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윈드 (r2019031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엘더스크롤 시리즈의 3번째 작품에 대한 내용은 엘더스크롤 3: 모로윈드 문서를, 모로사와 치아키의 시나리오 작법에 대한 내용은 모로사와 치아키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탐리엘의 지역들
파일:탐리엘 지도.jpg
 
 
하이 락
스카이림
모로윈드
해머펠
 
 
시로딜
서머셋 아일즈
 
발렌우드
엘스웨어
 
블랙 마쉬
지도를 클릭하면 확대해 볼 수 있습니다.


파일:external/dic.academic.ru/Morrowind_map.jpg
Morrowind
엘더스크롤 시리즈에 등장하는 탐리엘 대륙의 지역명.
1. 개요
2. 역사
2.1. 새벽 시대
2.2. 신화 시대
2.3. 1시대
2.4. 2시대
2.5. 3시대
2.6. 4시대
3. 특징
3.1. 문화
3.2. 종교
3.3. 지리
3.3.1. 주요 도시
3.4. 정치/행정
3.5. 경제


1. 개요


탐리엘 대륙의 동북부에 위치한 지역. 위치상으로는 아카비르 대륙과 가장 인접한 지역이다. 엘더스크롤 3: 모로윈드의 무대가 되는 지역이기도 하다. 정확히 말하자면 본편의 경우 모로윈드 전역은 아닌 중앙에 위치한 화산섬 '바덴펠'만이 주요 무대였다. 스케일은 전작 대거폴에 비해 많이 줄어들었으나 여전히 거대한 편이다. 확장팩 트라이뷰널을 설치하면 본토에 위치한 수도 도시 모운홀드 확장이 되고,[1] 블러드문을 깔면 서북쪽에 위치한 거대한 섬 솔스타임까지 확장이 된다.(다만 블러드문 시대의 솔스타임은 스카이림의 소유다.)
탐리엘에서 가장 거대한 화산 레드 마운틴이 있는 곳 답게 매우 황량한 곳으로, 등장하는 생물들이 매우 기괴하다. 만들어진 엘더스크롤 시리즈를 통틀어서 가장 이질감이 심한 환경이다. 플레이어에게 낯선 곳을 탐험하는 느낌을 주기 위해 의도된 것이라고.. 토착 원주민은 흔히 다크 엘프로 불리는 던머(Dunmer)족. 여담이지만, 엘더스크롤 시리즈 최초로 엘프족의 땅이 무대가 된 케이스.
모로윈드라는 명칭이 굳어지기 전에 불린 이름이 다양한데, 레스딘(Resdayn)이란 명칭을 가진 시절이 있었으며 카이머 예언자 벨로스(Veloth)의 이름을 따서 '벨로스'라 불리기도하고, 드웨머가 살아서 드웨머레스(Dwemereth), 노르드가 보기엔 던머가 살고 있어서 던머레스(Dunmereth) 등이라 불렸다.
모로윈드의 초대형 모드인 Tamriel Rebuilt는 이 모로윈드 본토를 창조하는 프로젝트로, 게임 자체의 수명 만큼이나 오래된 작업물이다. 본토의 동쪽은 퀘스트까지 완성된 상태.

2. 역사



2.1. 새벽 시대


행성 이 형성되던 시기에 아카토쉬신은 모종의 이유로 다른 신인 로칸을 살해하고, 로칸의 심장이 떨어진 땅에는 레드 마운틴이라는 거대한 화산이 생겨난다. 이 지역이 훗날의 바덴펠 섬이다.

2.2. 신화 시대


지금의 모로윈드는 원래 레스딘(Resdayn)이라 불리며, 엘프의 조상인 알드머에서 갈라져 나온 드웨머가 가장 먼저 레스딘에 들어와 살고 있었다. 이들은 레스딘(모로윈드)의 지하에 고도의 문명을 건설한다. 그러다가 탐리엘 서남쪽의 거대한 섬인 서머셋 아일즈에 살던 알드머 중 '데이드릭 프린스 숭배 금지' 법률에 반발한 이들이 섬을 떠나[2] 예언자 벨로스(Veloth)의 인도 아래 모로윈드까지 도달하게 된다. 모로윈드에 정착한 알드머들은 카이머라고 불리게 된다. 이미 드웨머가 모로윈드에 들어와 있었으므로 카이머와 드웨머는 서로 분쟁하며 불편한 공존을 하게 되었다.

