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드레날린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다른 의미의 아드레날린에 대한 내용은 아드레날린(동음이의어) 문서
아드레날린(동음이의어)#s-번 문단을
아드레날린(동음이의어)#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1. 개요
2. 의학적 사용
4. 약리학
5. 작품에서의 아드레날린


1. 개요[편집]






파일:아드레날린분자.jpg

아드레날린(Adrenaline; C9H13O3N) 또는 에피네프린(Epinephrine)은 교감신경의 자극에 의해 부신수질(adrenal medulla)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이다.[1] 아드레날린의 '아드레날(adrenal)'이 부신[2]이라는 뜻이며, 에피네프린의 'epi-'는 '상부', 'nephr'는 'nephron', 즉 '신장'을 의미한다. '-ine'은 물질에 붙는 접미사이다. 아드레날린은 호르몬이면서 신경전달물질로도 작용한다.[3]

아미노산의 한 종류인 타이로신(C9H11NO3)이 수용화를 통해 도파가 되고 이게 "탈 탄산 반응"을 하여 도파민이 된다. 도파민이 히드록실화되어 노르에피네프린이 되고, 노르에피네프린이 메틸화를 거쳐 에피네프린이 된다. 노르에피네프린과 에피네프린은 여러 기관을 자극하여 혈압을 높이고 동공을 확장시키며 사람을 흥분시켜 활동적으로 만든다. 에피네프린은 과민성 쇼크 등의 응급 처치용인 에피펜의 성분이다.[4]

당연히 오래 분비되면 다른 곳에 쓰여야 할 에너지가 계속 소모되니까 건강이 급격히 악화된다. 스트레스 받으면 건강이 안 좋아지는 이유 중 하나. 또한 이 호르몬은 혈당량을 증가시키는 호르몬중 하나이다. 즉 고혈당을 불러온다는 것인데 인슐린이 정상적으로 나오는 사람이야 상관 없지만 당뇨병 환자들이 스트레스에도 신경써야 하는 점이 이 아드레날린 때문이다. 평소와 똑같은 양의 섭취와 똑같은 양의 투여를 했더라도 혈당이 높다면 이걸 의심해봐야 한다. 이 때문에 스트레스는 당뇨병 환자들의 혈당 관리에 아주 안 좋다.

심근경색 등 심장이 멈춘 경우도 CPR에 에피네프린을 사용한다. 과거에는 고혈압 치료에 비선택적 베타차단제를 사용하기도 했는데 이런 약제를 복용하고 있는 환자의 경우 에피네프린이 듣지 않을 수도 있다. 이럴 경우 글루카곤으로 베타차단제 효과를 상쇄시킨 뒤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몸속에 존재하는 물질임에도 반수치사량이 4~10mg일 정도로 맹독성이기도 하다.[5] 이러한 호르몬들은 몸속에 아주 적은 양만이 존재해서 신체의 기능을 조절해야 하는데 너무 많은 양이 들어오면 신체가 혼란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북미에서는 이 아드레날린을 어떻게든 분비시키려고 익스트림 스포츠에 몰두하는 이들을 아드레날린 정키(junkie)라고 부른다. 전통적으로 독약이나 미혼약으로 쓰이던 벨라도나(Belladonna) 또는 까마중(나이트셰이드, Nightshade) 등의 독초의 유효성분.


2. 의학적 사용[편집]


심장 마비가 생겼을 때 다시 심장이 뛰도록 하는 강심제로 널리 쓰인다. 또 급성 알레르기 발작을 진정시키는 데 쓰인다. 예를 들어 급격한 천식 발작으로 호흡이 곤란하거나 땅콩 알레르기나 말벌 등에 쏘여서 알레르기로 과민성 쇼크(아나필락시스 쇼크) 발작을 일으킨 환자에게 아드레날린(에피네프린), 0.15~0.5 mg 정도 근육 주사제로 투여한다.

