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가사와라 유노스케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external/ami.animecharactersdatabase.com/5616-1319396175.jpg
小笠原勇之助
이한 '누리'[1]이거하느니[2]
아즈키쨩의 남자 주인공. 한국명은 강영웅/이한누리. 성우는 미야자키 잇세이/김승준(구판 1기), 전광주(구판 2기)[3], 강수진(구판 3기), 최승훈(투니버스).
7월 23일생. 별자리는 사자자리. O형. 아즈사와 같은 반인 남학생이다. 5학년 첫날 사립 초등학교에서 전학 왔으며, '아즈키'라는 별명을 통해 아즈사와 친해지면서 그 동안 그 별명을 싫어했던 아즈사의 생각을 날려보냈다. 켄이 아즈사의 치마를 들추면서 놀리자 근처에 있던 유노스케가 아즈사에게 "네 팬티 정말 아즈키색[4]이야?"라고 물어보는 장면으로 둘의 인연이 시작된다.
여러 사람과 잘 어울리고 배려심이 깊어 누구에게나 호감을 줄 수 있는 성격인데다 운동신경도 뛰어나고 키도 큰 훈남. 때문에 여러 여학생들이 호시탐탐 노리고 있지만 정작 유노스케 본인은 아즈사에게 마음이 가 있는 듯하다. 그러나 여자를 어떻게 대하는지에 대해 서투르다 보니 이따금씩 아즈사를 울적하게 만드는 일이 잦은 편.
TV 게임과 축구를 즐기는데, 특히 축구는 유소년 클럽팀에 소속해 있으며 중학생들과 경쟁해 주전으로 뛸 정도의 실력을 가지고 있다. 키는 아즈사의 친구들 중에서 최장신으로, 어렸을 때는 편식으로 인해 체격이 또래보다 작았으나 급식 버프로 영양사 할머니[5] 덕분에 편식하는 습관을 고쳐서 지금의 크고 아름다운 체격을 가지게 되었다.
애니메이션 1기 34화에서 아즈사와 놀이터에서 키스를 했는데초등학교 5학년짜리도 키스하는데 우리는 뭐냐이 때문에 애니메이션 1기 35화에서 뽀뽀만 해도 아기가 생긴다고 잘못 알아서 켄의 중화요리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해서 생계를 유지하겠다는 둥 해프닝을 벌여서 의외로 성에 무지한 순진한 일면도 있다.[6]그리고 아즈사는 양치해서 안생긴다고 거짓말했다.
원작 만화책 3권에선 아버지의 사업이 실패한 바람에 집안이 어려워져서 미국 뉴욕으로 이사를 가게 되었다. 졸업식 당일날에 아즈사와 함께 사진을 찍고 친구들에게 인사를 나눈 후 미국으로 떠났다.[7]

원작 만화책 중학교 편에선 초반에 아즈사가 우울할 때 잠깐 왔다간 뒤로 기나긴 공백이 있다가[8] 중학교 2학년 때 돌아와 아즈사의 반에 전학을 왔다. 그리고 3학년 때도 또 같은 반이 되었는데 이때 아즈사와 한창 알콩달콩 사귀던 유이치와 라이벌 구도를 이루게 된다. 물론 승자는 유노스케. 그러나 돌아온 지 반년 만에 또 미국으로 가게 되었다. 참 불쌍한 인생사네
미국으로 떠날 때 아즈사가 공항에 왔는데 그 때 다시 만나자는 증표로 자신의 손목시계를 주었다.[9] 그 후 잠깐 등장했고[10]중학교 졸업식 때 손편지를 썼다. 미래에선 아즈사와 결혼에 성공하여 쌍둥이의 아빠가 되었고 카오루와 켄의 결혼식에 겨우겨우 도착했다.
[1] 투니버스판 에서 요코가 이렇게 부른다.(...)[2] 투니버스판 에서 다이즈가 잘못 부를때 이렇게 말한다(...)[3] 정작 구판 1기에서는 타카야나기 켄을 맡았다.[4] 팥색. 투니버스판에서는 노을색으로 번역했고, 구판에서는 "네 이름이 정말 쫑아니?"라고 물어본다.[5] 작문 시간 때 썼던 영양사 할머니의 이름을 유노스케가 전에 다니던 학교의 여자친구로 오해한 에피소드도 있었다.[6] 이 화에서 아기는 어떻게 생길까 하고 반 남자애들이 이야기를 한 적이 있는데 아즈키를 비롯한 여학생들이 얼굴을 붉혔다. 아마도 어떻게 생기는지 잘 아는 듯. 쪼끄만 한 것들이 까져가지고는 그와중에 요코의 반응이 압권인데 수업시간에 유치한 얘기나 하냐며 남녀 관계에 대해 모르는 것들이라며 디스했다.[7] 애니메이션 3기에선 아버지의 뉴욕 외근이 장기화되면서 뉴욕으로 이사를 가게 되었다는 설정으로, 5학년 종업식날 아즈사와 마지막으로 인사를 하고, 그 이후 미국으로 떠났다.[8] 5권에서는 회상만 빼고 전혀 등장하지 않았고 본격적으로 재등장은 6권 중반부터이다.[9] 아즈사 또한 자신의 시계를 주었다.[10] 그때 또 키스신을 했다... 어린 것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