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 제국의 역습

덤프버전 : r20240101


파일:스타워즈 로고.svg
회색 배경 : 일정 미공개
기울임체 : 예정된 작품




[ 영화 ]
스카이워커
사가

오리지널
파일:새로운 희망 디즈니+ 로고.png
파일:제국의 역습 디즈니+ 로고.png
파일:제다이의 귀환 디즈니+ 로고.png
프리퀄
파일:보이지 않는 위험 로고.png
파일:클론의 습격 로고.png
파일:시스의 복수 로고.png
시퀄
파일:깨어난 포스 로고.png
파일:라스트 제다이 로고.png
파일: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로고.png
스핀오프
앤솔로지
파일:로그 원 로고.png
파일:한 솔로.png
애니메이션
파일:스타워즈 클론전쟁 극장판 로고.png
신규 시리즈
샤민 오바이드-차노이의 영화
데이브 필로니의 영화
제임스 맨골드의 영화
}}}

[ TV 시리즈 ]
실사
드라마

파일:만달로리안 디즈니+ 로고.png
시즌 1 · 2 · 3 · 4
파일:북 오브 보바 펫 디즈니+ 로고.png
파일:Ahsokalogo.png

파일:오비완 로고.png

파일:안도르 로고.png
시즌 1 · 2
애콜라이트
랜도
스켈레톤 크루
캐넌
애니메이션

파일:스타워즈 클론전쟁 로고.png
시즌 1 · 2 · 3 · 4 · 5 · 6 · 7 (파이널 시즌)
파일:반란군 로고2.png
시즌 1 · 2 · 3 · 4
파일:운명의 포스 로고.png
시즌 1 · 2
파일:저항군 로고.png
시즌 1 · 2

파일:배드 배치 로고.png
시즌 1 · 2 · 3

파일:스타워즈 제다이 이야기 로고.png

레전드 및 논캐넌
애니메이션

파일:클론 전쟁2D 로고.png
파일:비전스 로고.png
파일:젠 - 그로구와 더스트 버니 로고.png
레고
애니메이션

파일:홀로크론을 찾아라.png
파일:제다이 사원 탈출.png
파일:코루스칸트 습격.png
파일:베이더와 스카이워커의 결투.png

파일:베이더와 스카이워커의 정면승부.png

파일:드로이드의 전설.png
파일:일어난 저항군.png

파일:스타워즈 올스타즈.png

파일:레고 스타워즈 홀리데이 스페셜.png
파일:레고 스타워즈 무시무시한 이야기.png

파일:레고 스타워즈 여름 휴가.png


<-1> 기타 ||<-5><width=26%>
파일:피니와 퍼브 스타워즈.png
}}}

[ 기타 ]
도서
소설
Novels (Adult / Young Adult / Junior) · Short Stories · Graphic Novels · Young Readers · Roleplaying Sourcebooks
스타워즈: 하이 리퍼블릭
[ Phase I: The Light of Jedi ]
[ Phase II: Quest of the Jedi ]
[ Phase III: Trials of the Jedi ]
코믹스
Marvel Comics · IDW Publishing · Disney–Lucasfilm Press · StarWars.com Webcomics
기타
Art Books · Making-of Books · Reference Books
기타 애니메이션
Blips · · 갤럭시 어드벤처 · Roll Out ·
게임
Journeys: The Phantom Menace · Rebels: Ghost Raid · Commander · Rebels: Rebel Strike · Journeys: Beginnings · Rebels: Recon Missions · Heroes Path · Uprising · Rebels: Team Tactics · Rebels: Strike Missions · Battlefront I · Yoda's Jedi Training · Rebels: Special Ops · Boots on the Ground · Battlefront II · Droid Repair Bay · Secrets of the Empire · 제다이: 오더의 몰락 · Vader Immortal: A Star Wars VR Series · 스쿼드론 · Tales from the Galaxy's Edge · Hunters ·Rise to Power · 제다이: 서바이버 · Eclipse · 아웃로
테마파크

※ 기타 매체는 캐넌 항목 참조.







스타워즈: 제국의 역습 (1980)
Star Wars: The Empire Strikes Back

파일:external/vignette3.wikia.nocookie.net/Empire_strikes_back_old.jpg
[1]

감독
어빈 커슈너
각본
리 브라켓
로렌스 캐스던
원안
조지 루카스
제작
제임스 블룸
하워드 G. 카잔지안
게리 커츠
조지 루카스
로버트 와츠
주연
마크 해밀
해리슨 포드
캐리 피셔
빌리 디 윌리엄스
안소니 다니엘스
데이비드 프라우즈
케니 베이커
피터 메이휴
프랭크 오즈
촬영
피터 서치키
편집
폴 허시
음악
존 윌리엄스
미술
노먼 레이놀즈
의상
존 몰로
제작사
파일:루카스필름 로고.svg[[파일:루카스필름 로고 화이트.svg
배급사
파일:미국 국기.svg 20세기 스튜디오 (1980 ~ 1997)
파일:미국 국기.svg 월트 디즈니 스튜디오스 모션 픽처스 (2020)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20세기 폭스 코리아
개봉일
파일:미국 국기.svg 1980년 5월 21일
파일:미국 국기.svg 1981년 7월 31일 재개봉
파일:미국 국기.svg 1982년 11월 19일 재개봉
파일:미국 국기.svg 1997년 2월 21일 재개봉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7년 4월 26일
파일:미국 국기.svg 2020년 7월 10일 재개봉
파일:미국 국기.svg 2020년 9월 25일 재개봉
상영 시간
124분 (2시간 4분)
제작비
1800만 달러
월드 박스오피스
$538,375,067
북미 박스오피스
$290,475,067
스트리밍
파일:Disney+ 로고.svg[[파일:Disney+ 로고 화이트.svg
상영 등급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파일:영등위_전체관람가_2021.svg 전체 관람가

파일:미국 국기.svg 파일:PG 로고.svg

1. 개요
2. 포스터
3. 예고편
4. 제작
5. 줄거리
5.1. 진실
7. 평가
8. 수상
9. 흥행
10. 말말말
11. 기타 포스터
12. 한국에서의 공개
13. 제국의 삽질
14. 한국어 더빙
14.1. MBC 1988년[2]
14.2. MBC 2003년
14.3. KBS 2006, 2008년
14.3.1. 우리말 제작진
15. 여담




1. 개요[편집]


파일:제국의 역습 Apple TV 배경.webp

마크 해밀 주연, 어빈 커슈너 연출의 스타워즈 오리지널 삼부작의 2번째 작품으로, 《새로운 희망》의 후속작이자 《제다이의 귀환》의 전작이다. 명실공히 스타워즈를 전설로 만든 작품으로, 작품의 완성도도 매우 훌륭하면서 스타워즈를 넘어 영화 역사상 손에 꼽을 충격적인 전개가 영화에서 등장한 것으로 유명하다. 특수효과만이 아닌 스토리면에서도 혁신적인 모습을 보인 그야말로 기념비적인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아카데미 음향효과상·특별공로상[3] 수상, 미술상·음악상 후보작.

대표적인 전편을 뛰어넘는 속편 영화 중 하나다.[4] 오리지널 3부작뿐만 아니라 전체 9편의 정규 에피소드와 앤솔로지까지 포함하여 극장에 개봉된 역대 모든 스타워즈 중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작품. 그리고 《제국의 역습》을 시작으로 이후 개봉한 스타워즈 시리즈는 전부 한편의 영화로서 완결성을 지니기보단, 시리즈 내 에피소드의 하나로 전체 시리즈에 귀속되는 구성을 취하게 된다.[5] 이는 새로운 희망이 대박이 나자 이후 루카스가 초기에 기획한 하나의 장편 시리즈로 나아가기로 했기 때문으로 보인다.[6]

참고로 개봉 당시에는 에피소드 5가 아니었다. 1997년 스타워즈 스페셜 에디션 개봉 때 혹은 1999년 프리퀄이 정식 개봉할 때까지 거의 20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단지 그냥 '스타워즈 2'라 불렀다.[7]


2. 포스터[편집]




3. 예고편[편집]






4. 제작[편집]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조지 루카스는 전편에서 제작비를 대어주었던 20세기 폭스사의 도움을 받지 않고, 1800만 달러의 제작비를 전부 자신이 부담했다. 그 대신 20세기 폭스는 배급만을 맡고, 세계 흥행의 모든 수입은 자신의 영화사 루카스필름이 권리를 가지도록 하였다. 이로 인해 그는 일시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었고 돈을 빌려준 친구들로부터도 상당한 비난을 받은 일화가 있다. 그러나 이 영화는 개봉한 80년에만 1억 4천만 달러 이상을 벌었고, 지금까지 2억 달러를 넘는 수입을 기록하여 2000년대까지 역대 흥행 순위 7위를 유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막대한 수익을 올린 루카스는 안정된 위치를 굳혔고, 이런 식의 제작에 재미를 붙여서 스티븐 스필버그라는 또 한 명의 거물과 손을 잡고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를 제작 했다. 그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미술상, 녹음상, 음악상 후보에 올라 그중 녹음상을 수상했고, 특수촬영상은 경쟁 상대가 없는 단일 후보로 수상을 했다.

루카스가 원안을 맡아 리 브랫킷에게 전달했지만 브랙킷이 쓴 각본이 마음에 안 들어 본인이 다시 작성했다. 이를 로렌스 카스단과 같이 작업해 제국의 역습의 각본이 된 것이지만, 비록 브랙킷의 기여가 적었음에도 루카스는 본인 대신 브랙킷의 이름을 엔딩 크레딧에 각본가로 올려두고 자신의 이름은 원안으로만 남겨두었다.[8][9]

조지 루카스는 제작자로 활동했기에 21살 위의 어빈 커슈너에게 감독을 맡겼다. 그리고 이는 《제국의 역습》을 걸작의 반열로 올려놓는 진정한 신의 한 수가 됐다. 화려한 대박은 없지만 꾸준히 여러 영화를 연출한 커슈너를 위하여 루카스는 제작 기자회견에 일부러 나오지 않고 기자들에게 감독에게 질문하라고 할 정도로 감독을 배려했다.


매트 페인팅 기법을 썼다.

촬영 당시 제목을 엉뚱한 영화로 속여서 촬영했다. 전작이 세계적으로 초대박을 거둔 탓에 구경꾼이 몰려들어서 영화의 내용을 유출시킬 것이 뻔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C-3PO안소니 다니엘스가 "C-3PO와 R2-D2를 보면 단번에 알아차릴 텐데 뭘."이라고 대꾸했다고 한다.

