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이거 다 거짓말인 거 아시죠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이 문서는 나무위키의 이 토론에서 @합의사항@(으)로 합의되었습니다.
타 위키에서의 합의내용이 더위키에서 강제되지는 않지만 문서를 편집하실때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명박
관련 문서


[ 펼치기 · 접기 ]



파일:디시인사이드 로고 닷컴포함 흰색.svg
문화 및 유행어
}}}
[ 펼치기 · 접기 ]
}}} }}}







이명박: 온갖 음해에 시달렸습니다. (중략)[1]

여러분 이거 다 거짓말인 거 아시죠?[2] (군중: 네!) 여러분, 언제부터 한 방에 간다 한 방에 간다 그러더니 그 한 방이 어디 갔습니까?[3] 허풍입니다, 허풍!

-

박근혜: 엄청난 검증의 쓰나미가 몰아닥칠 것입니다. (박수 소리) 쓰나미가 몰아치면 아무리 깊이 감춰둔 것도 다 드러납니다. 그때 가서 또 땅을 치고 후회해야 하겠습니까?


저는 지난 6개월 동안 온갖 음해에 시달렸습니다. 여러분, 무슨 횟가루를 먹고 병역을... 비리가 있다고요? 우리 어머니가 일본 여자래요, 일본 여자! 저 우리 처갓집 진주에까지, 뭐 딴 여자가 있다고, 우리 집사람한테 전화가 왔어요. 그래서 소문 퍼뜨린다고. 여러분 이거 다 거짓말인 거 아시죠? 여러분, 언제부터 한 방에 간다 한 방에 간다 그러더니 그 한 방이 어디 갔습니까? 허풍입니다, 허풍!

-

52분 6초부터


8월 20일, 우리 후보가 결정되면 장장 120일 동안 엄청난 검증의 쓰나미가 몰아닥칠 것입니다. 쓰나미가 몰아치면 아무리 깊이 감춰둔 것도 다 드러납니다. 그때 가서 또 땅을 치고 후회해야 하겠습니까?[4]

32분 45초부터

지난 6개월간 온갖 음해에 시달리고 있다. '횟가루를 먹고 병역을 면제받았다', '어머니가 일본 여자',[5]

처가인 진주에까지도 '딴 여자가 있다'는 이야기를 퍼뜨렸다. 모두 거짓말이다. 한 방, 한 방 했지만 모두가 허풍이었다.

요약본. 뉴스 영상에서는 분량상 중간에 편집했음을 알 수 있다. 영상에서도 자세히 보면 알겠지만 "온갖 음해에 시달렸습니다" 이후 이명박의 위치가 아주 살짝 바뀐다.







그러다 갑자기 ㅍㅁㄴ라는 갤러의 떴다 떴Dda 비행기[6]를 시초로 특히 '다'만 사용한 작품이 쏟아져 나오는 소위 유행이 일기 시작했고 나중에는 그야말로 필수요소의 하나로 정착했다. 잠깐 흥했다가 묻혀버린 "저거 어떻게 쥐어박고 싶었어"와는 대조된다. 여기서 가카(각하) + 아카펠라의 합성어인 가카펠라라는 말이 생겼고, 이후 '다' 부분을 가지고 합성을 한 작품을 가카펠라로 부르게 되었다. 가카 플레이어

'다'뿐만 아니라 아예 대사 자체를 패러디하여 '이거 다~' 뒤에 무언가를 가져다 붙이는 합성도 많다. 예컨대 할미넴의 '이거 다~ 귤이나 까라!' 식의 합성도 있다. '가카-여러분 이거 다~ 거짓말인 거 아시죠? club ver' 이후로는 '죠' 부분만 짧게 끊어서 '쬬! 쬬! 쬬!' 혹은 '따! 따! 따!' 하는 식으로도 활용되었다.

Yee와 합성해서 여러분 yee거 다~다~다다~다~로 만든 합성물도 있다.

한편, 누군가가 이 발언의 소리를 추출해 아이유의 '좋은 날'과의 콜라보인 '가카 3단 부스터'까지 만들어 냈다.

이러한 필수요소화가 아니꼽게 보였는지 2010년을 기점으로 합성 갤러리는 이명박은 되는데 노무현은 안 되냐는 이유로 대규모 침공을 주기적으로 겪게 되었다. 결국 디시인사이드 갤러리의 특성상 상주하며 관리하는 관리자의 부재로 속절없이 털리며 갤러리의 성향이 바뀌었다.

박근혜가 대통령에 당선된 것을 계기로 박근혜 대통령도 악기로서는 제격이라 필수요소로 쓰려는 움직임이 있었지만 합성 갤러리가 몰락기에 접어든 시기라 흥하지 못했다.

이후 합필갤의 몰락과 함께 대통령 당선 이후 10년 가까이 지나며 사실상 전혀 쓰이지 않는 표현이 되었지만 여전히 티비플과 유튜브의 합성 영상물, 특히 나무위키에서만큼은 꾸준히 쓰이고 있었다.