미국의 제약 회사인 밀란사에서 독점 제조하고 있는 '에피펜'이라는 자가 주사용 에피네프린이 있는데 허벅지 부분에 근육 주사로 찔러 넣으면 된다. 그래서 이걸로 목숨을 건질 수도 있으므로 학교 양호실 등의 구급 약품으로도 추천되고 과민성 쇼크 위험이 높은 환자는 휴대하고 다닌다. 가격이 2개 한 세트에 100달러 정도였는데 이걸 제조하고 있는 밀란사가 무려 600달러로 올려버렸다. 100달러도 비싼데 5배나 더 올려버리니 과민성 쇼크를 겪은 사람들에게 욕을 바가지로 처먹고 있다. 원가는 1달러가량밖에 안 되니 엄청난 폭리인 데다 게다가 유효 기간이 1년(12개월)밖에 되지 않아 쓰지 않아도 매년 교체해야 한다. 값싼 경쟁 제품이 시장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하는 부당 경쟁 의혹이 있다. 결국 2017년에는 밀란이 미 정부에 폭리를 취했다는 이유로 4.65억달러의 보상금을 지불하게 되었고, 이후 상대적으로 저렴한 제네릭 에피네프린 주사제가 시장에 통용되게 되었다. 저렴하다고 해도 300달러로 여전히 폭리인 건 마찬가지.

한국에서도 수입가가 폭등하여 현재는 젝스트(Jext)라는 대체약품을 수입해서 쓰고 있으며, 덴마크산(ALK 개발/생산, 한국에서는 비엘엔에이치(BLNH)가 공급)이다. 한국명은 젝스트프리필드펜주(150μg/300μg)이다. 젝스트는 에피펜보다 확실히 싼 값이며 사용기한도 10개월 정도로 비슷하다. 이전에 한국희귀의약품센터에서 젝스트를 공급했을 때에는 책정가격이 134,933원이었지만, BLNH사가 정식 보험급여를 받고 직접유통을 맡게 되면서 56,770원으로 가격이 떨어졌다. 그나마 다행인 일.

저혈당일 때는 그냥 안 쓰는 게 좋다. 효과가 거의 없기 때문. 그냥 사탕이나 초콜릿을 먹도록 하자.

한국에서도 두어 차례 유아 의료사고의 원인이 되었다. 2022년 제주대학병원에서 호흡곤란을 일으킨 13개월 유아에게 기관지 확장을 위해 에피네프린 5 mg을 증기로 호흡기로 흡입하도록 처방했는데 주사기에 용법 등 적절한 레이블링을 하지않아서 간호사가 이를 혈관주사로 착각해 유림이라는 환아가 사망한 사건. 유아 혈관주사 시는 0.1 mg 이 정량이니 50배나 과량 투약한 것. 2018년에도 다른 병원에서 18개월 유아에게 매우 비슷한 사고가 발생해 감각기능을 대부분 영구상실한 중상해 의료사고가 있었다.

3. 아드레날린 수용체[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아드레날린 작용성 수용체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아드레날린 수용체(Adrenergic receptor)는 크게 α1, α2, β로 분류할 수 있으며, α1A, α1B, α1D, α2A, α2B, α2C, β1, β2, β3의 아형(subtype)으로 구분할 수 있다.
  • α1 수용체는 혈관 평활근(vascular smooth muscle)의 수축, 장 평활근(intestinal smooth muscle)의 이완, 심장의 수축력, 흥분도 증가의 기능이 있다.
  • α2 수용체는 인슐린 분비의 감소, 레닌(renin) 분비의 증가, 노르에피네프린 분비의 감소[6]의 기능이 있다.
  • β1 수용체는 주로 심장에 위치하여 심장의 수축력과 수축속도의 증가 기능이 있다.
  • β2 수용체는 평활근의 이완, 간의 포도당 신생합성, 글리코겐 대사 증가 기능이 있다.
  • β3 수용체는 지방세포지방 분해(lipolysis) 증가 기능이 있다.


4. 약리학[편집]


아드레날린, 노르에피네프린과 관련된 약물에는 다음이 있다.
  • 저장에 관여하는 약물
    • 레세르핀(Reserpine)
    • 타이라민(Tyramine)
    • 구아네티딘(Guanethidine)
  • 재흡수에 관여하는 약물
  • 암페타민(Amphetamine) [7]
  • 대사에 관여하는 약물
  • 수용체 작용제와 길항제


5. 작품에서의 아드레날린[편집]


  • SBS드라마 용팔이(드라마) 1화에서 용팔이(주원 분)가 조폭보스와 경찰에 쫓기다가 한강 성수대교에서 뛰어내리기 전에 심장마비로 사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허벅지에 에피네프린을 주사한다.

