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위

덤프버전 :

파일:다른 뜻 아이콘.sv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위도의 하나인 북위에 대한 내용은 위도 문서
위도번 문단을
위도#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 펼치기 · 접기 ]

황하 문명
하(夏)
상(商)
주(周)
서주(西周)
동주(東周)
춘추전국시대
춘추시대
전국시대

진(秦)
장초(張楚)
후초(後楚)
서초(西楚) | 십팔제후왕
한(漢)
전한(前漢)
신(新)
현한(玄漢)
후한(後漢)

삼국시대
위(魏) | 촉(蜀) | 오(吳)
진(晉)
서진(西晉)
동진(東晉)
환초(桓楚)
오호십육국시대
남북조시대
송(宋)
북위(北魏)
제(齊)
양(梁)
후한(侯漢)
후량(後梁)

서위(西魏)
동위(東魏)
진(陳)
북주(北周)
북제(北齊)

수(隋)
당(唐)
무주(武周) | 호연(胡燕)

오대
후량(後梁)
십국
탕구트
요(遼)
후당(後唐)
후진(後晉)
후한(後漢)
후주(後周)

송(宋)
북송(北宋)
서하(西夏)
남송(南宋)
서요(西遼)
금(金)
원(元)

북원(北元)
명(明)
순(順) | 서(西) | 남명(南明) | 후금(後金)

오주(吳周) | 동녕(東寧)
청(淸)
태평천국(太平天國)

중화민국
(中華民國)

군벌
청나라 소조정 | 임시정부(臨時政府)
북양정부(北洋政府)
중화제국(中華帝國) | 호법정부(護法政府)
국민정부(國民政府)
우한정부(武漢政府)
일치시기

소비에트 지구
중화소비에트공화국
만주국
(滿州國)


중화민국(中華民國)
대만(臺灣)

중화인민공화국
(中华人民共和国)









魏 | Wei Dynasty


파일:북위-유송.png

지도의 주황색 부분 (440년 기준)
386년 ~ 534년
성립 이전
멸망 이후

동위
전진
서위
별칭
북위(北魏), 후위(後魏),
탁발위(拓跋魏), 원위(元魏)
위치
중국 화북, 내몽골, 서역 일부
수도
성락(盛樂) (386년 ~ 398년)
평성(平城) (398년 ~ 494년)
낙양(洛陽) (494년 ~ 534년)
장안(長安) (534년 ~ 535년)
면적
2,320,000km² (449년 기준)
→ 2,230,000km² (497년 기준)
인구
35,000,000명 (519년 기준)
민족
선비족, 한족
언어
중세 북방 중국어, 탁발선비어[1], 한문
문자
한자
종교
대승 불교, 유교, 도교
화폐
오수전
정치체계
군주제
국가원수
황제
국성
탁발(拓跋)하남 원씨
주요 황제
[ 펼치기 · 접기 ]
태조 도무제 (386년 ~ 409년)
태종 명원제 (409년 ~ 423년)
세조 태무제 (423년 ~ 452년)
고종 문성제 (452년 ~ 465년)
고조 효문제 (471년 ~ 499년)

주요 섭정
문성문명황후 풍씨
선무영황후 호씨
현재 국가
파일:중국 국기.svg


파일:몽골 국기.svg

(일부)
1. 개요
2. 역사
2.1. 건국
2.2. 정복군주 세조 태무제의 화북 통일
2.3. 고조 효문제의 한화정책
2.4. 육진의 난(북진의 난)
2.5. 북위의 동•서 분열
3. 여담
4. 추존 황제
5. 역대 황제
5.1. 비정통
6. 둘러보기



1. 개요[편집]


오호십육국시대 말기 탁발선비족이 세운 왕조로 중국 중세사의 한 흐름을 만들었다.

선비족은 영웅 단석괴 이후, 지속적으로 후한서진을 공격했고 5호 16국시대의 혼란을 틈타 남진해 국가를 세웠다. 북위는 5호 16국시대 후기에 등장하여 제3대 세조 태무제화북을 통일하고 남북조시대를 형성했으며, 후대의 제국의 바탕을 이루었다. 수도는 지금의 다퉁이었다가 제7대 고조 효문제낙양으로 천도했다.

거란요나라, 여진만주금나라청나라, 몽골원나라와 같은 '정복왕조' 국가들이[2] 여러 제도적인 노력[3]을 통해 지배 민족의 정체성을 보존하려는 노력을 기울인 반면, 북위는 제7대 효문제 시절 성족상정을 실시, 선비족의 성씨를 중국식으로 개칭하고 중국 문화를 크게 받아들였다.(한화정책) 북제와 북주 시절에는 이 조치를 다시 되돌리고 한인 귀족들에게 선비족의 성씨를 하사하기도 했으나(호화정책), 선비족의 한화는 중단되지 않고 지속적으로 이루어졌다. 그래서 수•당의 지배 계급인 관롱집단을 한화된 선비족으로 보기도 한다. 그러나, 호•한은 서로 영향을 주고 받았기 때문에 북위가 일방적으로 중국 문화에 동화된 것은 아니다. [4]

당대의 국호는 그냥 (魏) 혹은 대위(大魏)였고, '북위'라는 표현은 이전 시기 전국시대의 위나라삼국시대의 조위와 같은 여타 '위나라'들과 구분하기 위해 역사가들이 붙인 표기 방식이다. 즉 당대를 바탕으로 한 소설과 사극에서 '북위'로 자칭하는 표현이 등장한다면 그것은 심각한 오류라는 이야기이다.

