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슴체 (r20210301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attachment/음슴체/음슴체.png
눙물
1. 개요
2. 상세
2.1. 현실
2.2. 창작물
3. 용례
4. 반말인지에 대한 논란
5. 개조식 문체와의 관련성
6. 군대에서 무전을 주고 받을 때 사용하는 문체


1. 개요[편집]


말 끝이 종성 ㅁ 으로 끝나는 말투다. 본래 동사명사화할 때 쓰는 종성 '~ㅁ' 에서 기인한 것인데 '~음'이나 '~슴' 으로 끝나는 것이 특징이다. 반드시 저 두 글자로만 끝나는 것은 아니고 동사의 종류에 따라 형태는 바뀔 수 있으며 종성이 ㅁ 으로 끝나는 공통점이 있고 '~슴'으로 끝나면 안 된다. '~슴'을 쓸 경우에도 '~음'을 쓰는 게 맞춤법에 맞다. (예: 있슴(X)→있음(O)) 맞춤법과 하십시오체, 해라체 등 기존 문체들의 이름을 참고한다면 오히려 하셈체라고 불러야 할 것이다. 최근에는 '없음' 대신 '음슴'을 쓰는 사례로 미루어 보아 음슴체의 다양한 변화가 이루어지고 있다.


2. 상세[편집]


명사로 끝나는 표기체도 음슴체와 세트로 사용되는 경우가 존재한다. 음슴체와 세트로 '~듯'으로 끝나는 말투도 자주 쓰인다. 이건 뭔가 자기 의견이나 추측을 강력하게 표명하긴 좀 그렇지만 뭔가 한 마디는 하고 싶을 때, 남들하고 의견 충돌을 피해서 넌지시 말해보려는 소극적 태도에서 나오는 말투다. 하지만 "그건 좀 아닌 듯"처럼 비꼬는 말투에도 쓰이며 위키에서도 종종 보인다.

일반적으로 존댓말을 쓰기도 어색하고 반말을 쓰기도 어색한, 익명성이 강한 인터넷 공간에서 자주 쓰이는 말투이다. 아예 디씨처럼 반말을 사용하는 커뮤니티는 아니고 그렇다고 존댓말을 기본으로 써야 하는 커뮤니티가 아닌 중간 단계의 커뮤니티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어투.

이것이 잘 자리잡은 것은 하십시오체의 "~합니다"와 같은 말에서 끝의 '~니다' 부분만 간략화하여 없애면 (발음상) 형태가 같아 인터넷상에서의 준(準)존칭으로서 자연스럽기 때문이다.

반면 실생활에서는 그다지 보기 힘든 어투인데 기본적으로 반말이기 때문에 윗사람이나 낯선 사람들에게 쓰기 힘들고, 반말을 쓸만한 상대에게는 권위적으로 비춰질 수 있어 그다지 선호되지 않는다. 이는 음슴체가 명사형 종결어미 -(으)ㅁ 이 확정성, 결정성을 띠기 때문에 권위적인 성격이 생기기 때문이다.

나무위키에서 문서를 편집할 때도 쓰는 사람들이 몇몇 있다. 위키글에 간간이 취소선이나 주석을 치고 이의있음 하면서 음슴체로 줄줄이 써놓은 이의제기 글이나 반박글이 있다. 나무위키 문서에서는 보통 해라체를 사용하기 때문에 음슴체 표현이 있으면 수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2.1. 현실[편집]


  • 문체 규제가 비교적 덜한 몇몇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사용된다.
  •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게임단 진에어 스텔스 - 온게임넷 Off the Record에서 이 문체를 사용한 것을 확인 가능하다.
  • 2017 수능특강 화법-작문-문법 교재의 개념을 설명하는 페이지의 상당수가 음슴체로 적혀 있다.[1]
  • 학교생활기록부의 진로희망사유, 자율, 동아리, 봉사, 진로활동, 교과세부특기사항, 독서활동,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 등의 정성평가 대상 항목의 문장은 명사형 전성 어미 -ㅁ 으로 종결하도록 공식 규정되어 있다.
  • 초딩
  • ||Yo. Yo. Ty. Ty. Typoon 내 인생은 아픔이라 생각하면 슬픔
그속에 빠져 사랑이란 배고픔 느끼지를 못한 나의 깨달음.
처음으로 누군가룰 사랑했음 그런다음
모든 것은 끝나 이제 남은 것은 그리움
돌이킬 수 없음 소중한 믿음 그것 져버렸던 너의 맘||
미스터 타이푼DJ DOC 정규 5집 수록곡인 '사랑을 아직도 난'에 피쳐링진으로 참여해 음슴체로 라임을 맞추고 랩을 했다.
  • 충치 디펜스에서도 처음에는 사용되었지만 나중에 지워졌다.
  • 한국 힙합장르의 노래를 많이 들어 본 사람이면 알겠지만 음슴체가 랩가사에서 꽤 나오는 편이다. 종성이 ㅁ으로 끝나다 보니 라임을 맞추기가 쉬운편이라 가사보다 스킬에 중점을 둔 노래에서 많이 쓰인다. 특히 스윙스가 자주 쓰는 편이다.

