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자식 안 되겠어 빨리 어떻게든 하지 않으면 (r20210301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external/c1.staticflickr.com/3851890236_857a55da7a.jpg

1. 소개
2. 상세
3. 용례
4. 관련 문서


1. 소개[편집]


원문 : 駄目だこいつ…早く何とかしないと…


데스노트 4권에 등장한 명대사짤방. 아마네 미사의 행동이 야가미 라이토의 예상을 안 좋은 쪽으로 뛰어넘자, 라이토가 너무 당황스러운 나머지 느낀 감정. 나중에 "여자를 때리고 싶은 마음이 든 건 처음이다"라는 대사가 등장했다. 당시 미사가 라이토에게 큰 민폐를 끼쳤다는 것을 단적으로 드러낸다.

2. 상세[편집]


아마네 미사가 두번째 키라로써 방송에 존재를 피력하면서 초대 키라인 라이토에게 만나자고 제안하고, 그 과정에서 수사본부는커녕 라이토도 본인만 알고 있는 사신에 관련된 이야기를 했기에 라이토마저 평정심을 잃을 정도의 상황. 라이토가 특히나 당황한 이유는, 일전에 L에게 범죄자를 이용한 실험을 통해 가로드립 메세지를 전달했는데 그 내용이 "L, 그걸 알고 있는가, 사신은 사과 밖에 먹지 않는다."는 일종의 도발이자 농락이었기 때문이다. 영화에선 재현되지 않았다. 그리고 라이토의 빠른 임기응변을 엿볼수가 있는데 이에 관해서 L에 놀라 쓰러지는 장면이 이어질 때 라이토가 L을 진정시키면서 살해능력을 지칭하는 암호가 아닐까 하면서 추리하듯이 L을 속여서 겨우 상황이 종료된다.

이후 오덕계에서는 이 대사를 인류의 보편적인 가치를 무시하기에 취향으로 존중해줄 수 없는 것을 볼 때 사용한다. 일반적인 선에서 무마할 수 있는 것이라면 취향을 존중해주고, 자기들 커뮤니티에서만 논다면 모르는 척해주는 게 예의겠지만, 수용소에서 굳이 기어나와서 자신의 변태엽기적인 취향을 광고하고 있다면 주저없이... EXTERMINATE!! 손전등을 대가리에 비춰주자.

(예시)

A : 키잡취향입니다. 존중해 주시죠.

B : ... (이 자식, 안 되겠어. 빨리 어떻게든 하지 않으면...)


이후 소노자키 미온(또는 시온)이 비슷한 소릴 하기도 했다.

말줄임표 때문에 정식 한국어판에선 '하지 않으면….'으로 번역되었지만 사실 이 표현은 "빨리 어떻게든 해야겠어.", 또는 어투를 살리자면 "빨리 어떻게든 해야..." 정도로 번역하는게 더 자연스럽다. 이에 관해선 번역체 문장: ~하지 않으면(~しないと)... 참고. 뜻은 같지만, '~하지 않으면'이라고 번역할 경우 말하다가 마는 뉘앙스가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는 도치법으로 충분히 납득 가능한 수준의 구어체라고 볼 수 있다.

한국어 더빙에서는 "이 자식, 안 되겠어. 하루 빨리 손을 써야지…!"로 번역되었다.

데스노트의 전성기에는 짤방으로 종종 인용되었으나, 데스노트의 유행기가 끝나면서 사용 빈도가 급격히 하락했다(아무래도 대사가 너무 길고, 그림과 덧붙이지 않으면 큰 임팩트를 줄 수 없기 때문인 듯.). 2009년 이후엔 거의 사용되지 않는다고 볼 수 있지만 대사 자체는 관용구와 같이 종종 사용되고 있다.

3. 용례[편집]


나무위키에서도 자주 사용되고 있으며, 기타 게임에서는 패러디로 종종 나오고 있다. 주로 어이없는 상황에서 그걸 보고 있는 제 3자가 사용한다.

예를 들어 슈타인즈 게이트에서 마키세 크리스가 이 말을 했다가 챤넬러임이 탄로나는 장면이 있다. [1]

나는 친구가 적다에서는 하세가와 코다카에어 친구를 상대로 망상의 나래를 펼치는 요조라기행(?)을 보고 어이없어하는 장면에서 이 대사가 나온다.[2] 그런데 역으로 PSP용 나친적 포터블의 특전 키라메키 스쿨라이프 SP에서는 요조라가 세나에게 이 대사를 한다.[3]

기어와라! 냐루코양 역시 이 대사가 나온다. TVA 5화에서 냐루코에게 말도 안 되는 근친설정 드립을 들은 하스타 군이 얼굴을 붉히며 "마히로 군이 형이면 연인이 될수 없잖아"라는 폭탄발언을 하자 마히로의 대답이 토씨 하나 안 틀리고 그대로 나왔다.