2.3. 1시대


1시대 230년에 이르러서는 모로윈드의 서쪽 지방인 스카이림에서 스노우 엘프를 몰아내고 제국을 세운 노르드가 모로윈드를 침략하여 모로윈드는 스카이림에게 정복되었다. 하지만 401년에 반목하던 카이머의 6대 대가문을 연합시킨 네레바와 드웨머의 왕 두막(Dumac)이 맹약을 맺어 단합하고, 416년에는 노르드를 모로윈드에서 몰아내는데 성공한다. 이후 카이머와 드웨머는 상호간의 의사결정기구인 첫번째 평의회(The First council)을 설립하여 지역의 안녕을 꾀한다. '첫번째 평의회'는 만장일치로 네레바와 두막을 의장으로 선출했기 때문에 한동안 던머-드웨머 사이에는 평화가 깃들고 위대한 2명의 지도자 아래 레스딘에는 문화가 융성하는 황금기가 찾아왔다고 한다.
그러던 것이 1시대 668년, 레드 마운틴에서 찾아낸 로칸의 심장을 악용하려는 드웨머와 이를 막으려는 카이머간의 전쟁(The war of the First council)이 벌어진다. 결국 700년에 레드 마운틴에서 마지막 전투가 벌이지고 드웨머 종족 전체가 사라지며 해당 전쟁은 종결된다. 하지만 배신으로 인해 네레바가 죽고 다고스 우르도 죽은 것으로 보였고 로칸의 심장을 통해 네레바의 부하들과 아내는 반신이 되어 트라이뷰널 템플을 세우고 데이드라 신앙을 대체하는 새로운 종교적 지배자가 되는 등 많은 변화가 찾아온다. 그리고 네레바를 배신한 댓가로 아주라의 저주를 받아 카이머 종족 전체의 피부와 눈동자는 검게 변하여 "던머"가 되었다. 그리고 레드 마운틴마저 분화하여 현재(엘더스크롤 3: 모로윈드)의 모로윈드 지형이 완성되었다. 아마도 이전에는 이보다 살기 좋았을 것이다. 레드 마운틴이 분화한 이후에는 오늘날처럼 '모로윈드'라 불리게 되었다.[3][4]
아카비르에서 침공한 1시대 2703년에는 레만 시로딜측에 붙어 아카비르를 몰아내는데 협력했다. 다만 다른 지방이 차례차례 레만 시로딜에게 복속한 것과는 달리 모로윈드는 끝까지 독립을 지키려했다. 결국 1시대 2840년 레만 2세는 모로윈드에 전쟁을 선포하였지만(Four-score war) 이 전쟁은 80년동안 계속될뿐 승부가 나지않았고 레만 왕조의 대가 끊기고 모로윈드의 독립이 지켜진 것으로 마무리되었다.
레만 2세 본인은 생커 토르에서 다크 엘프에게 살해당할 정도였고 레만 3세는 모로윈드와의 화친협상중 제국의 수석고문 베르시듀-셰이(Versidue-Shaie)의 음모로 모락 통에게 암살당해 레만 왕조는 대가 끊기고 말았으니 모로윈드는 1시대가 끝나게 되는 간접적인 계기를 마련한 셈이다. 괜히 자존심이 센게 아니다.

2.4. 2시대


2시대 572년에는 아카비르에서 모로윈드를 침공했으나 엄청난 홍수가 발생해 아카비르 침공군이 모조리 몰살당했다고 한다. 신기한 것은 던머측 사상자는 0명이었다. 전설에 의하면 비벡던머들에게 물속에서도 숨쉬는 법을 가르쳐주고 대홍수를 일으켰다고 한다.
엘더스크롤 온라인의 무대인 583년에는 모로윈드의 던머들은 스카이림의 노르드와 블랙마쉬아르고니안과 연합해 에본하트 조약 (Ebonheart Pact)을 구성한 상태이다. 황제가 사라지고 제국이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벌레왕 매니마코를 막고 탐리엘을 제패하는 것이 목적.(현재 진행형)
2시대 896년에는 타이버 셉팀과 비벡등 삼신간 협정에 의해 역사상 최초로 제국에 통합된다. [5] 다만, 이 협정은 삼신이 독자적으로 맺은 것이라 전후로 대가문의 반발과 피비린내나는 숙청이 있었다고 한다. 당시 사정에 대해서는 게임속 책인 On Morrowind를 읽어보자. 루머에 따르면 비벡은 누미디움을 제공해서 서머셋 아일즈를 정복하는 것을 돕는 대가로 각종 자치를 허락받았다고 한다. 어쨌든 제 3제국에 가장 마지막으로 복속함으로서 3제국은 역사상 처음으로 탐리엘(Tamriel)을 통합하는데 성공한다.

