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마가 (r20210301판)

 


파일:umaga-wrestling-photos.jpg
UMAGA

1. 프로필
2. 소개
3. 레슬링 커리어
3.1. 데뷔 초기
3.2. 3분 경고
3.3. 우마가 기믹
4. 사망
5. 여담



1. 프로필



파일:Umaga_pro.png
본명
Edward Smith "Eki" Fatu
별칭
The Samoan Bulldozer
출생
1973년 3월 28일
사망
2009년 12월 4일
출생지
미국령 사모아
신장
193cm[1]
체중
159kg
피니쉬 무브
리버스 파일드라이버(일본 한정)
사모안 드랍(자말 시절 한정)[2]
와일드 사모안 스플래시
사모안 스파이크[3]
테마곡
Virtual Voodoo (2006~2008)
Tribal Trouble (2008~2009)
주요 커리어
WWE 인터컨티넨탈 챔피언 2회
AJPW 통합 월드 태그팀 챔피언
FMW/WEW 하드코어 태그팀 챔피언
HWA 태그팀 챔피언
MCW 서던 태그팀 챔피언 3회
가족관계
리키쉬(친형), 우소즈(조카), 그 외
[4]
1. 프로필
2. 소개
3. 레슬링 커리어
3.1. 데뷔 초기
3.2. 3분 경고
3.3. 우마가 기믹
4. 사망
5. 여담


2. 소개


사모아미국인이자, 前 WWE 소속의 프로레슬러. 리키쉬로 잘 알려진 프로레슬러 솔로파 파투 주니어의 동생이자 더 락, 로지#s-5, 로만 레인즈와 친척이다. 거대한 체구임에도 날렵한 움직임을 보여주었던 괴물이기도 했지만 알아들을 수 없는 소리 지르는 연기로 가끔 개그까지 보여주었던 인재였다. 갭 모에? 그러나 36세 나이에 심장마비로 요절하고 말았다.

3. 레슬링 커리어



3.1. 데뷔 초기


삼촌인 아파와 시카[5]에게서 프로레슬링을 배웠으며, 1995년 아파의 단체인 WXW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사촌인 맷 아노아이와 함께 각종 인디단체에서 태그팀 '아일랜드 보이즈'로 활동하였다.[6]

3.2. 3분 경고


파일:external/41.media.tumblr.com/tumblr_mjj09gHAZS1rkf4k0o1_1280.jpg
2002년 자신은 자말, 맷은 로지라는 이름을 사용하면서 WWE에 태그팀[7] 3분 경고(3 MINUTES WARNING)라는 스테이블로 데뷔한다.

아일랜드 보이즈 시절의 다크 매치. 상대는 찰리 하스 & 러스 하스이다.

당시 RAW의 GM을 맡고 있던 에릭 비숍의 수하로써 활동하면서 악랄한 모습을 보여줬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술집에서 난투극을 벌인 사건 때문에 방출당하게 되고, 2003년 에크모라는 이름으로 잠깐 TNA에 모습을 드러내면서 소니 시아키와 태그팀을 이뤄 AMW를 상대하기도 했다. 이후 2003~2004년에는 전일본 프로레슬링에서 3 미닛츠 워닝 시절의 자말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했으며 타이요 케어와 태그팀을 이뤄 AJPW 태그팀 타이틀을 차지하고 2004년에 열린 세계최강 태그팀 리그에서 우승했다.

3.3. 우마가 기믹


2005년 3분 경고를 재결성할 목적으로 WWE와 다시 계약을 맺었지만 맷이 방출당해 이 계획은 무산되었다. 대신 우마가란 이름의 사모아 전사로 기믹을 변경하였다. WWE 레슬매니아 22 다음 날인 2006년 4월 3일 RAW에서 아르만도 알레한드로 에스트라다를 매니저로 대동한 채 릭 플레어를 박살내며 솔로 데뷔한다.[8]