2.2. 창작물[편집]


  • 갓 오브 하이스쿨 -백승철
  • 나와 호랑이님 - 폐이
  • 마비노기 - 임프 : 단 우등생 임프는 그렇지 않다.
  • 말에서 내리지 않는 무사 - 제베 : 매서운 외모와의 이 실로 어마어마하다.
  • 메이플스토리 - 아랫마을의 소
  • 변신자동차 또봇 - 또봇 X : 이건 묘하게 기계음이 섞여있어서 살짝 눈치채기 힘들다.
  • 영화 "로봇 앤 프랭크" - 주인공 로봇[2]
  • 삼국전투기 - 방덕,유도. 유도의 경우는 조금 애매하지만 방덕은 확실함.
  • 스타크래프트 2: 군단의 심장 - 아바투르[4]
  • 지상 최악의 소년 - 신
  • 치즈인더트랩 - 권은택
  • 파워배틀 와치카 - 브레이킹
  • 헬로펫 - 돼냥이
  • Warframe - 세팔론 싸이


3. 용례[편집]


  • ○○이/가 음슴[5]
  • 괜찮음.
  • 남친이 음슴없음.
  • 뭐함?
  • 언제옴?
  • 아니얌
  • 그거 뭐임? 먹는 거임?
  • 리포그램 - 한때, 누구의 발상이었는지는 몰라도 모음 "ㅏ" 를 사용하지 않고 작성했기 때문에 "~다" 어미를 쓸 수 없어서 저절로 음슴체로 작성되었다.
  • 알 수 없음.
  • 신선함!
  • 이의 있음!
  • 응답없음
  • 으앙 쥬금
  • 학교생활기록부: -음, -임, -함 등 -ㅁ 체로 종결하도록 공식 규정되어 있다. [6]


4. 반말인지에 대한 논란[편집]


음슴체의 반말 여부는 오랫동안 논란의 대상이 되어왔는데, 그 이유는 음슴체가 문법적으로 존댓말도 아니고 반말도 아닌 애매한 위치에 있기 때문이다. 애초에 사람과 대화할 때 쓰는 용도가 아닌데도 인터넷에서 많이 쓰이게 되면서 논란이 되는 것. 일반적으로 오프라인에서는 반말이 가능한 친한 사이가 아니라면 쓰지 않으며, 온라인도 카페와 같은 일부 커뮤니티에서 음슴체를 제재하는 경우가 많으니 주의할 것. 의견이 갈리는 만큼 대상의 가치관에 따라 반말이 될 수도 있다.

  • 반말이 아니라는 의견
음슴체가 반말이라는 의견은 존댓말이 아니면 다 반말이라는 생각이며 우리말에서 존댓말로 인한 폐해가 많은데, 그 대안이 음슴체다. 공문서, 보고서, 군대 무전에서도 이러한 이유 때문에 음슴체가 쓰인다. 무엇보다 인터넷 신조어가 반말을 기반으로 생겼다면 대중적으로 사용될 수가 없다. 무엇보다 처음보는 불특정 다수에게 사용할 수 있다는 시점에서 반말일 수가 없다 설령 반말이였다 해도 그 의미가 퇴색되어 반말이 아니게 되었다. 이를 통해 인터넷 신조어는 반말로 해석할 수 없다. 고로 음슴체는 반말이 아니다.