2.5. 3시대


엘더스크롤 3: 모로윈드에서는 427년에 다고스 우르와 그의 세력들이 돌아와 레드 마운틴에서 누미디움과 유사한 어쿨라칸을 만들기 시작하며 모로윈드는 다시 한번 거대한 위기에 직면하게 된다. 결국 메인 퀘스트에서 네레바의 환생인 네레바린이 나타나 어쿨라칸의 핵심인 로칸의 심장을 파괴하고, 다고스 우르를 물리치게 된다. 허나 로칸의 심장으로 인해 반신이 되었던 트라이뷰널의 삼신들도 필멸자가 되고 만다. 비벡은 사라져버리고, 그의 부재로 인해 모로윈드의 상황은 혼란으로 치닫는다. 더군다나 확장팩 트라이뷰널에서 428년에 나머지 두명의 신 소사 실아말렉시아마저 죽어버리게 되고... 참고로 확장팩 블러드문에서는 429년에 네레바린솔스타임 섬에 도착하였고, 레이븐 락이 건설된다.
엘더스크롤 4: 오블리비언 시점에서는 433년에 벌어진 오블리비언 사태제국이 혼란에 빠지자 제국군은 시로딜로 병력을 철수해버렸고, 모로윈드의 군사력에는 공백이 생긴다. 결국 모로윈드에도 오블리비언 게이트가 열리고, 데이드라의 침공에서 모로윈드의 대가문인 흐알루 가문은 자체적인 군사력이 없어 사태를 방관해버리고, 레도란 가문이 사병을 동원해 위기를 수습하게 된다. 이후 모로윈드는 레도란 가문이 주도하게 된다. 오블리비언 사태의 종결과 함께 4시대로 넘어간다.

2.6. 4시대


비벡이 없어진 이후 그의 힘으로 비벡 시의 공중에 떠 있던 거대한 돌덩어리인 Ministry of Truth[6]를 지탱할 에너지가 없어져 불안정하게 되는데, 결국 이를 유지하기 위해 모로윈드 거주민들의 영혼을 뽑아서 그 에너지로 위성을 공중에 유지시키는 잉게니움(Ingenium)이란 장치를 개발해서 위성을 공중에 유지시켜 놓는다.
4시대에 들어서 서로 내전을 벌이던 중 잉게니움의 한 관리자가 기계에 의해 빨려버린 연인의 영혼을 구하기 위해 기계를 개방시키면서 기계가 가진 모든 영혼이 대방출되었고 결국 위성을 지탱할 에너지가 없어지자 위성은 그대로 낙하, 비벡 시를 덮쳐버렸고 그 충격으로 레드 마운틴이 대폭발하여 지속적으로 분화하기 시작한다.[7] 4시대 5년 내내 하늘이 붉게 물들었다고 해서 붉은 해(Red year)라고 부르고 있다. 바덴펠 전역이 파괴되고 수천명의 던머가 목숨을 잃었다. 그리고 레드 마운틴은 계속해서 분화하게 되는데, 122년에는 레드마운틴 분화에 인한 충격이 인근 지역까지 덮쳐 쓰나미스카이림윈터홀드가 휘말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바덴펠 전역이 폭발과 화산재로 마비되자 곧바로 6년에 블랙 마쉬아르고니안들이 모로윈드를 대대적으로 침공한다.이러한 사태에서 대량의 피난민이 발생했으며,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못했던 흐알루 가문은 곧 비난과 함께 대가문에서 제명되었고 그 자리는 사드라스(Sadras) 가문이 채우게 되었다. 화산과 외적에 유린당하는 모로윈드 피난민을 위해 16년에는 스카이림의 하이킹[8]이 자신의 영토였던 솔스타임 섬을 던머들이 살라고 모로윈드에게 양도해준다. 이 막장에서 살아남은 바덴펠과 모로윈드 거주민들은 어떻게든 다른 지방이나 솔스타임 등으로 피난을 간 모양. 20년에는 아예 수천명의 던머 피난민들이 스카이림으로 가버린다.
엘더스크롤 5: 스카이림에서는 레드마운틴이 분화한지 거의 200년이 흐른 201년인데도 스카이림 동부에서 상당수의 던머들이 발견된다. 이들은 붉은 해 즈음에 피난온 난민들이었으며, 윈드헬름의 인종차별 등으로 인해 진저리를 치면서도 이미 정착한지 시간도 좀 흘러서 모로윈드로 돌아가기 어려운 상황이다. 모로윈드에 대해서 자세한 것은 알 수 없지만 던머들의 대사에서 상황을 추정할 수 있다. 모로윈드의 실질적 수도는 북서쪽 끝에 위치한 레도란 가문이 수백년동안 공들여 키운 도시 블랙라이트(Blacklight)[9]가 되었으며 모운홀드같은 과거의 대도시는 재건중이다. 하지만 DLC Dragonborn에서 갈 수 있는 솔츠하임 섬에서는 여전히 레드 마운틴은 활발히 분화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솔츠하임까지도 화산재로 뒤덮혀 있는 것을 보면 모로윈드는 여전히 막장이며, 재건될 날은 요원한 듯.