WWE 백 래쉬(2006)에서 릭 플레어를 압살한 것을 시작으로 여러 명의 자버들을 때려눕히고 괴물캐릭터를 굳혀나갔다. 이명도 이에 걸맞는 '사모안 불도저'. 그리고 8월 WWE 섬머슬램(2006)에서 디 제네레이션 X와 경기 중이던 빈스 맥마흔의 지시로[9] 트리플 H, 숀 마이클스를 때려눕히다가 사전에 DX에게 거짓도발을 전달받은 케인에게 쫓겨났다. 그리고 그 다음 날 RAW에서 케인을 공격하며 WWE 언포기븐(2006)에서는 경기를 가져 더블 카운트 아웃이 되지만[10] 이후 RAW에서 패자가 RAW를 떠난다는 룰의 경기에서 승리하면서 케인을 스맥다운으로 보냈다. WWE 사이버 선데이(2006)에서 팬들의 투표로 샌드맨, 크리스 벤와를 제친 케인과 다시 싸워 승리한다.

WWE 서바이버 시리즈(2006)에서는 빅 쇼의 팀 중 한 명으로 참가해 역시 괴물포스를 보여주었으나 초반에 실격으로 가장 먼저 탈락하면서 최종적으로 팀이 패했고, 이후 에릭 비숍의 지시로 마리아와 말도 안 되는 경기를 가져서, 사모안 드랍렉킹 볼#s-3까지 쓰는 무자비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어서 사모안 스파이크까지 쓰려고 하지만 마리아를 구하려는 존 시나의 난입으로 무산되었다.

그리고 존 시나와 WWE 타이틀을 놓고 대립했지만 WWE 뉴 이어즈 레볼루션(2007)에서는 시나가 데뷔 초창기에 자주 썼던 롤업을 사용하는 바람에 패하고[11] WWE 로얄럼블(2007)에서 펼친 라스트맨 스탠딩 경기에서 로프를 이용한 존 시나의 STFU에 실신하며 결국 타이틀은 획득하지 못했다.

WWE 레슬매니아 23에서는 빈스 맥마흔도널드 트럼프의 삭발을 건 경기에서 빈스의 대리인으로 선정되었다. 이때 더 락이 위성으로 깜짝등장해 빈스가 삭발할 것이라는 연설을 하였는데, 여기서 사모아어로 우마가가 바로 쪼그라든 원숭이의 음경이란 뜻이라며 우마가를 극딜하였다.[12] BEEP음이 울리긴 했는데 한 발 늦으면서 방송에 그대로 나갔다.(...) 빈스의 상대인 트럼프는 자기 대리인으로 바비 래쉴리를 내보내면서 짐승을 길들이는 방법은 더 강하고 무서운 상대를 마주하는 것이라며 바비와 경기를 가지고, 특별 심판은 스톤 콜드 스티브 오스틴이 맡았다.


2월 19일 RAW에서 제프 하디에게 인터컨티넨탈 챔피언 타이틀을 빼앗는 등 기세를 올렸으나 정작 레슬매니아 23 당일 특별심판 스티브 오스틴을 공격했던 것이 원인이 되어 결국 스터너와 트럼프의 대리인인 바비 래쉴리스피어#s-4 콤보로 패했다. 4월 16일 RAW에서는 산티노 마렐라에게 인터컨티넨탈 타이틀까지 빼앗겼다. 이 날이 산티노 마렐라의 WWE 메인로스터 데뷔였다.

빈스 맥맨, 셰인 맥마흔 부자와 함께 바비 래쉴리와 대립하면서 빈스가 ECW 챔피언에 오르게하는 등 거의 용병 같은 역할을 하다 래쉴리가 타이틀을 되찾으며 대립이 끝나자 부상당한 매니저 알레한드로가 이탈한 이후 홀로서기를 하면서 7월 2일 RAW에서 산티노 마렐라를 꺾고 인터컨티넨탈 타이틀을 탈환한다.[13] WWE 섬머슬램(2007)에서는 칼리토미스터 케네디를 꺾고 방어에 성공하였으나 부상에서 복귀한 제프 하디와 짧게 대립하다 9월 3일 RAW에서 제프 하디에게 인터컨티넨탈 타이틀을 뺏겼다. 11월 WWE 서바이버 시리즈(2007)에서는 자신이 캡틴이 되어 트리플 H의 팀과 상대했으나, 트리플 H와 제프 하디의 협공에 패했다.

