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춘 (r20210301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이순.jpg
중화민국 장강순열사 겸 소환강 삼성 순열사
정체
李純
간체
李纯
한국식 독음
이순
영문
Li Chun

수산(秀山)
출생
1867년 9월 12일 청나라 직예성 톈진시
사망
1920년 10월 12일 중화민국 강소성 난징
국적
청나라 파일:청나라 국기.png중화민국 파일:중화민국 북양정부 국기.svg
학력
천진무비학당
직업
군인, 정치가

1. 개요
2. 생애
2.3. 갑작스러운 죽음
3. 참고문헌
4. 관련문서


1. 개요[편집]


중화민국의 군벌. 직예군벌의 일원으로 돤치루이의 무력통일 정책에 반대하여 평화통일을 주장한 <장강삼독> 중 한명이었다.


2. 생애[편집]



2.1. 호국전쟁까지[편집]


1867년 직예성 톈진에서 태어났다. 천진무비학당 졸업 이후 위안스카이의 북양신군에 참여했다. 이후 북양육군 제1진 기병영 영대, 기병영 표통, 기병영 협통을 역임했다. 1911년 신해혁명이 발발하자 펑궈장 휘하에서 사망한 전 6진 통제 오록정을 대신하여 6진 통제에 임명되어 남하하여 혁명군과 싸웠고 1912년 중화민국 건국 이후 6사단장 겸 상남초비사령관에 임명되었다. 1913년 위안스카이의 지시로 5월 5일 하남성 신양, 다시 7월 2일 강서성 구강에 파견되어 계축전쟁을 진압했고 그 공으로 강서도독에 임명되었다.

1915년 위안스카이홍헌제제를 단행 이후 옌시산, 자오티, 탕지야오, 탕향명, 진이 등과 함께 1등 후작에 봉해졌다. 얼마 안가 차이어, 탕지야오, 량치차오가 운남성에서 봉기하여 호국전쟁이 일어나자 처음에는 용제광, 장쉰, 펑궈장, 돤즈구이, 니쓰충과 함께 호국군 토벌을 통전했으나 호국군의 기세가 강성해지자 3월 20일, 장쉰, 펑궈장, 진윈펑 등과 함께 위안스카이에게 제제 취소를 촉구하는 연명 통전을 보냈다. 이에 위안스카이는 3월 23일 제제를 취소하고 6월 6일 사망했다.


2.2. 호법전쟁안직전쟁[편집]


위안스카이 사망 이후 부총통 리위안훙이 계임하여 구국회와 약법을 회복시킴으로 호국전쟁이 종결되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국무총리 돤치루이와 리위안훙 사이의 부원지쟁으로 나라가 시끄러워졌는데 1917년 5월 돤치루이가 제1차 세계 대전 참전을 막무가내로 요구하며 깡패들을 풀어 국회의원을 두들겨패는 만행을 저지르다가 국무총리에서 면직되자 돤치루이는 분노하여 내전을 준비했다. 겁이 난 리위안훙이 중재를 청하며 부른 장쉰은 난데없이 국회를 해산하고 선통제를 복위시켜 청조의 부활을 선언했다가 환계, 직계, 서남군벌들이 대동단결해서 토벌하는 바람에 12일 만에 망했다.

1917년, 7월 장훈복벽으로 리위안훙이 사퇴하면서 대총통에 계임한 부총통 펑궈장이 돤치루이안휘군벌을 견제하기 위해 진광원을 강서독군으로 승진시킨 다음 리춘을 강소독군에 이임시켰다.[1] 이후 쑨원1차 호법운동을 전개하여 호법전쟁이 발발하자 진광원과 함께 대총통 펑궈장의 평화통일정책에 호응하여 호법전쟁에 반대, 적극적으로 평화를 주장했다. 11월 리춘은 차오쿤, 왕잔위안, 진광원과 연명으로 내전 정지를 통전하여 돤치루이 내각의 하야와 왕스전 내각의 출범, 일시적인 정전령을 끌어내는데 성공했으며 1월 31일 쑨원에게 통전을 보내 자신이 무력통일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안휘파의 대표적 주전론자 쉬수정장쭤린봉천군벌을 끌어들여 주전론을 강화하자 사직까지 거론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허지만 쉬수정의 선동에 옌시산 등이 연명으로 토벌을 주장하고 차오쿤도 주화론에서 이탈하면서 더 이상 무력통일에 저항할 수 없게 되었고 돤치루이 내각이 부활했다. 1918년 10월 쉬스창 총통의 당선으로 11월에 정전령이 선포, 1919년 2월에 상하이에서 남북평화회의가 개최되자 남방과 실무접촉을 맡았고 화의가 결렬된 후에도 화의 재개를 위해 노력했다.

1920년 쉬수정, 취퉁펑 등 환계 주전파의 횡포가 심해지자 이에 대항하여 차오쿤, 장쭤린, 손열신, 진광원, 왕잔위안, 포귀경 등과 함께 환계에 대항하는 8성 동맹을 체결했다. 환계와 직계의 긴장이 최고조에 달하자 대총통 쉬스창으로부터 정치적 중재에 나서달란 부탁을 받았으나 응하지 않았다. 1920년 7월 3일 장쭤린, 차오쿤과 연명으로 쉬수정 토벌을 통전하여 안직전쟁에 임했고, 안휘군벌을 크게 무찔러 승리했다.


2.3. 갑작스러운 죽음[편집]


안직전쟁 종결 이후 1920년 9월 니쓰충이 가지고 있던 장강순열사 자리를 차지했으며 또한 소환강 삼성 순열사에 임명되었다. 1920년 10월 10일 영위대장군에 봉해지는 등 장쭤린, 차오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의 막강한 세력을 구축하였으나 정신질환이 있었기 때문에 10월 12일 갑작스럽게 권총자살하였다. 그가 죽은 후 강소의 기반은 휘하의 치셰위안이 물려받았으며 후임 소환강 삼성 순열사에는 북양삼걸의 일원이자 전 국무총리인 왕스전이 임명되었다.


3. 참고문헌[편집]


  • 군신정권, 진지양, 고려원.
  • 중국현대정치사론, 장옥법, 고려원.
  • 중화민국과 공산혁명, 신승하, 대명출판사.
  • 원세개 평전, 허우이제, 지호.
  • 直皖戰爭과 奉天軍閥의 關內進出, 송한용, 중국사연구 28권 28호, 중국사학회


4. 관련문서[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