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던전 시리즈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不思議のダンジョン
1. 시리즈 소개
1.1. 이상한 던전 시리즈에서의 레벨 개념
1.2. 주된 특징
2. 시리즈 일람
2.1. 드래곤 퀘스트 관련 작품
2.3. 초코보의 이상한 던전
2.5. 그 외
3. 해당 시스템을 차용한 작품
3.1. 동인 시리즈


1. 시리즈 소개


나카무라 코이치로 유명한 춘 소프트에서 제작한 로그라이크 게임 시리즈. 로그가 (아마도)그때까지는 컨슈머용으로 발매되지 않았었기에 로그의 재미를 컨슈머로 전달하기 위해 제작한 게임이다.

언제나 완전 랜덤으로 생성되는 던전[1], 언제나 랜덤으로 등장하는 몬스터, 언제나 랜덤으로 등장하는 아이템들, 랜덤으로 플레이어를 괴롭히는 함정들, 다양한 이벤트들과 아이템들의 조합 등등이 이 시리즈의 대표 요소이다.
기존 일본식 RPG나 RPG풍의 게임에서 대부분 존재하지 않거나 존재해도 큰 의미를 가지지 않던 '식량' 이라는 부분을 '만복도' 라는 시스템으로 매우 중요하게 구현하였으며, 이는 이후의 게임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만복도의 개념은 TRPG에서 출발하여 리얼리티를 중시한 초창기 서양의 비디오게임 RPG 에서는 HP, MP 등과 마찬가지로 거의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매우 중요한 요소였으나, 일본RPG의 경우는 서양식의 TRPG 전통이 거의 전무한 상황에서 출발하여 유저의 접근성을 중시해야했기에 만복도 개념은 거의 생략되거나 무시되곤 했다. 막말로 '신나게 모험을 즐기기만하면 됐지. 시시하게 밥챙겨먹는거 일일히 시스템으로 구현해봐야 귀찮기만 하고 게임을 즐기는데 방해만된다'는 취급이었던 것이다. 이것을 단순한 '리얼리티에의 집착'이 아닌 순수하게 '재미있는' 게임 시스템으로 구현해낸 이상한 던전의 만복도 시스템은 높은 평가를 받을만하다.
레벨은 항상 새 던전에 도전할때마다 리셋된다. 이 때문에 이 게임은 원래의 노가다 스타일의 RPG 게임과는 전혀 다른 방향성을 가지게 되었고, 이는 기존 게이머들에게 있어서 상당히 받아들이기 힘든 것이였다. 그러나 이 게임에서 레벨이란 단지 게임 진행의 현상태를 보여주는 숫자일 뿐이다. 이 게임에서 올라가는 것은 바로 플레이어의 레벨이다.
개개의 아이템의 효과. 개개의 몬스터의 특징과 약점. 개개의 던전에서 등장할 이벤트의 가능성. 만복도의 관리. 매턴마다 하나의 움직임이 미칠 영향에 대한 계산. 함정의 효과와 활용. 상점에서의 도둑질 테크닉 등….
즉 RPG보다 시뮬레이션에 가까운 게임성을 지니고 있는 것이 이상한 던전 시리즈의 특징이다.