또는 황실의 성씨를 국호 앞에 붙여 탁발위(拓跋魏) 또는 원위(元魏)라고 부르거나[5] 북방 이민족의 위나라라서 호위(胡魏), 시기적으로 나중에 등장한 점을 감안하여 후위(後魏)라 부르기도 하는데, 막판에 동위와 서위로 갈라지기 때문에 일반적으로는 북위 표기가 통용되고 있다. 애당초 중국 24사 정사에 《위서》가 《북위서》로 들어가 버렸다. 다만, 주변국에서 타브가치라고 부른 사례가 있기에 고유 명칭은 '타브가치'였을 가능성이 높다.


2. 역사[편집]



2.1. 건국[편집]


선비족의 한 갈래인 탁발선비(拓跋鮮卑)에 그 연원을 두고 있는 나라였다.[6]

315년 사마씨의 서진 정권으로부터 하사받았던 기존의 국호인 (代)[7]를 386년 태조 도무제 탁발규가 (魏)'로 바꾸고 칭제건원했다. 탁발선비족이 예전에 조위에게 조공을 바쳤던 적이 있고, 옛 조위가 처음 시작된 봉토였던 하북에 도읍하여 '위나라'라고 했다고 전해진다. 일단 북위 사람들은 서진으로부터 분봉받은 대나라의 후예로써 자신들이 옛 서진을 이은 진짜 중원의 정통왕조라고 생각했고, 남쪽의 동진 등 한족의 남조는 섬 오랑캐(島夷)라고 부르며 멸시했다. 때문에 《북위서》 같은 이 시기 사서에 동진의 시조인 중종 원제 사마예를 두고, 우금과 사마예의 어머니인 하후광희가 사통해 낳은 아이가 사마예라는 이야기가 전해지거나 동진은 가짜 사마씨라는 의미로 참진(僭晉)이라고 부른 것도 이런 동진의 정통성 부정과 본인들의 정통성 숭조의 이유로 지어낸 것으로 보인다.

후연(後燕)의 황제 모용수는 탁발선비의 성장에 위협을 느끼고 쳐들어왔지만 도리어 395년 참합피 전투에서 대패하며 제대로 자존심을 구겼다. 북위는 이를 계기로 힘의 균형이 역전되기 시작한 틈을 타 397년 후연의 수도 중산을 무너뜨리면서 본격적으로 화북에 진출하기 시작했다.[8]


2.2. 정복군주 세조 태무제의 화북 통일[편집]


제3대 황제인 세조 태무제 시기에 북하, 북연북량을 멸망시키고 화북을 통일했다. 이때 한족 관료로서 북위 조정에 몸담고 있었던 최호국사필화(筆禍)사건이 터져 청하 최씨 일가 및 그와 관련된 한족 귀족 세력들이 대거 처형 및 숙청되었다. 그 후 북위는 남조와는 달리 황제권이 귀족과 대등하거나 좀 더 우위에 있는 경향이 자리잡게 되었다. 이것이 남북조 간 국력이 차이나게 되는 원인 중 하나가 되었는데 남조의 경우, 귀족들의 집안 싸움 + 황실의 개판 정치로 나라가 도통 하루도 조용하질 못했다.

다만 북위도 내부적으로 문제가 있었을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보이는데 예를 들어 북위의 역대 군주들은 기록이 좀 적다. 남조의 경우 유송 전폐제의 재위기간은 1년에 불과함에도 불구하고, 그가 저지른 악행이 빼곡히 기록되었지만 북위의 황제들은 도무제, 태무제, 효문제 등 몇몇만 빼면 기록이 부실하며, 특히나 북위의 황제들은 서로 약속이라도 한듯이 어린 나이에 즉위하고 젊은 나이에 붕어했다. 비슷하게 전한 말기, 후한 중기~말기, 조위 말기, 손권 사후의 오나라, 남조의 역대 왕조, 북제, 북주 등의 사례를 들어 보면 이는 북위 역시도 내부적으로 문제가 없을 수가 없는 나라인 것을 암시한다. 특히나 북위 말기에는 호태후와 숙종 효명제(제9대) 간의 권력 다툼, 호태후의 효명제 독살, 이후 효명제의 딸을 황제로 추대했다가 원조로 바꾼 일, 근친상간을 한 제14대 효무제 등 북위 황실의 치부가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또 분열 이후의 북제북주 황실도 막장[9]인 걸 감안하면 북위 역시도 막장끼가 있었을 것이다.

또한 사실 이게 결정적인 문제인데 땅만 보면 남조가 북조보다 더 강할 거 같지만 실상 미개척지도 많았고 앞서 말한 대로 귀족들이 사분오열되어서 강역에 비해 실제 지배 범위는 좁았다. 현대 중국의 경우, 옛 남조의 중심지인 장쑤성, 저장성, 상하이시강남 지방이 중국에서 제일 잘 살고 인구가 많은 지역이긴 해도 중국 전체로 봤을 때 이들 강남 지역과 광둥성을 제외하면 양쯔강 이남보다 이북의 인구밀도가 훨씬 높은데 당대엔 오랜 기간 더 개발되어 온 쪽이 북조의 화북지역이었으므로 당연히 기존의 발전도를 토대로 국력의 우위를 점했을 것이 당연하다.


