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대 (r20210301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시간 체계와 그 기준 (협정 세계시)

1 태양년에 근사; 31 536 000 s

의 삭망 주기에 근사

1 태양일에 근사; 86 400 s

3 600 s

60 s

세슘-133 원자진동
시간대
윤초
2021-12-04 03:41:23


1. 개요
2. 기준
2.1. 날짜 변경선
3. 특이한 시간대
3.1. 주변국/실제 남중고도와 크게 차이가 나는 시간대
3.2. 과거에 사용된 시간대
3.3. 비공식 시간대
4. 시간대의 수


1. 개요


Time Zone

경도 0도에 있는 그리니치 천문대를 기준으로 한 시각의 차이를 말한다.


2. 기준


과거에는 세계시간의 표준을 영국그리니치 천문대를 기준[1]으로 한 평균태양시인 GMT로 전세계의 시간을 맞췄으나, 1972년 이보다 훨씬 오차가 적은 원자시계가 나온 이후, GMT에서 출발한 협정 세계시(UTC)로 대체되었다(시간 체계 참고).

세계 각국은 이 협정 세계시를 기준으로 주로 정수 시간 차이나는 시간을 사용하도록 권고되고 있으나, 시간대를 정하는 것은 국가의 주권이므로 강제되지는 않는다. 기준은 자오선으로 하되, 각 국가의 사정에 따라 조정할 수 있다. 그래서 시간대를 나타내는 지도를 보면 시간대의 기준선이 자오선을 따라 직선을 유지하지 않고 이리저리 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대한민국과 북한[2]의 경우 UTC+9를 사용한다(대한민국 표준시 참고).

자오선이 한 지점에 모이는 북극점과 남극점의 경우 별도의 시간을 규정한다. 남극점의 경우 협정 세계시(UTC)+12:00이 기준이다.


2.1. 날짜 변경선


영어로는 International Date Line. UTC 0과 정반대에 있는 경도 180도를 기준으로 하여 설정된 선이다. 세계시를 설명할 때 이게 없으면 설명이 되지 않을 정도로 중요한 선으로, 이 선을 넘어갈 경우 말 그대로 날짜가 하루 변경된다. 동쪽에서 서쪽으로 넘어갈 때는 하루를 더하고, 반대로 서쪽에서 동쪽으로 넘어갈 때는 하루를 뺀다.

이것은 UTC 0부터 시작해서 동쪽으로 UTC +1, +2…. 식으로 한 시간씩 더해나가고, 서쪽으로 UTC -1, -2…. 식으로 한 시간씩 빼 나가다 보면 경도 180도 선에서 UTC+12와 UTC-12가 동시에 존재하게 되고, 분명히 시간은 같은데 날짜가 하루 차이나는 모순이 발생한다. 이 때문에 UTC가 처음으로 겹치는 경도 180도를 기준으로 날짜 변경선을 설정, 이 선을 넘을 때는 날짜가 바뀌도록 한 것이다. 이 때문에 UTC+12와 UTC-12는 같은 시간을 표시하지만 날짜가 하루 차이나게 된다.

세계시와 비슷한 이유로 이 선도 직선이 아니고 상당히 들쭉날쭉하다. 아시아와 북미는 이 선을 베링 해협 쪽으로 꺾어서 피했고, 오세아니아는 거의 대부분이 날짜 변경선 서쪽의 날짜를 채택한다. 이 때문에 오세아니아 지역은 UTC+12를 넘어 UTC+13, 심지어는 UTC+14를 쓰는 지역이 있을 정도다. 그래서 같은 경도인데 날짜가 다르기도 하다.