3. 특징



3.1. 문화


매우 이질적인 기후답게 문화적으로도 매우 특이한데, 외형적으로는 현실의 어느 문화권과도 유사한 측면이 없다. 탐리엘의 다른 지역은 판타지스러운 측면이 조금 개입되었더라도 주류문화는 대개 현실의 어느 문화권을 모티브로 했다는 느낌을 쉽게 받을 수 있는데, 모로윈드는 전혀 그렇지가 않다.
초창기 아주라에게 저주받기 전 "카이머" 시절 모로윈드 본토개척 당시의 건축양식(엘더스크롤 온라인에서 확인가능)과 아주라한테 저주받아 "던머"가 되어 바덴펠개척당시의 건축양식은 외형에 있어 상당히 차이가 있으나 공통적으로 대개 높고 좁은 형식의 건물이 많다. 목조 공법보다는 석조 공법을 즐겨 사용하며, 건조하고 모래바람이 많이 부는 지형의 특성상 건축물을 짓기 어려워 거대 게의 유해 같은 주변 구조물들을 응용하여 집을 짓기도 한다.
노예를 합법적으로 부릴 수 있는 몇 안되는 지역이기도 하다. 주로 카짓이나 아르고니안 같은 수인족들이 노예가 된다. 다만 뒤져보면 다른 종족들...심지어 던머족들조차 노예가 된 경우가 많다.
모로윈드의 던머들은 상당히 폐쇄적이어서, 다른 종족은 물론이요 같은 던머라도 다른 지방에서 태어났으면 무조건 이방인(Outlander)이라고 부른다.
데이드라 숭배가 널리 퍼져있어서 이곳저곳에서 데이드라 문자를 많이 사용하는것을 볼 수 있다. 별의별 잡다한 간판에서조차 데이드라 문자가 자주 보인다. 다른 지방을 무대로 삼고 있는 기존작들과는 영 딴판.
거의 말을 타지 않는 지방이기도 하다. 일단 던머들에게 말은 식량으로 분류될 뿐이고 험난한 자연환경의 모로윈드에서 초목지대 역시 지극히 부족해 말먹이로 쓸만큼 초목의 질이 좋거나 양이 풍부하지 않았다고 한다. 때문에 돈이 많지 않은 던머들은 순전히 도보로 이동을 해야하는데 이렇게 풍부한 운동량때문에 던머들은 살찔 여유도 없이 대부분 날씬하다는 게 공식설정이다.
또한 모로윈드의 험난한 기후를 견디기 위해 모로윈드 주민들의 의복은 마름병 나방(blight moth)의 명주실이라는 특별한 재료로 만들어졌다. 때문에 오래 입어도 내구도 손상없이 거의 반영구적으로 입을 수 있다.
엘더스크롤 3: 모로윈드 퀘스트 디자이너 2명의 답변