2008년 WWE 레슬매니아 24에서 브랜드간의 대결 경기에서 RAW 대표로 출전해 스맥다운 대표인 바티스타를 압도했으나 스파인 버스터, 바티스타 밤 단 두 번의 공격으로 어이없게 패했다.[14] 이날 매니아팬들이 우!우!우마가!를 외치며 응원을 해주었다.

꾸준히 메인 이벤터급에서 활동하긴 했지만 특유의 괴물스러운 기믹으로 인해 존 시나, 바비 래쉴리, 트리플 H, 제프 하디, CM 펑크 등 다른 메인 이벤터가 메인 이벤터로 기대받는 선수들을 띄워주기 위한 역할로 많이 활용됐으며 그 기량과 달리 타이틀 기록은 인터콘티넨탈 챔피언 2회가 전부였다. 2009년 스맥다운에서 활동하던 중 성장호르몬제 복용으로 인해 WWE의 웰니스 정책을 두 번 위반하면서 CM 펑크에게 잡질을 해준 뒤 방출당했다.[15] 그럼에도 WWE에 복귀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고 이를 원하는 팬들도 많았으며, WWE측에서도 약물 테스트 통과를 전제로 한 긍정적인 검토가 이뤄지고 있었다.

4. 사망


방출 이후 2009년 11월 호주에서 열린 헐크 호건의 헐카매니아 투어에 참여해 미스터 케네디와 경기를 가졌으나, 12월 4일 미국 텍사스휴스턴의 자택 침실에서 심장마비로 36세의 나이에 사망해 이 경기가 생전 마지막 경기가 되었다.[16]

WWE에서는 우마가의 사망에 대해서 아무런 언급조차 하지 않았는데, 과거 소속 레슬러들이 사망했을 때 추모 특집을 편성하거나, 쇼의 중간에 조종을 울려 추모하던 이전 행적을 봤을 때 매우 실망스러운 처사였다.[17]이후 WWE 공식 홈페이지의 Alumni 항목에 우마가의 프로필이 기재되었으며, 2015년 WWE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리키쉬가 다른 사모안 혈통의 레슬러들과 함께 언급하며 추모의 손짓을 하자 관중들이 우마가의 이름을 연호했다.

5. 여담


파일:external/63.img.v4.skyrock.net/2721397352_1.gif
사모안 드랍을 정말 잘 쓰기로 유명했다. WWE의 우소 형제는 빠른 경기 템포를 위해 사모안 드랍을 한손으로 들어서 떨어뜨리는 형식으로 사용하는데, 한손으로 들고 다른 한손으로 머리쪽을 잡은 뒤 떨어뜨리는 우마가의 사모안 드랍과 속도가 비슷하다. 우마가는 달려오는 상대를 공중에 띄운 후 떨어지는 상대를 잡은 뒤 두손으로 정석적인 사모안 드랍을 사용하기도 했다. 즉 케빈 오웬스가 팝업 파워 밤을 시전하듯 사모안 드랍을 사용했다. 경량급 선수들에게 한정되지 않고 진 스니츠키 같은 거구에게는 물론, 두 명을 대상으로도 무리없이 잘 썼다. ###

윌리엄 리갈은 우마가를 [ 유망가 ](Umanga)라고 불렀다. 이 때문에 동서양을 막론하고 레슬링 팬덤 일각에서는 한때 우마가를 유망가로 부르기도 했다.