기어오는! 냐루애니 Remember my love[4]4화에서도 쿠우코가 금붕어에게 우주에서 사온 사료를 먹여 다리를 자라게 해놓은걸 뭐가 문제인지 이해를 못 하자 마히로가 "이 자식 안 되겠어..." 라고 말한다 그리고 왼쪽에 자막으로 '빨리 어떻게든 하지 않으면...'이라고 나왔다. 이는 본 문서의 짤방과 동일하다.

시노자키양 그러다간 오타쿠가! 6화에서도 등장했다.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붕탁한다.

이 넓은 하늘에, 날개를 펼치고에서도 등장했다. 늦은 밤 부활동 중 모치즈키 아마네의 비상식적인 생활을 알게 된 히로인들이 경악하는 가운데 주인공이 속으로 생각하는 방식이다. 아마네가 주인공과 타 히로인들의 까마득한 선배이기 때문인지 '이 자식'이라는 부분이 '이 사람'으로 바뀌었다.여기도 아마네 때문이네

이 중에 1명, 여동생이 있다!에서도 등장했다.

애니 11화 마지막의 12화 예고편에서 중2병 아라야(신문부 부장)가 '수정구에 미래가 보인다. 다음화는 12화~이하생략' 라고 하자 합법 로리 선생이 썼다.

초차차원게임 넵튠 Re;Birth1의 트루 에필로그에서 잇승린박스에 방문을 왔을때 이 하는 짓을 보고 시전하기도 했다.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 정식 한국어판 7권 P172에 있는 4컷 보너스 만화 '어떤 숙녀의 파라다이스'에서 우이하루 카자리가 병실에 있는 시라이 쿠로코에게 필요한 게 있느냐고 묻자 언니의 속옷정도랄까라고 대답해 우이하루가 사용하였다.

노 게임 노 라이프 애니 5화에서도 스테파니 도라공백 남매를 가리켜 시전하였다. 노 게임 노 라이프/애니메이션/패러디 참고.

국산 라이트노벨 나와 호랑이님에서도 등장. 다만 '이 자식'을 해서는 안 될 짓을 저지른 인물 또는 요괴, 또는 창귀로 바꿔서 "이 까치 안되겠어..." 등으로 쓰인다.

역시 내 청춘 러브코메디는 잘못됐다. 에서도 등장했다. 히키가야 하치만이 문화제에서 어린왕자 연극[5]을 보고 코피를 뿜는 에비나 히나에게 하는 독백. 토씨 하나 안 틀리고 그대로 시전했다.

건어물 여동생! 우마루짱 72화에서도 도마 타이헤이가 모구모구 워칭에 중독된 타치바나 알렉스를 보면서 이 대사의 패러디 대사를 내뱉었다.[6]

마왕용사 15화에서도 술에 취한 여기사가 술주정을 하기 시작하자 용사가 말한다.

삼국전투기에서 손준이 폭주하는 제갈각을 보고 중얼거린다.#

메이플스토리 프렌즈스토리에서 나인하트가 안되겠어, 이 아가씨 어떻게든 하지 않으면... 이라고 말했다.

코노스바8화 초반에 아쿠아카즈마의 옷 따뜻한 체육복을 태우려 하자 카즈마가 아쿠아를 때리고나서 하는 대사이기도 하다.

폭염의 용제 11권에서 루그 아스탈아사르 자므 로멜리어스의 몸의 리듬을 맞춰 줬음에도 아사르가 몸치인 것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하며 이 대사를 떠올린다.

마사무네 군의 리벤지 애니메이션 5화 후반 아다가키 아키마카베 마사무네에게 고의로 물양동이을 끼얹으려 하자 속으로 이 대사를 시전한다.

내 여자친구가 너무 성실한 처녀 빗치인 건 애니메이션 5화에서 소꿉친구이자 1살 누나인 아리야마 시즈쿠가 남주인 시노자키 하루카에게 누나 사진을 보여줄 때 이 대사를 시전한다.

4. 관련 문서[편집]



[1] 애니메이션 9화에 등장했다. 특히 그 대사를 들은 사람은 오카베 린타로의 성우 = 라이토의 성우라는 거.[2] 속마음으로 말했다.[3] 세나: 하악하악 유키코-- 요조라: 이 자식 안 되겠어 빨리 어떻게든 하지 않으면...[4] 기어와라! 냐루코양이 아니라 실제로 있는 시리즈이다. 원제는 這いよる!ニャルアニ이다. 這いよれ!ニャル子さん과는 다르다![5] 참고로 왕자 역은 진히로인토츠카 사이카가 맡았다. 문제는 상대역이 남자인데다 연출자의 요구로 BL 분위기로 변질(..)되어 관객석도 죄다 여학생(..).[6] (정식 발매판 기준) 전문 : 이.. 이 게임 안되겠어! 빨리 어떻게든 하지 않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