호스 전투 장면은 노르웨이의 산악지대에 있는 마을인 핀세라는 곳에서 찍었는데, 핀세 1222 호텔에서 배우와 영화 촬영 기술자들이 머물면서 호텔 부근 또는 호텔 바로 앞에서 호스 전투의 대부분을 촬영하였다. 노르웨이 산악 구조대 요원들이 반란 연합군의 병사들을 연기하였다.


5. 줄거리[편집]


오프닝 크롤

A long time ago in a galaxy far,
far away....

오래 전 멀고 먼 은하계에....

Episode Ⅴ
THE EMPIRE STRIKES BACK
It is a dark time for the Rebellion. Although the Death Star has been destroyed, Imperial troops have driven the Rebel forces from their hidden base and pursued them across the galaxy.

Evading the dreaded Imperial Starfleet, a group of freedom fighters led by Luke Skywalker has established a new secret base on the remote ice world of Hoth.

The evil lord Darth Vader, obsessed with finding young Skywalker, has dispatched thousands of remote probes into the far reaches of space....

반란군들에게는 암흑의 시기이다. 비록 죽음의 별은 파괴되었지만, 제국군은 반란군 부대를 그들의 숨겨진 기지에서 몰아내고 은하계 전역에서 추적을 가했다.

공포스러운 제국 함대를 피하여 루크 스카이워커가 이끄는 자유의 투사들은 변방의 얼음 행성 호스에 새로운 비밀 기지를 세웠다.

젊은 스카이워커를 찾아내는데 혈안이 된 악의 군주 다스 베이더는 수천 개의 원격 드로이드들을 우주 전체로 파견시키는데....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야빈 전투로부터 3년 후[10], 반란 연합은 얼음 행성인 호스의 기지에 머무는 중으로, 다스 베이더가 이끄는 제국군 함대는 이들을 찾기 위해 수천개의 수색 드로이드를 발사한 상태.

루크 스카이워커는 정찰 임무 수행 중 설인 괴물 왐파에게 공격 당하여 겨우 도망치지만 밤이 되어 고립된다. 루크는 포스의 영으로 나타난 오비완에게 대고바 행성의 요다를 찾아가라는 이야기를 듣고 기절하고, 한 솔로가 그를 발견하여 응급처치를 한 후 본부에 신호를 보내 그를 구조한다.

다음날 아침, 제국군의 수색 드로이드를 발견한 반군 본부는 철수를 서두른다. 제국군이 호스 행성에 출현하자, 반란군은 방어막을 가동하고 지상군을 투입함으로써 수송선으로 탈출할 시간을 벌기로 한다. 다스 베이더는 기습에 실패한 책임을 물어 오젤 제독을 처형하고 피에트 대령을 제독으로 고속승진시킨 후 맥시밀리언 비어스의 지휘 하에 지상군을 투입시킨다.

파일:external/vignette1.wikia.nocookie.net/Battle_of_Hoth.jpg

제국군은 AT-AT 워커를 앞세운 우수한 화력에 힘입어 호스에 상륙하고 반군기지를 대대적으로 공격한다.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반란군은 AT-AT 2대를 파괴하는 등 성과를 올리기도 하며 시간을 끌어 상당수가 무사히 탈출하고 한 솔로는 레아 공주와 함께 밀레니엄 팔콘으로 탈출한다.

자세한 전투 경과는 호스 전투 참고.

한편 X윙을 타고 탈출한 루크는 R2에게 원격조종을 끄게 하고 자신이 직접 제다이 마스터 요다가 있다는 대고바 행성으로 향한다. 지적 생명체는 없고 질척질척한 늪으로 이루어진 행성에 도착한 루크는 왠 초록색 피부를 가지고 키가 작은 노인을 만난다. 노인은 루크의 짐을 함부로 뒤지고, 루크는 노인을 제지하지만 노인은 "자신이 요다를 안다"라며 루크를 자신의 오두막으로 안내한다.

한편 제국군은 여전히 밀레니엄 팔콘을 추적 중에 있었지만, 황제가 베이더에게 연락을 취하며 베이더는 원활한 연락을 위해 소행성 지대에서 이탈할 것을 지시한다.

(개인 밀실로 들어온 다스 베이더. 특수 발판장치에 무릎을 꿇자 불이 켜지면서 황제의 모습이 홀로그램으로 나타난다.)

베이더: 무슨 분부이십니까, 스승님? (What is thy[11]

bidding, my master?)

황제: 포스거대한 동요가 있었다네. (There is a great disturbance in the Force.)

베이더: 저 역시 느꼈습니다. (I have felt it.)

황제: 우리는 새로운 적을 마주하고 있다. 죽음의 별을 파괴한 젊은 반란군. 그 젊은이가 아나킨 스카이워커의 자식이라는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도다. (We have a new enemy. The young Rebel who destroyed the Death Star. I have no doubt this boy is the offspring of Anakin Skywalker.)

베이더: 어찌 그것이 가능합니까? (How is that possible?)

황제: 그대의 마음을 살펴보라, 베이더 경, 그대도 그것이 사실임을 알게 될 것이네. 그는 우리를 파멸시킬 수도 있네. (Search thy feelings, Lord Vader. You will know it to be true. He could destroy us.)[12]

베이더: 그는 아직 어린 애송이일 뿐입니다. 오비완도 더 이상 그를 도울 수 없습니다. (He's just a boy. Obi-Wan can no longer help him.)

황제: 그가 지닌 포스는 강하다. 스카이워커의 아들이 제다이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The Force is strong with him. The son of Skywalker must not become a Jedi.)

다스 베이더: 만일 그가 돌아선다면, 그는 강력한 동지가 될 것입니다. (If he could be turned, he would become a powerful ally.)

황제: 그렇지..... 그렇지...., 그는 훌륭한 자산이 될 것이야. 가능하겠는가? (Yes....Yes, he would be a great asset. Can it be done?)

베이더: 우리와 함께하지 않으면 죽음뿐입니다. 스승이시여. (He will join us or die, master.)

황제는 루크 스카이워커의 존재를 감지하고 베이더에게 연락해 그가 스카이워커의 자손이 틀림없다고 얘기한다. 또한 황제는 루크의 잠재력에 주목하며 그가 큰 위협이 될 것을 우려하지만, 베이더는 루크를 포스의 어두운 면으로 끌어들일 것을 천명한다.

한편 노인의 오두막으로 향한 루크는 노인이 요다에게 안내해주지 않고 딴 소리만 하자, 무슨 시간낭비냐며 투덜거린다.

요다: 이 녀석은 못 가르치겠군. 인내심이 없어.[13]

I cannot teach him. The boy has no patience.

오비완: 인내심을 배우게 될 겁니다.

He will learn patience.

요다: 흠... 분노에 가득 차 있어. 제 아비처럼.

Hmm... Much anger in him, like his father.

오비완: 절 가르치실 때 전 안 그랬던가요?

Was I any different when you taught me?

요다: 이 녀석은 준비가 되지 않았어.

He is not ready.

루크: (자신 앞에 있는 요상하게 생긴 노인이 요다임을 깨닫고) 요다…? 저, 전 준비됐어요! 벤! 전 제다이가 될 수 있어요! 벤, 말해주세요…전 준비됐다고… (엉겁결에 일어서려다 머리를 부딪힌다.)

Yoda... I am ready, I...! Ben! I can be a Jedi! Ben, tell him I'm rea-

요다: 준비됐다고, 네가? 뭘 보고 준비가 됐다는 게냐? 난 지난 800년 동안 제다이를 수련시켜 왔다. 누구를 수련시킬지는 전적으로 나의 결정이야. 제다이에게는 아주 숭고한 헌신과 진지한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오비완을 향해) 내 오랫동안 이 아이를 지켜봐 왔지. 한평생을 미래와 지평선 너머만 바라보고 있더군... 안중에도 없다,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는. 그동안 뭘 하고 있었던 게냐? 모험, 흥! 흥미, 흥! 제다이는 그런 것을 추구하지 않아. 이 무모한 녀석아!

Ready, are you? What knows you are ready? For 800 years have I trained Jedi. My own counsel will I keep on who is to be trained. A Jedi must have the deepedt commitment, hmm? The most serious mind. This one a long time have I watched. All his life has he looked away... to the future, to the horizon. never his mind on where he was, hmm? what he was doing. Adventure, ha! Excitement, ha! A Jedi craves not these things. You are reckless!

오비완: 기억하실지 모르지만, 저도 그랬었죠.

So was I, if you remember.

요다: 녀석은 나이를 너무 먹었어. 그래, 수련을 시작하기엔 나이가 너무 들었단 말일세[14]

.

He is too old. Yes, too old to begin the training.

루크: 하지만 그동안 많은 걸 배웠습니다.[15]

But I've learned so much.

요다: (한숨을 쉬며) 시작한 걸 끝낼 수가 있겠느냐?[16]

Will he finish what he begins?

루크: 실망시켜 드리지 않겠습니다. 전 두렵지 않아요![17]

I won't fail you. I'm not afraid.

요다: 호오… 두려워하게 될 게다. 곧 그리 될 게야.

Oh... You will be. You will be.

즉, 노인이 요다였던 것이다. 요다는 루크가 인내심이 부족하다며 그를 가르칠 수 없다고 하지만 포스의 영이 된 오비완과 루크의 간청에 훈련을 결정하게 된다.

한편 제국군의 추격을 피해 팔콘은 소행성 지대에 숨어든다. 팔콘내에서 하이퍼스페이스를 수리하던 중 레아와 한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키스를 하지만, C3PO가 뒤에서 나타나며 방해를 한다..이후 동굴 바깥에서 '마이녹'이라는 생명체가 나타나자 한은 마이녹을 쫓아내기 위해 바깥으로 나가 블라스터를 발포하고, 이상하게도 땅이 흔들린다. 그 순간 무언가를 깨달은 한은 다급히 팔콘호에 올라타 제국군이 아직 바깥에 있다며 만류하는 레아를 무시하고 동굴을 탈출한다.

한 솔로: 이건 동굴이 아니야.

동굴인줄 알았던 것은 사실 거대한 괴생명체의 입이었고, 한 솔로 일행은 괴생명체가 입을 닫기 직전 간신히 탈출한다.
파일:external/caps.pictures/star-wars5-movie-screencaps.com-7620.jpg
다고바 행성에서 요다의 지도 아래 요다를 업고 훈련을 하던 루크는 요다의 안내에 따라 어둠의 기운이 가득한 동굴에 들어가게 되는데, 그곳에서 다스 베이더의 환영을 보고 그와 결투를 벌인다. 루크는 베이더의 목을 쳐내는데 성공하지만, 베이더의 헬맷 속에서 나온 얼굴은 다름 아닌 루크 그 자신이었다.[* 베이더의 정체가 무엇인지에 대한 복선이다.]