[1] imdb 프로필[2] 우마가로 데뷔한 이후에는 즐겨쓰는 기술 정도로 격하됐다. 에지의 에지쿠션 같은 경우.[3] 파일:external/www.accelerator3359.com/umagasamoanspike.jpg 상대방의 목을 엄지손가락으로 후려치는 기술. 2012년 7월 16일 999회 RAW에서 리키쉬가 히스 슬레이터와 경기할 때 동생 헌정으로 사용한 적이 있다.[4] 드웨인 존슨(그 더락이 맞다.), 로만 레인즈, 로지, 그 외 아노아이 가문 가족들 포함[5] WWF시절 와일드 사모안스라는 태그팀으로 활동했었다.[6] 이때는 맷은 키모, 자신은 에크모 라는 링네임을 사용했다. WWF 시절에 막 데뷔했을때도 잠시 아일랜드 보이즈로 활동하면서 다크 매치에도 가끔씩 나왔다.[7] 매니저로 활동하던 리코까지 합쳐서 3인 스테이블로 치기도 한다.[8] 이때의 우마가는 영어를 하지 못한다는 설정이었다. 하지만 WWE 커리어 말기 스맥다운 이적 후 매니저 없이 홀로 다니던 시절 어느새 자연스레 영어로 마이크웍을 선보이기 시작했다.[9] 섬머슬램 2006 이전의 RAW에서 빈스 맥맨과 셰인 맥맨의 도움이 있긴 했지만, 숀 마이클스와 트리플 H를 싱글 매치에서 이겼다. 또 이전의 RAW에서도 존 시나를 이겼을 정도로 큰 푸쉬를 받았다.[10] 케인과 대립 당시 WWE 언포기븐(2006) 이후의 하우스쇼에서 초크슬램을 맞고 패배하며 우마가 기믹으로서는 첫 패배를 기록한다.[11] 존 시나는 무적 기믹을 받은 이후로 롤업을 거의 안 썼다. 무적 선역 존 시나가 롤업으로 이길 정도로 강력한 위상이었다. 한편 이는 우마가가 완패한 것이 아니라 기습적인 꼼수로 패했다는 트집으로 재경기를 갖기 위한 용도이기도 했다.[12] 실제로는 사모아 전통의 문신 기법 중 마지막 단계의 이름을 '우마가'라 한다. 이 링네임은 우마가 본인이 몸에 많은 문신을 새긴 것과 무관하지 않다.[13] 원래 산티노 마렐라는 선역으로 푸쉬를 받을 예정이었는데, 산티노에 대한 역반응이 너무 심각해서 나중에는 우마가가 환호를 받는 지경에 이르렀다(...) 결국 산티노는 우마가와의 대립 이후로 우리가 잘 아는개그캐릭터로 활동하게 된다.[14] 이 패배가 더 허탈했던 이유는 바티스타가 거구의 우마가를 들 힘이 부족해 바티스타 밤을 옆으로 앉으면서 시전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WWE는 이 장면이 꽤 인상적일 것이라 예상했는지 바티스타의 새 타이탄트론에 이 장면을 넣었다.(...)(해당 영상 28초) 하필, 테마곡의 템포가 바뀌려고 할 때 이 장면이 나오는 지라 더욱 인상깊다. 타이탄트론 제작자가 바티스타 안티인 듯 하다 그리고 이 무렵부터 바티스타는 본격적으로 내리막길을 걷는다.[15] 본래 웰니스 프로그램은 세 번 위반해야 방출이지만 우마가는 WWE측의 재활훈련센터 입소 권유를 거부했기 때문에 방출당했다.[16] 미스터 케네디는 에디 게레로의 생전 마지막 경기 상대이기도 했다.[17] 당시 WWE가 약물 관련 집중포화를 받고 있었기에 우마가의 사망에 대한 면피성 대처였을 가능성이 농후했다. 이를 두고 믹 폴리는 약 때문에 그렇다쳐도 이건 인간미가 없는 행동이며 특히 트리플 H에게 너도 선수인데 이렇게 모른 척 하기냐?라며 비판했다. 사실 같은해에 사망한 테스트의 경우만해도 WWE가 아무런 언급도 안한게 있었던것을 보아 약물 관련 집중포화를 받는중이라 과거 소속했던 로스터의 약물중독이 원인중 하나인 사망소식을 무턱대고 언급하는건 위험하긴 했을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