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다운 더 하우스(죠죠의 기묘한 모험) (r20210301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external/vignette4.wikia.nocookie.net/BDtHP.png
원작[1]

이 교도소1984년 화재가 일어나 대대적으로 개축됐는데, 이 방은 그때 불에 소실된 곳이야. 여기 이곳은 '과거의 사물' 중 음악실의 유령이고, 태어날 때부터 유령이 된 도구를 쓸 수 있는 능력이 있었어.


1. 개요
2. 능력
3. 기타



1. 개요[편집]


표 양식은 애니북스의 6부 스톤 오션 정발본의 스탠드 표 기준

스탠드 명 - '버닝 다운 더 하우스'
본체 -
엠포리오 아르니뇨
파괴력 - 없음
스피드 - 없음
사정거리 - 없음
지속력 - 없음
정밀동작성 - 없음
성장성 - 없음

죠죠의 기묘한 모험 6부 스톤 오션의 등장인물 엠포리오 아르니뇨모친의 것이였던 스탠드.

엠포리오의 모친은 이 방의 유령에서 엠포리오를 길렀다. 화이트스네이크에 당한 어머니가 남긴 스탠드를 엠포리오가 사용하고 있는 것이거나, 죠나단 죠스타의 스탠드, 죠셉 죠스타허밋 퍼플, 홀리 죠스타의 스탠드 처럼 스탠드가 유전된 것일 수도 있다. 그러나 전자일 확률은 없는 것이, 원작(80권)에 보면 엠포리오의 어머니는 신부에게 스탠드 능력을 수집당한 수감자라고 적혀 있다. 다시 말해 어머니의 스탠드는 작중에 등장하진 않지만 신부가 소장하고 있다는 이야기이다. 다만 엠포리오는 작중 웨더 리포트의 디스크를 사용하는데, 스탠드는 1인 1개만 가능하므로 엠포리오 본인의 능력일 가능성 역시 없다. 그냥 죠죠 특유의 맥거핀 같은 스탠드라고 봐야할듯.[2]


2. 능력[편집]


6부의 배경인 그린 돌핀 스트리트 형무소는 80년대 후반 화재로 불타 없어져, 90년대에 재건 및 증축되어 현재의 형무소가 되었다. 본체인 엠포리오는 자신의 스탠드 능력을 이용해, 불타 없어진 과거의 건물과 가구들의 유령을 '보거나 사용'할 수 있다.

형무소 내의 계단 어딘가의 빈 틈에 엠포리오가 사는 '건물의 유령'이 존재한다. 들어오는 데에는 특별한 자격이 필요 없다. 즉 아군의 은신처로 사용될 수도 있지만 반대로 적이 침입해도 막을 수 없다. 유령으로 된 물품은 엠포리오의 의사에 따라 매우 작게 만들어서 몸에 지니고 다닐 수 있으며 꺼내면 원래 크기도 한번에 돌아온다. 또한 유령 물품은 유령의 방으로 통하는 통로로 사용할 수 있다.[3]

컴퓨터나 책 등의 물건이 다수 존재해서 엠포리오는 여기에 있는 책들로 공부해서 대단한 지식을 가지게 된다. 또한 일부의 물건들만 빼내서 사용할 수도 있다. 컴퓨터도 있고 인터넷도 된다. 그러나 이것도 유령이기에 어디서든 가능하고 회선도 필요하지 않은 것 같다. 다만 80년대의 물건이라 컴퓨터가 구식이다. 엠포리오의 유일한 공격수단인 '유령의 권총'도 이 집에서 가져온 것.

안에 귀신으로 존재하는 음식과 음료들은 맛을 볼 수는 있지만 유령이기에 먹을 수는 없고 입에 넣어도 목으로 넘어가지 않고 턱 아래로 빠져나와서 그대로 흘러내린다. 그런데 유령 음료수를 엎질러 전기가 흐르자 엠포리오가 감전당했다. 기묘하다. 거기다 유령 라이터라고 해도 진짜로 불이 붙으며 온 몸이 활활 탈 정도로 강한 화력이 나온다.

유일한 문제는 유령 바퀴벌레들이 존재한다는 것. 유령이기 때문에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죽일 수 없고 같은 유령인 책을 떨어트리는 방법으로만 죽일 수 있다. 또한 죽여도 다시 나타난다.

