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체팔이

최근 편집일시 :

1. 비유적인 의미
2. 사전적 의미
3. 창작물


1. 비유적인 의미[편집]




이 문서는 나무위키의 이 토론에서 상단 비유명 실제 인물 인용문 삭제(으)로 합의되었습니다.
타 위키에서의 합의내용이 더위키에서 강제되지는 않지만 문서를 편집하실때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죽은 자들을 위해 눈물 흘려 봤자 아무 의미도 없어. 죽음에 의미가 있는 건 그 죽음을 이용할 수 있을 때뿐이야.

나루토 질풍전 #451 중 오로치마루


고인의 죽음을 이용하여 정치적이나 사회, 경제적인 이득을 얻으려고 하는 행위를 의미하는 비속어. 일종의 고인드립이며, 다른말로 관장사라는 표현이 있다. 원칙적으로 불법은 아니지만 도덕적 비난은 피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 만약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경우 유가족에 의해 사자명예훼손죄로 입건될 수 있다.

영어에도 비슷한 표현으로 'Trot out the ghosts'라는 표현이 있는데, 정당이 선전을 위해 자기 당의 옛 정치가 또는 그의 이야기를 들먹이는 경우에 쓰인다. 대표적인 예로 나치호르스트 베셀이 있다.

시체 팔이는 크게 두 가지 종류로 나눌 수 있다.

  • 첫째는 명망있던 고인의 죽음을 이용하는 경우
: 명망있던 고인과 자신을 동일시해서 고인이 받아냈던 지지를 받아내는 경우다. 흔히 "(위대한) xxx님의 뜻을 이어받아 우리가" 하며 자신(집단)을 정신적 계승자 적장자로 규정하는 것.
  • 둘째는 평범한 일반인의 죽음을 이용하는 경우
: 고인의 명성을 이용한다기 보다는, 고인의 죽음 그 자체에 특정한 사회정치적 의미를 부여한 후 자신들의 정치적, 사회적 투쟁 수단으로 삼는 경우.

양쪽 다 자신들을 중심으로 지지세력을 단결시키려는 것인데 기본적으로 누군가를 적대세력이나 문제를 일으킨 자로 규정한다. 그 적대세력에 대한 혐오를 부추기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것인데 이 때 매우 쓸모가 있다. 시체팔이가 일반적인 '정신계승' ,'사회적 죽음 분석'과 다른 점은 타인의 죽음을 그저 자기집단의 이익을 위한 수단으로 삼는다는 것. 당연히 왜곡 과장 자기모순이 동반되며 대부분 특정세력을 악으로 규정하고 적대시하는 도구로 죽음을 이용하는 행위다.

만약 어떤 한 사람이 병원수술 과정에서 의료과실로 사망했는데, 어떤 시민단체가 멋대로 의료계의 실태라며 공론화시켰다고 한다면 유족의 의견을 무시했다는 비판을 받을 수는 있지만, 사망의 원인이 의료과실이란 점에서 일단 지적한 게 어긋나진 않으니 대국민적으로 비판을 받지는 않을 것이다. 그런데 느닷없이 어떤 사이비 종교 단체가 튀어나와서 "이게 전부 피해자가 이단자라서 생긴 일이다! 모두 우리 종교를 믿어야 한다!"라는 식의 주장을 펼치거나, 어느 정당이 자신들도 그리 적극적이지 않았던 주제에 갑자기 튀어나와 "일이 이렇게 된 건 다 상대당이 우리가 하려고 했던 걸 반대했기 때문이다!" 라고 주장한다면 유족들은 물론 제3자도 어이없어 할 것이다.

많은 이들이 '시체팔이'라는 용어 자체에 거부감을 느끼며 "고인을 기린다는데 꼭 그렇게 삐딱선을 타야겠냐?"라며 불편해하기도 한다. 그런데 진심을 담아 고인을 기리는 것이 아닌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자행되는 시체팔이는 지금도 세계 어디서든 현실에서 일어나고 있고, 이 현상은 정치적 좌우를 가릴 문제도 아니며, 이는 명백히 사회를 왜곡하는 악한 행위 중 하나이다.