2.3. 고조 효문제의 한화정책[편집]


5세기 말 제7대 고조 효문제 시기에 적극적인 한(漢)화정책을 추진했는데, 그 개략적인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낙양(洛陽) 천도
  2. 호성(胡姓)을 한성(漢姓)으로 개변[10]
  3. 호속(胡俗)과 호어(胡語) 금지[11]
  4. 성족분정(姓族分定)[12]
  5. 서교 제천[13] 금지
  6. 관제 개혁

효문제가 강력하게 실행한 한화정책으로 인해 권력에서 소외된 비(非)한화 선비족의 불만이 누적되어 523년, 북위 멸망의 원인이 된 육진의 대란이 발발하게 되었다.


2.4. 육진의 난(북진의 난)[편집]


6진(六鎭)이란 북방의 몽골계 유목제국인 유연(柔然)을 방어하기 위해 낙양 천도 이전의 원래 수도인 평성(平成, 지금의 다퉁 시) 부근에 설치한 군사 도시를 말한다.

본디 낙양 천도 이전의 6진은 수도 방어의 전략적 요충지였던 만큼 귀족 중에서도 최상급의 엘리트들이 대거 복무했으며, 주둔군도 후한 보수를 받았다.

그러나 효문제가 밀어붙인 낙양 천도 이후 상황이 바뀌게 되었다. 문벌에서는 소수 선비족이 한족에게 동화된 반면, 군대에서는 선비족들이 강하게 남아 있어 양대 민족이 서로 이질감을 느끼게 되었다. 게다가 새로운 수도인 낙양으로 이주한 귀족들에게는 중앙 권력과 문벌귀족으로의 진입 등 온갖 혜택이 돌아간 반면 군, 특히 이전까지 후한 대접을 받았던 6진의 주둔군은 날이 갈수록 처우가 열악해지는 것을 느끼며 불만이 커지게 되었다. 이와 같은 군인 계층의 분노가 마침내 대규모 반란으로 번지게 되었다.

육진의 난은 선비족 출신의 무장인 이주영(爾朱榮)에 의해 진압되었으나, 그는 권력을 잡은 이후 궁중 암투로 인해 제10대 경종 효장제에게 암살당했고, 그의 휘하 장수들이 이합집산을 벌이며 북위의 운명을 놓고 싸우게 되었다.


2.5. 북위의 동•서 분열[편집]


육진의 난 진압 결과 선비족의 이주영(爾朱榮) 집단이 득세하게 되었다. 이주영 집단의 휘하에는 고환(高歡), 우문태(宇文泰), 후경(侯景) 등이 있었다. 그러나 이주영은 530년 궁중 암투로 인해 사위인 효장제에게 암살당했고, 이에 조카 이주조(爾朱兆)가 복수하기 위해 군을 일으켜 효장제를 시해한 뒤 장광왕 원엽(元曄)(제11대)을 옹립했다. 그러나 방계로 정통성이 낮았던 원엽은 531년 이주세륭(爾朱世隆)에 의해 폐위되었고, 절민제(節閔帝) 원공(元恭)(제12대)이 옹립되었다.

이에 반발한 하북 각지의 명족들이 이주씨에 대한 반항 운동을 시작했고, 과거 휘하 장수였던 고환과 연계하여 안정왕 원랑(元朗)(제13대)을 추대하며 연합 정권을 수립했다. 532년 연합군은 업성을 점령했고, 이주조는 토벌군을 보냈으나 한릉산 전투에서 대패했다. 수도 낙양마저 연합군에게 함락당하자 이주씨 일족은 소멸했다. 낙양에 입성한 고환은 이주씨가 세웠던 절민제(전폐제) 원공과 과거 옹립했던 후폐제 원랑을 함께 폐위시키고, 새로 효무제 원수(제14대)를 옹립했다.

고환은 진양에서 마음대로 북위 조정을 주물렀다. 효무제는 고환의 모욕을 참지 못하고, 낙양에서 탈출하여 장안으로 도망가 우문태(宇文泰)에게 몸을 의탁했다. 이에 고환이 황족 원선견(元善見)을 추대하면서 화북 지역에는 효무제를 받아들인 우문태 세력과 효정제 원선견을 옹립한 고환 세력이 동•서로 대치하게 되었다. 그 결과 북위는 고환의 동위(東魏)와 우문태의 서위(西魏)로 분열했다. 고환은 수도를 동쪽의 (鄴)으로 옮겼고, 옛 북위의 수도였던 낙양은 동위와 서위 양국의 최전선 지대로 바뀌며 잿더미가 되었다.

동위와 서위는 여전히 원씨들이 황제였으나, 둘 다 고환과 우문태의 꼭두각시 내지 허수아비 황제들이었다. 결국 고환의 차남인 현조 문선제 고양이 효정제를 폐위하여 동위는 북제가 되었고(550), 우문호에 의해 공제 원곽이 폐위되고 우문태의 적자이자 3남인 효민제 우문각이 즉위하면서 서위는 북주가 되었다(557). 이후 북주의 젊은 황제인 고조 무제 우문옹이 북제의 암군인 후주 고위를 멸망시키고 화북을 통일했다(577). 북주와 남조의 진나라(陳)는 대립하다가 북주의 어린 황제인 정제 우문천을 폐위한 고조 문제 양견수나라를 세우고 진나라의 암군 진숙보를 멸망시키면서 서진의 멸망 이래로 분열된 남북조를 통일했다.


