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휘공주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조선 효종의 왕녀
숙휘공주 | 淑徽公主

출생
1642년(인조 20년)
사망
1696년(숙종 22년) 3월 17일
(향년 55세)
조선 한성부 북부 순화방 창의궁
부왕
효종
모후
인선왕후
부군
인평위 정제현(鄭齊賢)[1]
자녀
2남 1녀
(장남) 정인상[2] (조졸)
(차남) 정태일
(1녀)(조졸)
묘소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대자동 산 1-39

1. 개요
2. 생애
2.1. 혼인
2.2. 논란
2.3. 과부가 되다
3. 여담
4. 드라마 마의의 등장인물



1. 개요[편집]


조선 효종인선왕후의 4녀. 현종의 여동생이고, 숙종고모가 된다.

2. 생애[편집]



2.1. 혼인[편집]


1653년(효종 4) 12세의 나이로 우참찬 정유성[3]의 손자이자 정창징의 아들인 정제현과 혼인하였는데, 숙휘공주의 가례 날은 하필 인조의 왕비 인열왕후의 기신(忌晨)이었다.[4]

2.2. 논란[편집]


이때에 나라 살림이 썩 좋은 형편도 아니었지만, 왕실에서는 여러 공주들을 위해 재화를 아끼지 않았다. 효종 대에 공주가 나가서 살 집을 크게 지으니, 시할아버지 정유성이 집을 크게 짓지 말기를 간청하여 효종이 70여 간으로 줄여주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마저도 국법에 명시된 것보다 크게 지었다.

현종은 여동생 숙휘공주를 위해 군사 500명을 투입해서 집 수리를 시켰는데, 무더위에 군대를 동원해 일을 시키는게 말이 되냐는 비판을 받자 "이렇게 일할 곳이 많은데 5백명을 이틀만 일 시키는 것도 내가 생각해서 한 것"이라고 말했다.[5] 또 흉년이 극심하여 백성들이 죽었다는 보고가 잇달아 올라오는 와중에, 숙휘공주의 집을 짓겠다고 큰 공사를 벌여서 비판 받았다.

또한 평안남도 용강현에 적통지라고 하는 둑이 있었는데, 이 둑은 백성의 논 수천 두락에 물을 댈 수 있었다. 공주가 이 둑을 무너뜨리고 전답을 만드려고 하는 바람에 놀란 관찰사가 "백성들 위해 둑이 있으니 못하게 하라"고 왕에게 아뢴 일도 있었다.

2.3. 과부가 되다[편집]


1662년(현종 3) 남편 정제현이 세상을 떠났고, 1685년(숙종 11) 아들 정태일마저 세상을 떠났다. 이후 숙휘공주는 과부가 되어 살았다.

그런데, 정제현이 죽기 전에 인평위 일가가 저주에 당했다는 의혹이 있었다. 공주의 시할아버지 정유성이 호남을 순찰할 때, 전주 기생 설매에게 빠져 첩으로 들였다. 설매가 들어온 뒤, 정제현이 갑자기 병을 얻어 일어나지 못하니 인선왕후가 저주를 의심한 것이다. 사람을 시켜 집을 파헤치게 했더니 땅에서 온갖 더럽고 요사스러운 물건들이 나왔다. 그래서 나인 예금 등을 고문했는데, 중간에 말이 바뀌는 등 증언이 오락가락 하였고, 15세의 어린 나이로 13차례나 고문을 받다가 죽었다. 기생 설매는 일이 발각되자 진작 독약을 먹고 죽은 상황이었으므로 더이상 얻어낼 것도 없었고 사건은 흐지부지 끝나고 말았다.[6]

3. 여담[편집]


  • 《공사견문록》에 따르면, 숙휘공주는 당시 유행이었던 수 놓은 치마 한 벌을 갖기를 소원했다. 지금으로 치면 명품 그래서 아버지 효종에게 간청했는데, 효종은 "임금은 검소함을 실천해야 한다"며 공주의 말을 들어주지 않았다. 대신 "나중에 너의 모친(인선왕후)이 대비가 되면 수 놓은 치마를 입더라도 허물이 되지 않을 테니, 참고 기다리라"고 했다.

4. 드라마 마의의 등장인물[편집]


배우는 김소은.

현종의 여동생으로 소문난 덕후.[7]관련 기사.강지녕과는 절친한 벗처럼 지낸다. 순수하면서도 상큼발랄한 캐릭터로 등장, 부하로 곽 상궁과 마 군관을 데리고 다닌다. 역사상으로는 효종의 4녀이나, 작중에서는 현종의 대사로 미루어 보아 인선왕후의 외동딸로 보인다. 애완묘 달이가 병에 걸려서 먹이를 통 먹지 않아 우울해 하다가 강지녕의 권유로 이타인 마을에 드나들다가 왜인들의 추파를 받게 되고, 이때 자신들을 구해준 백광현에게 관심을 갖는다. 게다가 백광현이 사복시의 마의사복들이 전부 포기했던 달이를 치료하자 호감이 생기기 시작하고, 이후 호감이 쌓이고 쌓여 본격적으로 백광현을 향한 애정을 적극적으로 드러낸다. 심지어 10회에서는 자기도 모르게 뺨에 키스까지 해버리고 만다! 그리고 그것을 강지녕이 우연히 보게 된다!!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오히려 정히로인인 강지녕보다 더 인기가 많은 듯.

