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코어 마이크로아키텍처

덤프버전 : r20240101

인텔® 펜티엄® 시리즈
Intel® Pentium® Series

P5 라인 [ 펼치기 · 접기 ]
마이크로아키텍처 이름
제품명
코드네임
등장 시기
P5
펜티엄
P5
1993년 3월
P54C
1994년 3월
P54CQS
1995년 3월
데스크톱: P54CS
랩톱: P54LM
1995년 6월
펜티엄 MMX
데스크톱: P55C
랩톱: P55LM
1997년 1월
랩톱: 틸라무크
1997년 9월
P6
펜티엄 프로
P6
1995년 11월
펜티엄 II
데스크톱: 클라매스
1997년 5월
데스크톱: 데슈츠
랩톱: 통가
1998년 1월
랩톱: 딕슨
1999년 1월
펜티엄 III
카트마이
1999년 2월
코퍼마인
1999년 10월
투알라틴
2001년 6월
인핸스드 P6
펜티엄 M
베니아스
2003년 3월
도선
2004년 5월
넷버스트
펜티엄 4
윌라멧
2000년 11월
노스우드
2002년 1월
프레스캇
2004년 2월
시더밀
2006년 1월
펜티엄 D
펜티엄 XE
스미스필드
2005년 5월
프레슬러
2006년 1월
인핸스드 P6
펜티엄 듀얼코어
→ 펜티엄

랩톱: 요나
2007년 1월
코어
데스크톱: 콘로
랩톱: 메롬
2007년 6월
데스크톱: 울프데일
랩톱: 펜린
데스크톱: 2008년 8월
랩톱: 2009년 1월
네할렘
(출시되지 않음)
펜티엄
데스크톱: 클락데일
랩톱: 애런데일
2010년 1분기
샌디 브릿지
샌디 브릿지
2011년 2분기
데스크톱: 펜티엄 G
랩톱: 펜티엄 M, U
아이비 브릿지
2012년 3분기
하스웰
데스크톱: 펜티엄 G
랩톱: 펜티엄 M, U
하스웰
데스크톱: 2012년 3분기
랩톱: 2013년 3분기
데스크톱: 펜티엄 G
하스웰 리프레시
데스크톱: 2014년 2분기
서버: 펜티엄 D
랩톱: 펜티엄 U
브로드웰
서버: 2015년 4분기
랩톱: 2015년 1분기
스카이레이크
데스크톱: 펜티엄 G
랩톱: 펜티엄 U
스카이레이크
2015년 3분기
카비레이크
2017년 1분기
데스크톱: 펜티엄 골드 G
랩톱: 펜티엄 골드 U
커피레이크
2018년 2분기
커피레이크 리프레시
2019년 2분기
코멧레이크
2020년 2분기
코브
데스크톱: 펜티엄 골드 G
랩톱: 펜티엄 골드G
아톰 라인 [ 펼치기 · 접기 ]
마이크로아키텍처 이름
제품명
코드네임
등장 시기
실버몬트
데스크톱: 펜티엄 J
랩톱: 펜티엄 N
베이 트레일
2013년 3분기
에어몬트
브라스웰
2016년 1분기
골드몬트
아폴로 레이크
2016년 3분기
골드몬트 플러스
데스크톱: 펜티엄 실버 J
랩톱: 펜티엄 실버 N
제미니 레이크
2017년 4분기
제미니 레이크 리프레시
2019년 4분기
관련 CPU
제온
Xeon

코어
Core

셀러론
Celeron

아톰
Atom






1. 개요
2. 상세
2.1. 배경
2.2. 특징
2.3. 구성도
2.4. 이후
3. 채용 프로세서
3.1. 65 nm 공정 기반
3.2. 45 nm 공정 기반 (펜린 마이크로아키텍처)
5.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IDF 2005 여름 시즌에 처음 소개되고 IDF 2006 봄 시즌에 추가 정보들이 공개된 후, 2006년 7월 코어2 시리즈에 본격 채택된 CPU 마이크로아키텍처.


