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어 (r20210301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이미지:다른 뜻 아이콘.sv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중국어의 방언에 대한 내용은 민어(언어) 문서

민어(언어)#s-번 문단을
민어(언어)#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파일:민어.jpg
민어
Brown croaker
이명: 민애, 보굴치, 암치, 어스래기
Miichthys miiuy Basilewsky, 1855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조기어강(Actinopterygii)

농어목(Perciformes)

민어과(Sciaenidae)

민어속(Miichthys)

민어(M. miiuy)
파일:민어1.jpg

1. 개요
2. 특성
3. 주의점
4. 인기
5. 맛
6. 기타
7. 하위 문서


1. 개요[편집]


농어목 민어과의 야행성 바닷물고기.

조선시대 문헌에 따르면 원래는 한자어로 석수어(石首魚)[1]라 하고, 그 중에서 큰 것을 면어(鮸魚)라 불렸는데, 백성들은 면어를 '민어'라고 불렀다고 한다. '면'과 '민'이 소리가 비슷하므로 한자어 명칭이 잘못 전파되어 정착한 듯하다.


2. 특성[편집]


주요 서식지는 황해다. 특히 대한민국의 남해와 서해에서 많이 잡히며 동해에서는 거의 볼 수가 없다. 자산어보에서도 "서쪽과 남쪽 바다에만 민어가 있다."라고 서술했을 정도. 번식기는 7월에서 10월까지며 남해에서는 7~8월, 서해에서는 9~10월에 번식해 알을 낳는다.

참조기처럼 민어 또한 부레를 이용하여 마치 개구리처럼 '부욱 부욱' 하는 소리를 낼 수 있다.

민어는 산란기가 되면 남쪽바다인 제주도 근해에 있다가 서해쪽으로 올라오는데 보통 6월에서 8월 사이에 민어조업을 한다. 몰려다니면서 군체를 이루는데 바다속에 굵은 봉을 꽂고 귀를 대보면 산란을 앞둔 민어군체가 근처에 있을 경우 마치 개구리나 두꺼비가 우는 듯한 소리가 들린다.

손질이 길고 성깔이 꽤 있기 때문에 활민어는 때 아니면 먹기 힘들다. 보통 낚시로 해도 올라오면 죽는 일이 허다하고 일반적인 조업으로 잡은 민어는 100% 선어다.


3. 주의점[편집]


요즘은 양식이 가능하게 되었긴 했지만, 사실 양식 민어는 민어라 할 수 없다. 기본적으로 민어는 깊은 해역에서 서식해서 위로 올라오면 적응을 못하고 부레가 부풀거나 해서 금방 죽기에 진퉁 민어는 거의 다 선어 처리를 해서 들여온다. 양식이랍시고 팔리는 건 아래 나온 점성어, 큰민어, 그리고 이 둘보다 조금 늦게 시장에 풀린 꼬마민어일 가능성이 높다.

민어회를 취급하는 횟집에서 점성어를 민어라고 속여서 파는 양심불량 업주들이 종종 있는데 이 점성어가 도미 종류로도 위장해서 팔기도 하지만 점성어또한 민어목의 물고기라 주의해서 보지 않으면 제대로 낚이는 경우가 많으니 주의하자 민어와 점성어는 가격으로 비교해봐도 확연히 가치가 다르다. 한마디로 속아서 민어라고 먹은 게 점성어이면 수입 쇠고기를 한우로 속아 먹은 것과 마찬가지라 멘붕이 온다.

최근에는 점성어와 민어의 구별법이 많이 알려지자 대량 양식이 가능한 중국산 큰민어[2]를 자연산 민어로 속여서 파는 경우가 많다. 점성어는 육안으로 구별이 비교적 쉬운 방면 이쪽은 민어와 매우 닮아 속기 매우 쉽다.[3] 이런 사기가 일어나는 건 더 싼 큰민어나 점성어를 비싸게 팔아먹어 이익을 남기기 위함이다.