키리바시는 1994년까지 날짜 변경선이 국토를 가르고 있었다. 이유는 영국 식민지 시절 키리바시의 중심지인 길버트 군도[3]는 UTC+12였는데 독립 후 미국에서 양도받은 피닉스 군도와 라인 군도가 UTC-11, UTC-10이었기 때문. 이 때문에 지역마다 날짜가 다른 아스트랄한 상황이 벌어졌다. 이 지역들이 서로 지리상 멀리 떨어진 곳이 아닌데도 이렇게 날짜까지 달리할 정도로 엄청난 차이가 나는 시차들을 쓰는 것은 불편을 초래할 수밖에 없었다. 게다가 전화 등을 통해 전국의 섬이 연계돼야 하는 업무의 경우 함께 일처리가 가능한 날이 일주일에 4일 뿐이었다고 한다. 한 섬이 평일인 날 다른 섬이 주말이 되는 식이기 때문. 따라서 시간대 조정이 불가피했다. 결국 1995년 피닉스 군도와 라인 군도의 시간대를 하루 앞당겨 UTC+13, UTC+14로 바꾸었다. 이로써 세계에서 가장 빨리 해가 뜨는 곳이 되었으며 새천년 때는 이를 홍보해서 가장 빠른 해돋이를 보려는 관광객을 유치하기도 하였다.

비교적 이웃한 국가라도 사이에 날짜 변경선이 지난다면 24시간 이상의 시차가 나게 된다. 그래서 키리바시(동부 라인 군도) - 팔미라 제도(미국령), 각각 UTC+14와 UTC-11, 25시간 차가 난다. 원래 팔미라 제도는 UTC-11, 라인 군도는 UTC-10을 사용하고 있었으나 키리바시가 라인 군도 시간대를 UTC+14로 바꾸어서 25시간이나 차이나게 되었다.

여담으로, 이 지역에 있는 나라들은 대부분 대한민국과 "시차가 17~19시간 난다"는 것 때문에 착각하여, 실제 시간 차이는 (날짜는 다르지만) 4~5시간일뿐이라는 사실을 잊기 쉬운 지역이다. 예를 들어, 대한민국이 (1일)에 밤 12시(자정)가 되어 (2일 0시)로 날짜가 넘어갔을때, 하와이는 날짜가 바뀌지 않은 (1일) 오전 5시 정도이다.


3. 특이한 시간대



3.1. 주변국/실제 남중고도와 크게 차이가 나는 시간대


프랑스스페인은 지리적으로는 서유럽에 속하고, 실제로 영국과 비슷한 경도대에 위치하지만 표준시는 좀 더 동쪽의 UTC+1 시간대(Central European Time, 중앙유럽 표준시)를 채택하고 있다. 이것은 제2차 세계 대전의 여파다. 프랑스와 스페인, 주변 소국인 모나코와 안도라, 벨기에와 룩셈부르크마저도 전쟁 전에는 UTC 0을 썼으나 프랑스와 벨기에, 룩셈부르크가 나치 독일에 점령되면서 UTC+1이 강제 적용되었고, 이것이 전쟁이 끝난 후에도 원상복구되지 않으면서 인접국인 모나코와 안도라와 스페인에 지브롤터까지 시간대를 바꾸게 된 것이다. 프랑스 극동부는 UTC+1이 더 맞기는 하지만, 이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 및 스페인 전역은 경도가 영국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더 서쪽에 있음에도 시간대는 폴란드, 헝가리와 동일한 UTC+1을 따르다 보니 여름에는 8시나 돼야 해가 뜨고, 밤 10시쯤 해가 지는 상황이 벌어진다. 실제 경도 대비 시간대가 2시간 정도 늦은 셈.

유럽 대부분 지역은 서머타임 시행시 실제 시간보다 법정 시간이 빠르다. 사실 여름에 오차가 30분이 안 되는 유럽 지역 가운데 그래도 큰 지역은 폴란드우크라이나의 동부 지역 뿐이다. 특히 서유럽이 심한데, 프랑스에서는 1시간 반 이상의 오차가 여름에 나기도 하고 스페인의 갈리시아는 여름 하지 무렵에 태양의 실제 남중시간이 시계의 오후 2시 30분경이다. 위에서 '여름에' 라는 말이 들어가는데, 겨울에는 그래도 오차가 적다. 그래도 겨울 동지 무렵에도 위에 나온 갈리시아 지역은 태양의 남중시간이 시계의 오후 1시 30분경…[4]

중국은 광활한 영토에도 불구하고, 공식적으로 UTC+8 시간대만을 사용한다. 자세한 내용은 중국 표준시 문서를 참조.