밀레니엄 팔콘을 계속해서 추적하던 다스 베이더는 현상금 사냥꾼들을 불러모아 한 솔로와 밀레니엄 팔콘을 생포해올 것을 지시하고, 한 솔로는 기지를 발휘해 스타 다스트로이어의 후미로 이동해 마치 도망친 것처럼 위장한다. 팔콘이 도주한 것으로 착각한 로스 니다 함장은 "베이더 경께 직접 사죄드리겠다."라며 셔틀을 준비시킨다.

(수련 중 호수 안으로 침몰하는 X-Wing 전투기를 보고 흐트러지자 포스로 띄운 돌과 요다의 "정신집중!" 이라는 외침과 함께 둘다 떨어진다.)

루크: 오 안돼… 이젠 절대로 못 꺼낼 거예요!

요다: 아주 장담을 하는구나.. (고개를 저으며) 넌 항상 안 된다고만 해. 내 말을 건성으로 들었구나.

루크: 스승님, 이건 돌을 움직이는 거랑은 완전히 다르다고요!

요다: 아니야! 다르지 않아! 차이는 네 마음 속에 있을 뿐이야. 네가 그동안에 알던 것들은 잊어야만 해.

Luke: All right, I'll give it a try.

루크: 알았어요...해 볼게요.

Yoda: No! Try not. Do or do not. There is no try.

요다: 아니! 해보지 마라. 하거나, 하지 않거나. 해본다는 건 없다.

파일:external/images.fashionnstyle.com/star-wars-7-luke-skywalker-and-yoda.jpg
루크는 요다에게 훈련을 받아 점점 강해지지만 여전히 힘의 한계를 느껴 좌절하고, 늪지대에 침몰한 X윙을 포스로 들어올리라는 요다에게 불가능한 일을 시킨다며 투덜댄다. 그러자 요다는 그 자신이 직접 포스를 이용해 엑스윙을 들어올리는 모습을 보여준다. 또한 루크에게 "하거나, 하지 않는 것이지 해본다는 것은 없다"라는 중요한 교훈을 전해준다.

다스 베이더: 사죄를 받아들이지 함장.

니다 함장을 교살하며

한편 베이더에게 사죄하러 간 로스 니다 함장은 다스 베이더에게 포스 초크로 처형당하고, 베이더는 자신이 진급시킨 피에트 제독에게 다시는 실망시키지 말게 제독.이라며 경고한다. 함대가 이동하는 것을 확인한 한 솔로는 스타 디스트로이어가 쓰레기를 배출하는 것에 맞춰 자신의 친구 랜도 칼리시안이 장악한 클라우드 시티로 향한다. 그리고 현상금 사냥꾼 보바 펫의 슬레이브가 뒤를 따른다.

훈련을 계속하던 루크는 포스를 사용하여 한 솔로레아가 위기에 빠질 것을 알게되고, 루크는 오비완과 요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베스핀 행성으로 떠난다. 한편 베스핀 행성의 클라우드 시티에 도착한 한 솔로는 클라우드 시티의 지배자 랜도 칼리시안의 환영을 받는다. 하지만 같이 왔던 C3PO가 사라지는 등 어딘가 수상한 일이 발생하고, 이후 고철처리장에서 완전히 분해된 쓰리피오를 츄이가 데려온다[18]. 그 직후 한의 일행이 있던 방에 들어온 랜도는 "무슨 일이 있냐"며 태연하게 묻고, 한은 아무것도 아니라며 얼버무린다. 그러자 랜도는 한과 레아, 츄이를 식사에 초대한다. 한은 식사 장소로 가는 도중 랜도에게 '제국이 이곳을 발견하고 폐쇄할까 두렵지 않느냐'라고 묻고, 랜도는 '이제 그러지 않도록 협상을 마쳤다'라며 식사 장소의 문을 연다. 그리고 그곳에 앉아있던 것은 다스 베이더였다. 랜도는 "자네가 오기 전에 제국군이 도착했다."라며 미안함을 전하고, 한은 베이더에게 블라스터를 발사하지만 베이더는 이를 장갑으로 간단히 막아내고 포스로 블라스터를 빼앗아 버린다. 결국 제국에게 잡힌 레아와 츄바카는 감옥에 갇히고, 한은 제국에게 강한 고문을 당하고 만다.[19]
파일:i know.jpg

레아: 사랑해요

I love you

한 솔로: 알아요

I know

이후 탄소냉동 시설로 끌려온 한 솔로 일행. 한은 레아와 짧은 키스를 나누고 둘은 서로의 마음을 완전히 확인한다. 결국 베이더에 의해 한 솔로는 탄소 냉동당하고 베이더는 냉동된 한을 보바 펫에게 넘겨준다. 또한 다스 베이더는 기존의 약속을 어기고 레아와 츄바카까지 체포해가려 하고, 랜도는 "협상 내용과는 다르다"라며 항변하지만 오히려 베이더는 "이곳에 주둔군을 남기고 싶은가?"라며 그를 협박한다. 레아와 츄바카, 쓰리피오가 스톰트루퍼들에게 호송되어가던 중, 레아는 클라우드 시티 내부에 잠입한 루크를 보고 "이건 함정이야"라고 소리치며 그에게 도망치라고 한다. 이후 죄책감을 느끼던 랜도는 자신의 부하들을 이끌고 스톰트루퍼들을 포위해 그들을 무장해제하고 방송을 통해 클라우드 시티가 제국에게 점령당했음을 알린다. 레아, 츄바카, C3PO를 구출한 랜도는 다시 합류한 R2D2와 함께 냉동된 한 솔로를 되찾으려 보바 펫을 쫓아가지만, 이미 보바의 슬레이브는 출발한 뒤였다. 결국 랜도와 일행은 한 솔로를 잃고 밀레니엄 팔콘을 타고 클라우드 시티에서 탈출한다.
파일:external/caps.pictures/star-wars5-movie-screencaps.com-11937.jpg

포스가 함께하고 있구나, 젊은 스카이워커여. 하지만 넌 아직 제다이가 아니다.

"The force is with you, young Skywalker. But you are not a Jedi yet."

한편 루크는 클라우드 시티의 탄소냉동 시설에서 다스 베이더를 조우하고 그와 라이트세이버 대결을 펼친다. 하지만 루크는 강력한 시스 군주인 베이더의 실력에 계속 밀리고, 결국 라이트세이버를 든 손목을 잘리고 만다.

파일:CC-white.svg 이 5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스카이워커 사가/줄거리 문서의 r56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CC-white.svg 이 5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다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스카이워커 사가/줄거리 문서의 r56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5.1. 진실[편집]


파일:external/pds19.egloos.com/c0056197_4c696a9c702ad.jpg


다스 베이더: 네 패배다. 더 이상의 저항은 부질없는 짓이다. 오비완처럼 네 자신을 파멸시키지 말거라.

You are beaten. It is useless to resist. Don't let yourself be destroyed as Obi-Wan did.

다스 베이더: 빠져나갈 곳은 없다. 내 손으로 널 죽이도록 하지 말아라.

There is no escape. Don't make me destroy you.

다스 베이더: 루크, 넌 아직 네 자신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모르고 있다. 이제서야 비로소 네 힘을 발견했을 뿐이야. 내게로 오너라. 내 직접 너의 수련을 완성시켜 주마. 우리 둘이 힘을 합친다면, 우리는 이 상호파괴적인 갈등에 종결을 고하고 은하계에 질서를 가져올 수 있다.

Luke, you do not yet realize your importance. You have only begun to discover your power. Join me, and I will complete your training. With our combined strength, we can end this destructive conflict and bring order to the galaxy.

루크: 네겐 절대로 협조 하지 않는다!

I'LL NEVER JOIN YOU!!

다스 베이더: 만약 네가 다크 사이드의 힘을 진작 알았더라면... 오비완이 네 아버지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아무 말도 않은 게로구나.

If you only knew the power of the Dark Side. Obi-Wan never told you what happened to your father.

루크: 충분히 말해주셨어! 네가 그분을 죽였다고 말이야!

He told me enough! He told me you killed him!

다스 베이더: 아니, 내가 너의 아버지다.

No, I Am Your Father.

루크: 아니야... 아니야...! 거짓말이야... 그럴 리가 없어!!

No... No...! That's not true... That's Impossible!

다스 베이더: 네 내면을 살펴보아라, 너도 이것이 사실이라는 것을 알고 있지 않느냐!

Search your feelings, you know it to be true!

사실, 다스 베이더가 루크의 아버지를 살해한 것이 아니라 '다스 베이더'가 루크의 아버지였다.

이후 루크는 포스를 통해 이것이 진실임을 깨닫고, 절망에 가득 차 절규한다. 베이더는 루크에게 "황제를 제거하고 아버지와 아들이 함께 은하계를 지배하자"며 그를 회유하지만, 루크는 이를 거부하고 철제 봉을 잡고 있던 손을 놓아 추락한다. 루크는 환풍구 바깥으로 떨어져 안테나에 간신히 걸친 채 레아의 이름을 부르고, 레아는 루크의 부름을 느끼고 밀레니엄 팔콘을 돌려 루크를 구출한다.
반군 함선으로 돌아온 루크는 한 솔로를 찾으러 떠나는 랜도 칼리시안츄바카에게 "포스가 함께하길"이라고 무전하고, 자신의 아버지에게 잘려나간 손을 대신해 기계 의수를 이식받는다. 이후 레아와 나란히 선 채로 우주를 바라보는 루크, C3POR2D2의 모습을 끝으로 영화는 막을 내린다.