3. 여담[편집]


  • 르네 그루세의 명저인 《유라시아 유목제국사》에서는 북위가 카롤루스 대제프랑크 왕국에 비견되는 '중국의 보호자'로 묘사되었다. 게르만족의 이동과 5호의 중원 침입을 유사한 선상에 놓고, 그러한 분열 양상을 통합하여 안정시킨 국가였던 프랑크 왕국과 북위로부터 일정한 알레고리를 포착해낸 듯하다. 마자르족, 아바르족: ???

  • 북위는 고구려의 해동패자로서의 지위를 인정해 고구려 왕에게 정동장군(征東將軍)이란 고위 관직을 하사했다. 또한 고구려 사신을 남조의 사신 다음으로 대했으며 489년(장수왕 77년, 북위 고조 효문제 19년)엔 남조 사신과 고구려 사신을 동급으로 대해 남조 사신이 크게 항의한 바 있었다.

  • 월트 디즈니 애니메이션으로 유명한 <뮬란>의 원형이 되는 《화목란》 이야기가 이 시기에 창작된 것으로 추정된다.시초는 양나라에서 왔지만...

파일:external/ojsfile.ohmynews.com/IE000852196_STD.jpg

  • 황태자로 책봉된 황자의 생모를 처형시키는 자귀모사(子貴母死)라는 냉혹한 제도가 있었는데, 이는 훗날 외척의 세도를 막기 위한 처사였다고 한다. 아무튼 북위 고조 효문제의 유언 때문인지는 몰라도 다음 황제인 제8대 세종 선무제 때 자귀모사 제도는 시대에 뒤쳐지는 제도라면서 철폐되었다.
이와 관련된 일화가 있는데 제1대 황제였던 태조 도무제가 자귀모사라는 명분하에 태자였던 탁발사의 어머니를 처형했다. 탁발사가 밤새 대성통곡을 하자 도무제는 태자가 나약하다며 오히려 죽이려고 들었다. 그러자 태자 탁발사는 밤에 몰래 황궁을 빠져나가 잠적해버렸다. 이후 도무제가 없어진 태자를 대신하여 아들들 중 하란부 출신의 어머니 밑에서 태어난 탁발소를 제위에 앉히려고 했다. 자기 어머니도 죽게 될지 모른다고 생각한 탁발소는 급히 외가인 하란부로 달려가 이를 알려 하란부 휘하의 군사를 모았고, 새벽에 몰래 황궁으로 쳐들어가 부황인 도무제를 죽이는 패륜을 저질렀다. 북위의 창업 군주가 자귀모사 제도로 인해 외척도 아닌 자기 자식에게 죽은 것이었다. 탁발소가 어머니도 살리고 제위에 오르려는 순간, 잠적했던 폐태자 탁발사가 외척의 군대를 이끌고 대역죄인 소탕을 명분으로 삼으며 갑자기 나타나 하란부와 탁발소 일당을 쓸어버리고 황제의 자리에 올랐는데 그가 바로 제2대 황제인 태종 명원제였다. 명원제는 하란부의 쿠데타 사건을 통해 외척의 위험성을 깨달아 자기 어머니를 죽인 자귀모사 제도를 오히려 더 강화시키고 공고히 다져갔다. 이후 제8대 황제인 세종 선무제가 없앨 때까지 자귀모사 제도는 중단되는 일없이 실행되었다.

  • 동성왕 치세하의 웅진백제를 무려 세 차례나 침공했다는 기록이 있다. 당최 왜 침공했는지, 육로로 침공했다면 왜 고구려가 길을 열어줬는지 의문이고, 주로 기마 부대로 편성된 유목민 군대가 해상으로도 가기 어렵다는 결론이 나와 침공의 진위 여부는 지금도 알 수 없다. 관련 내용은 백제-북위 전쟁 문서 참고.

  • 이전 왕조인 후한, 손오, 동진과 더불어 역대 황제들 중에서 요절한 황제가 많았다. 제일 오래 산 제3대 세조 태무제조차도 40대 중반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 위진남북조에서 진나라와 더불어 가장 오래 존속된 왕조이기도 하다. 자그마치 148년이었다. 1위는 진나라로 156년 동안 존속했다.[14] 허나 이는 좁게 따진 것이기에 북위의 전•후신인 대나라, 동•서위까지 합쳐서 계산한다면 북위는 200년이 넘기에 북위가 앞선다.

  • 동진 멸망기의 인물인 사마금룡이 북위 귀족 출신의 부인과 함께 묻힌 사마금룡묘가 발굴된 바 있다. 동진이 멸망할 때 북위로 망명한 한족 귀족 남성과 선비족 귀족 여성의 결합을 보여주는 귀중한 유물이라고 한다


4. 추존 황제[편집]


역대 탁발부 지도자들과 나라 군주들이다.
  • 탁발모: 성황제
  • 탁발대: 절황제
  • 탁발관: 장황제
  • 탁발루: 명황제
  • 탁발월: 안황제
  • 탁발추인: 선황제
  • 탁발리: 경황제
  • 탁발사(俟): 원황제
  • 탁발사(肆): 화황제
  • 탁발기: 정황제
  • 탁발개: 희황제
  • 탁발쾌: 위황제
  • 탁발린: 헌황제
  • 탁발힐분: 무성황제
  • 탁발역미: 시조 신원황제
  • 탁발사막한: 문황제
  • 탁발실록: 장황제
  • 탁발작: 평황제
  • 탁발불: 사황제
  • 탁발녹관: 소황제
  • 탁발의타: 환황제

