 함풍 10년에 병으로 사망.[13] 부찰 가문의 경수와 혼인했으나 함풍 9년에 사망했다. 경수는 이후 함풍제의 임종을 지키며 보정대신 8인 중 하나로 지명되었다가 신유정변으로 실각하나, 혁흔의 매형이었기 때문에 목숨까지 내놓은 숙순, 단화, 재원과 달리 관직에서만 물러나는 선에서 마무리되었다.[14] 1855년에 수장화석공주로 책봉되었고, 박라특 덕휘에게 하가했으나 1865년에 남편과 사별했다. 조카인 광서제가 즉위한 후 1881년에 오빠의 배려로 고륜공주로 승격했다.[15] 무려 궁녀를 때려죽인 건륭제의 돈비도 1계급 강등이었는데, 돈비의 처벌이 얼마나 솜방망이었는지 알 수 있다.[16] 가경제의 황3자였으나 자식 없이 죽은 돈친왕 면개의 양자로 출계하여 자연스레 황위계승에서 제외되었다. 친가 동생들이 신유정변 이후 열심히 정계에서 구른 것과 달리 동생들의 쿠데타를 지원하면서도 스스로는 정계와는 일정 거리를 유지하며 살았으나, 아들 단군왕 재의는 무술변법 때 서태후의 농간에 휘말려 아들 부준이 황제로 옹립될 뻔하거나 의화단의 난에도 가담하는등 삼촌들만큼의 국제정세 인식을 전혀 갖추지 못한 어리석은 짓만 골라 하다 머나먼 영하로 유배당하는등 인생이 꼬였다. 칭화대학이 혁종이 거주하던 옛 돈왕부 자리에 들어섰다.[17] 난징 조약 영어 원문에도 이렇게 기재되어 있다. 특정 로마자 표기법을 따른 것은 아니고, 발음을 적당히 영어식으로 옮긴 표기.[18] 물론 장을 보는 것이 주제거리가 될 만한 일은 아니긴 하지만, 그렇다고 청 제국 대학사가 채소장수와 흥정을 하는 건 역시...[19] 비슷하게 이전에 이곳에 묻혔던 옹정제가경제의 무덤도 도굴을 피할 수 있었다. 다만 후대인 광서제의 무덤은 서릉에 있었지만 도굴을 당한 적이 있다고 한다.[20] 건륭제 때 소목을 적용해서 확립된 청나라 황실의 조장 제도에 따르면 황제가 동릉 구역에 능묘를 마련하면 그의 뒤를 이은 황제는 서릉 구역에 능묘를 마련하는 식으로 동릉과 서릉을 번갈아 사용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건륭제는 동릉의 유릉, 가경제는 서릉의 창릉이었으므로 응당 도광제는 동릉으로 가야 했으나, 서릉의 모릉으로 조장 제도의 방향을 틀어버리자 아들 함풍제는 어쩔 수 없이 동릉의 정릉으로 갈 수밖에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