말하자면 로그의 현대판적 게임이지만, 시리즈 첫 작인 톨네코의 대모험드래곤 퀘스트를 베이스로 제작되었기 때문에 새로운 요소도 많다. 워낙 게임의 장르 자체가 매우 새로웠기 때문에 다양한 회사에서 이와 비슷한 스타일의 게임을 제작하기에 이르렀고, 이들 역시 팬덤에선 이상한 던전류 게임으로 인식되고 있다.
그러나 이와 같은 시스템은 가볍게 게임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이해하기 힘든 요소였으며, 특히 이상한 던전의 최대 명작으로 인정받는 풍래의 시렌의 경우, 시작하자마자 계속되는 게임오버는 당연하며, 이후 등장하는 던전의 난이도에 비하면 초반은 양반일 정도로 높은 난이도를 지니고 있다. 그러나 이는 게임에 익숙해져 가면서 해소되는 요소이다.
시리즈마다 항상 최후의 던전이 하나씩 존재하며, 이들은 보통 게임계에 길이 남을 정도로 난이도가 높지만, 자신의 모든 능력을 동원하여 그를 클리어할 경우 얻게 되는 성취감 역시 다른 게임에 비할 바가 아니다.
그러나 현재에 와서는 점점 고정 레벨이나 만복도의 부재 등의 게임성을 가진 이상한 던전 시리즈가 많아지고 있고, 이는 새로운 유저들에게는 환영할만한 요소이지만 기존 팬들에게는 매우 아쉬운 일이다.[2]
정태룡은 이 시리즈의 거대한 팬이며, 특히 본가 이상한 던전 시리즈의 극단적인 팬이다.[3] 그는 풍래의 시렌과 톨네코의 대모험 2의 공략집을 썼으며 그 완성도 역시 매우 높다. 게다가 아스트랄한 요소 역시 그가 쓴 다양한 글중 최고급이다.
초보자에게는 시작부터 불친절한 초대 시리즈(SFC판 시렌 등)은 추천하지 않는다. 다만 최근에 DS로 리메이크된 버전은 다소 친절해졌기 때문에 해 볼 만하다. 초보자에게 추천할 만한 시리즈는 톨네코의 대모험2[4], 풍래의 시렌5 혹은 포켓몬 불가사의 던전이다.
강마영부전 이즈나라는 쿠노이치가 활약하는 작품이 드림캐스트와 DS로 존재하는데, 이 작품에서는 죽어도 레벨이 초기화되지않고, 만복도가 없다. 또한 포켓몬 불가사의 던전 시리즈도 만복도는 있지만 레벨이 고정이다.
나중에는 본가 시리즈마저 레벨고정제를 채용하기 시작해 일부 골수 팬들에게 까이고 있었는데, 2010년 2월에 발매한 풍래의 시렌4부터는 기존작의 레벨 리셋제를 다시 채용하였다.
이상한 던전 시리즈의 시스템 자체는 춘 소프트에서 발매하는 작품 외에도 많이 차용되고 있으나, 엄밀히 말해서 '이상한 던전'이라는 명칭을 제목에 사용하는(쓸 수 있는) 작품은 춘 소프트(스파이크와의 합병 이후에는 스파이크 춘소프트)에서 발매된 게임 뿐이며, 해당 명칭은 어디까지나 시리즈명(의 일부)일 뿐 특정한 장르를 지칭하는 명칭이 아니다.
이상한 던전 시리즈 및 그와 유사한 시스템을 차용한 게임을 장르 개념으로 분류할 경우, 주로 '던전 RPG (로그라이크)'로 분류된다.

