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쿠 (r20210301판)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다른 의미에 대한 내용은 보쿠(동음이의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일본어의 인칭대명사

[ 펼치기 · 접기 ]
1인칭
우치(内) 오레(俺)·오레사마(俺様) 보쿠(僕) 지분(自分) (朕) 아타이(私) 아타시(私) (余) 와가하이(我(が)輩·吾(が)輩) 와라와(妾) 와레(我) 와시#s-1(儂) 와타시(私) 와이(私) 와타쿠시(私) 오이라(己等)
2인칭
아나타#s-1(あなた) 안타(あんた) 오타쿠(おたく·お宅) 오누시(御主) 오마에(お前) 키사마(貴様) 키미#s-1(君) 소나타(其方) 테메에(てめえ) 난지(爾·汝·女) 와이(私)
3인칭
카노죠(彼女) 카레#s-2(彼)



1. 개요
2. 상세
3. 관련 문서


1. 개요


(ぼく[1][2]

일본어1인칭 인칭대명사. 젊은 남성이 자기 자신을 가리키는 단어로 주로 사용한다. 아래 기술에서도 나오지만 남성이 사용하는 1인칭 중 '저''나'의 사이에 있기 때문에 공식적, 비공식적 장면 양면에서 다양하게 사용된다. 단, 노래 가사에 쓰이는 보쿠는 예외.


2. 상세


오레보다는 일상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말이지만, 와타시보다는 격이 낮기 때문에 직장인 정도가 되면 격식을 차려야 하는 자리에선 사용하지 않는다. 용례상으로는 겸양의 의미가 있는 1인칭이지만 문법적으로 겸양어는 아니라서 공적인 자리에서 쓰면 실례가 되는 경우가 많다. 간단히 말해, 대학생 시절까지는 공식적인 자리에서 사용해도 되지만, 직장인이 된 이후부터는 공식적인 자리에선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고 생각하면 된다. 이 때문에 일본에서 면접 관련 강좌에서 면접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제일 먼저 알려주는 것이 "1인칭은 와타시를 권장합니다."이다.

그러나 직장인이 된 뒤에도, 편하게 말하고 싶을 때 고르는 대표적인 1인칭이기 때문인지 방송 등 매체에선 타협점으로 이 단어를 1인칭으로 사용한다. 그 영향으로 여러 일본 창작물이나 현실에서도 보쿠 쓰는 중-노년 아저씨들을 종종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나루호도 류이치. 스즈키 이치로의 경우도 방송에서 가볍게 말할 땐 1인칭으로 사용한 적이 있다.[3] 성우 나카타 조지도 오디오 코멘터리나 라디오 등지에서 자주 쓴다. 간토 일본어에서는 공적인 자리에서의 1인칭인 와타시와 매우 비격식적인 남성 1인칭인 오레의 중간격인 1인칭이 없다는 점 때문에 이제는 저 중간적인 의미로 성인 남성들도 보쿠를 1인칭으로 사용한다.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아도 된다. 특히 고등학교, 대학에 다닌다면 총장님이나 교장선생님이 한마디 하실때 보쿠를 굉장히 자주 쓰신다.[4]

과거에는 '신분이 낮은 남자'를 칭하는 말이었다. 한국어로 치면 거의 '머슴' 같은 느낌의 단어. 지금도 下僕(げぼく/하복)이라고 하면 조직 같은 데서 가장 낮은 남자를 칭하는 등의 의미로 남아 있다. 애초에 이 한자가 '종#s-3 복'이다.[5] 현대 일본어로 넘어오면서 의미가 약간 변형되어 나이 어린 남자아이를 부르는 것으로 의미가 확장되더니, 개화기 이후 아예 다소 미성숙한 남자아이의 1인칭으로 쓰이기 시작하였다. 이 때문에 현재도 유소년기 남자아이들을 귀엽게 2인칭으로 부를 때 쓰기도 하는데, 그게 이 과도기 시절의 잔재인 것이다.

현대에는 나이 어린 소년의 1인칭으로 많이 사용되기 때문에, 작중 인물간 관계나 정신 연령 등을 나타내는 장치로 쓰이기도 한다. 평소에는 오레라고 하던 성인 남성이 오랜만에 만난 소꿉친구 앞에서는 보쿠라고 한다든가, 초등학교에서 중학교로 올라간 소년이 얼마 전까지는 보쿠라고 하다가 오레라고 한다든가, 나이에 맞지 않게 천진난만한 성격의 중년 아저씨가 보쿠라고 한다든가.

물론, 처음 보는 모르는 사람한테 보쿠를 쓰면 큰일난다.

3. 관련 문서




4. 보쿠/대중매체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보쿠/대중매체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 이 복자는 역사적으로는 고대 중국에서도 대명사로 사용된 적이 있다. 사기 상군열전에 '趙良曰 僕弗敢願也'라 하여 상앙과 대화하는 조량이라는 사람이 자신을 僕으로 칭한 기록이 남아있다.[2] 한국어로는 복이라고 읽는데 이걸 가타카나로 적으면 보쿠(구)가 돼버린다.[3] 항목에 있는 원빈이 여성팬에게 둘러싸인 걸 보고 자기도 가서 '나는 어때?'라고 했다가 '뭐야 이치로네'하고 여성들이 휙 지나갔다던 그 에피소드이다. '僕じゃ駄目なの?'라고 아저씨가 말하는 장면을 상상해보라(...)[4] 그 성깔 까다로운 토미노 요시유키 감독도 보쿠를 쓴다.[5] 다만 정말로 종을 뜻할때는 '시모베(しもべ)라고 읽는 경우가 더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