  • 킥 애스 2: 겁 없는 녀석들에서 힛걸이 마더 러시아와 결투를 벌일 때 사용했다. 주사를 넣자마자 신체능력이 무시무시하게 오르고 마더 러시아를 관광보냈다.

  • 모범시민에서 클라이드(제라드 버틀러)가 다비를 납치하여 고문할 때 쇼크사를 방지하기 위해 아드레날린을 투여했다.

  • 퀘이크 2에서는 구급상자류로 회복할 수 있는 체력의 최대 상한선을 1 늘려준다. 상당히 유용한 아이템인 만큼 대체로 비밀장소에 숨겨져 있다.


  • 셜록 홈즈: 그림자 게임에서도 제임스 모리어티의 수하들에게 포격을 맞은[8] 셜록 홈즈가 열차 안에서 뻗자 존 왓슨이 홈즈가 신혼 선물로 준 아드레날린 주사를 홈즈에게 놓아 깨어나게 했다.


  • 드라마 하얀거탑 1화에서, 장준혁[9]이 심정지 환자를 살리기 위해 주사한다. 상급자[10]의 중지 명령에도 불구하고 주사했지만, 다행히 환자는 살았다.

  • 스타크래프트 시리즈에서 등장하는 전투 자극제의 설정이 아드레날린과 엔도르핀의 혼합액이라고 한다. 이는 메스암페타민에서 모티프를 따왔을 가능성이 크다.[11] 게임상에서 해병은 전투 자극제 3방만 맞으면 그 다음엔 체력이 낮아져서 더이상 사용하지 못한다. 설정상으로도 전투 자극제를 사용 시 발작, 정신이상, 내출혈, 심장 이상 등의 부작용이 있다고 한다. 저글링은 최종 테크에서 공격속도를 비약적으로 상승시켜주는 '아드레날린 분비선 진화' 업그레이드가 있다. 2에서도 좋지만 1에서는 저그가 군락 테크까지 갔다면 무조건 해줘야 하는 필수적인 업그레이드이다. 해병은 일시적인 버프 스킬이지만 저글링은 발업과 같은 패시브성 기능이며, 진화장에서의 업그레이드까지 모두 끝나면 이른바 '슈퍼 저글링'이라고 불리는 강력한 공격력을 갖게 된다. 이름을 보면 위의 스팀팩과 마찬가지로 저글링 내부의 아드레날린 분비선을 진화하여 신체능력을 증폭시켜 공격 속도를 극도로 높인다는 설정인 듯. 하지만 해병처럼 신체에 부담 가는 건 딱히 없는 것 같다.[12]

  • Grand Theft Auto III에서 알약 모양의 아이콘으로 맵에 있는데, 먹으면 주먹 넉백이 매우 커지고 시간이 느리게 가는 것처럼 느껴진다.

  • 레프트 4 데드 2에선 일시적으로 약을 맞은 듯한 효과를 준다. 동작이 빨라지지만 소리가 분별이 잘 안될정도로 얇아진다.

  • PLAYERUNKNOWN'S BATTLEGROUNDS에선 부스터 게이지를 채워주는 부스터 아이템으로 아드레날린 주사기가 드랍된다. 초기에는 보급품 상자에서만 얻을 수 있는 아이템이었으나 패치 후 필드드랍으로 변경되었고, 사용 시간 또한 8초에서 6초로 변경되었다. 에너지 드링크는 부스터 게이지를 40%, 진통제는 60%를 채워주는데 아드레날린 주사기는 한 번에 100%를 채워준다.

  • 레인보우 식스 시즈에선 GIGN 소속 오퍼레이터인 의 특수 기술로, 생리식염수, 에피네프린, 미세입자 응고제의 혼합액이 든 주사기를 권총으로 발사해 아군과 자신을 즉시 소생 및 체력 회복이 가능하다. 이 게임에서 유일하게 즉시 소생 및 체력 회복이 가능한 장비였지만, Y3S1 오퍼레이터 핀카와 Y6S2 오퍼레이터 썬더버드의 등장으로 유일한 장비는 아니게 되었다.


