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데스트 무소륵스키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러시아 5인조 (Могучая кучка, the Mighty Handful)
파일:MAB.jpg
파일:NAR.png
파일:MPM.jpg
파일:APB.jpg
파일:CAC.jpg
밀리 발라키레프
(Милий Алексеевич Бала́кирев)
니콜라이 림스키코르사코프
(Никола́й Андре́евич Ри́мский-Ко́рсаков)
모데스트 무소륵스키
(Моде́ст Петро́вич Му́соргский)
알렉산드르 보로딘
(Алекса́ндр Порфи́рьевич Бороди́н)
세자르 큐이
(Це́зарь Анто́нович Кюи́)


모데스트 무소륵스키
Моде́ст Му́соргский

파일:ModestMusorgskiy(1870).jpg
이름
모데스트 페트로비치 무소륵스키
(Моде́ст Петро́вич Му́соргский)
(Modest Petrovich Mussorgsky)
생몰년도
1839년 3월 21일 ~ 1881년 3월 28일
출생지
러시아 제국 프스코프 현 토로페츠 군 카레보마을
사망지
러시아 제국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적
러시아 제국
직업
작곡가
악기
피아노
장르
오페라, 피아노 음악
사조
낭만주의
1. 개요
2. 생애
3. 평가
4. 주요 작품



"무소륵스키는 흉내낼 수 없다. 모든 음악 국가들 중 가장 특징 없는 국가인 독일에서조차도, 그의 방식으로 작곡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 알프레드 아인슈타인, 음악학자[1]


1. 개요


무소륵스키[2]는 19세기 러시아 제국의 작곡가로 흔히 러시아 5인조라 불리는 러시아의 민족주의 작곡가 중 한명이며 이 5인조 뿐만 아니라 19세기 러시아 작곡가 가운데 가장 인상적인 작품을 남겼다. 18세기 후반부터 비롯된 민족주의의 영향을 받아 러시아 음악에 일대 혁신을 가져온 작곡가로, 러시아 음악의 고유한 색채를 완성하기 위해 노력했으며 그의 영향력은 러시아를 벗어나 각국의 민족주의 음악과 프랑스의 인상주의에도 미쳤다. 그의 많은 작품이 러시아 역사와 민담에서 영향을 받았으며 러시아 민요나 토속음악을 주요한 소재로 사용하였는데, 그의 대표작인 피아노 모음곡 전람회의 그림, 교향시 "민둥산의 하룻밤", 오페라 "보리스 고두노프"에서 그러한 경향을 찾아 볼 수 있다.

2. 생애


무소륵스키는 대대로 부유했던 지주의 아들로 태어나 6세라는 어린 나이부터 어머니에게서 피아노를 배웠고 배운지 3년만에 가족들과 친구들을 위해 리스트의 소품을 연주할 수 있었다. 가문의 전통인 군 복무를 위해서, 그는 13세 때 근위 사관 학교에 입학하였는데, 그를 평생 괴롭혔던 알코올 중독 증세는 이곳 생활에서부터 비롯된 것이라는 추측도 있다. 사관학교 졸업 후 그는 프레오브라젠스키 수비대에 입대하여 군 복무를 시작한다. 그의 군 생활은 음악적으로는 여러 유력 음악가를 만나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군 복무 중, 상트페테르부르크의 군 병원에서 군의관으로 복무하던 알렉산드르 보로딘을 알게 되었고 이내 친해지게 된다. 그리고 미하일 글린카 이후의 가장 유력한 작곡가인 알렉산드르 다르고미시스키와 친분을 쌓게 되는데, 이것은 그에게 큰 영향을 끼친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Mussorgsky_Repin.jpg
1881년 죽기 얼마 전의 무소륵스키[3]
이러한 교우관계는 음악적으로 매우 중요한 계기로서, 그의 진짜 음악 인생은 이 시기로부터 시작된다는 견해도 있다. 무소륵스키는 세자르 큐이, 밀리 발라키레프 등과도 교우관계를 맺었는데, 후에 발라키레프로부터 작곡을 배운다. 그는 1858년 군을 떠나 음악에 전념하고, 초기에 발라키레프에게 음악을 배운 이후로는 그는 독습하다시피 하여 실력을 쌓는다. 이 후, 교향시 "민둥산의 하룻밤"으로 음악인으로서의 기초를 완전히 닦았고, 1863년 5인의 동지들과 공동 생활을 하는 등, 전성기를 맞는다. 이 무렵부터는 더 이상 발라키레프의 인정을 받으려 애쓰지 않고, 예전의 다르고미시스키와 더 가깝게 지낸다. 다만, 개인적으로는 1861년 농노 해방으로 인해 토지의 반 이상을 잃게 되어 점차 생활고에 시달리기 시작하고, 1865년 어머니의 사망으로 큰 충격을 받아 알코올 중독이 시작되는 시점이기도 하다.
그의 이러한 전성기는 안타깝게도 오래 지속되지 못했다. 이르게는 "보리스 고두노프"가 작곡된 1868년부터 1873년, 늦게는 전람회의 그림이 작곡된 1874년 이후로 인생의 쇠퇴기가 시작된다. 그의 알코올 중독은 점점 심해져갔고, 친한 친구들의 잇따른 죽음으로 인해 정서적으로도 큰 슬픔에 빠지게 된다. 날로 심해지는 알코올 중독 때문에, 생계를 위해 택했던 공무원 생활도 위태위태하다가, 결국 1880년에 해고되어 생계수단이 끊긴다. 그로부터 1년 후인 1881년에는 구걸 밖에 할 것이 없다고 친구에게 말할 지경으로 궁핍해진다. 이 무렵 건강도 심각하게 나빠져서, 4번의 연속된 발작을 일으켰고, 그로 인해 입원을 한다. 입원 중에도 건강은 계속 악화되어, 1881년, 그는 만 42세라는 많지 않은 나이로 사망한다. 42번째 생일 일주일 후였다.