1.1. 이상한 던전 시리즈에서의 레벨 개념


레벨이 리셋된다는 점은 분명 기존의 일본식 RPG 게임에서는 매우 불합리한 요소일 테고, 이 때문에 이상한 던전 시리즈도 레벨이 리셋된다는 점 때문에 악명을 떨치게 되었지만 사실 이상한 던전 시리즈의 극악성은 리셋과는 별 상관없는 게임 난이도적인 문제다.
애초에 아무리 레벨이 높아봐야 강력한 무장과 방어구를 장비한 것과는 효율이 비교가 되지 않는다. 이상한 던전 시리즈에서 레벨이란 단지 HP의 최대치를 올리기 위해서 올리는 것일 뿐이다. 적과의 수준 차가 크다고 해도 다양한 아이템으로 극복하는 것이 가능하며, 이 때문에 레벨은 게임에 별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
단 레벨이 게임에 별 영향을 미치지 못 할뿐, 분명히 높은 레벨과 낮은 레벨에 차이는 있다. 분열의 항아리 등으로 레벨을 올려주는 아이템인 행복의 씨앗 등을 초반에 뻥튀기하여 도핑해보면 차이가 크다. 단지 이렇게 해봐야 좋은 장비 없으면 후반가서 털리기 때문에 의미없는 행동일 뿐.
레벨을 별로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 또 다른 이유는 레벨을 올리기가 어렵지 않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동 수준의 적을 서너마리만 잡으면 레벨이 올라간다. 그리고 자신보다 수준이 낮은 적들을 아무리 잡아봐야 적정선 이상은 잘 올라가지 않기 때문에 노가다도 큰 가치가 없다. 빠른 진행을 해서 레벨이 적정선보다 낮은 상태로 진행한다고 해도, 강적을 잡기만 한다면 빠른 속도로 올라간다.
즉, 진행도에 따라 자동으로 맞춰지는 수치이기 때문에 별로 신경을 쓸 필요가 없는 수치다.[5] 오히려 이 시리즈에서 중요한 건 합성을 통해서 강력한 무장을 만드는 것. 즉 레벨 리셋은 게임 난이도에 별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
그러나 고정 레벨제를 채용한 시리즈가 나와 레벨 올리기가 쉽지 않아지고, 게임이 노가다에 편중되게 변해버려서 일부 시리즈 팬들 사이에서 찬반양론이 일었다. 단, 상기한대로 2010년 2월에 발매한 풍래의 시렌4는 기존의 레벨 리셋제를 다시 채용했다. 그리고 포켓몬 불가사의 던전 시리즈는 원래 포켓몬스터가 레벨 고정이고, 이상한 던전 팬들을 위한 레벨 1 던전이 존재하기 때문에 그 고생을 할 수방식을 즐길 수 있다. 자세한 건 페이의 최종문제 항목 중 최종문제의 계보나 유사 최종문제 문단을 참고.
다른 RPG에 비해 비슷한 시스템을 구현하기 쉬운지 이 게임의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동인 게임이 제법 많다. 대표적으로 아래에 나와있는 디아볼로의 대모험이 있다.

1.2. 주된 특징


  • 반복 플레이를 통해 '플레이어가 성장하는 것'을 모토로 삼는다. 이상한 던전 시리즈 전체의 캐치프레이즈인 '1000번 즐길 수 있다' 또한 여기에서 유래.
  • 턴제 방식으로 진행된다.
  • 방과 통로로 이루어진 던전을 비롯한 대부분의 요소가 무작위로 출현한다.
  • 던전에서 나오면 레벨이 1로 리셋되지만, 작품에 따라 레벨이 유지되는 경우도 있다.
  • 다양한 아이템이 존재하고, 미식별 아이템은 특정 아이템으로 식별하거나 직접 사용하기 전까지는 그 효과를 알 수 없다.
  • 장비품의 특수능력이 상당히 중요한데, 합성 시스템으로 여러가지 특수능력을 조합한 장비를 만들 수 있다.
  • 캐릭터의 상태이상의 종류가 많으며, 전투시에도 큰 비중을 차지한다.
  • 다양한 함정이 존재한다. 상황에 따라서는 함정을 이용해서 이득을 보는 경우도 있다. 가장 쓸만한 예로 저주걸린 장비를 해제하기 위해 장비해제 함정 밟기와 상점에서 떨어지는 구멍 함정 밟기. 그리고 지뢰 밟고 자폭.
  • 다양한 던전이 있으며 공략법이 다르다.
  • 만복도라는 개념이 있다. 만복도가 0%가 되면 턴당 HP 1이 줄어들며 0이 되면 사망한다. 굶어죽지 않으려면 상한 빵이나 주먹밥이라도 먹어야 하며 이마저도 없으면 독초라도 씹어먹어야 하는 상황까지 발생한다.
  • 도둑질을 게임 안에서 소개할 정도로 적극적으로 권장하지만[6] 실제로 써먹기에는 너무 무모하고 도박적이다. 아이템을 가져가놓고는 값을 지불하지 않고 상점을 나갔을 경우, 상점 주인과 경찰이 쫓아와 플레이어를 두들겨 패는데, 이들이 스토리 최종보스를 가볍게 씹어먹을 수준으로 강력하게 나오기 때문에 도둑질 후 강행돌파는 사실상 무리이고 아이템을 이용한 꼼수로 가능항 빨리 빠져나오는 수 밖에 없다.
  • 게임 내에서 지원하는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던전 내에서 세이브 로드 노가다가 불가능하다.


