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레옥잠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2019년 김성회 고소사건의 피고 중 한 명 백수부레옥잠에 대한 내용은 김성회 비리결탁 누명 사건 문서
김성회 비리결탁 누명 사건#s-번 문단을
김성회 비리결탁 누명 사건#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부레옥잠
부레玉簪 | water hyacinth

파일:external/tv.pstatic.net/crw_6119_choigohot.jpg
학명
Pontederia crassipes
(Mart.) Solms, 1883
분류

식물계

속씨식물문

외떡잎식물강

닭의장풀목

물옥잠과

부레옥잠속

부레옥잠
1. 개요
2. 생태
3. 번식력
4. 여담



1. 개요[편집]


열대·아열대 아메리카 원산의 여러해살이 풀. 물 위에 떠서 자라는 식물로 연못이나 호수같이 유속이 느린 수원지 등지에서 자란다. 잎자루가 공처럼 둥글게 부푼 모양이며, 그 안에 공기가 들어가 부레옥잠이 물 위에 떠오르게 한다.

어류의 몸속에 있는 공기주머니 '부레'에 한자어 '옥잠'을 붙여서 만든 명칭이다. 옥잠(玉簪)이란 한자어는 비녀를 뜻한다.


2. 생태[편집]


7~8월에 꽃이 피며, 하루만에 진다. 주로 연못이나 저수지 따위에 물 위에 떠다나다. 관상용이나 가축 사료용으로 재배하고, 독특한 생태 덕에 학교 과학시간 교재로도 활용된다.

번식력과 생명력이 강하다.


3. 번식력[편집]


수생식물임에도 불구하고 일반 식물처럼 흙이 있는 곳에서도 쉽게 적응할뿐더러 심지어 잘 자란다.[1] 번식력이 엄청나게 뛰어난데, 유성생식을 하는 동시에 줄기를 옆으로 뻗어서 새로운 뿌리를 내리는 무성생식 또한 가능하기 때문이다. 무성생식의 속도가 무시무시한 수준이라 겨울이 없고 사시사철 온난 습윤한 아열대 지역에서는 부레옥잠 한 줌이 조금 시간이 지나면 거대한 호수를 통채로 뒤덮어버릴 지경이다. 또한 배가 지나가기 힘들 정도로 빽빽하게 자라서 어업에 방해되기까지 한다. 게다가 수면 밑으로 빛이 들어가지 못 하게 가려버리므로, 광합성을 해야 하는 수중식물&미생물들이 광합성을 하지 못하므로 결국 용존산소량이 급감한다. 결국 부레옥잠 때문에 물 속 생태계가 산소부족으로 전멸한다. 그렇기 때문에 일부 지역에서는 수중 생태계를 박살내기로 악명이 높다. 이러한 특성 탓에 해외에선 대표적인 잡초로 잘 알려졌다.

부레옥잠이 환영받던 때는 관상용으로 수입초기 인공 수조나 연못에 있을 때였는데 이때도 부레옥잠의 엄청난 번식 덕에 매달 조금씩 제거해야 했다. 저학년 학교에서 연못을 많이 교육용으로 만들곤 했는데, 부레옥잠 관리를 게을리하면 순식간에 연못이 시체 썩은 냄새로 가득 차기 십상이었고 관리가 힘들어서 나중에 아예 없앤 학교가 많았다. 이후 강으로 이들이 흘러들어가 번식하면서 매년 부레옥잠이 한국의 연못, 저수지 등에서 발견되었다. 다른 수생식물과 함께 제거하는 작업을 벌였으나 당시에는 도입년도가 짧아 그래도 관리가 가능했으므로 이슈가 크지 않았었다.

흔히들 겨울이 되면 부레옥잠이 얼어 죽기 때문에 수질을 악화시키지 않으리한 생각하지만, 부레옥잠은 여러 종류가 있고 한국 등에서 대량번식하는 종류는 가을이 되면 씨를 퍼트린 뒤 기온과 관계없이 원래 시들어 죽는 것들이다. 죽은 부레옥잠은 오래동안 계속 부유하며 수중생물의 광합성을 막아 수중 생태계를 밑바닥부터 죽인다. 그리고 봄이 되면 겨울 동안 동면한 씨앗이 물속에서 다시 자라나 더 크게 번성하는 것.

또한 씨가 아닌 줄기로 번식할 수도 있어서 여름에 폭발적으로 늘어날 수 있다. 한국의 강에 유입되는 온갖 폐수가 이들에게 많은 영양을 공급하는 것도 대량번식의 원인이 되므로 강의 수문만 연다고 해서 제거하진 못 한다. 즉 지속적으로 제거할 필요가 있는데, 한국의 겨울은 씨앗까진 죽일 수 없어도 번식 억제는 하므로, 1년 내내 번식하는 동남아보다는 작업이 쉬울 것이다.


4. 여담[편집]


방글라데시미얀마 등지에선 부레옥잠 밭을 만들어서# 식용 호박, 토마토 등을 재배하는 데 성공하여 수상 농업에 이바지하였다.

바구미와 나방이 부레옥잠의 번식을 실질적으로 억제한다고 한다.

아프리카나 동남아 등에선 부레 옥잠을 이용한 수공예품을 만들어서 팔거나 바이오 에너지로 쓰기도 하는데 이런 사업들이 부레옥잠의 제거에 도움은 되지 않는것으로 추적 연구되었다. 왜냐면 부레옥잠에 기댄 산업이 번성하면 역으로 부레옥잠의 번식을 부추기기 때문이다.

보통 부레옥잠 하면 과학책으로만 봤던 부레옥잠 해부도나 푸른 풍선줄기를 제일 많이 떠올릴 확률이 높아서 그냥 물가에 서식하는 식물 정도로 생각하지만, 옥잠, 즉 '옥비녀'라는 이름이 붙었을 만큼 의외로 꽃이 예쁘다. 이 예쁜 꽃 때문에 전세계 관상 식물로 수입되었으며 지금의 사태를 촉발했다.

동아시아가 원산지인 물옥잠(Monochoria korsakowii)도 있다. 물옥잠은 부레옥잠과 달리 흙에 뿌리를 박고 자란다.

야심작 정열맨극중극인 곰보선장에서 곰보선장 일행의 배의 이름이 '부레옥잠호'다. 추가로 정열맨의 기합(?)의 한 종류로도 사용된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11 01:20:44에 나무위키 부레옥잠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2014년에 식재한 영산강의 부레옥잠은 이후 2017년 즉 3년만에 강의 일부를 매웠으며 대대적인 제거 작업을 벌이기 시작했을 정도로 무서운 번식력을 자랑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