시체팔이의 행위를 견제하고 분노해야 할 이유는 명확하다. 일단 똑같은 죽음의 가치가 정치적, 사회적 필요에 따라 천차만별로 달라진다는 점이다. 이는 특정인의 명예를 실추시키거나 유가족들을 괴롭게 만든다. 또한 정치인이 시체팔이를 통해 대중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이성적인 판단을 마비시켜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대중과 언론을 선동하는 행위는 성숙된 민주주의의 걸림돌이면 걸림돌이지 결코 득이 되지 않는다.

한편, 타인의 죽음을 가지고 사적인 정치적 이득을 취한다면 이는 시체팔이라고 비판받아 마땅하나, 제대로 된 정부 비판이나 해당 사망자에 대한 추모 행위까지 싸잡아서 시체팔이라고 매도하는 경우도 있어서 문제가 되곤 한다. 시체팔이는 피해자에 대한 순수한 추모보다는 정치적 '수단'으로 피해자를 이용한다는 뉘앙스이기 때문에 고인을 추모하는 입장에서 시체팔이를 한다는 소리를 듣는다면 당연히 기분이 나쁠 수 밖에 없다. 이 역시 앞서 말한 진영논리와 연결될 수 있다.


2. 사전적 의미[편집]


실제 사전에 등재되어 있지는 않으나 성냥팔이, 신문팔이, 껌팔이와 같이 무엇을 파는 사람이라는 뜻의 접미사 '-팔이'가 붙은 것으로 보아 문자 그대로 시체를 파는 사람으로 해석된다.

  • 과거에는 문자 그대로 시체팔이가 성행한 적이 있다. 의학 연구자들이나 병원에서 카데바로 쓰려고 시체를 매입했던 것. 김승옥의 <서울, 1964년 겨울>에서도 '사내'가 죽은 아내의 시체를 세브란스병원에 카데바로 팔았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형제복지원도 사망한 수용자의 시체를 진짜로 팔았다.
르네상스 시대의 예술가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인간의 신체를 연구하기 위해 처형 후의 시체를 거두거나 하는 것도 이러한 맥락에서 나온 것이고, 에도 시대 일본에서는 야마다 아사에몬 가문이 대대로 참수형 집행을 해오면서 사형수의 시체를 시험베기용으로 돈을 받고 팔기도 했다고 한다.

  • 인체 표본 전시회인 인체의 신비전 역시 전시회의 상업적 측면을 고려하면 시체장사라고 볼 수 있다. 특히나 여기에 사용된 시신들의 출처가 중국이라는 나름대로 근거가 있는 음모론이 나오면서[1] 더욱 시체팔이에 가까워졌다. 이로 인해 "(중국에서 바른 말을 하면) 신비해진다"는 신조어까지 생겼다.



3. 창작물[편집]


창작물 팬덤에서 쓰이는 비하 용어. 과거 시점에서 사망한 캐릭터가 틈틈이 거론되거나, 현재 이야기의 흐름이나 캐릭터의 감정선에 지속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거나, 과거의 죽은 인물을 회상하는[2] 연출 패턴을 시체팔이라고한다. 예토전생이 어떤 주체를 되살리는걸 비판점으로 삼는 용어라면 이쪽은 죽은자를 부활시키지는 않지만 이야기의 흐름에 패턴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것이다.

사람들이 작품에서 시체팔이를 싫어하는 이유는 이야기가 신파조로 빠지기 쉽고 아무리 그 인물의 영향력이 크다 한들 이미 작중에서 퇴장한 과거의 인물이기 때문에 현재의 이야기에 집중하고 싶은 독자 / 시청자 / 관객은 싫어하게 되는것이라 할 수 있다. 죽은 캐릭터를 공식적인 차원으로 상품화해서 파는 행위 자체를 뜻하기도 한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3-12-05 13:49:04에 나무위키 시체팔이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ex.당혹사[2] 특히 현재의 상황 및 사정과 비교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