6. 사운드트랙[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스타워즈/사운드트랙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7. 평가[편집]










[[IMDb|

파일:IMDb 로고.svg
]]

(IMDb Top 250 14위{{{-3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display:none; margin-left: 0.5em"
20XX-XX-XX 기준
)





파일:Letterboxd 로고 화이트.svg

(Letterboxd Top 250 45위{{{-3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display:none; margin-left: 0.5em"
20XX-XX-XX 기준
)






























파일:네이버 로고 화이트.svg
기자·평론가
display:inline-block"
없음 / 10

display:inline-block"
9.06 / 10

]]
display:inline-block; vertical-align:middle"
기자·평론가
display:inline-block"
없음 / 10

display:inline-block"
9.06 / 10

]]











팬들과 평론가들에게 스타워즈 사상 최고의 작품으로 평가받는 것은 물론이고, 이를 넘어 역사상 가장 위대한 영화 중 하나로 꼽히는 걸작으로 평가된다. 역사상 최고의 블록버스터 영화 중 하나로 반드시 꼽히며, 흔히 말하는 소포모어 징크스를 씹은 속편의 정석이자, 새로운 희망을 성공시킨 스타워즈 시리즈를 범세계적인 넘사벽 시리즈에 올려놓은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개봉 당시인 1980년대는 성공적인 영화의 속편, 즉 프랜차이즈를 만드는 것은 주로 쉽게 돈을 벌기 위해 만들었으며 흥행에 성공하기보다 망하는 경우가 많아서 "속편"이라는 개념 자체가 그렇게 좋게 대우받지 못하던 시절이었다. 전편이 전례없는 대박을 거두고 수많은 팬들을 양산하며 영화사의 고전이 된 작품인 것은 사실이지만[20], 속편의 한계를 딛고 스타워즈 시리즈를 대중 문화 역사상 가장 성공한 프랜차이즈의 반열에 올려준 작품[21]은 제국의 역습'''이라고 보는 것이 합당하다.

제국의 역습이 높게 평가받는 점 중 하나는 이 영화의 모든 스토리가 관객의 예상을 벗어난다는 것이다. 반란군은 승승장구하기는 커녕 영화 시작부터 제국군에게 신나게 갈려나가는데다[22] 루크는 요다의 수업을 끝까지 마스터하지 못하고, 레아는 루크가 아닌 한 솔로와 이어지며, 한 솔로는 인질이 될 뿐만 아니라 영화 끝까지 구출되지 못하고 퇴장해버린다. 동료를 구하려던 루크는 다스 베이더에게 패배한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다스 베이더는 단순한 악당이 아니었다. 주인공과 히로인이 이어지지 않는 관계, 악역에게 지는 전개, 그리고 미결된 사건으로 후속작을 암시하는 엔딩은 현대 영화의 스토리텔링에서 과감한 시도를 했다는 시사점을 안기게 된다.[23][24] 또한 몽환적인 힘이던 포스를 철학적인 개념으로 묘사해 내는데 성공하여 스타워즈 세계관 내적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업적을 남겼다.

이 파격적이면서도 아름다운 오이디푸스적인 비극으로 스타워즈 시리즈는 단숨에 '미국의 대체 신화' 위치까지 올라갔으며, 제국의 역습은 지금도 스타워즈 시리즈의 견고한 초석이자 가장 높은 봉우리로 자리잡고 있다.

영상미에 있어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우선 다스 베이더 헬멧 특유의 광택이 시작된 영화가 이 영화이며,[25] 염력으로서의 포스, 강력한 광선검의 위력 등의 특수효과에서도 전혀 어색함이 느껴지지 않는다. 배경 표현에 있어서도 실사 촬영과 미니어처 촬영을 매우 적절하게 혼합하여 현실적이면서도 우아한 이미지를 창출했다. 특히 호스 행성에서의 전투와 밀레니엄 팔콘소행성 지대를 비행하는 장면은 아날로그 특수효과가 만들어 낸 최고의 명장면들로 손꼽힌다.

아시다시피, 제국의 역습의 감독은 조지 루카스가 아니라 어빈 커슈너다. 조지 루카스는 제작과 스토리만 담당했다. 그런데 워낙 제국의 역습이 잘 만들어진 것과 한 솔로의 탄소냉동 씬에서 루카스가 한 병크[26] 때문에 루카스의 연출력을 까는 용도로도 활용된다.

여담으로 오리지널 트릴로지에서 스타워즈 스페셜 에디션 등 여러 재개봉에 의해 훼손된 점들이 가장 적다. 가장 큰 변경점은 팰퍼틴의 등장 분량이 이언 맥디어미드의 연기로 교체된 정도고 나머지는 호스에서 왐파의 전신이 자세하게 묘사되는 것, 클라우드 시티에서 CG로 배경 묘사가 추가된 것, 보바 펫의 목소리가 테무에라 모리슨의 더빙으로 바뀐 것, 다스 베이더가 이제큐터 호로 돌아가는 장면이 추가된 것 정도이다.

2020년대를 기준으로 스타워즈 프리퀄 시리즈, 스타워즈 시퀄 시리즈가 나오면서 시리즈의 평균적인 완성도가 낮아지면서, 제국의 역습이 더더욱 재평가를 받는다. 특히 깨어난 포스새로운 희망을 오마쥬한 것처럼, 라스트 제다이는 제국의 역습을 많이 오마쥬했다. 그중에서도 클리셰를 비틀고 관객이 예상을 빗나가게 하는 점을 많이 차용했지만, 그 결과가 다른 의미로 관객의 기대를 빗나가서[27] 혹평을 면치 못해서 오히려 제국의 역습의 평가가 더더욱 올라가며 지금은 신성불가침에 가까운 평가를 받는다.


8. 수상[편집]










역대 휴고상 시상식
파일:휴고상 로고.svg
최우수 드라마틱 프리젠테이션
제27회
(1980년)


제28회
(1981년)


제29회
(1982년)

에이리언

제국의 역습

레이더스


역대 성운상 수상작
파일:seiunprize.jpg
미디어 부문
제11회
(1980년)


제12회
(1981년)


제13회
(1982년)

에이리언

제국의 역습

(수상작 없음)


역대 새턴상 시상식
파일:saturn-award.png
SF 영화상
제7회
(1979년)


제8회
(1980년)


제9회
(1981년)

에이리언

제국의 역습

슈퍼맨 2


아카데미 음향효과상·특별공로상[28] 수상, 미술상·음악상 후보작이다.


9. 흥행[편집]




월드와이드 흥행으로 클래식 스타워즈 시리즈 중 2위이지만 북미에서는 제일 흥행이 부진했다. 물론 당해 흥행 1위를 차지하긴 했지만.


9.1. 북미[편집]


북미 박스오피스 1위 영화
2020년 27주차

2020년 28주차

2020년 29주차
고스트버스터즈
제국의 역습
미녀와 야수
아마존 박스오피스 모조 주말 박스오피스 집계 기준


9.2. 영국[편집]


영국 흥행 1위 영화
2020년 27주차

2020년 28주차

2020년 29주차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
제국의 역습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
아마존 박스오피스 모조 영국 주말 흥행 집계 기준


10. 말말말[편집]


<제국의 역습>은 스타워즈 3부작 중 최고의 작품이자, 가장 시사하는 바가 큰 작품
- 로저 이버트[29]
조지 루카스의 스타워즈 3부작 가운데 가장 뛰어난 영화
- 앤젤라 에리고[30]
많은 분들은 <제국의 역습>이 최고의 스타워즈 영화라고 합니다. 하지만 저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제국의 역습>은 역사상 가장 잘 만든 영화 중 하나입니다.
- 제레미 잔스[31] #


11. 기타 포스터[편집]


파일:the_empire_strikes_back_poster2.jpg
수정된 포스터. 랜도 칼리시안이 추가되었다.

파일:external/i0.wp.com/ohrai-artwork18.jpg
오라이 노리요시가 그린 포스터.[32]

파일:03497D1B-AA76-4CA3-8930-EB1F1422ADBE.jpg
한국 포스터

파일:external/img2.wikia.nocookie.net/Empirestrikesback.jpg
1997년에 재개봉한 스페셜 에디션판 포스터. 다만 다스 베이더의 옆에 떡하니 자리를 차지한 황제는 정작 본편에서는 홀로그램으로 딱 한번 나오고 끝이다. 그래도 황제는 홀로그램으로 등장하기라도 하지만 정 중앙에 딱 자리잡고 있는 다스 베이더 전용 타이 어드밴스드는 아예 등장하지도 않는다.

파일:4FD5E25D-BACA-475D-A9B1-E5F49CCA1A04.jpg
형가리 포스터

파일:B1D3F860-FF68-4634-AE42-216E0AFC746B.jpg
40주년 기념 포스터

12. 한국에서의 공개[편집]


에피소드 5 제국의 역습은 한국에서 극장에서 개봉하지 않았고 MBC에서 1988년 1월 1일 밤 10시 8분쯤[33][34]에 새해 특선 영화로 '스타워즈 II'라는 제목으로 TV 방영된 것이 최초이다. 에피소드 4(1978년 한국 개봉)와 에피소드 6(1987년 한국 개봉)은 이미 극장 개봉을 했기에, 당시 스타워즈 팬이라면 에피소드 4-6-5 순으로 볼 수밖에 없었다. MBC에서도 극장에서 개봉하지 않은 에피소드 5를 방영한다고 며칠 전부터 TV에 예고했을 정도다. 이 1988년 MBC 방영판에선 루크가 다스 베이더 환상을 베는 장면에서 잘려나간 환영의 머리가 루크와 같은 얼굴을 하고 있던 장면이 삭제되었다. 그리고 나중에 재방영 당시에는 아예 목을 베는 것부터가 잘려나갔다.[35][36]

제국의 역습이 국내에 극장 개봉되지 못한 이유는 수입가가 너무 비싸 수입사들이 외면했기 때문이다. 에피소드 4가 1978년 당시 서울 34만 관객으로 당시 기준으로 꽤 흥행에 성공했던 만큼, 전편이 흥행하지 못했단 이유로 "제국의 역습"이 수입이 되지 않아 개봉하지 못했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 20세기 폭스 측이 100만 달러 이상을 요구하자 수입사들이 죄다 GG를 외치며 포기했는데 그 당시 세계적인 대박작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수입가가 50만 달러조차 넘지 않던 시절이다. 1978년에 개봉한 죠스조차도 40만 달러를 주고 사왔다가 과도한 달러 낭비라는 지적으로 2년이나 상영이 연기되었고, 제국의 역습 흥행을 쌈싸먹은 세계적인 흥행작 E.T.조차도 1983년 한국 개봉 당시, 수입사간 경쟁이 붙어 수입가가 올랐다는 게 38~40만 달러 수준[37]이었다. 이러니 100만 달러라는 거금에 수입사들이 미쳤다고 사는 걸 싸그리 포기한 것이다. 에피소드 6도 너무 비싸서 수입사들이 외면하여 1987년에서야 폭스 측이 수입가를 엄청 낮춰 떨이로 팔리는 신세가 되어 개봉했다.