존댓말을 써야 하는 상황에서 음슴체를 사용하는 것은 잘못된 행동이다. 국어의 높임법 체계에 반말과 존댓말밖에 없다면, 존댓말로 볼 수는 없는 음슴체는 반말에 속할 것이다. 군대 예를 들었는데 면전에서 상급자에게 음슴체를 쓰는 경우는 없다. 2번 항목에서도 상급자와 말을 놓을 수 있는 기회라고 하고 있다.국립 국어원의 입장. 실제로 음슴체는 '이다'보다도 하대의 느낌이 심하다. 한때는 은어 취급을 받던 문체이기도 하고 음슴체 자체가 구어체가 아닌 문어체이기 때문에 실생할에서 말할 때 거의 쓰이지 않으므로 당연히 상급자에게 낼 문서라면 음슴체는 자제하는게 낫다.

나무위키에서는 음슴체를 반말로 보고 있다. 나무위키 기본방침에 반말 편집 요약을 처벌하는 규정은 없으나 토론을 할 때에는 경어를 사용하는 것이 규정이기 때문에 음슴체는 규정 위반이다.


5. 개조식 문체와의 관련성[편집]


정부부처, 공공기관에서 유통되는 공문서나 일반적인 보고서 등에서 사용되는 개조식 문체는 근본적으로 음슴체와 차이가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단, 개조식은 기본적으로 문장의 간결함을 꾀하며, 서술자의 주관적인 의견이나 가치판단이 배제된 단순 정보전달의 목적을 보다 경제적으로 달성하기 위한 서술 방식인 반면, 음슴체는 그러한 목적과의 뚜렷한 연관이 없더라도 어떤 문장이든 명사화 시켜 끝내면 성립하게 된다. 따라서 문단 제목마다 일일이 '~임'을 붙이지 않아도 성립이 가능하다.

개조식은 과도한 조사 생략 등으로 오히려 전달력이 저하되는 부작용이 있는바,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그 사용이 배제되고 있는 추세인데 반해 음슴체는 구사가 용이하여 인터넷 상의 사용이 확산되고 있다. 공문서 등에서 개조식을 지양하고 어느정도 풀어서 서술한 문장이 쓰이고 있다고는 해도, 조직 내에서 쓰이는 보고서는 여전히 개조식이 필수이다보니 음슴체의 사용 계층은 인터넷 사용자층과 별개로 매우 넓게 파악된다. 현실적으로 음슴체는 개조식의 장점인 간결성은 확보했으되 과하지 아니하여 부작용은 발생하지 않는 선에서 사용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따라서 음슴체는 개조식의 변종으로 볼 수도 있고 하위 개념으로 볼 수도 있다.


6. 군대에서 무전을 주고 받을 때 사용하는 문체[편집]


군대에서 무전기를 통해 대화를 하게 된다면 평서문으로 이루어진 문장에는 이 개조식 문체(음슴체)를 사용한다. 이는 군용 무전의 특징인 간결성을 위한 규정이다. 바로 이 때가 일개 사병이 대대장님과도 말을 놓을 수 있는 유일한 기회. 단, 경찰이나 항만청 등 군 외부와 교신할 때에는 반말하냐고 욕 먹을 수 있으니[7] 가능한 한 존대해야 한다. 인터넷 문체 명령형인 '-셈'은 절대로 사용하지 않고 '- 바람'으로 명령형을 대신한다.


[1] 대표적으로 206쪽부터 212쪽까지가 이에 해당된다.[2] 다만 이건 번역가의 오역임. 때문에 많이 까였다.[3] 예. 이런. 방식. 조사. 없음. 오직. 명사. 동사. 필요한. 어휘. 사용. 문법. 깡그리. 무시.[4] 다른 사람들은 몰라도, 스2덕들은 이 문서를 볼 때 자신도 모르게 머릿속에서 아바투르 음성지원이 되는 사람이 많을 거다(...). 아주 이 음슴체라는 분야의 끝판왕으로 음슴체 뿐 아니라 정말 말을 필요한 것 만 말한다.[3] 영어 원판에서도 불필요한 접속사나 가주어 등을 쓰지 않아 말은 이해되어도 문법적으론 맞지 않는 경향을 보인다. 그리고 같은 성우가 담당한 데하카 또한 ~닭으로 끝나는 문체로 유명하다.[5] 대부분 이렇게 비슷한 레퍼토리로 음슴체를 시작한다.[6] 정확히는 개조식으로 쓰되 단어로 끝내지는 말고 문장으로 끝내야 하므로 저렇게 될 수밖에 없다.[7] 작전 수행이나 훈련 중일 테니 무전기에 대고 욕을 할 가능성은 낮지만 만약 이 외부 사람이 반말 갖고 군에 민원이라도 넣으면 나중에 업무 끝나고 담당자에게 불려가 야단맞을 수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