2. 상세[편집]



2.1. 배경[편집]


펜티엄M 시리즈와 코어 시리즈에 사용된 개량판 P6 마이크로아키텍처에 이어서 이번에도 이스라엘의 하이파 연구소가 설계한 마이크로아키텍처이다. 시간상 넷버스트 마이크로아키텍처의 후속이지만 아키텍처 계보로는 설계 사상이 개선판 P6 마이크로아키텍처의 후속에 가까우며, 이전의 펜티엄 M에서 강조했었던 클럭당 성능 즉, IPC의 향상을 통한 저클럭-고성능화로 기존 넷버스트 아키텍처의 고클럭화를 버리고 전체적인 처리 능력을 향상 시키는 방향으로 선회한다.


2.2. 특징[편집]



IPC가 이미 두 차례나 개선되었던 P6 아키텍처에서 더욱 향상되어 경쟁사의 K8 마이크로아키텍처를 넘어서 낮은 전력 소모와 높은 처리력을 구현했으며 인텔의 공격적인 마케팅과 가격대 선정으로 그 때까지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던 AMD의 애슬론 64 X2의 가격을 반토막 내버리는 위업을 달성한다.[1]


2.3. 구성도[편집]


파일:Intel_Core2_arch.png

코어 마이크로아키텍처는 이전의 P6 마이크로아키텍처에 지녔던 설계 사상을 계승했지만, 모든 면에서 대부분 재설계 수준으로 갈아엎었다. 주요 특징들은 다음과 같다.
  • 루프 스트림 탐지기(Loop Stream Detector) 추가
본래 명령어가 인출(fetch)된 후 발행(queue)하는 단계로 거치는데, 루프 스트림 탐지시 명령어 인출되는 단계를 건너뛰고 바로 발행함으로써 이에 동반되는 소비전력을 절감하고 처리 시간을 단축할 수 있게 되었다.
  • 디코더가 3개에서 4개로 확장
말 그대로 디코딩 성능이 향상되어 연산하기 전까지 걸리는 시간을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게 되었다.
  • 재정렬 버퍼(ROB)가 80엔트리에서 96엔트리로 확장
재정렬 버퍼가 확장됨으로써 더 빠른 비순차적 실행이 가능해졌다.
  • 연산 스케줄러가 24엔트리에서 32엔트리로 확장
연산 스케줄러가 강화되면서 연산의 성능 효율이 향상되었다.
  • 연산 유닛이 2포트에서 3포트로 확장
동시에 연산할 수 있는 포트가 추가되면서 병렬 연산 성능이 향상되었다.


2.4. 이후[편집]


코어 마이크로아키텍처가 개량판 P6 마이크로아키텍처 대비 평범한 수준의 IPC 향상률을 보여주었지만, 모바일용 한정이었기 때문에 주력이었던 데스크탑용은 힐즈버로 연구소가 설계했던 넷버스트 마이크로아키텍처 대비 혁신적인 IPC 향상률로 부각될 수 있었다. 펜티엄M이 노트북의 대중화를 이끈 CPU가 맞지만, 아직까지는 지금처럼 흔하게 볼 수 있는 플랫폼이 아니었기 때문.

비교 대상이 무엇이든 코어 마이크로아키텍처를 계기로 하이파 연구소는 인텔 아키텍처 개발팀들의 주역으로 격상되었다. 반면, 미국 오리건 주의 힐즈버로 연구소는 넷버스트 마이크로아키텍처의 폭망으로 네할렘 마이크로아키텍처가 등장하기 전까지 한동안 활약하지 못했다.

2011년 1월 샌디브릿지 마이크로아키텍처가 나오기 전까지 무려 현역으로 취급했던 마이크로아키텍처로, 경쟁사의 K10 마이크로아키텍처보다도 여전히 더 높은 IPC를 보여주면서 AMD를 추락시켰으며, 네할렘 마이크로아키텍처의 등장 이후에도 중저가용으로 지속적으로 쓰이고 있었다. 샌디브릿지 마이크로아키텍처 이후에는 저가 시장용으로 간간히 쓰이다가 2011년 5월 샌디브릿지 펜티엄(일명 샌디엄)과 2011년 9월 셀러론(일명 샌디셀)으로 각각 세대 교체되어 특별한 목적으로 일부러 찾지 않는 한, 쓸 일이 거의 없는 추억의 제품군으로 남게 되었다.