이런 상황에서 1988년 1월 1일에 TV로 방영된 에피소드 5는 당시 어린이들에게 큰 관심과 화제를 불러모으기에 충분했다. 비록 몇 개월 전에 에피소드 6가 정식 개봉되긴 했지만, 에피소드 6를 안본 어린이들도 많아서 대부분의 어린이들은 다스 베이더의 정체에 대한 스포일러 없이 에피소드 5를 볼 수 있었고 에피소드 5의 결말은 그야말로 충격으로 다가왔다. TV 방영 후 당시 국민학교에서는 다스 베이더의 정체에 대한 그 장면으로 뒤늦은 갑론을박이 뒤늦게 벌어지기도 했다. 다만 당시 '스타워즈 III'(에피소드 6)는 중학생 관람가였고 영화 시작하자마자 다스 베이더의 정체를 알려주기 때문에 에피소드 6를 먼저 관람한 사람들은 에피소드 5의 '그 장면'이 그다지 충격적으로 다가오지 않았다.

제국의 역습이 개봉 못한 것에 대해 악이 이긴다는 이유로, 특히 군부(제국군)를 악당으로 묘사했다는 점 때문에 전두환 군부가 수입을 못하게 막았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지만 사실이 아니고 위에 나오듯이 단지 수입가가 너무 비쌌기 때문이다.[38]

1995년에는 대우그룹(출시사 이름[39] 우일 CBS/FOX비디오)에서 3부작을 비디오로 출시했는데 그 이전에도 볼 사람은 이미 다 봤다. 1980년대 후반에 해적판 비디오로 널리 퍼졌기 때문인데 VTR이 급격하게 보급되던 1980년대 중반까지는 비디오로 정식 발매되지 않은 작품들이 불법 해적 비디오로 유통되는 일이 난무했다. 화질은 좀 떨어졌지만 자막도 달려 있어 감상에 지장은 없었고 무엇보다 영화 잡지에서나 읽던 미개봉작들을 볼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인기를 끌 수밖에 없었다. 스타워즈 같은 미발매 작품은 물론이고 심지어 아직 극장 개봉 중인 영화도 벌써 나돌 정도였다. 비디오 대여점이 동네마다 넘쳐나고 비디오 시장이 커져 개봉 작이 대부분 얼마되지 않아 출시되는 후대로 가면 불법 비디오는 거의 사라지게 된다.

1997년엔 스타워즈 스페셜 에디션으로 제국의 역습이 한국에 처음으로 극장 개봉을 했다. 비디오도 위의 1995년 버전과 별개로 스페셜 에디션 버전이 비디오 대여점에 나왔다.


13. 제국의 삽질[편집]


왠지 일반적으로는 이 작품이 전편에서 크게 패한 제국이 분노하여 반란군을 막 털어버리는 내용으로 기억하기 쉽다. 실제로도 작품의 초반부터 제국군은 압도적인 전력으로 저항군을 압살하기 시작했고, 주인공들은 내내 쫓겨다니며, 예상치 못했던 충격적인 반전으로 버무려진 결말은 다소 절망적이기까지 하다. 그런데 사실 작중의 정황을 잘 살펴보면, 영화 내내 처음부터 끝까지 제국군이 무수한 삽질을 반복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40]

  • 1. 한랭행성 호스에 둥지를 튼 반군을 격멸하고자 제국 최정예의 다스 베이더 직속부대, 죽음의 전대가 출동했다. 그러나 함대 사령관 켄달 오젤 제독이 멍청하게도 하이퍼 스페이스에서 나오면서 행성에 너무 가까운 곳으로 나와 버려[41], 눈치챈 반군에 의해 무적의 행성 방어막이 펼쳐지고 만다. 덕분에 제국 최강 함대는 손가락이나 빨고 있어야 했다. 그리고 제대로 열받은 베이더가 오젤 제독을 죽여 버리고[42] 이제큐터 함의 함장이던 퍼무스 피에트 해군 대령을 즉석에서 제독으로 진급시켜 함대 지휘권을 부여했다.

  • 2. 오젤 제독이 저지른 전략적 실책의 여파는 생각보다 엄청났다. 피에트 대령의 의견은 완전히 무시하고 호스 행성의 생명체 반응을 무시하거나, 심지어는 밀수꾼이나 민간인 무리일거라고 우겨대다[43] 피에트 대령의 의견을 베이더가 수용하자 두고보자는 듯이 피에트 대령을 노려보는 그 찌질한 면에서부터 이 인간이 얼마나 무능한지 그 수준을 알 수 있었다. 또한 베이더는 말커 브라신과 텐터 장군을 소환하여 고위 장교들과 함께 아주 먼 거리에서 하이퍼 스페이스에서 빠져나와, 저항군이 함대를 눈치채지 못할 때 장거리 궤도폭격으로 기지를 폭파하여 무력화 시킨 다음 도망치는 반란군들의 수송선을 격파하고, 잔여 생존자들은 비어스 장군의 블리자드 포스로 싸그리 쓸어버린다는 개념 작전을 세운 상태였다. 이는 제국군에게 월등히 유리하며 최소한의 피해로 적들을 일망타진하는 완벽한 작전. 그러나 오젤 제독은 멋대로 행성과 매우 근접한 거리로 접근하여 자신들의 존재를 동네방네 광고해버렸다. 결국 저항군은 행성 방어막을 치고 궤도 폭격에서 자유로웠으니 모든 작전은 그대로 말아먹은 셈. 결국 해군은 포위망만 구축하고 오로지 육군스톰 트루퍼만을 보내어 제국군에도 큰 피해가 가게 하는 단 하나의 작전만을 채택할 수밖에 없던 것이다. 그리고 이런 사태를 저지른 오젤 제독의 변명은 "급습은 최고의 전략이니, 반란군은 우리의 대함대를 보면 우왕좌왕하며 자멸할 것이다."라는 근거없는 소리였다.[44] 물론 반란군은 하후무가 아니었기 때문에 오히려 결사항전을 다짐하며 반란 연합의 전력을 최대한 탈출시키기 위한 준비에 곧바로 착수했다. 하후무는 오히려 오젤 제독이었던 셈이다. 또한 이것은 저항군이 쉴드를 치고 제국군이 지상군을 보내어 진영을 깨부술동안 반란연합의 수뇌부와 전력 다수가 성공적으로 도망갈 수 있게 하도록 도와줬으니, 결국 전투 전체로도 보건대 오젤 제독 이 인간의 삽질 때문에 반란 연합을 완전히 박살낼 기회가 날아갔다.

  • 3. 어쩔 수 없이 강하시킨 육전부대. 위력, 위압감 모두 비할데 없는 AT-AT 워커의 대활약으로 반군 기지를 분쇄...했는데, 그 과정에서 5대중 3대의 워커를 잃었다. 그것도 모자라 제국 최정예 지상군 지휘관 중 한명인 막시밀리안 비어스 장군마저 전사할 뻔했다.[45][46][47] 기지와 전력 일부를 잃긴 했으나, 반란군의 주력은 무사히 탈출해버리고 만다.

  • 4. 피해는 컸지만 일단 반란군 기지를 턴 제국 해군은 바로 도망치는 밀레니엄 팔콘을 쫓아 소행성대에까지 들어갔으나... 운석에 부딪혀 멀쩡한 임페리얼 스타 디스트로이어만 1척 잃었다.[48] 거기다 베이더 자신이 팰콘을 놓친 스타 디스트로이어 어벤저 함의 함장 로스 니다 대령[49]을 열 받는다고 숙청하기도 했으니, 귀중한 함선에 귀중한 인력을 누차 상실했다.


  • 6. 손익계산을 해 보면 이 장대한 삽질의 과정에서 임페리얼 스타 디스트로이어 1척 (일시)정지[50], 추가로 AT-AT 워커 2대 + 제독 1명 + 대령(스타 디스트로이어의 함장) 2명 + 셀 수 없는 제국군 보병이 갈려나갔다. 그 결과 얻어낸 것은 고작 한 솔로 한명 뿐이다. [51]

하지만 스토리를 제대로 음미해본다면 이는 삽질이라고는 할 수 없는게 애초에 다스 베이더는 처음부터 한 솔로 따위는 목적이 아니었다. 그의 진짜 목적은 아들인 루크 스카이워커였으며, 이는 영화 중에서도 나온다. 제국과 손잡은 랜도의 계략에 빠져 베스핀에 감금된 레아와 한 솔로는 랜도로부터 루크를 유인하기 위해 미끼 역할로 걸려든 것임을 얘기했다. 즉 루크를 제 발로 걸어들어오게 하여 설득하는 것이 진정한 목적이었던 것. 저항군 기지를 날려버리는 것 조차 루크를 다크사이드로 떨어뜨리는 것에 비하면 작은 목적에 지나지 않은데 한 솔로나 (영화 외적으로 아직 딸이라는 설정이 없는) 레아 공주를 메인 타겟이라 볼 리가 없다. 무엇보다도 한 솔로는 아예 일 잘한 대가로 보바 펫에게 줘 버린다.[52][53]

만일 켄달 오젤 제독이 멍청한 짓만 안 했다면 다스 베이더 구상대로 반란 연합은 이제큐터함 등에 의해서 우주의 먼지가 되었을 것이고 행성을 빠져나갈 길이 없는 루크 스카이워커도 베이더에게 생포당하거나 자신의 의지로 목숨을 버렸을 것이다. 어찌보면 켄달 오젤이 결정적인 순간에 저지른 실책 하나 때문에 루크 스카이워커는 빠져나가 완전한 제다이로 거듭날 수 있었고, 결과적으로 제국은 루크의 손에 멸망하게 된 것이다.~반란군의 명장 오젤~

그리고 기지 하나가 박살났는데 제국군이 얻은 것이 한 솔로 한 명 뿐일 수가 없다. 먼저 호스 행성의 에코 기지는 반란군이 2년에 걸쳐 건설한 기지로 8,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거점이었으나 완전히 손실했다. 반란군 대부분이 탈출한 것도 아니고 기지에 있던 GR-75 수송선 30척 중 탈출에 성공한 것은 13척 뿐이며 17척은 격추되었다. 또한 반란 연합의 필라프 바이가 장군 역시 전사했다. 최종적으로 이 전투에서 반란군은 최소한 3250명 이상의 인명을 손실했다. 이것은 모두 스타워즈 캐넌의 설정이다. 제국군은 스타 디스트로이어 1척 손상이니 압도적인 제국군과 빈약한 반란군의 상대전력을 비교하면 반란군이 상대적으로는 더 큰 피해를 입은 것이 맞다. 결국 호스 전투는 제국군의 승리였다.