대나라 군주
대수
묘호
시호

연호
재위기간
1
-
목황제(穆皇帝)
탁발의로(拓跋猗盧)
-
315 ~ 316
2
-
대왕(代王)
탁발보근(拓跋普根)
-
316
3
-
대왕(代王)
탁발씨(拓跋氏)[15]
-
316년
4
태조(太祖)
평문황제(平文皇帝)
탁발울률(拓跋鬱律)
-
316 ~ 321
5
-
혜황제(惠皇帝)
탁발하녹(拓跋賀傉)
-
321 ~ 325
6
-
양황제(煬皇帝)
탁발흘나(拓跋紇那)
-
325 ~ 329
7
-
열황제(烈皇帝)
탁발예궤(拓跋翳槐)[16]
-
329 ~ 335
복위
-
"
탁발흘나
-
335 ~ 337
복위
-
"
탁발예궤
-
337 ~ 338
8
고조(高祖)
소성황제(昭成皇帝)
탁발십익건(拓跋什翼犍)
건국(建國, 338 ~ 376)
338 ~ 376
추존
-
헌명황제(獻明皇帝)
탁발식(拓跋寔)
-
-
-
-
대왕(代王)
탁발규(拓跋珪)
등국(登國, 386 ~ 396)
황시(皇始, 396 ~ 398)
386 ~ 398


5. 역대 황제[편집]


대수
묘호
시호
성명
연호
재위 기간
능호
1대
태조(太祖)
열조(烈祖)
대왕(代王)
도무황제(道武皇帝)
선무황제(宣武皇帝)
탁발규(拓跋珪)
등국(登國) 386년 ~ 396년
황시(皇始) 396년 ~ 398년
천흥(天興) 398년 ~ 404년
천사(天賜) 404년 ~ 409년
386년 ~ 409년
성락금릉
(盛樂金陵)
2대
태종(太宗)
명원황제(明元皇帝)
탁발사(拓跋嗣)
영흥(永興) 409년 ~ 413년
신서(神瑞) 414년 ~ 416년
태상(泰常) 416년 ~ 423년
409년 ~ 423년
운중금릉
(雲中金陵)
3대
세조(世祖)
태무황제(太武皇帝)
탁발도(拓跋燾)
시광(始光) 424년 ~ 428년
신가(神䴥) 428년 ~ 431년
연화(延和) 432년 ~ 435년
태연(太延) 435년 ~ 440년
태평진군(太平眞君)
,440년 ~ 451년,
정평(正平) 451년 ~ 452년
423년 ~ 452년
운중금릉
(雲中金陵)
4대
-
남안은왕(南安隱王)
탁발여(拓跋余)
승평(承平) 452년
452년
-
추존
공종(恭宗)[17]
경목황제(景穆皇帝)
탁발황(拓跋晃)
-
-
-
5대
고종(高宗)
문성황제(文成皇帝)
탁발준(拓跋浚)
흥안(興安) 452년 ~ 454년
흥광(興光) 454년 ~ 455년
태안(太安) 455년 ~ 459년
화평(和平) 460년 ~ 465년
452년 ~ 465년
운중금릉
(雲中金陵)
6대
현조(顯祖)
헌문황제(獻文皇帝)
탁발홍(拓跋弘)
천안(天安) 466년 ~ 467년
황흥(皇興) 467년 ~ 471년
465년 ~ 471년
운중금릉
(雲中金陵)
7대
고조(高祖)
효문황제(孝文皇帝)
원굉(元宏)
연흥(延興) 471년 ~ 476년
승명(承明) 476년
태화(太和) 477년 ~ 499년
471년 ~ 499년
장릉(長陵)
8대
세종(世宗)
선무황제(宣武皇帝)
원각(元恪)
경명(景明) 500년 ~ 504년
정시(正始) 504년 ~ 508년
영평(永平) 508년 ~ 512년
연창(延昌) 512년 ~ 515년
499년 ~ 515년
경릉(景陵)
9대
숙종(肅宗)
효명황제(孝明皇帝)
원후(元詡)
희평(熙平) 516년 ~ 518년
신귀(神龜) 518년 ~ 520년
정광(正光) 520년 ~ 525년
효창(孝昌) 525년 ~ 528년
무태(武泰) 528년
515년 ~ 528년
정릉(定陵)
임시
-
-
효명제의 딸
-
528년
-
임시
-
-
원조(元釗)
-
528년
-
추존
숙조(肅祖)[18]
문목황제(文穆皇帝)
원협(元勰)
-
-
-
추존
-
효선황제(孝宣皇帝)[19]
원소(元劭)
-
-
-
10대
경종(敬宗)
효장황제(孝莊皇帝)
무회황제(武懷皇帝)
원자유(元子攸)
건의(建義) 528년
영안(永安) 528년 ~ 530년
528년 ~ 530년
정릉(靜陵)
11대
-
장광왕(長廣王)
원엽(元曄)
건명(建明) 530년 ~ 531년
530년 ~ 531년
-
추존
-
선황제(先皇帝)
원우(元羽)
-
-
-
12대
-
절민황제(節閔皇帝)
광릉왕(廣陵王)
원공(元恭)
보태(普泰) 531년 ~ 532년
531년 ~ 532년
-
13대
-
폐황제(廢皇帝)
안정순문왕(安定順文王)
원랑(元朗)
중흥(中興) 531년 ~ 532년
531년 ~ 532년
-
추존
-
무목황제(武穆皇帝)[20]
원회(元懷)
-
-
-
14대
-
효무황제(孝武皇帝)
출황제(出皇帝)
원수(元脩)
태창(太昌) 532년
영흥(永興) 532년
영희(永熙) 532년 ~ 534년
531년 ~ 534년
운릉(雲陵)

어째서인지 북위는 역대 황제들이 40대를 넘긴 황제가 없다. 즉 50줄에 든 사람이 없다.