2010년대에는 인도에서 수입한 염장한 냉동 민어새끼가 시중에서 민어 굴비라는 이름으로 팔리고 있다. 조기와 민어는 같은 민어과라 생김새가 비슷하다. 조기만 한 작은 민어를 조기와 같은 방법으로 염장하고 끈으로 엮어서 팔기 때문에 겉보기로는 굴비와 비슷하며, 맛도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 다만 굴비보다 값이 싼 대신 국산/중국산 굴비에 비해 비늘이 매우 크고 억세어서 잘 벗겨내지 않으면 먹기가 매우 곤란한 것이 큰 단점.


4. 인기[편집]


여러가지 용도로 인기가 있는 물고기로써 몸길이는 성체가 되면 최고 60~90cm까지 자란다. 대표적인 흰살 생선으로 & 구이 & & 매운탕 & 등등 어떤 식으로 요리를 해도 좋은 맛을 내는 생선이기도 하다. 조선시대 수라상에도 올라갔던 생선이다.

예전에는 현지인들이나 일부 알고 찾는 사람들을 제외 하고는 일반인들에게 널리 알려지지는 않고 대략 이름만 아는 생선이였으나, 메스컴의 홍보로 인해 최근에는 많은 사람들이 찾는 인기 높은 보양생선이 되었다. 하지만 여전히 때 아니면 먹기 힘들기 때문에 고급생선 대접을 받는다.


5. 맛[편집]


대가리와 뼈에서는 매우 감칠맛 있는 국물이 우러난다. 거의 육상 포유류의 뼈를 고아내는 것과 비슷한 수준으로 우러난다고 보면 된다.

민어 맑은탕이 거의 생선곰탕으로 보일 정도인데 바닷고기중에 이 정도로 국물이 진하게 우러나는 종류는 흔치 않다. 참돔 정도가 그나마 비교 대상.[4] 단점은 식으면 비린내가 나는데(사실 고기로 끓인 곰탕도 식으면 냄새가 난다. 고기비린내와 생선비린내의 차이일 뿐.), 파나 마늘을 좀 넣고 다시 끓이면 없어진다. 따뜻할 때 먹자.

살은 무르고 부드러우면서 수분이 많다. 다만 수분이 과도하게 많아 퍼석거리는 느낌은 아니고 숙성도에 따라서 다르지만 상당한 수준의 감칠맛과 민어 특유의 향이 난다. 때문에 민어는 선어가 압도적으로 맛있고, 활어회를 취급하는 식당이 별로 없다. 회를 식감으로만 먹는 사람들은 절대로 진가를 느끼지 못 하는 생선이다. 이 경우 비싸고 맛없다는 인상만 남길 수 있으므로 본인의 취향을 잘 파악하고 먹도록 하자.

부레를 두고 민어의 별미라고도 하며 부레 회를 기름장에 찍어서 먹으면 굉장히 맛있다고 한다. 전통음식 중에는 민어의 부레를 사용하여 순대를 해먹기도 한다.


6. 기타[편집]


민어의 부레의 기름을 제거하고 젤라틴 성분을 추출해 만든 아교를 어교[5]라고 부르며 접착 후 굳고 나서 단단하기만 한 동물성 아교와 다르게 유연성이 있어 전통방식의 각궁의 재료로 사용되기도 한다. 먹, 나전에서도 민어의 어교를 쓴 것을 최상품으로 친다.


7. 하위 문서[편집]



[1] 머리 속에서 이석이 나오기 때문에 붙은 명칭인 듯[2] 우리가 아는 민어의 학명은 Miichthys miiuy, 큰민어는 Argyrosomus japonicus로 전혀 다른 어종이다[3] 자연산 민어가 큰민어에 비해 비늘의 두께가 얇고 등부분이 더 윤기가 난다고 한다.[4] 민어나 도미류 외에도 뼈가 굵은 생선들은 대부분 뼈에서 곰탕처럼 뽀얀 국물이 우러나온다. 방어나 아귀 뼈로도 꽤 맛있는 생선 곰탕을 만들수 있다.[5] 일반적으로 어종을 가리지 않고 대구, 철갑상어 등 물고기 부레를 원료로 한 것을 어교로 총칭하나, 문화재 부문에서는 어교라고 하면 보통 민어풀을 의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