또한 에코 기지는 레아 오르가나가 이끄는 반란군의 중요거점인건 맞지만, 반란 연합 전체의 중요거점은 아니다. 반란 연합의 핵심 지휘부는 몬 모스마 의장이 이끄는 연합 최고 사령부(Alliance High Command)였고, 반란 연합의 핵심 전력은 함대 총사령관 기얼 아크바 제독이 이끄는 반란 함대 사령부(Rebel Fleet Command)였다. 레아의 반란군은 반란 연합의 하부 조직 중 하나에 불과했으며, 전력이 큰 편도 아니었다. 레아의 반란군은 함대전을 벌일 수 있는 우주함을 단 1척도 보유하지 못했지만 아크바 제독의 함대에는 몬 칼라마리급 순양함이 최소 수십 척을 넘었다. 영화 후반부에도 호스 행성에서 탈출한 레아의 반란군이 헤이븐(랑데뷰 포인트)에서 다른 반란 연합의 수많은 우주함들과 합류하는걸 볼 수 있다. 즉, 제국군 입장에는 데스스타의 복수를 한다는 점을 제외하면 여러 반란군 기지 중 하나에 불과했을 뿐이다. 그럼에도 다스 베이더가 직접 관심을 갖은 것은 이곳에 루크 스카이워커가 속해 있었기 때문이다. 다시말해 제국군이 호스 전투를 벌인건 루크 스카이워커의 생포가 진짜 목적이지 이 기지 하나 날린다고 반란 연합을 완전히 박살낼 수 있는 건 아니었다.


14. 한국어 더빙[편집]


KBS와 MBC에서 각각 더빙했는데 상술했듯 MBC에서 최초로 1988년 1월 1일 오후 10시(정확히는 9시 50분에 방영한다고 예고하고는 광고를 15분 넘게 틀어줘서 10시 5분쯤에나 시작했다.)에 '스타워즈 II'라는 제목으로 새해 특선 영화로 방영되고, 2003년 7월에 주말의 명화로 재더빙했다. KBS에선 2006년 10월에 추석 특선 영화로 더빙되어 방영했고 2008년 4월에 재방영했다.


KBS 2006년 더빙 영상

MBC 1988년 더빙판이 많은 찬사를 받은 것에 비해, MBC 2003년 재더빙판은 여러가지로 미스 캐스팅이 많았으며 특히 다스 베이더팰퍼틴 더빙이 미스 캐스팅이라고 평가된다. 다만 이는 연기력의 문제라기 보다는 연출의 문제가 컸다고 할 수 있다.

2003년 당시 다스 베이더를 담당한 박조호는 그냥 평범한 아저씨 목소리 같은 톤으로 연기하는 바람에 다스 베이터 특유의 중후한 카리스마를 전혀 살리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반면에 팰퍼틴 황제를 연기한 김기현의 경우에는 무게감있고 중후한 목소리 때문에 오히려 독이 되어 원판의 펠퍼틴이 보여주는 음험하고 간교한 분위기를 잘 살리지 못했다는 평이다.[54][55] 방영 당시에도 시청자들 사이에서 큰 논란을 불러왔으며, 차라리 1988년판에서 다스 베이더를 더빙한 것처럼 김기현에게 다시 다스 베이더를 맡겼어야 한다는 원성이 자자했다.


14.1. MBC 1988년[56][편집]




14.2. MBC 2003년[편집]


MBC 재 더빙판은 MBC 구판이나 KBS 버전에 비해 아쉬운 부분이 많다는 평가를 받았다.



14.3. KBS 2006, 2008년[편집]




14.3.1. 우리말 제작진[편집]


  • 녹음: 백광재
  • 그래픽: 권미정
  • 편집: 황인규
  • 번역: 최성연
  • 연출: 이원희
  • 우리말 제작: KBS 미디어


15. 여담[편집]


  • 놀랍게도 개봉 당시 관객들의 반응이 있다. #

  • 마크 해밀이 교통사고를 당해 얼굴을 다친 이후에 찍은 영화라서 그런지 영화 시작하자마자 왐파에게 대차게 얼굴을 두들겨 맞는다. 참고로 데스 웹이라는 배우가 왐파를 연기. 복장이 상당히 무거운지 여러명이 겨우 일으켜 세운다. #

  • 마크 해밀은 왐파의 팔을 자르는 장면을 굉장히 싫어한다고 심정을 밝혔다. 왐파는 그저 배고픈 야생동물일 뿐 악한 존재가 아니었기 때문에 제다이가 팔을 자를 정도로 가혹하게 혼쭐 낼 필요가 없다고 여겼기 때문이다. 자르는 장면을 촬영할 때 마크 해밀은 그저 털을 살짝 태워 겁을 줘 달아나게 만드는 걸로 생각했으나, 나중에 편집된 영상에서 왐파의 팔이 슬로우모션으로 뚝 떨어지는 걸 보고 화를 냈다고. 링크 참고로 마크 해밀은 동물 애호가다.


  • 일본어 제목인 帝国の逆襲을 한국에서 그대로 번역하여 영화 제목이 '제국의 역습'이 되었다. 딱히 중역하지 않더라도 한국 개봉명은 호응을 바꿔 의역되는 일이 많긴 하다. '깨어난 포스'도 마찬가지이다.(The Force Awakens)

  • 어느 영화나 다 그렇듯이, 초기 기획은 최종 버전과 비교하면 좀 달랐다고 한다. 우선 다스 베이더와 루크의 아버지는 전혀 다른 별개의 인물로 설정된 데다가 다스 베이더가 루크를 회유할 때도 "레아를 빼앗기고 싶지 않지?" 라는 식으로 회유한다.[59] 또한 마지막에 한 솔로츄바카는 사업을 챙기기 위해 밀레니엄 팔콘을 타고 그냥 가버린다. 그런데 해리슨 포드의 출연료가 미친 듯이 오르자 탄소 냉동시키는 스토리로 바뀌었다.

파일:external/348dbc387eb163e57e8439e237d71ee64cfb11aceb6f80a7b5e9a34102ec303a.jpg
원판의 처음 모습

파일:external/caps.pictures/star-wars5-movie-screencaps.com-6178.jpg
DVD 버전으로 새로 편집한 모습

  • 원판에서는 화가 출신 여배우 매조리 리 이튼(1901~1986)이 팰퍼틴을 연기했다. 물론 릭 베이커를 비롯한 유명한 분장 기술진이 맡아 분장시켰고 목소리도 남자 배우 클라이브 레빌이 맡아, 배우가 여자인지 모르는 사람이 많다. 제다이의 귀환부터는 이언 맥디어미드가 얼굴과 목소리를 모두 맡았다. 이 때만 해도 다스 시디어스의 캐릭터가 제대로 잡혀있지 않았을 때라 제다이의 귀환 때와 달리 모습이나 말투 차이가 많다.

  • 소년중앙에서 만화로도 연재된 바 있다. 작가는 박동파. 물론 정식 연재는 아니다. 더불어 밀레니엄 팔콘을 천년매호라고 부른다든지 이름들을 한국 독자들의 수준에 맞추어 현지화했다. 나중에 박동파는 보물섬에서 제다이의 귀환을 "돌아온 제디"라는 제목으로 연재했다.

  • 오리지널 3부작 중 유일하게 엑스윙이 날개를 전투 모드로 바꾸지 않으며, 다스 베이더의 무광 헬멧[60]이 나오지 않는다.


  • 스타워즈 블루레이판에서 제다이의 귀환에 있는 다스 베이더가 데스 스타에 도착하여 영접을 받는 장면을 다른 각도에서 찍은 장면이 제국의 역습에서 재활용되어 등장한다. 밀레니엄 팔콘을 추격하기에 앞서 다스 베이더가 이제큐터급 슈퍼 스타 디스트로이어에 도착하는 장면이다.

  •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 이전까지 엔딩이 우주에서 나온 유일한 작품이었다.[61]

  • 짱구는 못말려 극장판 어른제국의 역습포켓몬스터 극장판 뮤츠의 역습은 이 영화 제목을 패러디한 것이다. 특히나 뮤츠의 역습은 영제까지 Mewtwo Strikes Back이다.[62] 트랜스포머: 패자의 역습은 이쪽을 지나치게 의식해서 번역한 것 같다. MOTHER 2의 부제 <기그의 역습>도 이것의 패러디로 추정된다. 역습의 샤아도 여기에서 따온 것일지도 모른다.

  • 메이저리그 심판 론 루치아노(Ron Luciano)가 쓴 회고록 '심판도 할말있다'의 원제는 Umpire strikes back.

  • 포클랜드 전쟁을 다룬 뉴스위크의 표지 타이틀에도 이 제목이 쓰였다. 2차대전 이후 군사적으로 저물어가던 대영제국의 역습이라는 의미에서 실로 센스있는 네이밍. 비록 상대였던 아르헨티나는 아직 제다이의 귀환을 못하고 있기는 하지만, 어쨌든 현재로서는 두 국가간의 사이가 그리 나쁘지 않다.



  • 전작 새로운 희망과 더불어 츄바카를 제외한 반란 연합의 외계인 캐릭터가 나오지 않고,[63] 외계인 제다이가 최초로 등장한다.


  • 심슨 가족 시즌 30 10화 카우치 개그로 루크가 얼음동굴에서 있던 일을 패러디했다.

  • 미드 LOST 시즌 5 13화 아버지와 아들에 대한 주제로 휴고 레이예스마일스 스트라움의 대화에서 언급된다. 작중 "스타워즈를 2백 번도 더 봤다"고 하는 휴고의 말로 보아, 그는 이 시리즈의 상당한 광팬인 듯하다.

  • 조지 루카스는 전작의 어마어마한 흥행에도 불구하고 본작의 제작비를 자비로 충당하느라 큰 고생을 했다고 한다. #

  • 2020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때문에 미국 영화들이 개봉을 미뤄버리자 7월 10일에 재개봉을 했고 곧바로 주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이는 1997년 재개봉 이후 23년 만에 다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이로써 지금까지 총 14번의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게 됐다.