유령의 방 안에서는 웨더 리포트나르시소 아나수이가 엠포리오와 같이 생활하고 있었다.


3. 기타[편집]


위의 스탠드 스탯은 골드 익스피리언스 레퀴엠과 같아보이지만 그쪽의 없음은 수치로는 표현할 수 없기 때문에 그렇게 표현된 것이고 이쪽은 말 그대로 스탯이 없는거다. 유령 책의 모서리로 찍으면 어떻게 될까? 권총은? 엠퍼러 스탯이랑 동일해지겠지

유령으로 구현된 물건들은 분명히 스탠드의 일부일텐데[4] 자연스럽게 손으로 만질 수 있고 전기나 총알 등 물리적인 공격에도 영향을 받는다.


4. 디아볼로의 대모험에서[편집]


파일:B.D.T.D.png
추가예정
통상적인 버닝 다운 더 하우스
☆이 붙은 버닝 다운 더 하우스
드물게 나오는 플로어와 0/0/3의 능력DISC로 등장.

능력DISC는 장비시 드물게 사용한 소비아이템이 부활한다. 폭탄화된 아이템은 폭탄화된 채로 부활. 물론 코믹스는 그런 거 없다. 개구리 등으로 도핑할 때에도 유용하고[5], 좀비말이나 매우 커다란 개구리로 전체회복을 할 때 이 능력이 터지면 그야말로 대박.

발동시에는 다음 층을 버닝 다운 더 하우스로 만드는데, 발동한 경우 크레이지 다이아몬드와 마찬가지로 강화치와 상관 없이 DISC가 소멸해버린다. 던전의 마지막 층이나 마지막 하나 전층에서 사용 할 경우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고 없어져 버리니 주의.

피아노가 있는 좁은 방에 아이템만 몇 개 떨어져 있다. 역시 레어한 적인 감전된 엠포리오가 좌측 하단에 쳐박혀 있다. 이 플로어의 감전된 엠포리오는 쓰러트리면 무조건 DIO의 뼈를 주는게 특징. 하지만 정말 드물게 나오는지라 도감 100%의 가장 큰 문제. 그나마 다행스럽게도 철옥이나 저택유령 20층에서 무조건 감전 엠포리오가 나오게 되었다.[6] 아니면 B.D하우스의 디스크를 쓰면 되고.
참고로 이 특수층에선 자연스럽게 나오는 몬스터는 없다. 하지만 엠프레스의 디스크의 발동으로 강제로 적을 소환하면 그 층이 일반층이었을 때 등장하는 몬스터들이 나타난다.

요약하자면 즉 B.D.하우스의 디스크=DIO의 뼈+기타 잡템. 물론 장착능력이 꽤 좋은데다가 레어하기도 하기 때문에, 에르메스의 그것을 들고 있어서 B.D.하우스를 미리 복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면 막 쓰기가 곤란하긴 하다.

신데렐라하베스트와 조합해서 사용하면, 엄청난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다. 신데렐라의 아이템 드랍율 증가와, 하베스트의 아이템 감지 능력이 합쳐지면 매우 사기적이기 때문. 만약 버닝 다운 더 하우스를 강화한다면, 맨해튼 트랜스퍼와의 조합도 추천한다. DIO의 뼈가 바로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면, 버닝 다운 더 하우스를 발동해서 쓸 일은 거의 없을 테니.


[1] 엠포리오가 쓰러져 있는 이유는 누군가의 공격 때문.[2] 다만 이에 반대되는 주장이 엠포리오 아르니뇨의 기타 항목에 들어가있다. 항목 참조.[3] 쓰레기통의 유령을 형무소에 배치해놓고 그 속으로 드나드는 모습을 보여줬다.[4] 5부에 등장한 비슷한 스탠드 미스터 프레지던트는 방만 있어서 물건은 따로 조달해뒀다는 언급이 있다.[5] 즉 이 녀석을 얻었으면 바로 메인장비에 합성할 게 아니더라도 도핑을 시도할 때는 장비를 하는 게 좋다.[6] 물론 철 옥에서는 사격 DISC가 나오지 않으므로 도감 등록은 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