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슈케크 (r20210301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이미지:다른 뜻 아이콘.sv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도시의 과거 명칭과 동명인 소련의 군인에 대한 내용은 미하일 프룬제 문서

미하일 프룬제#s-번 문단을
미하일 프룬제#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비슈케크 (키르기스스탄)




파일:external/static.thousandwonders.net/Bishkek.640.32146.jpg
파일:external/static.thousandwonders.net/Bishkek.640.32148.jpg

파일:attachment/비슈케크/Example.jpg

알라투 광장

1. 개요
2. 역사
3. 상세
4. 기타


1. 개요[편집]



키르기스스탄수도이자 최대의 도시. '비쉬케크', '비쉬켁', '비슈켁' 등으로 쓰이기도 한다. 인구는 약 100만 명. 카자흐스탄알마티를 롤모델으로 점점 알마티스럽게 변해가고 있다.

2. 역사[편집]


실크로드의 요충지에 있지만 의외로 역사가 깊은 도시는 아니라서 1878년 러시아 제국 군대가 주둔지를 건설한 것이 이 도시의 시초이다. 러시아 혁명으로 제정이 무너진 뒤 소련 시절에는 비슈케크 출생의 공산주의자 미하일 프룬제(Михаил Васильевич Фрунзе, Mikhail Vasileyevich Frunze) 장군의 이름을 딴 프룬제(Фрунзе, Frunze)로 도시 이름이 개명되기도 했다가 1991년 소련이 붕괴하고 키르기스스탄이 독립하면서 원래의 도시명으로 환원되었다.

3. 상세[편집]


키르기스스탄 국토 북부에 위치. 북쪽 국경 건너편 카자흐스탄의 최대 도시인 알마티와도 꽤 가깝다.[1] 인구는 약 90만명으로 그리 큰 도시라고 할 수는 없지만 제2의 도시인 남부의 오쉬(Ош)의 인구가 30만에도 못 미치는 나라이기 때문에 키르기스스탄 기준으로는 상당히 큰 도시라고 할 수 있다. 키르기스스탄의 관문 마나스 국제공항이 도심 북쪽 30km 거리에 있다.

도시의 역사가 별로 길지 않기 때문에 공원과 박물관, 미술관, 한때 이 도시의 이름이었던 미하일 프룬제의 초가집 생가 정도를 제외하면 관광지라고 할 만한 곳은 그리 많지 않다. 여행자들에게는 도시 자체보다는 키르기스스탄 전체에 퍼져있는 초원과 계곡, 호수로 가는 거점 역할을 하는 곳. 해발 5천미터에 달하는 만년설로 뒤덮인 고봉이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기 때문에 날씨가 좋은 날에는 도심에서도 멋진 풍경을 볼 수 있다.

4. 기타[편집]


커맨드 앤 컨커 제너럴 중국미션 6의 주 무대로 등장하게 된다. 이 지역의 철도가 있는데 GLA가 중국군에게서 탈취하여 병력을 수송하는 열차를 움직인다.신병 배출열차? 하지만 중국군은 흑수선을 비롯한 기동부대를 조직하여 성난 군중이 출몰하는 축구 경기장과 철교를 파괴하여 GLA를 몰아낸다.

아시아나항공이 마나스 국제공항에 2016년에 주 2회의 운수권을 배분 받았으나 장기간 운항하지 않다가, 2020년 운수권이 티웨이항공으로 넘어갔다. 우한 코로나 사태로 인해 현재 취항하지 않고 있다. 한국으로 가려면 알마티 혹은 누르술탄(에어 아스타나) 혹은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항공)를 경유해야 한다.

2020년 4월 11일 티웨이항공에서 우리 교민 수송으로 인해 전세기를 투입하였다. 인천에서 출발 하였으며, 대략 7시간이 걸렸다. 7시간 거리를 보잉 737로 운행했다. 때문에 738로 운행 할수도 있을것 같다. 우리의 다리가 7시간동안 죽어 나갑니다


[1] 사실 한국에서 키르키스스탄에 가려면 알마티가 최단거리라 알마티를 거칠 수 밖에 없게 되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