[1] 개봉 당시 포스터. 로저 카스텔에 의해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포스터를 오마주한 구도로 그려졌다. 이 포스터는 랜도 칼리시안이 빠졌다고 항의를 받아 이후에는 다른 포스터로 교체되었기 때문에 실제 개봉 당시에 자주 볼 수 있는 물건은 아니었다고 한다.[2] 배한성/양지운 콤비의 대표작 중 하나로 꼽힌다. 이 더빙을 직접 본 사람들 사이에서는 평가가 좋은 편이지만, 문제는 워낙 옛날 더빙이다보니 지금으로서는 볼 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다. 사실 이 두 사람이 아군이나 때론 적으로 나와 연기한 많은 더빙 영화들은 지금 구하기가 불가능한 게 수두룩하다. 성룡이 악역으로 나온 유성검의 대결(風雨雙流星, 풍우쌍유성. 1976)에서 성룡을 배한성이, 주인공 왕우는 양지운이 맡은 1980년대 MBC 더빙 등 많은 작품에서 맡았으나 이젠 당시 본 사람들의 추억으로나 전해질 뿐이다. 방송국도 원본 더빙 녹화 테이프를 재활용하다보니 영원히 볼 수 없게 된 게 많다.[3] 시각효과. 경쟁작이 없는 단독 수상이라 특별공로상으로 처리[4] 다만 늦어도 스타워즈 에피소드 4 개봉 직후에 이미 구체적으로 3부작으로 계획된 작품이라 진정한 의미의 속편이라고 보기 애매하다는 의견도 있다. 반지의 제왕 시리즈와 같은 맥락.[5] 속편이면서 완전한 결말을 내지 않고 끝을 낸 전례없는 시도를 한 영화이기도 하다. 게다가 2편이 아닌 '에피소드 5'라는 부제를 달고 나옴으로써 프리퀄 3부작에 대한 떡밥을 처음 던진 영화이기도 하다. 쉽게 말해 드라마 한 편 같은 느낌. 다만 아무래도 제작 텀이 연 단위인 영화다 보니 시리즈의 모든 작품이 작품 자체의 내적인 완결성은 지닌다.[6] 새로운 희망은 개봉 당시엔 '에피소드 4: 새로운 희망'이라는 부제 없이 그냥 《스타워즈》라는 이름으로 개봉했으나 영화가 대박을 친 이후 속편인 제국의 역습에는 처음부터 '에피소드 5'라는 타이틀을 달아 개봉했다. 이후 전작 스타워즈는 1981년에 '에피소드 4 새로운 희망'이라는 부제를 붙여 재개봉했다. 그러므로 루카스는 이미 제국의 역습 제작 당시부터 최소 6부작의 스타워즈 시리즈를 염두에 둔 것이다. 물론 프리퀄 트릴로지는 30여년 후에야 완성된다.[7] 1981년 루카스가 기존 스타워즈를 재개봉할 때 '에피소드 4, A New Hope'라는 문구를 추가하면서 제국의 역습도 에피소드 5가 되었다. 조지 루카스는 1978년 재개봉 당시 에피소드 4, A New Hope라는 문구를 추가했다고 말한 바 있지만, 확인 결과 이는 사실과 다르며 1981년에 처음으로 이같은 변경이 이루어진 것으로 확인되었다. 허나 정식 개봉도 아니고 재개봉 때 변경된 것이므로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를 인지하지 못했거나, 혹은 알았다 하더라도 언제 프리퀄이 제작될지, 제작이 실현될 수 있을지 아무도 몰랐기 때문에 1990년대 말까지 근 20년간 이 작품은 전세계적으로 스타워즈 2라 불렸다. 1997년 "스페셜 에디션"으로 전세계적으로 대대적인 재개봉을 한 이후에야 전세계적으로 에피소드 5로 불리기 시작했다. 조지 루카스가 스타워즈 프리퀄 트릴로지의 제작을 확정지었기 때문. 영문 자료 출처. 대한민국에서도 1997년 이전까지는 그냥 스타워즈 2로 불렸으며, 대한민국 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도 마찬가지로 'Star War 2'로 불렸다. 유튜브에서 제국의 역습 1980년 오리지널 필름 관련 영상을 보면 "요즘 애들은 제국의 역습이 스타워즈 2였다는 사실을 알려나?" 하는 댓글이 영어로 달리고 많은 공감수를 얻는다.[8] 루카스의 원안 (타이핑)[9] 루카스의 원안 (손글씨)[10] 이 3년 사이에 벌어졌던 이야기를 마블 코믹스에서 스타워즈: 다스 베이더라는 제목으로 연재하기도 했다.[11] 영어 고어로 '그대의'에 해당하는 낱말이다. 'Thou'의 소유격. 고풍스러운 느낌을 주는 시(詩) 등에서 문어체로 여전히 쓰이기도 한다. h나 모음 뒤에서는 Thine으로 변한다. 옛 영어에 강하게 존재하던 굴절성을 알 수 있다. 비슷하게 옛날 사람인 그리버스 또한 두쿠를 알현할 때 종종 사용한다.[12] 이랬기에 나중에 베이더가 루크에게 황제 자신도 예언했다고 한 것이다.[13] 이 말은 코믹스같은 기타 매체에서 드러난 바로는 루크를 떠보기 위한 일종의 시험이었던 듯 하다. 요다는 사실 루크가 어떤 일을 겪고 왔는지 다 알고 있었으며, '요다의 비밀 전쟁'이라는 코믹스의 엔딩에서는 아예 "널 기다리고 있으마."라는 말까지 할 정도였다. 진짜로 실망해서 그랬다기 보다는 마지막 희망인 만큼 다크사이드에 빠질 위험이 있는 감정들을 경고하기 위한 목적이 크다고 볼수있다.[14] 루크의 아버지인 아나킨이 수련을 시작한때는 현실로 치면 초등학교 5, 6학년에 해당되는 나이였다. 그럼에도 요다와 제다이 평의회 기사들이 아나킨을 처음 만났을 때 나이가 너무 많다고 하며 아나킨의 수련에 대해 회의적인 시선을 던졌는데, 이미 클 대로 커버린 루크의 가능성을 믿지 못하는 것도 어찌보면 온당한 처사였을 것이다.[15] 루크가 많은 걸 경험하고 성장했다는 걸 알 수 있는 말이다. 그것 때문에 수련을 끝마치지 않았어도 데고바의 동굴안에서의 교훈, 그리고 오비완과 요다의 체계적이지만 경직성이 없는 지도를 받은 것과 이때까지 경험했던 걸 떠올려 다크사이드의 유혹에 빠지지 않았다. 기사로서의 자질은 충분한 셈.[16] 요다의 우려대로 루크는 결국 수련을 수료하지 못한다.[17] 요다가 어째서 루크를 가르치기로 했는지 알 수 있는 부분이다. 1부를 보면 알겠지만 아버지를 제자로 받아들이는 것을 거부한 이유는 나이가 많아서이기도 했지만 결정적으로 두려움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18] 사실 클라우드 시티에 도착한 직후 쓰리피오는 알투와 비슷한 드로이드 소리를 듣고 그곳으로 들어갔다가 총격을 당했다.[19] 닫힌 철제 문 뒤로 한 솔로의 비명이 들려온다.[20] 스타워즈가 희대의 명작이며 이 작품의 위대함을 논하는 것은 의미가 없을 정도이지만, 사실 영화사적인 의미에서 위대함(특수효과의 가능성을 본격적으로 보여준 작품 및 우주를 배경으로 한 현대적 의미의 액션 활극 등)을 배제하고 순수 작품성만 보면 세기의 명작이라고 하긴 다소 의문이 붙는다. 기발한 설정, 매력적인 캐릭터와 세계관 등이 있지만 가끔 보이는 유치하거나 어색한 대사와 미흡한 연출, 다소 뻔한 전개 등이 눈에 띄기 때문. (물론 잘 만든 작품이란 건 부인할 수 없다. 어디까지나 "세기의 명작" 측면에서) 그러나 제국의 역습은 전편에서 보인 매력적인 캐릭터성이 한층 더 깊어지고 여기에 극적인 드라마성을 더했으며, 임팩트 있는 대사와 긴장감을 끌어올리는 전개, 희대의 반전까지 더하며 세기의 명작이 된 것. 이는 연출력의 힘이 상당히 컸는데 조지 루카스는 위대한 영화인이지만 감독으로 높이 평가받는 인물은 아니다. 그가 만들어놓은 놀랍도록 매력적인 세계관과 캐릭터들이 좋은 연출을 만나면서 빛을 발한 것.[21] 세계 모든 미디어 프랜차이즈 누계 매출 5위다. 참고로 1위는 이것이다.[22] 전편에서 데스스타 완공, 얼데란 파괴, 레아의 처형 위기, 오비완의 최후, 데스스타 접근 등 악재란 악재는 골고루 다 갖춘 상황에서도 극적으로 승리를 거둔 것과는 대조점. 심지어 전편에서는 데스 스타의 모든 병력을 싸그리 날려버리고 타킨, 모티, 율라렌 등 다수의 제국군 주요 인물들을 저승으로 보내버렸는데 여기서는 반란 연합의 수뇌부들이 겨우겨우 목숨만 건져 달아난다.[23] 그 영향은 트릴로지 영화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특히 어떤 시리즈의 중간작이 평이 가장 좋거나 가장 분위기가 어두우면 "OOO 시리즈의 제국의 역습"이라는 표현이 남용될 정도로 서양에서 굉장히 많이 사용된다. 대표적인 예가 다크 나이트, 터미네이터 2, 캐리비안의 해적: 망자의 함,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등.[24] MCU의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제국의 역습-제다이의 귀환의 작법을 그대로 사용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제국의 역습/인피니티 워는 공통적으로 메인 빌런이 빌런이 아니게 나오고(다스 베이더=I am Your Father/타노스="Thanos will return(주인공 대우)"), 제다이의 귀환/엔드게임은 시리즈의 종결을 위해 세부적 디테일을 희생했다는 점에서 공통적이다.[25] 스타워즈 에피소드 4: 새로운 희망에선 좀 흐리멍텅한 광택이었다. 심지어 헬멧에는 지문들이 막 묻어있었다.[26] 해리슨 포드의 애드립인 'I know' 대사를 유치하다고 반대했다.(I know는 한 솔로 최고의 명대사 중 하나다.)[27] 제국의 역습은 클리셰를 비틀면서 관객의 예상을 빗나가게 하는 반전으로 쾌감을 주었다면, 라스트 제다이는 관객의 기대감을 배신하고 기존 설정들을 파괴하는 반전을 이루었다. 