3. 평가


무소륵스키는 러시아 5인조 뿐만 아니라 러시아 음악사상 가장 독창성이 뛰어난 작곡가로 평가받고 있다. 괜히 전문가들이 무소륵스키를 흉내낼 수 없는 작곡가라고 평가한 것이 아니다. 그런데 독창적인 음악을 작곡할 수 있었던 것은 공교롭게도 그가 음악 교육을 제대로 받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는 어려서부터 피아노를 배웠고 음악에 재능을 보였지만 체계적인 교육을 받은 것은 아니었다. 작곡도 처음에는 거의 취미 수준으로 했고 그나마 음악 교육은 성인이 된 후 발라키레프에게 잠시 받은 것이 거의 전부였다. 그래서 그의 작품은 화성학이나 대위법 등 초보 음악전공자들도 다 익히는 기초적인 문법조차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기 때문에 얼핏 보면 아마추어가 만든 조잡한 곡으로 보인다. 하지만 오히려 이런 문제점들이 역설적으로 그의 작품의 가치를 높여주는 결과를 가져왔다.
기본적으로 무소륵스키의 음악은 그와 같은 시기 같은 나라에서 활동한 작곡가였던 표트르 차이콥스키의 음악과 완전히 반대의 위치에 있다. 차이콥스키가 우아하고 세련된 서구식 작법에 러시아적 감성을 도입하여 주로 귀족 성향의 음악을 창작한 작곡가라면, 무소륵스키는 다듬어지지 않고 질박한 날것의 감성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으며 좀더 서민과 민중의 삶과 정서에 주목한 작곡가였다.
무소륵스키는 전술한 이유 때문에 주제의 전개나 변화, 성부간의 어울림과 같은 구조적인 양식미를 추구하기 보다는 특정한 상황이나 느낌, 인상을 음악으로 표현하는데 탁월했는데, 특별한 음악교육을 받지 않은 덕분에 이런 감성을 특정한 양식이나 유형에 맞추어 변화시키지 않고 오히려 자신만의 개성이 넘치는 작품을 창작할 수 있었다. 또한 특유의 투박하고 거친 질감이 느껴지는 음향은 그의 작품세계 전반에 나타나는 묘사적/풍자적인 분위기와 딱 맞아 떨어진다.
이처럼 구조보다 인상을 중요시하는 경향은 후대의 반낭만주의 경향, 특히 프랑스의 인상주의 음악에 제대로 영향을 주었다. 또한 무소륵스키는 20세기 이후 러시아(소련) 작곡가들에게 가장 영향을 많이 준 작곡가이기도 한데,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 이고르 스트라빈스키, 아람 하차투리안 등을 비롯한 많은 후배 러시아 작곡가들이 그의 영향을 받았다.
한편 생애 항목에 있듯이 무소륵스키는 일생 내내 인생사가 순탄치 않았던 데다가 젊은 나이에 죽었기 때문에 스스로 완성한 작품이 그리 많지 않으며 대부분의 작품이 미완성으로 남거나 스케치 상태에서 중단되었다. 현재 연주되는 그의 작품 상당수는 그의 재능을 아꼈던 동료 작곡가나 후배 작곡가들에 의해 완성되었는데, 특히 니콜라이 림스키코르사코프와 쇼스타코비치가 그의 작품을 연주회로 올리는데 큰 역할을 했다.
한동안 무소륵스키가 음악의 기초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그가 남긴 원전을 좀더 세련되게 고치려는 노력이 있었다. 그의 오페라 보리스 고두노프가 대표적인 예인데, 림스키 코르사코프와 쇼스타코비치 등의 작곡가들은 이 작품의 오케스트레이션 전반에 걸쳐 화성과 선율 처리 등의 문제점을 대폭 수정 보완한 수정판을 내놓았으며 한동안은 이 수정판만 연주되었다. 하지만 20세기 후반 이후 통상적인 어법에서 많이 벗어난 무소륵스키의 화성과 관현악법 등을 굳이 결함으로 볼 것이 아니라 무소륵스키만의 독창적인 음악언어로 인정해야 된다는 분위기가 우세해졌으며, 현재는 최소한의 수정만을 가한 작곡자의 원전판을 그대로 연주하는 것이 새로운 표준이 되었다.