5.1. 비정통[편집]


대수
묘호
시호

연호
재위기간
능호
자립
-
문경황제(文景皇帝)
원유(元愉)
건평(建平) 508년
508년
-
자립
-
양려왕(襄厲王)
원법승(元法僧)
천계(天啓) 525년
525년
-
자립
-
-
원호(元顥)
건무(建武) 529년
529년
-
괴뢰
-
여남문선왕(汝南文宣王)[21]
원열(元悅)
경흥(更興) 532년
532년
-


6. 둘러보기[편집]


송서(宋書)

{{{#d1d5ef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min-width:25%"
[ 열전(列傳) ]
41권 「후비전(后妃傳)」
조안종 · 소문수 · 장애친 · 장궐 · 사마무영 · 호도안 · 원제규 · 노혜남 · 왕헌원 · 하영완 · 심용희 · 왕정풍 · 진묘등 · 강간규 · 진법용 · 사범경
42권 「유목지등전(劉穆之等傳)」
43권 「서선지등전(徐羨之等傳)」
44권 「사회전(謝晦傳)」
유목지 · 왕홍
서선지 · 부량 · 단도제
사회
45권 「왕진악등전(王鎮惡等傳)」
46권 「조륜지등전(趙倫之等傳)」
47권 「유회숙등전(劉懷肅等傳)」
왕진악 · 단소 · 상정 · 유회신 · 유수
조륜지 · 왕의 · 장소
유회숙 · 맹회옥 ,맹용부, · 유경선 · 단지
48권 「주령석등전(朱齡石等傳)」
49권 「손처등전(孫處等傳)」
50권 「호번등전(胡藩等傳)」
주령석 · 모수지 · 부홍지
손처 · 괴은 · 유종 · 우구진
호번 · 유강조 · 원호지 · 장흥세
51권 「종실전(宗室傳)」
유도련 · 유도규 · 유준고
52권 「유열등전(庾悅等傳)」
53권 「장무도등전(張茂度等傳)」
54권 「공계공등전(孔季恭等傳)」
유열 · 왕탄 · 사경인(1) · 원담 · 저숙도(2)
장무도(3) ,장영, · 유등지 ,유병지, · 사방명 · 강이
공계공 · 양현보 · 심담경
55권 「장도등전(臧燾等傳)」
56권 「사첨등전(謝瞻等傳)」
57권 「채곽전(蔡廓傳)」
장도 · 서광 · 부륭
사첨 · 공림지
채곽
58권 「왕혜등전(王惠等傳)」
59권 「은순등전(殷淳 等傳)」
60권 「범태등전(范泰等傳)」
왕혜 · 사홍미 · 왕구
은순 · 장창 · 하연 · 강지연
범태 · 왕준지 · 왕소지 · 순백자
61권 「무삼왕전(武三王傳)」
유의진 · 유의공 · 유의계
62권 「양흔등전(羊欣等傳)」
63권 「왕화등전(王華等傳)」
64권 「정선지등전(鄭鮮之等傳)」
양흔 · 장부 · 왕미
왕화 · 왕담수 · 은경인 · 심연지
정선지 · 배송지 · 하승천
65권 「길한등전(吉翰等傳)」
66권 「왕경홍등전(王敬弘等傳)」
67권 「사령운전(謝靈運傳)」
길한 · 유도산 · 두기 · 신념
왕경홍(4) · 하상지
사령운
68권 「무이왕전(武二王傳)」
유의강 · 유의선
69권 「유담등전(劉湛等傳)」
70권 「원숙전(袁淑傳)」
71권 「서담지등전(徐湛之等傳)」
유담 · 범엽
원숙
서담지 · 강담 · 왕승작
72권 「문구왕전(文九王傳)」
유삭 · 유굉 · 유창 · 유휴인 · 유휴우 · 유휴업 · 유휴천 · 유이부 · 유휴약
73권 「안연지전(顏延之傳)」
74권 「장질등전(臧質等傳)」
75권 「왕승달등전(王僧達等傳)」
안연지
장질 · 노상 · 심유지
왕승달 · 안준
76권 「주수지등전(朱脩之等傳)」
77권 「유원경등전(柳元景等傳)」
78권 「소사화등전(蕭思話等傳)」
주수지 · 종각 · 왕현모
유원경 · 안사백 · 심경지
소사화 · 유연손
79권 「문오왕전(文五王傳)」
유탄 · 유위 · 유혼 · 유휴무 · 유휴범
80권 「효무십사왕전(孝武十四王傳)」
유자상 · 유자훈 · 유자방 · 유자욱 · 유자란 · 유자인 · 유자진 · 유자원 · 유자우 · 유자맹 · 유자운 · 유자사(劉子師) · 유자소 · 유자사(劉子嗣) · 유찬
81권 「유수지등전(劉秀之等傳)」
82권 「주랑등전(周朗等傳)」
83권 「종월등전(宗越等傳)」
유수지 · 고침 · 고기지
주랑 · 심회문
종월 · 오희 · 황회
84권 「등완등전(鄧琬等傳)」
85권 「사장등전(謝莊等傳)」
86권 「은효조등전(殷孝祖等傳)」
등완 · 원의 · 공기(孔覬)
사장 · 왕경문(5)
은효조 · 유면
87권 「소혜개등전(蕭惠開等傳)」
88권 「설안도등전(薛安都等傳)」
89권 「원찬전(袁粲傳)」
소혜개 · 은염
설안도 · 심문수 · 최도고
원찬
90권 「명사왕전(明四王傳)」
유우 · 유홰 · 유숭 · 유희
91권 「효의전(孝義傳)」
공영 · 유유(劉瑜) · 가은 · 곽세도 · 자원평 · 엄세기 · 오규 · 반종 · 장진지 · 왕팽 · 장공 · 서경 · 손법종 · 범숙손 · 복천여 · 허소선 · 여제민 · 손극 · 하자평
92권 「양리전(良吏傳)」
왕진지 · 두혜도 · 서활 · 육휘 · 완장지 · 강병지 · 왕흠지
93권 「은일전(隱逸傳)」
대옹 · 종병 · 주속지 · 왕홍지 · 완만영 · 공순지 · 유응지 · 공기(龚祈) · 적법사 · 도잠 · 종욱지 · 심도건 · 곽희림 · 뇌차종 · 주백년 · 왕소 · 관강지
94권 「은행전(恩倖傳)」
대법흥 · 완전부 · 왕도륭 · 양운장
95권 「삭로전(索虜傳)」
96권 「선비토욕혼(鮮卑吐谷渾)」
삭로
토욕혼
97권 「이만전(夷蠻傳)」
임읍국 · 부남국 · 가라타국 · 가라단국 · 반황국 · 반달국 · 사파파달국 · 사자국 · 가비려국 · 고구려 · 백제국 · 왜국 · 형옹주만 · 예주만
98권 「저호전(氐胡傳)」
99권 「이흉전(二凶傳)」
구지 · 저거몽손
유소(劉劭) · 유준(劉濬)
100권 「자서전(自序傳)」
심약
(1) 본명이 사유(謝裕)로 유유의 휘를 범하여 자인 경인(景仁)으로 표기되었다.
(2)본명이 저유지(褚裕之)로 유유의 휘를 범하여 자인 숙도(叔度)로 표기되었다.
(3) 본명이 장유(張裕)로 유유의 휘를 범하여 자인 무도(茂度)로 표기되었다.
(4) 본명이 왕유지(王裕之)로 유유의 휘를 범하여 자인 경홍(敬弘)으로 표기되었다.
(5) 본명이 왕욱(王彧)으로 유욱의 휘를 범하여 자인 경문(景文)으로 표기되었다.





