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 크롬웰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 No.74812 (8b9f8d0beb3b633e18a0cb7aa7c9bf72991ecf19) ] 이미지 등록됨
제1대
제2대
올리버 크롬웰
리처드 크롬웰
잉글랜드 국왕 · 스코틀랜드 국왕 · 영국 국왕(연합법 이후)


파일:external/44fc0a306d6d1858280ea21367a67ca6acf1bab6284a592f8ec091fc9d89c400.jpg
이름
리처드 크롬웰(Richard Cromwell)
부친
올리버 크롬웰
모친
엘리자베스 보우처
생몰년
1626년 10월 4일 - 1712년 7월 12일(85년 9개월 8일)
재위기간
(호국경)
1658년 9월 3일 - 1659년 5월 25일(8개월 22일)
1. 개요
2. 초기 생애
3. 아버지의 뒤를 이어 호국경이 된 리처드
4. 망명생활과 말년




1. 개요


영국의 두 번째 호국경이자 올리버 크롬웰의 셋째 아들. 약 9개월 동안 동안 잉글랜드, 스코틀랜드와 아일랜드 연방(Commonwealth of England, Scotland and Ireland)의 2대 호국경으로 재임했다.

2. 초기 생애


올리버 크롬웰은 슬하에 아들을 몇 두었지만, 맏이 로버트와 둘째 올리버 2세는 일찍 죽었다. 때문에 셋째 리처드는 올리버 크롬웰의 살아 있는 아들 중 맏이가 되었다.
리처드는 의회군에서 복무하다가 1647년 링컨스 인 법학원에 들어갔고, 1649년 젠트리 계층의 딸과 결혼하였다. 그는 1654년과 1656년에 의회 의원으로 활동하였고 1655년 11월에는 무역위원회의 위원직을 역임했지만, 아버지만큼의 성과는 보여 주지 못했다.

3. 아버지의 뒤를 이어 호국경이 된 리처드


1657년의 개헌으로 올리버 크롬웰은 후계자를 지목할 수 있는 권한을 얻었다. 한편 그해 여름 리처드는 옥스퍼드 대학교 총장이 되었으며 12월 31일에는 국무회의 의원이 되었다. 또한 육군 1개 연대의 지휘권과 상원 의원의 자리까지 얻었다. 따라서 리처드는 올리버의 후계자로 인식되기 시작하였고, 올리버가 사망할 때 후계자로 지목받았다. 때문에 리처드는 순탄히 호국경에 취임하였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서 육군과의 문제가 발생하였다. 올리버는 유능한 장군이기도 했지만, 리처드는 그러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육군 통수권을 얻으려 하여 육군의 장교들의 반발을 샀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1659년 1월 27일 개최된 의회는 올리버 크롬웰의 마지막 2년간의 군사 독재에 심각하게 비판을 가하였고, 육군의 고위 간부 한 명을 제명하려 들면서 육군의 반발을 초래했다.
육군은 평의회를 만들어 의회에 맞불을 놓았고, 4월 6일에는 의회 측에게 육군에 대항한 행동을 설명할 것을 요구하였다. 4월 21일 의회는 강경한 대응으로써 호국경의 허가 없이는 평의회를 열지 못하게 하고 모든 육군 장교들에게 의회의 조치에 따를 것을 요구하였다. 이에 육군은 반란을 일으켜 병력을 세인트 제임스에 집결시켰고, 리처드는 사실상 육군의 통제 속에 있게 되었다. 육군의 요청에 의해 리처드는 의회를 해산했고, 5월 7일 재소집된 장기의회와 육군은 리처드의 해임에 동의하였다. 리처드는 이에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고, 결국 5월 25일 공식적으로 호국경직에서 사임했다.

4. 망명생활과 말년


사임 후 리처드는 엄청난 빚에 시달렸고, 감옥에 들어갈 뻔 하기도 하였다. 다음 해 찰스 2세의 즉위로 왕정복고가 이루어지자, 그는 여름에 프랑스로 망명해, 존 클라크(John Clarke)라는 가명으로 은둔 생활을 하였다. 그리고 여러 나라를 옮겨다녔는데, 그 탓에 1671년 왕실이 그를 추적했으나 찾지 못했다. 긴 은둔생활 동안 그는 영국 정부에게 요주의 인물로 지목되었고, 20년 만인 1680년에야 잉글랜드 땅을 다시 밟을 수 있었다.
그는 잉글랜드로 돌아와 1712년 7월 12일에 죽을 때까지 상인이자 영국 국왕의 신민으로 살았고, 유해는 햄프셔의 허슬리 교회에 묻혔다. 86세의 고령으로, 그보다 4살 어린 찰스 2세보다 27년, 7살 어린 제임스 2세보다 11년을 더 살아 명예혁명(1688년)은 물론 윌리엄 3세 여왕의 치세까지 지켜보고 눈을 감았다.[1]

[1] 2012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기록을 갱신하기 전까지는 역대 영국 통치자 중에선 가장 장수한 통치자였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