  • SCP - Containment Breach에서는 의료실(medical bay)에서 주사기 형태로 책상에 2개 있다. 맞으면 체력 게이지가 늦게 닳지만 방에 SCP-008에 감염된 좀비가 1명 있으니 주의.

  • SCP Secret Laboratory 에서는 일시적으로 지구력을 증가시킴과 동시에 약간의 체력도 회복시켜준다. 도망칠 때 사용하기 편하다. 참고로 위에 있는 게임이 기반이긴 하지만 엄연히 다른 게임이므로 주의.

  • 맥스 페인 시리즈에서는 이 타이틀 시리즈의 트레이드마크인 불릿 타임을 사용할 때 소모되는 자원으로 묘사된다.

  • Surviv.io에서는 아드레날린 알약을 먹으면 일정 시간 동안 체력 회복 속도와 이동속도를 증가시켜 준다.

  • 치아문단순적소미호에서는 루양의 심정지를 막기 위해 리수 보건선생님께서 심장 가운데에 주사를 놓는다.

  • 데드바이데이라이트에서 생존자의 기술로 있다. 모든 발전기가 돌아가면 부상을 회복하고 짧은 시간 매우 빨라진다.


  • 한국 가요와 K-pop에서 '아드레날린'이 나오는 노래로는 키네틱 플로우몽환의 숲이 있다. '하늘에 날린 아드레날린~'으로 시작하는 후렴구는 유명하다.

  • 저지 아이즈: 사신의 유언최종보스(초강력 스포일러!)가 주인공인 야가미 타카유키와 최종결전을 벌이는데 여기서 쓰러트리면 얻어맞고 건물 창문 밖으로 날라가면서 떨어진다. 이후 야가미가 잠시 한숨 돌리는 순간, 최종보스가 힘겹게 창문을 붙들면서 기어오른 이후 불길한 웃음소리를 내더니 갑자기 품 속에서 '아드레날린 주사기'를 꺼내더니 그걸 흉부에 박아넣는다. 그리고 방심한 플레이어를 엿먹이듯 모든 체력이 풀피로 다시 채워진 채로 한번 더 보스전을 치르게 된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8 08:48:26에 나무위키 아드레날린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최초로 붙은 이름은 에피네프린이나, 이후 아드레날린이란 이름이 미국을 중심으로 널리 쓰여 대세가 되었다.[2] 신장(renal)의 부속물(ad). 한자로는 副腎, 즉 신장 옆에 붙어있는 장기.[3] 고등학교 수준 생명과학에서도 부교감신경은 아세틸콜린, 교감신경은 에피네프린하면서 배웠을 것이다. 정확히는 그냥 에피네프린이 아닌, 노르에피네프린이다. 교감신경 중에는 절후 뉴런에서 아세틸콜린이나 도파민이 분비되는 것도 있다. 대표적인 예시는 땀샘.[4] 혈압상승 효과는 노르에피네프린이 더 크긴 하지만, 과민성 쇼크에서 세기관지 수축 작용을 길항할 수 있는 건 에피네프린뿐이다.[5] 길항작용을 하는 아세틸콜린도 마찬가지. 신경계에 작용하는 독소는 아세틸콜린과 관련된 것들이 압도적으로 많다.[6] 음성 피드백에 해당된다.[7] 저장, 재흡수, 대사에 모두 관여한다.[8] 직격당한 것은 아니고, 충격을 간접적으로 받았다.[9] 한국 드라마 기준 김명민이 연기한다.[10] 이정길이 연기하는 이주완 외과과장 역.[11] 실제로 메스암페타민은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일시적인 신체능력 향상 용도로 병사들에게 보급되었다.[12] 해병의 전투 자극제는 사용 후 의무관이 치료를 하는 것을 전제로 사용하는 것이지만 저글링은 저그 특성상 회복력이 높은 데다 저글링이라는 생물 상 소모품 취급을 받아 죽으면 다시 새로 생산하면 장땡이니 과부하 같은 거 신경쓰지 않고 공격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일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