남제서(南齊書)

{{{#CBE4F9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 열전(列傳) ]
21권 「문혜태자전(文惠太子傳)」
22권 「예장문헌전(豫章文獻王傳)」
23권 「저연등전(褚淵傳)」
소장무
소억
저연 · 왕검
24권 「유세륭등전(柳世隆等傳)」
25권 「원숭조등전(垣崇祖等傳)」
26권 「왕경칙등전(王敬則等傳)」
유세륭 · 장괴
원숭조 · 장경아
왕경칙 · 진현달
27권 「유회진등전(劉懷珍等傳)」
28권 「최조사등전(崔祖思等傳)」
29권 「여안국등전(呂安國等傳)」
유회진 · 이안민 · 왕현재
최조사 · 유선명 · 소간 · 원영조
여안국 · 주산도 · 주반룡 · 왕광지
29권 「여안국등전(呂安國等傳)」
30권 「설연등전(薛淵等傳)」
31권 「강밀등전(江謐等傳)」
여안국 · 주산도 · 주반룡 · 왕광지
설연 · 대승정 · 환강 · 초도 · 조호
강밀 · 순백옥
32권 「왕곤등전(王琨等傳)」
33권 「왕승건등전(王僧虔等傳)」
34권 「우완지등전(虞玩之等傳)」
왕곤 · 장대 · 저현 · 하집 · 왕연지 · 원도
왕승건 · 장서
우완지 · 유휴 · 심충 · 유고지 · 왕심
35권 「고조십이왕전(高祖十二王傳)」
소영 · 소황 · 소엽 · 소고 · 소장 · 소삭 · 소감 · 소봉 · 소예 · 소갱 · 소구 · 소현
36권 「사초종등전(謝超宗等傳)」
37권 「도휘등전(到撝等傳)」
사초종 · 유상
도휘 · 유전 · 우종· 호해지
38권 「소경선등전(蕭景先等傳)」
39권 「유환등전(劉瓛等傳)」
소경선 · 소적부
유환 · 육징
40권 「무십칠왕전(武十七王傳)」
소자량 · 소자경(卿) · 소자향 · 소자경(敬) · 소자무 · 소자륭 · 소자진 · 소자명 · 소자한 · 소자륜 · 소자정 · 소자악 · 소자문
소자준 · 소자림 · 소자건 · 소자하
41권 「장융등전(張融等傳)」
42권 「왕안등전(王晏等傳)」
43권 「강효등전(江斅等傳)」
장융 · 주옹
왕안 · 소심 · 소탄지 · 강석
강효 · 하창우 · 사약· 왕사원
44권 「서효사등전(徐孝嗣等傳)」
45권 「종실전(宗室傳)」
46권 「왕수지등전(王秀之等傳)」
서효사 · 심문계
소도도 · 소도생 · 소면
왕수지 · 왕자 · 육혜효 · 소혜기
47권 「왕융등전(王融等傳)」
48권 「원단등전(袁彖等傳)」
49권 「왕환등전(王奐等傳)」
왕융 · 사조
원단 · 공치규 · 유회
왕환 · 장충
50권 「문이왕명칠왕전(文二王·明七王傳)」
소소수 · 소소찬 · 소보의 · 소보현 · 소보원 · 소보인 · 소보유 · 소보숭 · 소보정
51권 「배숙업등전(裴叔業等傳)」
배숙업 · 최혜경 · 장흔태
52권 「문학전(文學傳)」
구영국 · 단초 · 변빈 · 구거원 · 왕지심 · 육궐 · 최위조 · 왕준지 · 조충지 · 가연
53권 「양정전(良政傳)」
부염 · 우원 · 유회위 · 배소명 · 심헌 · 이규지 · 공수지
54권 「고일전(高逸傳)」
저백옥 · 명승소 · 고환 · 장영서 · 하구 · 유규 · 유역 · 종측 · 두경산 · 심유사 · 오포 · 서숙
55권 「효의전(孝義傳)」
최회진 · 공손승원 · 오흔지 · 한계백· 손담 · 화보 · 한영민 · 봉연백 · 오체지 · 왕문수 · 주겸지 · 소예명 · 악이· 강필 · 두서 · 육강
56권 「행신전(倖臣傳)」
기승진 · 유계종 · 여법량 · 여문현· 여문도
57권 「위로전(魏虜傳)」
