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수산 (r20210301판)

 

안수산(安繡山, 미국명 : Susan Ahn Cuddy)
파일:attachment/안수산/안수산.jpg
1915년 1월 16일 ~ 2015년 6월 24일
가족
아버지 안창호, 어머니 이혜련,
오빠 안필립, 남편 프랜시스 자비에르 커디,
아들 필립 안 커디, 딸 크리스틴 안 커디
복무
미합중국 해군
기간
1942년~1946년
임관
OCS 학사장교
최종계급
중위
주요보직
포병 교관[1], 정보 장교[2]
공식 홈페이지
#

1. 개요
2. 일생
2.1. 출생 및 성장
2.2. 2차대전 참전 및 정보원 활동
2.3. 결혼 및 레스토랑 운영
2.4. 만년의 사회 활동 및 수상
2.5. 타계
3. 미디어에서
4. 여담




1. 개요


도산 안창호 선생의 장녀로 1915년 미 LA에서 출생했다. 1942년 미 해군 학사장교(OCS)로 임관.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참전용사이다. 안수산은 미 해군 최초의 여성 방공포격술 장교이자, 미군 최초의 동양인 암호해석 전문가였다.


2. 일생



2.1. 출생 및 성장


1915년 미국 LA에서 출생했다. 안수산이 성장한 안창호의 집은 흥사단의 캘리포니아 지부 역할을 하며, 미국내 한인 교민들의 사회 활동, 권익 보호, 언론 활동, 교민 사회의 단결과 사회 활동을 지원하는 방법으로 독립 운동에 기여하였는데, 안수산은 이러한 활동을 보고 들으며, 안수산 자신의 정체성을 가졌고, 실제로 안창호의 독립 단체에서도 일하며 성장했다.

안수산이 11세이던 1926년 도산 안창호는 임시정부의 국무령이 되어 상해로 떠나게 된다. 떠나던 날, 안창호는 안수산에게 "훌륭한 미국인이 되어라. 그러나 한국인의 정신을 잊지 마라."(Be a good American citizen, but don't forget your heritage.)라는 말을 남겼고, 이 말은 안수산이 자신의 일생에서 중시하는 가치로 자리매김한다.

안수산이 로스엔젤리스 시티 대학교에 재학중에는 야구선수로 활약했고, 주로 2루수로 활약한다. 또한 소프트볼이나 필드하키 선수로도 활약한다.

1940년 샌디에고 주립대학을 졸업한 안수산은 1942년 미 해군에 입대한다.


2.2. 2차대전 참전 및 정보원 활동


안수산이 1942년 미 해군에 입대한 해는 일본의 진주만 공습이 있던 후였다. 처음 지원했을 때는 아시아계라는 이유로 탈락했었으나, 재지원해서 입대할 수 있었다. 입대를 지원한 동기는 일본에 맞섰던 아버지싸움을 이어가기 위해서’였다. 이 내용은 2020년에 안수산의 일생을 조명한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 광복절 특집에서 게스트였던 최희서에 의해서도 소개된다.

메사추세츠 주 노섬프턴에 있는 스미스 칼리지의 미 해군 예비 병력 학교(United States Naval Reserve Midshipmen's School)에 입학하는 것으로 복무를 시작한 안수산은 해군 최초의 아시아계 미국인 여성이 되었다. 1943년에 해군의 포병 훈련 장교가 되어, 조종사들을 시뮬레이터 조종석에서 조종하는 방법 중 적의 비행기를 격추하는 방법을 주로 훈련했다. 안수산의 이야기를 다룬 존 차의 《버드나무 그늘(Willow Tree Shadow)》이라는 전기에 의하면, 아직 미국 내 반 아시아 정서가 높고, 군 내에서 여성이 소수자이던 시절이라서 한 백인 남성 조종사가 안수산의 지시를 받아야 한다는 것에 항의한 일도 있었다고 한다.