3.2. 종교


던머족 전설의 영웅 네레바의 아내 아말렉시아와 두명의 부관 비벡, 소사 실로 이루어진 '삼신(Tribunal)'을 믿는 교단 트라이뷰널 템플이 중심이 되고 있다. 이 종교에는 약간 모순이 있는 것이, 영웅의 '주변인'에 불과(?)한 삼신에게만 숭배를 요구하고 있다. 정작 영웅 본인인 네레바에 대해서는 공적은 인정 하지만 정작 네레바 숭배 행위는 탄압하고 있다.
또한 애시당초 에잇 디바인을 제외한 그 어떠한 신도 섬기지 말 것을 강요한 서머셋 아일즈의 제도에 반발해서 뛰쳐나온 사람들의 후예이니만큼, 데이드릭 프린스의 숭배도 허용하고 있다. 다만 데이드릭 프린스들 중에서 특히 보에디아, 메팔라, 아주라의 숭배가 더 활발하다. 이유는.각각 보에디아, 모락 통, 던머 항목 참고.
극히 소수의 사람들은 상기한대로 삼신교단의 모순을 꼬집으며 네레바 본인을 숭배하는 네레바 전승을 믿기도 한다. 이들은 보통 한 곳에 정착하지 못하고 떠도는 유랑민족 '애쉬랜더'로, 삼신교가 모로윈드의 핵심 종교이니만큼 천대를 받고 있다. 때문인지 가득이나 외지인에 배타적인 던머중에서도 최고로 배타적인 성격을 보여준다.
제국에서 파견된 임페리얼 교단도 존재한다. 다만 이들은 모로윈드 지역과 제국간의 이해관계로 인해 적극적으로 선교 활동을 하질 못하고 있으며, 그냥 현지의 다른 종족들에게 제한적으로 선교 활동을 하는 수준에서 그치고 있다.

3.3. 지리


모로윈드의 지명
지역
Vvardenfell 바덴펠
본토
Ascadian Isles
에스케디언 제도
Azura's Coast
아주라스 코스트
Ashlands
애쉬랜즈
Bitter Coast
비터 코스트
Graze Lands
그레이즈 랜즈
Molag Amur
몰라그 아무르
Sheogorad
쉐오고라드
West Gash
웨스트 게쉬
도시
Vivec
비벡
Sadrith Mora
사드리스 모라
Ald'ruhn
알드 룬
Balmora
발모라
Mournhold
모운홀드
마을/기타
Ebonheart
에본하트
Pelagiad
펠라지아드
Suran
수란
Tel Branora
텔 브라노라
Tel Fyr
텔 파이르
Tel Mora
텔 모라
Tel Naga
텔 나가
Ghostgate
고스트게이트
Maar Gan
마르 간
Buckmoth Legion Fort
벅모쓰 제국군 요새
Urshilaku Camp
우르실라쿠 캠프
Seyda Neen
세이다 닌
Hla Oad
흘라 오아드
Gnaar Mok
나르 모크
Tel Vos
텔 보스
Vos
보스
Ahemmusa Camp
아헤무사 캠프
Molag Mar
몰라그 마르
Erabenimsun Camp
에라베님선 캠프
Dagon Fel
데이건 펠
Ald Velothi
알드 벨로시
Caldera
칼데라
Gnisis
그니시스
Khuul

The Clockwork City
태엽 도시


모로윈드 본토와 중앙 부분에 위치한 거대한 섬인 바덴펠 섬으로 나누어져 있으며, 화산섬이 무대이니만큼 전체적으로 매우 건조하다. 바로 옆에 위치한 스카이림과는 극과 극 수준.
그나마 바덴펠 남쪽까지는 비교적 사람이 거주할만 하지만, 바덴펠 북부부터는 섬 중앙의 레드 마운틴이 휴화산인 관계로 아직도 활동하고 있어서 수시로 붉은 모래바람이 분다. 때문에 풀과 나무가 적다. 그래서 소나 말 등의 가축을 키우기 어려워서, 다른 대륙에서 흔히 보이는 '가축'의 개념에 해당하는 동물이 별로 없다.
단, 서북쪽에 위치한 솔스타임은 스카이림과 인접해서인지 눈이 자주 오는 추운 기후를 보유하고 있다.
우연의 일치인지 유독 데이드릭 프린스의 이름과 유사한 지명이 많다.
화산과 그것에 대한 간접적 영향을 미쳐서인지 특이하고 기괴한 크리쳐들이 엄청나게 많다. 심지어 컴패니언즈의 빌카스는 "스카이림에서 잡아볼거 다 잡아봤으니 모로윈드로 떠나야하나..."라고 중얼거리기도 한다.