인도도 UTC+5:30 1개의 시간대만을 사용한다.

말레이시아싱가포르는 지리적으로 비슷한 경도에 위치한 태국이나 베트남이 사용하는 UTC+7시를 사용하지 않고 훨씬 동쪽에 있는 홍콩과 같은 표준시인 UTC+8시의 시간대를 이용하고 있다. 한국을 기준으로 하면 베트남태국, 인도네시아는 2시간의 시차가 나지만, 보다 서쪽에 있는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의 시차는 다시 줄어 1시간에 불과해진다. 물론 말레이시아령 보르네오 지역은 경도상 UTC+8이 맞긴 하다.

이는 말레이시아싱가포르가 과거 영국식민지였던 역사에서 기인한 것으로, 당시 말레이시아싱가포르, 홍콩을 식민지로 삼았던 영국이 지리상의 거리를 고려하지 않고 식민통치의 편의만을 고려해 홍콩 표준시를 모든 식민지에 일괄 적용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영국령 시대에는 UTC+7:20을 사용했으며 지금의 시간대는 1982년 1월 1일에 지정되었다. 1957년 8월 31일(독립일)부터 1981년 12월 31일까지는 UTC+7.5를 사용하다가 1981년 12월 31일 오후 11시 30분 시간을 30분 뒤로 미뤄 지금의 표준시로 정했다. 이유는 알 수 없으나 당시 동말레이시아 지역의 분리주의가 심해지자 이를 잠재우려는 수단으로 보인다.그 때문인지 서말레이시아에서는 해가 떠야 할 6시 30분에도 깜깜한 황당한 일이 말레이시아싱가포르는 중국, 대만, 홍콩 등과 같은 시간대를 이용하는 것이 국제금융거래에서 유리하다는 이유로 지금도 당시의 시간대를 유지하고 있다. #

한국의 경우 대한민국 표준시일본의 영향으로 정해졌다는 설이 있고 북한도 이를 주장했지만 실제로는 경도상으로 UTC+8도 UTC+9도 좀 애매한 데에 있어서 UTC+9로 정했을 뿐이다. 20세기에는 냉전의 영향으로 일본과 교류가 압도적으로 많은 것도 간접적인 영향은 있었을 수도 있다.

미국캐나다에서는 같은 주 안에서도 카운티(심지어 마을)에 따라서 다른 시간대를 가질 수 있다. 아래 문서를 보면 알겠지만 시간대 경계의 기준이 매우 모호하다.

일본의 최동단에 위치한 섬인 미나미토리시마는 경도 상으로 UTC+10을 사용하는 북마리아나 제도보다 동쪽에 위치하고 있지만, 일본 본토의 시간대인 UTC+9를 사용한다.


3.2. 과거에 사용된 시간대


사실 UTC 제정 이전의 과거 시간대는 GMT를 기준으로 정리해야 하지만 여기서는 편의상 UTC로 통일하여 표기한다.

과거 시간대
조정된 시간대

UTC-10:30
UTC-10:00

* 하와이에서 1896년부터 1947년까지 사용되다가, UTC-10으로 바뀌었다.
UTC-08:30
UTC-08:00

* 핏케언 제도에서 1998년 4월 26일까지 사용되다 UTC-8로 조정.
UTC-04:30
UTC-04:00

* 베네수엘라에서 1912년~1965년 및 2007년 12월 9일부터 2016년 5월 1일까지 사용되었다. 현재는 UTC-4로 조정.
UTC-00:43:08
→ UTC-00:44
UTC 00:00

* 라이베리아 몬로비아 시간대. 수도 몬로비아의 경도 기준에 정확히 맞춘 시간대를 1919년 3월 1일 도입했다가 1972년 5월 1일에 UTC 0으로 변경했다.
UTC-00:25:21
UTC 00:00

* 더블린 시간대. 1880년 영국 통치기 아일랜드에서 그리니치 천문시(GMT)의 도입으로 사용되다 1916년 10월 1일 UTC+0으로 변경.
UTC+00:19:32.13
→ UTC+00:20
UTC+01:00