안수산이 중위가 된 뒤에는 미 해군 정보국과 의회 도서관에서 일했다. 안수산은 공식적으로는 1946년에 해군을 제대했고, 이후 1959년까지 워싱턴 DC에 있는 국가 안보국(NSA)에서 암호 해석을 주로 하는 비밀 정보 분석요원으로 일했다. 냉전 기간 동안, 안수산은 대 소련 섹터의 300명 이상의 싱크탱크에 대한 책임자로써 국방을 위한 일급 비밀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2.3. 결혼 및 레스토랑 운영


해군 제대 후, 국가 안보국에서 일할 때, 아일랜드 출신의 고급 하사관이자 안수산과 같은 암호 해독가인 프랜시스 자비에르 커디와 결혼했다. 안수산과 커디는 필립과 크리스틴이라는 두 아이를 낳았다. 안수산이 1959년에 국가 안보국에서 은퇴한 뒤에는, 아이들을 키우기 위해서, LA로 이사했다. 당시 안창호 일가의 가장은 배우이기도 했던 안필립이었고, 안창호 일가는 문게이트 레스토랑이라는 중국요리 레스토랑 사업을 했다. 안수산의 남편 프랜시스 자비에르 커디는 이 사업에 경제적인 도움을 주기도 했으며, 안수산 부부는 국가 안보국 은퇴 후, 이 레스토랑을 운영하는데 힘썼다. 안필립이 죽은 1978년 이후부터 1990년까지 안수산은 안창호 일가의 가장 역할을 주로 수행하며, 안창호의 흥사단 활동시기부터 내려오던 각종 기록들을 잘 보존하여 1983년 독립기념관에 기증하기도 한다.

이후 남편 프랜시스 자비에르 커디는 1994년에 타계한다.


2.4. 만년의 사회 활동 및 수상


한국 독립기념관이나 LA 교포 사회에서 많은 공로상을 수상하고 있었던 안수산은 미국 사회에서도 2차대전의 참전용사이기도 했고, 지역 사회에 대한 기여가 있었던 공로 덕분에, 2003년 캘리포니아 28구역 주 의회에 의해 '올해의 여성'으로 지명되었다. 또한 2006년에는 아시안 아메리칸 저스티스 센터에서 수여하는 '미국인 용기상'(American Courage Award)을 한국계 최초로 수상한다. 게다가 많은 해군 행사나, 한인 행사에서 연사로 초청되어 연설을 하며 활동하였다. 2008년에는 버락 오바마가 출마한 44대 대통령 선거에서는 같은 유색인종인 버락 오바마를 위한 선거 운동을 하였고, 유방암을 극복한 이후에 유방암 기금을 모금하는 활동을 하는 등, 만년에 사회 활동을 활발히 하였다. 2015년 3월 10일, LA카운티 수퍼바이저 위원회는 수퍼바이저 마크 리들리 토마스의 발의에 따라 '안수산의 날' 지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는 안수산이 타계하기 3달 전의 일이다.


2.5. 타계


2015년 6월 24일 안수산은 향년 100세의 나이로 캘리포니아 노스릿지에 있는 자택에서 타계했다. 타계하기 하루 전인 2015년 6월 23일까지도 공식 석상에서 한인 2세대들에게 마지막 강연을 했다고 한다. 유언은 아니지만, 이 강연에서 안수산은 “인생은 공평하지 않다. 너희는 성공을 위해 다만 최선을 다하라.”라는 말을 남겼다고 한다. [3]


3. 미디어에서


2016년 8월 20일 방영된 무한도전 494회에서 멤버들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안수산의 아들 필립 안 커디를 만나서, 도산 안창호와 안수산 등 안창호 일가의 이야기를 나눈다.

2016년 9월 11일 방영된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731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편에서 안수산의 일화가 소개되었다. 참고로 김하영이 역을 맡았다. [4]

2020년 8월 16일 방영된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에서도 도산 안창호 선생의 활동 외에도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안수산의 활동에 대해서 다루었다.


4. 여담


2018년 5월에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는 ‘아시아·태평양계 미국인 문화유산의 달’ 지정 선포문에서 “미국에 이민 온 최초의 한국인 부부의 딸인 안수산은 가장 큰 시련에 직면했을 때에도 강한 직업윤리, 불굴의 애국심, 소명에 대한 변함없는 헌신으로 미국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2020년 7월에는 미국 국무부가 운영하며, 전 세계를 대상으로 미국의 외교 정책과 가치를 소개 하기 위한 사이트인 '셰어 아메리카'에서도 안수산을 '선구자, 용감한 장교, 공동체 지도자, 한국계 미국인인 안 여사는 미국의 영웅'이라고 평가했다.




[1] 미 해군 최초의 여성[2] 미군 최초의 동양인 암호해석 전문가[3] 출처 :경남일보 기사[4] 해당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