3.3.1. 주요 도시



3.4. 정치/행정


주도는 본토에 위치한 모운홀드이며 왕이 존재하긴 하나, 실질적으로는 영웅 출신인 삼신을 보좌하는 트라이뷰널 템플과, 마찬가지로 영웅들과 뜻을 함께 했던 5개의 대가문[10]들이 주도를 잡고 있다. 왕은 실권 없는 허울좋은 직위일 뿐.
때문에 같은 모로윈드라 하더라도 지역에 따라 같은 일에 대한 처리 방침도 제각각이다. 텔바니 가문의 영역은 힘 있는 사람이면 무슨짓을 해도 용납되고, 레도란 가문의 영역은 그나마 준법정신에 의거하여 처리하지만, 할루 가문의 영역은 금전적 이득 / 대외적 이미지 / 내부 결속 유지력 등등 많은 이해관계를 따져가며 처리한다. 등장이 없는 인도릴 가문과 드레스 가문의 경우는 그 성향이 아직 불명.
이 외에 유목 생활을 하는 애쉬랜더(Ashlander)의 부족들이 많이 있다. 애쉬랜더 부족들은 보통 부족장(Ashkhan)과 부족장을 보좌하는 지혜로운 여인(Wise woman)들에 의해 통치되고 있다. 상기한대로 애쉬랜더들은 모로윈드 여기저기서 미움을 받다보니 던머들 중에서도 특히나 더더욱 외부인에 대해 매우 배타적이고 법치주의가 거의 전무한 편이므로 칼빵 맞기 싫으면 선물과 예의를 갖춘 다음에 할 이야기를 꺼내야 한다.
다만 솔스타임의 경우 모로윈드의 영역이긴 하나 사실상 방치되어 있어서 현지 거주민인 노르드족과 새로 진출한 임페리얼 세력이 주를 이루고 있다.
신문사가 대놓고 제국의 치부를 드러내는 시로딜과 달리 언론은 많이 통제된 편. 폐쇄적인 텔바니야 말할것도 없고, 모로윈드의 주력 가문인 할루 가문은 역시 이해관계를 하도 따져대기에 불리한 사실은 꽁꽁 숨겨두기 마련. 그나마 개방적인 트라이뷰널 템플도 삼신에게 거슬리는 언행이 발견되면 오디네이터로 금방 때려잡을 정도이다.

3.5. 경제


다른 지역들중에도 이런 경우가 많지만 남쪽 지방[11]이 경제적으로 더 발달되어있다. 특히나 모로윈드(정확히는 바덴펠)는 북쪽보다는 남쪽 지역이 그나마 더 살만하기에 남쪽 지방에 인구가 많이 몰려서 더더욱 남쪽 지방이 더 발달해있다.
경제적 중심지인 에본하트, 출입국 사무소가 있는 세이다 닌, 삼신의 일원인 비벡이 거주하는 비벡시, 상인 가문의 할루 가문의 본거지 발모라등이 자리잡은 바덴펠 남부(모로윈드 전체로 따지자면 모로윈드 중부)가 모로윈드의 경제 중심이 되고 있다.
북부는 상기한대로 살기 힘들어서 경제 자체가 발달하질 못하였지만 그래도 광산 지대가 많아서 그걸로 먹고 살고 있고, 모로윈드 전체의 남부에 속하는 본토는 드레스 가문의 주도하에 플렌테이션 농업으로 연명하고 있다.
텔바니 가문이 지배하는 동부는 어차피 구성원들이 대부분 마법사들인지라 부족함이 없을 뿐더러, 노예가 많기 때문에 그럭저럭 잘 지내는 편. 한마디로 노예 경제라고 볼 수 있다.
화산 중앙 부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다고스 가문을 참조.
다만 4시대 200년 전후로 5편 스카이림 시점에서는 운석 낙하로 인한 바덴펠 화산 분화에 의해서 바덴펠섬을 비롯한 모로윈드 중앙부가 십수년이 지난 시점까지 아직도 화산재와 연기가 뿜어져 나오는 등 현재진행형으로 쑥대밭이 되었고, 특히 운석이 낙하해버린 비벡시는 뭉개져서 초토화되버렸으며 모로윈드 남부 지역은 던머의 쇠락이 확실해지자 던머에게 수탈받던 아르고니안 쪽에서 이때다 싶자 군대를 끌고 거꾸로 쳐들어와서 던머들을 일방적으로 학살해버렸다. 결국 5편 스카이림 시점에서 던머들에게 모로윈드의 수도 역할을 하는 도시는 블랙라이트(Blacklight)라는 모로윈드 북부의 스카이림의 솔츠하임 섬과 인접한 북서쪽 도시라고 한다.

