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브레인 (r20210301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1. 개요
2. 탄생
3. 프로젝트 구성
4. 성능


1. 개요


Exobrain
정부에서 후원하는 한국의 한 연구소에서 만든 인공지능이며 한국교육방송공사에서 주관하는 장학퀴즈에서 1등을 했다.
개발 총괄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언어지능연구그룹의 김현기 박사다.

2. 탄생


2013년부터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개발하고 있는 인공지능(AI)이다.
미국 IBM의 왓슨, 일본의 도보로군(東ロボくん)과 함께 각 국의 대표 인공지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후에는 법률, 특허, 금융, 공공분야에서 전문직 종사자를 돕는 일을 할 것으로 개발되고 있기 때문에, 단순히 퀴즈쇼만 나가는 것이 아니라 더 다양한 곳에서 사용될 것이라고 기대되고 있다.
목표로는 크게 2가지가 있으며 2016년 국내의 장학퀴즈 우승, 2020년 취업시험 합격이다.
2016년 11월 18일에 EBS가 주최한 장학퀴즈에서 수능만점자, 퀴즈왕, 상,하반기 우승자 4명과의 퀴즈쇼에서 우승하면서 일단 계획 하나는 성공했다.(방송: 2016년 12월 31일)

3. 프로젝트 구성


  • 2013년 5월~2017년 2월: 프로젝트 1단계, 인공지능의 언어 처리를 위한 기초적인 원천기술을 만든다는 것이다.
  • 2017년 2월~2020년: 프로젝트 2단계, 원천기술을 활용하여서 그것을 응용한 기술 개발.
  • 2020~2022년: 프로젝트 최종단계, 한국어에서 더 벗어나 영어 번역 및 스마트 기기 기술 관련 개발.

4. 성능


일단 후에 퀴즈쇼 뿐만 아니라 법률, 의학 등 다양한 분야로 뻗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작동 알고리즘은 자연어 이해, 지식축적 및 해결, 자연어 결과 도출인데, 추론해내는 능력과 복잡한 수식 계산이 어려울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왓슨과 달리 딥러닝과 머신러닝 기술을 도입해 약 12만권 도서를 공부하였다고 한다.
참고로 이 기술은 이세돌 9단을 이긴 알파고의 기보 공부 학습법이라고 한다.
다만 아직 자연어 기반이기 때문에 보유기술인 음성인식을 넣기 전에는 텍스트 형식의 문제만 이해할 수 있는 문제가 있다. 또한 여전히 한국의 인공지능 기술은 세계적인 수준에는 미치지 못해서 지속적인 연구발전이 필요하다고 보는 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