4. 주요 작품


대중들에게 가장 잘 알려진 그의 대표작은 오페라 보리스 고두노프전람회의 그림일 것이다. 이 보리스 고두노프는 역대 러시아(구 소련 포함) 오페라 가운데 최고의 걸작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현재까지도 러시아어로 된 오페라 가운데 가장 자주 연주된다. 한편 그의 친구이자 화가였던 하르트만의 죽음을 기리기 위해 쓴 피아노곡 전람회의 그림 역시 굉장히 독특하고 인상적인 작품으로 유명하다. 나중에 모리스 라벨에 의해 관현악으로 편곡되었는데, 현재는 편곡된 관현악 버전이 더 자주 연주된다. 그런데 항목에도 있지만 이 작품은 관현악 뿐만 아니라 온갖 악기로 편곡되어 연주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민둥산에서의 하룻밤은 1867년 작곡된 관현악곡으로 러시아에서 1년 주기로 열리는 성 요한제의 전설에 영감을 얻어 작곡한 작품이다. 이 작품은 작곡가 생전에는 출판되거나 연주된 적이 없으며, 현재 연주되는 교향시 버전은 림스키 코르사코프가 그의 악보를 바탕으로 재편집한 것이다. 한편 이 곡은 그의 미완성 오페라 '소로친스크의 시장' 3막의 간주곡으로 활용되기도 했다.
이 외에 그의 가곡들도 상당히 중요한 작품들인데, 음악적인 가치도 훌륭하지만 당시의 부조리한 시대상을 비판하고 풍자하거나 민중의 고달픈 삶을 묘사하고 있다는 점에서 개인의 서정에 치중하는 독일 및 서유럽의 가곡과 상당히 다른 면모를 보이고 있다. 같은 괴테의 시를 바탕으로 한 무소륵스키의 '벼룩의 노래'와 베토벤의 '벼룩의 노래'를 들어보면 그 차이를 바로 알 수 있는데, 전자가 당시 러시아 관료들의 부패와 위선을 제대로 풍자하고 있다면 후자는 단지 유머러스한 시의 내용에 충실하게 즐겁고 유쾌한 분위기로 일관하고 있다.[4][5]그가 부유한 지주의 아들이었다는 것을 생각해 보면 좀 의외인 대목.