*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시간대. 1909년 5월 1일부터 1937년 3월 16일까지 사용. 암스테르담Westerkerk 교회에 맞춘 거다. 1937년 3월 17일 UTC+00:20으로 조정되었으며, 1940년 5월 17일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나치 독일이 네덜란드를 점령하면서 베를린 시간대인 UTC+1로 바꿨고, 종전 후에도 바뀌지 않았다.
UTC+00:30
UTC 00:00

* 영국 왕실에서 독자적으로 쓰던 GMT에서 30분 당긴 시간대로, '샌드링엄 시간대'(Sandringham time)라고도 불렸다. 에드워드 7세가 저녁 시간대에 사냥을 더 오래 즐기고자 왕실의 시계를 30분 앞으로 돌리게 한 것이었으나, 1936년 에드워드 8세가 이 관행을 없애버렸다.
UTC+01:00

* 스위스 베른 시간대라는 이름으로 중부 유럽 표준시(UTC+1)로 채택될 때까지 1894년까지 사용되었다.
UTC+01:24
UTC+01:00

* 폴란드 바르샤바 시간대. 19세기 초에 폴란드-리투아니아 공화국이 있었던 지역에는 시간을 정확히 나타내는 목적으로 보편적으로 사용되었다. 하지만 1915년 8월 5일 바르샤바에서 먼저 중앙 유럽 표준시(UTC+1)로 갈아타자 폴란드 나머지 지역도 이를 따랐다.
UTC+01:30
UTC+02:00

* 오늘날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있었던 오렌지 자유주, 트란스발, 케이프 식민지에서 1892년부터 1903년까지 사용했다. 이 시간대는 또한 독일령 남서아프리카(현재 나미비아)에서도 잠깐 사용했었다.
UTC+02:30
UTC+03:00

* 러시아 제국모스크바 시간대. 19세기 후반에 도입되었으나, 러시아 혁명(10월 혁명) 이후 UTC+3로 바뀌었다.
UTC+04:51
UTC+05:30

* 인도 '봄베이 시간'으로 1955년까지 사용되다가 인도 표준시(UTC+05:30)로 통합
UTC+05:40
UTC+05:45

* 네팔에서 1986년까지 카트만두 시간(정확히 UTC+05:41:16)의 근사치로 사용되었으나, 1986년 이후 UTC+05:45로 조정되었다.
UTC+07:20
UTC+08:00

* 말레이반도와 싱가포르에서 1933년 1월 1일부터 1941년 8월 31일까지 서머타임으로 사용되었다. 이후 1941년 9월 1일~1942년 일본 제국 점령 전까지 영국령 보르네오에서 쓰던 UTC+07:30으로 바뀌었다.
UTC+07:30

* 말레이반도와 싱가포르에서 1941~1942년 일본 제국 점령 전 및 해방 후 1945년에서부터 1965년까지 서머타임으로 사용되었고, 싱가포르는 1965년에 UTC+7:30을 표준시간대로 공포했다. 말레이시아 역시 독립 후에도 사용하다가 동말레이시아 지역과의 시간을 통일하기 위해서 이미 보르네오 섬에서 사용하고 있던 UTC+8을 1982년부터 도입하면서 말레이시아 전역의 시간대가 UTC+8로 통일되었다. 싱가포르 또한 여행자와 사업가의 혼선을 막기 위해서 빠르게 UTC+8를 따랐다.
UTC+07:36:41
UTC+08:00

* 영국령 홍콩에서 사용했던 시간대. 1904년부터 UTC+8로 조정.
UTC+07:44:20
UTC+08:00

* 영국령 보르네오에서 1926년 3월부터 1932년 12월까지 사용. 1933년부터 UTC+07:30로 바뀌었다. 독립 후에도 한동안 말레이시아 전역이 같은 시간대를 사용했으나 1963년 9월 16일부로 보르네오 지역의 시간대가 UTC+8로 바뀌면서 말레이 반도와 다시 달라졌다. 이후 1982년에 말레이 반도에도 UTC+8이 적용되면서 시간대가 다시 통일되었다.
UTC+08:30
UTC+08:00