[1] 모운홀드 이외의 지역은 안나온다...그냥 모운홀드만 나오고, 따라서 텔레포트로 이동해야 한다.[2] 이 과정에서 보에디아가 자신에 의해 타락한 트리니막(현재는 말라카스)의 모습으로 변장하여, 불만 가득한 알트머들을 꾀어냈다고 한다.[3] 엘더스크롤 3: 모로윈드의 메인퀘스트중 발모라의 메이지 길드 오크 NPC가 네레바린 관련 쪽지를 주는데 여기에는 '제국의 지배전에는 레스딘이라 불림'이라는 구절이 있다. 해당 작품이 엘더스크롤 시리즈의 대중적 기폭제가 되었기 때문에 영문웹에서도 '제국에 복속되면서 모로윈드라고 개명됨'이라는 식의 문구는 가끔 보인다. 하지만 설정상 3시대 864년 타이버 셉팀이 제국지리학회( Imperial Geographical Society)에 의뢰하여 발간하였고 실제로는 1998년 발매된 Elder Scorlls Adventure : Redguard의 메뉴얼로 동봉된 Pocket Guide to the Empire에서는 명백히 레드 마운틴 분화때를 모로윈드 개명의 시기로 기재하고 있다. 해당 내용을 부정하더라도 모로윈드가 제국에 복속되기 30년전부터 이미 모로윈드로 통용되고 있음은 설정상 부정할 수 없다. 모로윈드 소개 본 항목에서는 게임속 NPC의 쪽지보다는 베데스다의 공식설정-제국의 공식 가이드북이 보다 신뢰성있다고 판단하여 위와 같이 기술.[4] 이후 엘더스크롤 4: 오블리비언의 콜렉터 에디션이 포함되었고 설정상으로는 유리엘 셉팀7세의 명에 따라 3시대 432년 발간되었다는 개정판(A Pocket Guide to The Empire and its environs, Third Edition)에서도 '2시대, 3시대에는 모로윈드라 불렸다(For the last two Eras, it has been called Morrowind)'라고 하여 설정 재확인되었으므로 참고.개정판 보러가기[5] 무력으로 완전히 복속시킨게 아닌 형식적인 복속이다.[6] 똘끼 넘치는 쉐오고라스가 비벡시를 파괴할려고 던져버린 위성으로, 하늘에서 내려오는 것을 비벡이 붙잡아 비벡 시의 위에 고정시켜놓은 것이다. 비벡은 이것을 파괴해버릴 수 있었지만, 대중이 자신을 버릴 것을 대비해서 그대로 비벡 시 상공에 올려놓았다. 이후 트라이뷰널 템플은 이 곳을 감옥으로 이용했다. 이 위성은 운동에너지를 잃고 공중에 떠있는 것이 아니라 시간이 정지되어 있는 상태로, 비벡의 술수가 풀리게되면 멈추기 이전의 속도와 운동에너지를 가진채 추락한다.[7] 분화의 원인인 사고는 공식 소설인 '나락의 도시', '영혼의 군주' 연작에 나오는 내용이다.[8] 스카이림 전체를 다스리는 왕이다. 밑에는 각 지방의 영주인 야를(Jarl)이 있는데, 스카이림에서 나오는 묘사를 보면 엄격한 상하관계는 아닌듯.[9] 스카이림-모로윈드 사이의 산맥 근처에 위치해있으며 윈드헬름으로 통하는 통로인 Dunmeth Pass가 바로 앞에 있다. 윈드헬름에 던머 피난민이 유독 많은 것은 20년에 이 길을 통해 대량의 피난민이 스카이림으로 왔기 때문이다.[10] 원래는 6개였으나 다고스 가문이 멸망하여 5개만 남았다.[11] 하이 락의 대거폴과 웨이레스트, 시로딜의 스킨그라드와 앤빌과 크바치, 스카이림의 헬겐과 팔크리스 등등 좀 발 뻗을만한 사정의 도시들은 전부 남쪽에 위치하고 있다. 물론 이들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번성한 도시가 있기도 하고, 크바치와 헬겐은 금방 망해서 별 의미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