58권 「만・동남이전(蠻・東南夷傳)」
59권 「유목전(遊牧傳)」
위로
고려· 가라 · 왜국 · 임읍 · 부남국 · 교주
예예로 · 하남지 · 양씨저 · 탕창
60권 「자서전(自序傳)」
소자현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3-12-01 06:33:09에 나무위키 북위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몽골어족이나 튀르크어족에 속했다고 여겨지는 언어이나 사용자가 없는 사어이기에 둘 다 정설에 이르지는 못한 상황이다. 다만 동호계는 몽골계의 선조로 보기 때문에 보통은 몽골어족쪽을 더 유력하게 본다.[2] 정복왕조는 카를 비트포겔의 이론이었다. 사회학을 기반으로 하여 유목왕조와 한족왕조를 설명한 서구 학계의 이론이다.[3] 고유 문자의 제정이나 2원적인 통치 조직의 형성 등[4] 중국의 유명한 학자인 진인각은 선비족 지배 계층들이 수•당을 건국했다는 학설을 지지했다. 서양학계에서는 북주와 북제를 프랑크 왕국에서 갈라진 메로빙거 왕조 및 카롤링거 왕조 등과 비교한다.[5] 이 경우 삼국시대의 위나라는 조위(曹魏)가 된다.[6] 탁발선비는 종종 타브가치(tabgachi)로 표기되기도 하는데, 이 둘은 물론 동일한 집단의 다른 표기로 여겨지나 엄밀한 의미에서 타브가치와 탁발선비는 구분되어야 한다는 견해가 있다. 즉 타브가치의 원 발상지는 대흥안령 산맥 북쪽의 알선동(嘎仙洞)이었는데, 이후 북중국과 인접한 내몽골 지역으로 집단이 이동하면서 서요하와 동몽골 지역에 본래 거주하던 선비족 집단과 통합이 이루어지게 되었다는 것이다. 박한제 교수의 《중국역사기행 3권 - 제국으로 가는 긴 여정》의 <알선동> 파트 참조.[7] 대나라는 본래 춘추전국시대 산서성 북쪽 지역에 위치해 있었던 국가였다.[8] 중산이 함락당한 이후 후연은 상당한 내분을 겪었다, 게다가 하필이면 도무제 탁발규에게 얻어맞고 난 시기에 고구려광개토대왕의 침공을 받아 완전히 분열되고 말았다. 그 여파로 인해 요서의 북연과 산동의 남연으로 나뉘었다.[9] 북주의 경우 우문호의 전횡과 선제 우문윤의 실정이 있고, 발해 고씨의 북제는 제대로 된 황제 노릇한 사람은 죄다 비정상이었다.[10] 북위 황실도 성을 탁발(拓跋)에서 (元)으로 고쳤다.[11] 조정내에서 30세 이하의 관료가 호어를 쓰다 적발될 경우, 불이익을 줬다.[12] 선비족 귀족들 간의 등급을 정하고, 같은 급끼리의 귀족들만 결혼 가능케 하여 선비족들끼리 뭉치지 못하게 만들기 위해서였다.[13] 제천 의식의 일종.[14] 서진동진은 영토나 주변 정세가 달라졌을 뿐 근본적으로 황실의 성씨, 정치체제 모두 동일한 왕조였다. 당장 정사인 《진서》(晉書)도 서진과 동진을 별도의 왕조로 보지 않고 모두 아울렀다.[15] 탁발보근의 아들. 이름은 실전되었으며 탁발보근이 죽은 뒤 뒤를 이어 즉위했으나 그해 12월에 사망함.[16] 329년 탁발흘나가 도망가자 추대받아 재위.[17] 북위 문성제에 의해 추존됨.[18] 북위 효장제에 의해 추존됨. 추후 절민제 때 폐지.[19] 북위 효장제에 의해 추존됨.[20] 북위 효무제에 의해 추존됨.[21] 양무제에 의해 괴뢰 황제로 책봉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