* 중국 북동부에서 '창바이 시간대'로 1918년부터 1949년까지 사용되었다.
UTC+09:00

* 대한민국에서 1954년 3월 21일부터 1961년 8월 9일까지 사용했다.
* 북한에서 2015년 8월 15일부터 2018년 5월 4일까지 사용했다. 평양시간 문서 참조.
UTC+11:30
UTC+12:00

* 뉴질랜드노퍽 섬에서 1868년 11월 2일 표준시를 정하기 위해서 뉴질랜드의 경도 위치에 기반하여 정했던 뉴질랜드 평균시다. 이후 1946년 뉴질랜드 본토만 UTC+12로 조정하였다.
UTC+11:00

* 노퍽 섬의 경우 2015년 10월 4일까지 UTC+11:30을 사용하다가 UTC+11로 조정하였다.

3.3. 비공식 시간대


  • 호주의 유클라 지역, 자세히는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 주와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 주 경계를 가로지르는 에어 하이웨이에서는 중서부 표준 시간대(CWST)로 UTC+08:45의 시간대, 서머타임으로 UTC+09:45를 사용한다. 비공식 시간대이지만 호주 정부에서 강제하고 있다. 그런데 이 시간대 따르는 사람들이 200명이다. 그 지역에서 그나마 많은 사람들이 모여사는 '유클라'라는 곳도 86명이라고 하나 그곳 사람들은 그 시간대에 따르고 있다고 한다. 200명밖에 안 쓰는 시간대도 인정해주는 호주 중국 보고 있나? 200명밖에 안 쓰기 때문에 인정해준걸지도

4. 시간대의 수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의 시간대를 가진 나라는? 러시아라고 답하는 사람이 많겠고 사실 본토만 따지면 러시아가 정답이긴 하지만 해외 영토까지 합치면 프랑스가 답이다. 프랑스 본토에서 떨어진 해외 영토는 세계 곳곳에 퍼져 있기 때문이다. 프랑스령 기아나, 마요트, 레위니옹, 등등등… 그 결과 프랑스의 시간대는 12개에 달한다. 현대판 해가 지지 않는 나라 속령이 따로 없이 본토 스스로가 거대한 러시아는 2위로 11개. 2014년에 여름 시간대를 겨울 시간대로 영구히 바꾸면서 중간에 2개의 시간대가 더 생겨나 11개가 되었다. 그런데 프랑스는 여름이 되면 본토에 서머타임을 적용하므로, 여름에만 시간대를 바꾸는 서머타임을 뺀다면 실제로 운영되는 시간대는 11개로 러시아와 같다.

세계에서 가장 시간대가 많은 나라들(본토 외 속령 포함)
  • 1위 : 프랑스(12개)
  • 공동 2위 : 러시아, 미국(11개)
  • 4위 : 영국(9개)
  • 5위 : 호주(8개)
  • 6위 : 캐나다(6개)

일본은 1896년 1월부터 1937년까지 2개 시간대를 사용했다. UTC+9는 중앙표준시(中央標準時)로 일본 본토(남사할린 포함)와 오키나와현 중·동부 및 일제강점기 시절 조선에서 사용했고, UTC+8은 서부표준시(西部標準時)로 오키나와현 서부(사키시마 제도)와 대만일치시기 시절 대만에서 사용했다. 1937년 10월에 폐지해서 UTC+9로 통합했다. 그 외에도 일본이 위임통치했던 남양군도에서는 일제 패망 직전까지 UTC+9, UTC+10, UTC+11을 사용한 바 있다.


5. 각국의 시간대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시간대/각국의 시간대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 해당 자오선을 '본초 자오선'(本初子午線, 영어: prime meridian)이라고 한다.[2] 북한은 UTC+8:30을 2015~2018년 3년간 사용했었다가, UTC+9로 변경했다(평양시간 참고).[3] 키리바시라는 이름 자체가 길버트를 현지인식으로 발음한 데에서 유래한다.[4] 같은 경도에 있는 포르투갈과 1시간 차이가 난다. 포르투갈은 UTC 0을 사용하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