2. 시리즈 일람



2.1. 드래곤 퀘스트 관련 작품



2.2. 풍래의 시렌 시리즈



2.3. 초코보의 이상한 던전


초코보의 이상한 던전 시리즈
  • 초코보의 이상한 던전 - PS
    • 초코보의 이상한 던전 for 원더스완 - WS
  • 초코보의 이상한 던전2 - PS
  • 초코보의 이상한 던전 시간을 잊는 미궁 - Wii
    • 시드와 초코보의 이상한 던전 시간을 잊는 미궁+ - DS
  • 초코보의 이상한 던전 Everybuddy - NS, PS4

2.4. 포켓몬 불가사의 던전



2.5. 그 외



3. 해당 시스템을 차용한 작품



3.1. 동인 시리즈


  • 단에타 1, 2 - PC
  • 디아볼로의 대모험 - PC
  • 모미지와 이상한 동굴 - PC
  • 이상한 환상향 시리즈 - PC, PS4, PS Vita, 닌텐도 스위치[7]
  • 나나후시기-나나세와 신기한 여자의 길 - PC
  • 환상향환상일기 - PC
[1] 단 풍래의 시렌 1편의 경우, 어떤 한계 때문인지 야외 던전은 고정된 맵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테이블 마운틴을 정복해본 사람이면(=많이 죽어본 사람이면) 초반 야외던전은 어느 정도 이동해보면 여기는 어떻게 생겼겠구나 짐작이 가능하다. 실내 던전은 물론 랜덤 생성.[2] 설령 그런 게임이라도 최후의 던전 등에서는 극악 난이도를 재현하는 것으로 기존 팬들에게 어필할 요소를 주기도 한다. 물론 새로운 유저들을 고려하지 않은 것은 아니겠지만.[3] 톨네코 2 공략집에서 스퀘어가 제작한 쵸코보의 이상한 던전을 엄청나게 깠으며, 심지어는 이를 이용해 4컷만화까지 제작했다.[4] 본편 자체가 튜토리얼이라고 할 만큼 친절한 게임 진행을 가지고 있다. 단 엔딩 이후에 나오는 던전과 게임 본편에 나오는 던전의 난이도 차가 심한 편이다.[5] 다만, 전혀 신경 쓸 필요가 없는가 하면 또 그렇지는 않다. 던전 초반에 특정한 방법을 이용해 대폭 레벨을 올려서 어느 정도 선까지 편하게 진행하는 방식이 통용되기 때문이다. 풍래의 시렌의 예를 들면, 천마 고개에서 등장하는 귀면무자를 이용하여 적의 레벨을 올려서 잡는 것이 이에 속한다. 흔히 '레벨링'이라고 불린다.[6] 일본 게임 중에 젤다의 전설 꿈꾸는 섬에서도 도둑질이 가능하다. 단 일종의 숨겨진 비기 격으로 해봐야 별로 좋을 것도 없다. 서양 RPG는 리얼하게 갈 경우, 의외로 다양한 방법으로 훔치는게 가능하다.다른 물건을 훔쳐 엉뚱한 사람한테 누명 씌우고 가게 주인이 빡쳐서 그 사람하고 다투느라 한눈판 사이에 유유히 훔쳐 달아난다거나[7] 대부분 PC판뿐이지만 3는 추가요소가 들어가고 이름이 TOD로 변경되어 PS Vita로 이식되었다. 후속작인 TODR에서는 PS4 및 닌텐도 스위치로도 발매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