  • 무소륵스키의 벼룩의 노래와 베토벤의 벼룩의 노래
  • 오페라 보리스 고두노프 - 최초의 1869년 판본과 러시아 황실극장 위원회의 금지처분을 피하기 위해 만든 1872년 판본이 있다. 무소륵스키 사후 주로 1872년 판본이 연주되었고 종종 두 판본을 절충한 연주가 행해졌는데, 현재는 두 판본을 독자적인 작품으로 보고 따로 연주하는 것이 대세이다.[6] 한편 림스키코르사코프와 쇼스타코비치 등이 작품을 대폭 개정한 수정판을 내놓기도 했는데, 전술한 것처럼 원전 판본을 연주하는 것이 대세가 되면서 최근에는 수정판의 연주를 찾아보기 힘들어졌다.
  • 오페라 호반시나 - 이 오페라는 무소륵스키가 피아노 스케치만 남겨놓고 사망했는데, 후대에 림스키코르사코프와 쇼스타코비치가 독자적으로 오케스트레이션을 완성하였다. 두 작곡가가 똑같이 관현악의 대가이긴 하지만 각자 개성이 상당히 다르기 때문에 관현악 파트의 악기 편성의 차이가 크고 오페라의 구성도 다소 차이가 있다. 현재에는 쇼스타코비치 버전이 좀더 자주 연주되며, 두 작곡가의 편곡을 절충한 공연도 행해진다.
  • 오페라 소로친스크의 시장 - 니콜라이 고골의 단편소설을 바탕으로 무소르그스키가 직접 대본을 작성한 후 작곡에 착수했는데 작곡자가 일찍 사망하는 바람에 결국 미완성으로 남았다. 그나마 호반시치나는 피아노 스케치라도 온전하게 남아 있는 반면, 이 작품은 전체 대본의 상당 부분이 아예 손도 대지 않은 미완성 상태로 남아 있었다. 이후 세자르 큐이를 비롯, 니콜라이 골로바노프(Nikolai Golovanov) 등 몇몇 작곡가들이 미완성 부분을 독자적으로 작곡해서 완성한 버전이 있는데, 아무래도 이들의 작곡 실력이 무소르그스키의 독창성을 표현하기에는 역부족이기 때문에 이 오페라 완성본들은 평작의 수준을 크게 넘지 못하고 있다. 그래서 이 소로친스크의 시장은 위의 두 오페라만큼 자주 공연되지는 않는다.
  • 피아노/관현악곡 전람회의 그림 - 항목 참조
  • 교향시 민둥산의 하룻밤
  • 가곡집 죽음의 노래와 춤
  • 가곡집 아이들의 방

▲ "전람회의 그림"(Pictures at an Exhibition) 中 "키예프의 대문"(Great Gate of Kiev). 모리스 라벨의 관현악 편곡 버전이며, 연주는 밴쿠버 심포니 오케스트라.

[1] 우리가 익히 알고있는 그 천재,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의 6촌지간이다.[2] 외래어 표기법에 따른 표기. 2005년에 외래어 표기법러시아어 한글 표기법이 추가되기 전까지는 주로 '무소르그스키'로 표기했기 때문에 지금도 검색 등에서는 이쪽으로 검색해야 결과가 더 많이 뜬다. 표트르 차이콥스키(차이코프스키)와 마찬가지 맥락.[3] 무소륵스키가 죽기 직전 일리야 레핀이 그린 초상화. 알코올 의존증의 영향으로 코가 빨갛다. 모친의 죽음으로 시작된 그의 주벽은 친구의 죽음으로 절정에 달했고 결국에는 빈털털이 신세로 전락하고 말았다. 이 그림에서 입고 있는 잠옷 역시 가난뱅이로 전락한 그의 신세를 딱히 여긴 그의 친구 한 명이 보내 준 것이다.[4] 그래서인지 이 '벼룩의 노래'는 천하의 베토벤의 작품이 무소륵스키의 작품에 묻혀 버렸다. 다만 한국인 입장에서는 가사를 알아들을 수 없기 때문에 이런 차이를 구분하기 어렵다.[5] 가사는 이렇다 "옛날에 한 임금님이 벼룩을 가져다 길리면서 귀여워 했다네, 벼룩, 하하하하, 벼룩, 임금님이 제단사를 불러 명하시길 벼룩에게 입힐 외투를 지어 바쳐라, 벼룩에 외투, 하하하하, 외투를 입히고 훈장까지 달아주니 어깨가 으쓱, 귀족 부인, 고관대작 아무에게나 달려 물어 뜯어도 임금님이 귀여워 하시니 어쩌지 못하지만 우리들이야 단번에 찍눌러버리지."[6] 그래서 이 오페라를 감상할 때에는 어떤 판본인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