얼마 전 오마이걸의 노래 돌핀으로 합성물을 또 만들었다. #

최근에 창모의 노래 메테오로 DA테오라는 이름의 합성물이 새로 제작되었다.


1. 대반전[편집]


파일:오로지진실만을말하시는분들.jpg

우선 박근혜부터 먼저 박근혜와 최태민의 부적절한 관계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발전해 불명예스럽게 정치생명을 끝냈다.

그리고 2017년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이명박과 이명박 정부에 대한 수사가 시작되었고, 다스 실소유주 논란삼성 다스 소송비 대납사건, 국정원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사건 등에 연달아 걸리면서 2018년 3월 구속되었다.



2018년 3월 21일자 JTBC 뉴스룸KBS 뉴스 9에서 다스 실소유주 논란과 관련된 자료로 해당 발언이 나온 자료 영상이 인용되었다. JTBC, KBS. KBS의 경우 MBC 보도 영상을 그대로 사용했고, JTBC의 경우 MBC가 아닌 다른 곳에서 가져온 것으로 보이지만 MBC 보도 영상과 동일하게 편집했다.



이명박 구속 당일인 3월 23일 MBC 뉴스데스크에서도 이명박 관련 소식을 다루면서 다시 등장했다. #, 11년 전의 경쟁자, 사실상 예언이 된 폭로전


그리고 이명박의 1심 선고가 내려진 2018년 10월 6일 SBS 8 뉴스에서는 11년간의 관련 행적을 간략하게 되짚어 나가면서 다시 한번 다루게 되었다. #


2. 결말[편집]



결국 제기되었던 의혹들이 사실로 밝혀지면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과 박근혜는 사이좋게 중형을 선고받아 감옥살이를 하게 되었다. 이로써 2007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 경선에서 제기되었던 의혹들은 모두 진상 규명과 형사 처벌이 이루어지게 되었다. 이명박 재판, 박근혜 재판,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 사건,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사건 참고.

2021년 3월에 어느 학생이 옥살이 중인 이명박에게 편지를 보내고서 답장을 받았다고 하여 화제가 되었는데,[7] 그 편지에서도 이명박은 "나 자신 부족한 점이 많지만 평생 열심히 정직하게 살아왔다고 생각합니다."라고 했다.#

2021년 12월 31일 0시에 박근혜가 건강 문제로 문재인에 의해 사면되면서 이명박은 생존한 역대 대통령 중 유일하게 옥살이 중이다.

2022년 대선 당시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된 윤석열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을 상대로 이명박의 어록을 패러디(?)했다.윤석열 “이재명, 얼마나 거짓말 많이 하는지 잘 아시죠?” 저 말을 한 윤석열 후보는 이명박근혜의 저 비리 의혹들을 모두 수사한 있다. 2007년 BBK 검사들로서 BBK 주가조작 사건 수사로 이명박 대통령을, 2017년 박영수 특검에서 박근혜 대통령 뇌물수수 의혹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으로 이명박 대통령을 수사했다. 그가 이명박근혜에 대해 내린 평가는 링크 참고.


3. 나무위키에서의 사용[편집]


어떤 인물의 발언이나 문헌을 그대로 인용하면서 이 발언이 잘못되었거나 거짓된 것임을 알리고자 할 때 개소리 문서와 함께 하이퍼링크로 추가하는 문서로 투톱을 달리고 있다. 역링크

기본적으로 해당 발언을 한 인물이나 집단에 대한 조롱의 의미를 담고있다. 해당 발언이 명백히 거짓이어서 하이퍼링크를 넣은 것이 아닌, 발언의 참/거짓 여부에 대한 의견이 갈리는 경우나 그 인물 및 집단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가 있을 때 인물의 긍정적 인용문에 이 문서를 하이퍼링크로 다는 경우가 있다. 이는 편집자의 사견이 들어간 편향적인 표현인 경우가 다분하므로 이를 염두에 두어 흑백논리가 아닌지 검토할 필요가 있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8 14:25:59에 나무위키 여러분 이거 다 거짓말인 거 아시죠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자세히 보면 어깨의 위치가 순간이동되는 등 어색함이 보인다. 편집했다는 증거.[2] 이명박의 당시 발언은 "거짓말인 건 아시죠?"에 가깝지만 본 표기가 저명성을 얻어 널리 쓰이고 있다.[3] "뭐 한 방에 어디 갔습니까?"로 들릴 수도 있지만 경상도 사투리의 말투와 억양을 고려했을 때 전자로 보는 것이 더 적절하다.[4] 여담으로 이 앞에서는 "다시 정권을 찾지 못하면 당도 나라도 희망도 없다"라는 말도 했었다.[5] 이 두 음해는 지만원이 제도 모임에도 올렸다가 2심에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 벌금 3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이후 후속 기사는 없는 것으로 보아 2심으로 확정이 난 듯하다.[6] 원본 글은 남아 있지만 플래시 링크가 잘려 현재는 이곳에서 들을 수 있다.#[7] 디시인사이드가 출처이고 힛갤에도 올라갔다가 여러 언론에 소개되었다.

관련 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