관객의 예상을 빗나가도록 하는 데는 성공했지만, 그 때문에 잃은 것이 많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제국의 역습은 스토리가 반전을 이끌어갔지만, 라스트 제다이는 반전에 스토리가 끌려다녔다.[28] 시각효과. 경쟁작이 없는 단독 수상이라 특별공로상으로 처리.[29] 1997년 클래식 3부작 재개봉 때의 리뷰에서 한 말.[30] 미국의 영화 평론가[31] 유명 유튜브 영화 리뷰어[32] 여담으로 넷상에서 고화질 이미지 구하기가 매우 힘든 포스터다. 그림은 그대로고 타이틀만 영어 표기로 바꾼 포스터도 존재한다.[33] 신문이나 방송 예고 내레이션에서는 9시 50분이라고 나왔으나 실제로 광고가 엄청 나와서 거의 10시 10분 다 되어서야 방영했다. 이 시절에 무척 흔한 일로 토요명화 등에서도 실제 예고한 시간보다 5분 이상 늦게 광고를 엄청 보여주며 방영하던 사례도 많았다.[34] 스타워즈에 해당되지 않으나 외전 격인 이워크가 주역인 영화 '이워크의 모험'이 바로 1988년 같은 날, 낮 11시에 같은 방송사인 MBC로 '이와크의 모험'이란 제목으로 더빙 방영했었다.[35] 1990년대 중반에 출시한 VHS에도 이 장면과 더불어 루크가 베이더에게 오른손을 잃는 장면도 편집되었다. 거기다 영화 중반에 황제가 베이더를 찾는 장면에서 베이더를 찾는 부하의 대사인 Lord Vader를 '베이더 대왕님'으로 번역되기도 했다.[36] 1997년에 출시한 스페셜 에디션 VHS판은 삭제 장면이 없다.[37] 그리고 이것도 외화 낭비라고 하여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1년 넘게 개봉이 보류되었다.[38] 그런데 실제로 전두환 군부 정권(박정희 군부 독재정권때도 그랬지만)은 군부를 악랄하게 그리거나(코스타 가브라스의 Z, 계엄령) 전쟁에 대하여 냉소적인 영화들(지옥의 묵시록)을 개봉 금지시킨 흑역사가 있다. 오히려 새로운 희망과 제다이의 귀환이 껄끄러우면 껄끄러웠을 것이다.[39] 당시 비디오 및 영상매체 사업에 뛰어든 대우는 대우비디오클럽 상표로 비디오를 내다 나중에는 CBS/FOX라는 상표를 내세우고 우일비디오라는 이름으로 냈다. 여기서 컬럼비아 트라이스타 및 20세기 폭스, MGM 측과 독점 계약으로 비디오를 냈다. 다만 MGM 계열이지만 나중에 합병된 유나이티드 아티스트 측 영화는 워너브라더스와 독점 계약한 SKC에서 비디오로 냈는데 덕분에 007 시리즈는 대우가 아닌 SKC에서 냈다. 이와 반대로 금성(LG)은 삼영비디오라는 사명으로 비디오(최가박당 시리즈라든지)를 냈으며 삼성은 스타맥스와 월트디즈니의 작품을 독점으로 내던 드림박스라는 브랜드로 비디오를 냈다.[40] 그런데 엄밀히 말하면 이 모든게 베이더루크의 정체를 알아내면서 그를 찾기 위한 집념 때문에 빚어진 결과였다. 상황이 제국에게 결코 유리한 상황이 아니었음에도 단지 루크 하나 찾기 위해 베이더가 일으켰던 생난리.[41] 이때 오젤 제독의 변명이 "기습은 최고의 작전이다"는 것이었고 이 따위 한심한 작태로 전체 작전을 말아먹은 작자를 베이더는 가만히 두고 볼 이유가 없었으니...[42] 오젤 제독은 베이더 눈 밖에 날 짓을 두 번 저지르는데, 첫째는 호스에 도착된 탐사 드로이드가 보내온 영상을 통해 반란군의 기지가 여기일 것이라는 피에트 대령의 의견을 묵살한 것이고, 두 번째가 이 하이퍼 스페이스의 워프 아웃을 호스 행성에 가깝게 해버렸다는 것이다. 그래서 베이더는 "자네가 날 실망시킨게 이게 마지막이로군."이라며 포스 그립(화면에는 자세하게 나오지 않았으나 오젤 제독의 사망 장면으로 보건데 포스 그립인 것이 확실하다.)으로 죽인 것.[43] 사실 호스에서 드로이드가 본 한 솔로츄바카는 밀수꾼이니 그의 말이 틀린건 아니긴 하다. 그래도 이 때는 엄언히 반란 연합의 일원이었으니 병크 맞다.[44] 정말 말도 안되는 소리인 것이, 아무런 시퀄 설정이 없는 1980년대 당시의 관점에서 살펴봐도 반란 연합은 이미 야빈 전투에서 사령부가 죽음의 별에 노려지고 파괴되기 직전에 승리하고 기어이 죽음의 별을 파괴하고 다스 베이더를 한번 패배시킨 집단이다. 이제와서 좀 많이 강한 함대에 불과한 죽음의 전대에 겁 먹을 이유가 없다.[45] EU판인 'Dark Empire'에서는 그의 아들인 제국 육군 장교 제브 비어스가 신공화국 지상군 장교로 복무하는 아이러니를 겪는다.[46] 원래는 죽었다는 설정이었지만 이후 EU 작품들이 팽창하면서 호스 전투 이후, 몇 년은 더 목숨을 부지하게 되었다.[47] 헌데 영화 본편에서는 AT-AT 는 2대만 파괴되고 비어스 장군의 사망 장면은 나오지 않는다. 비어스가 AT-AT로 동력발생기를 파괴한 후 AT-AT 도 더이상 나오지 않으므로 파괴된 AT-AT에서 폭사했다고 할 수도 없다. 애당초 동력로를 박살낸 시점에서 제국군이 매우 유리하고 반란군은 후퇴중. 2대만 터졌다고 설정이 바뀌어도 괜찮을 정도이다.[48] 함교가 파괴되는 동시에 베이더와 통신하던 함장들 중 한 명의 통신이 끊어지는 묘사가 나온다. 함교나 통신 설비 정도만 파괴되고 끝났을 수도 있지만 방어막 발생기가 함교에 붙어있으므로 터졌다고 봐도 무리가 없다. 침몰하진 않았더라도 피해는 꽤 컸을 듯 하다.[49] EU설정에 따르면, 그는 제국 해군 내에서 촉망받는 장교들 중 한 명이었다. 영화 3편 초반에 그리버스 장군이 타고 있던 분리주의 연합의 기함 인비저블 핸드와 측면 포격전을 벌여 전열에서 이탈시켰던 베나터의 함장이었고, 소설에서는 그리버스에게 10 분내에 항복하라고 협박한 다음 털어준다.[50] 영화 초반의 첫 번째 수송선 탈출 장면에서 항로 차단 작전을 하다 이온 캐논에 피격된 한 척이 격침된 것으로 아는 사람이 많은데, 이온 캐논은 함선을 격침시키는 것이 아니라, 단지 기능을 일시 정지시켜버리는 무기이다. 작중엔 안 나왔지만, 피격된 이 스타 디스트로이어는 얼마 뒤 복귀했다.[51] 더욱 심각한 건 한 솔로는 최종 목표물이 아니었다는 점이다. 한 솔로는 루크를 유인하기 위해 베이더가 던진 미끼용으로 잡힌 것이고 그 미끼를 획득하는데 따른 대가가 이 결과였다는 점에서 그 심각성이 더하다. 그 미끼도 제국이 가져간게 아니라 보바 펫 몫이었다.[52] 자바 더 헛한 솔로에게 현상금을 걸었기 때문이다. 알아서 가서 돈 받으라는 것.[53] 원래 거액의 보상을 주기로 했지만 베이더루크를 잡으면 그때 준다고 빼는 바람에 보바 펫은 기다리지 않고 자바에게 가서 돈을 받아버린다. 보바 펫은 '산 채로 데려가면 자바가 2배로 보상할 것'이라고 언급했다.[54] 차라리 머털도사의 왕질악처럼 더 야비한 목소리를 냈으면 더 좋았을지도 모른다.[55] 팰퍼틴이 베이더의 상사이긴 하지만 팰퍼틴은 (힘과 별개로) 계략을 꾸미는 비열하고 야비한 캐릭터성이 강하고, 절대적인 카리스마와 힘으로 찍어누르는 캐릭터성은 오히려 다스 베이더가 더 강하다. 팰퍼틴이 루크에게 "오, 하지만 방어막은 멀쩡히 작동하고 있는걸?"이라고 약올리고 간사하게 비웃는 모습을 보면 정말 얄밉다. 반면 베이더는 웬만해선 언성조차 높이지 않으며 몇마디만으로도 위압적이다. 원판 목소리를 들어봐도 팰퍼틴이 압도적인 힘을 보이고 있을때조차 이언 맥디어미드는 마귀할멈처럼 낄낄 대는 등 깨방정에 가깝게 연기하지만, 베이더는 제임스 얼 존스의 압도적인 목소리에 힘입어 행동이나 말 하나하나에서 묵직함이 느껴진다. 한마디로 목소리만 들으면 베이더가 황제감이다. 당연히 김기현 같은 묵직한 목소리가 더 어울린다.[56] 배한성/양지운 콤비의 대표작 중 하나로 꼽힌다. 이 더빙을 직접 본 사람들 사이에서는 평가가 좋은 편이지만, 문제는 워낙 옛날 더빙이다보니 지금으로서는 볼 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다. 사실 이 두 사람이 아군이나 때론 적으로 나와 연기한 많은 더빙 영화들은 지금 구하기가 불가능한 게 수두룩하다. 성룡이 악역으로 나온 유성검의 대결(風雨雙流星, 풍우쌍유성. 1976)에서 성룡을 배한성이, 주인공 왕우는 양지운이 맡은 1980년대 MBC 더빙 등 많은 작품에서 맡았으나 이젠 당시 본 사람들의 추억으로나 전해질 뿐이다. 방송국도 원본 더빙 녹화 테이프를 재활용하다보니 영원히 볼 수 없게 된 게 많다.[57] 최악의 캐스팅이라고 평가받는다. I Am Your Father의 번역은 내가 니 애비다.였다.[58] 고정 배역은 없고 주로 기타 단역 위주로 맡았다.[59] 초기 각본에는 레아 역시 루크의 누이와는 다른 별개의 인물로 제다이 훈련을 받는 중이라고 언급된다.[60] 새로운 희망제다이의 귀환은 유광인 헬멧과 무광인 헬멧이 모두 사용되었다. 무광 헬멧은 대표적으로 엔도의 달에서 시신을 화장할 때에 나온다.[61] 에피소드 1 & 에피소드 2: 나부, 에피소드 3: 타투인, 에피소드 4: 야빈 IV, 에피소드 6 : 엔도[62] 북미판 루카스필름 측에서 상표권 소송을 걸어서 북미판은 뮤츠의 역습이 아닌 Pokemon The First Movie라는 제목으로 개봉했다.[63] 반란 연합 소속의 외계인반란연합이 총공세를 펼치는 후속작에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