21회에서는 '안 이루어져도 좋으니 마음이라도 전하고 싶다'는 이유로 등불 축제에 광현을 불러내 고백하기 직전까지 갔으나 하필 대비와 중전도 나들이를 나온 덕에 또 계획은 실패. 그 뒤 강상죄 에피 때 광현과 서은서의 관계를 의심해서 서은서의 집에 직접 행차에 그녀를 떠 보나, 광현이 좋아하는 사람이 서은서는 아니라는 사실을 듣고, 누군지 궁금해한다. 그러다 마 군관의 '지녕 아가씨한테 물어보면 되잖아요'란 말을 듣고 정말 지녕인지 고민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27회에서 8년만에 영달과 광현으로 재회하여 러브 모드에 빠져있는 강지녕백광현의 모습을 목격하면서 간접적으로 차였다… 그래도 광현에 대한 사랑이 컸기 때문인지 지녕과 함께 고주만의 죽음에 대한 죄로 유배가는 광현이 탈출하는 것을 도왔다.

원래 역사대로라면 이 시점에서 아들 둘 딸린 과부가 되어 있어야 하나, 어차피 원래 역사와는 안드로메다로 떠난 본 사극의 특성상 그냥 유야무야 넘어갈 듯.

결혼하지 않으려고 애를 썼으나, 3년 타임워프 뒤에 뜬금없이 청상과부로 등장하여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역사에 충실하긴 했다. 하지만 그 성격 어디 안 간다고, 3년 탈상 끝나자마자 새 옷 사러 나가서는 어느새 친해진 한때는 사랑의 라이벌이었던. 서은서의 코디 및 '나쁜 짓은 몰래 몰래 하라'는 조언을 받는다. 두 과부 콤비의 이 모습을 바라보는 곽 상궁과 마 군관의 표정이 볼거리.

그리고 자유롭게 살려 했건만 친정 가족들의 배려로 원치 않게 다시 입궁하는 신세가 되었고, 청상 선배 은서에게 상담을 구하러 갔다가 광현이 살아있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광현이 청나라 황후의 시료를 무사히 마치고 국격을 세운 뒤로 면천되고 양인이 되어 혜민서의 의관으로 당당하게 입성하게 되자,[8] 오랜 벗인 지녕과 광현의 혼례를 계획하며 자기 혼례복을 고르듯 설레는 마음으로 혼례 준비를 했으나[9]… 도성에서 발견된 첫 두창 환자를 돌보다가 그만 두창에 걸리고 만다.

그동안 극의 웃음과 활기를 담당했던 숙휘공주가 (당시로서는) 불치병에 걸려 처연하게 죽어가는 충격적인 전개가 이어지자 이대로 숙휘공주가 사망하는 것이 아닌가 시청자들이 우려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실제 숙휘공주는 위의 생몰연대를 보면 알 수 있듯이 향년 54세의 나이로 사망하였기에 설마 극중에서 죽지는 않을 듯 하다. 현종 대를 지나 조카인 숙종 22년대까지 생존한다는데…

옆 동네 S본부에서 조카 숙종이 즉위할 때까지만 해도 생생하게 살아있을 것이니 걱정 하지 말자. 다행히 역사왜곡 없이. 두창이 더욱 악화되어 현옹이 온 상태에서 [10] 목구멍에 있는 옹을 마침(馬針)으로 터트려 피를 토해내게 한 백광현의 시료 덕에 구사일생하게 된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8 00:07:00에 나무위키 숙휘공주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본관은 영일, 자는 사숙(思叔)이다. [2] 국조인물고에 따르면, 효종이 이름을 지어주었다고 한다. [3] 정유성은 포은 정몽주의 9대손이다. [4] 기신은 다른 말로 기일이라고 한다. 기신에는 술도 마시지 않고, 고기도 먹지 않고, 음악도 듣지 않는 등 매사에 조심해야 하는 날이다. [5] 현종실록 2권, 현종 1년 5월 24일 무인 1번째기사. # [6] 현종실록 2권, 현종 1년 3월 17일 임신 1번째기사. # [7] 정작 역사상 고양이를 좋아한 이는 숙휘공주의 언니인 숙명공주가 아닐까 추정하게 하는 아버지 효종과 숙명공주의 편지가 남아있다. 그 내용은 "시집 갔으면 남편에게 정성을 다해야지, 고양이를 끌어안고 있으면 어찌하느냐? 감기 걸렸으면 약이나 지어 챙겨먹거라." 따… 딱히 딸년 감기가 걱정돼 보낸 건 아니야!! 숙명공주는 평소 가족과 훈민정음으로 편지를 자주 주고 받았고 이것이 많이 남아있어 서간집도 있다. 또한 숙명공주, 숙휘공주의 조카숙종도 애묘가였다. 숙종의 애묘는 고모에게 영향을 받은 것일지도 모른다.[8] 이 직전, 치종원에 공주가 들어간 사이 소가영이 밖에서 기다리는 곽 상궁에게 "아줌마"라고 했다. 공주가 나오자 하소연하는데, 오히려 공주는 가영의 편을 들더니 '''가자, 아줌마!"'라며 쐐기를 박는다.[9] 이때 하는 말이 정말 가관인데, 서은서가 두 사람의 신분 차이를 걱정하자, 만약 지녕이가 광현이를 거절하면 자신이 광현이를 데려갈것이고 같이 야반 도주도 할 수 있다는 말을 한다.[10] 백광현이 두창을 치료하여 공을 세울까 염려한 이명환의 수족 최형욱이 일부러 백광현을 엿먹이려고 두창에 치명적인 약재인 사향을 써서 숙휘공주의 병증을 악화시키는 만행을 저질렀다. 아니 이 자식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