3. 채용 프로세서[편집]



3.1. 65 nm 공정 기반[편집]


  • 콘로(Conroe): 2006년 7월 27일 출시.
    • 콘로-XE: 2006년 7월 29일 출시. 콘로 마이크로프로세서 중에서 '코어2 Extreme' 제품군에 붙여진 코드네임.
    • 앨런데일(Allendale): 2007년 1월 21일 출시. 콘로 마이크로프로세서에서 중저가 제품(코어2 듀오 E4x00, 펜티엄 듀얼코어 E2xx0, 셀러론 E1x00)에 붙여진 코드네임. 훗날 콘로로 편입.
    • 콘로-L: 2007년 6월 5일 출시. 콘로 마이크로프로세서 중에서 싱글코어 셀러론에 붙여진 코드네임.
    • 콘로-CL: 콘로 마이크로프로세서 중에서 LGA 771 소켓을 사용하는 제품에 붙여진 코드네임.
  • 메롬(Merom): 2006년 7월 27일 출시.
    • 메롬 XE: 메롬 마이크로프로세서 중에서 '코어2 Extreme' 제품군에 붙여진 코드네임.
    • 메롬-2M: 메롬 마이크로프로세서 중에서 저가 제품에 붙여진 코드네임. L2 캐시가 2 MB가 아닌 제품도 있다.
    • 메롬-L: 메롬 마이크로프로세서 중에서 싱글코어인 저전력 CPU에 붙여진 코드네임.
  • 우드크레스트(Woodcrest): LGA 771 소켓을 사용하는 듀얼코어 레거시 제온 시리즈에 붙여진 코드네임. 총 11개 제품 존재.
  • 켄츠필드(Kentsfield): 2007년 1월 8일 출시.
    • 켄츠필드 XE: 2006년 11월 2일 출시. 켄츠필드 마이크로프로세서 중에서 '코어2 Extreme' 제품군에 붙여진 코드네임.
  • 타이거톤(Tigerton): 2007년 3분기 출시. PGA 타입의 소켓 604를 사용하는 레거시 제온 시리즈에 붙여진 코드네임. 제품명의 숫자부분이 73xx이다. 총 6개 제품 존재.
    • 타이거톤 DC[2]: 2007년 3분기 출시. PGA 타입의 소켓 604를 사용하는 레거시 제온 시리즈에 붙여진 코드네임. 제품명의 숫자부분이 72xx이다. 총 2개 제품 존재.
  • 클로버타운(Clovertown): LGA 771 소켓을 사용하는 쿼드코어 레거시 제온 시리즈에 붙여진 코드네임. 총 10개 제품 존재.


3.2. 45 nm 공정 기반 (펜린 마이크로아키텍처)[편집]


  • 울프데일(Wolfdale): 2008년 1월 20일 출시.
    • 울프데일-3M: 2008년 4월 출시. L2 캐시가 3MB 이하인 중저가 제품에 붙여진 코드네임.
    • 울프데일-DP: Dual Processor를 지원하는 제품에 붙여진 코드네임.
    • 울프데일-CL: LGA 771 소켓을 쓰는 레거시 제온 시리즈에 붙여진 코드네임.
  • 펜린(Penryn): 2008년 1월 출시.
    • 펜린-3M: L2 캐시가 3 MB 이하인 제품에 붙여진 코드네임.
    • 펜린-L: 싱글코어 펜린 마이크로프로세서에 붙여진 코드네임.
    • 펜린-QC: Quad코어 펜린 마이크로프로세서에 붙여진 코드네임.
  • 하퍼타운(Harpertown): LGA 771 소켓을 쓰는 쿼드코어 레거시 제온 시리즈에 붙여진 코드네임. 제품명의 숫자부분이 54xx이다. 총 18개 제품이 존재한다.
  • 요크필드(Yorkfield): 2008년 3월 15일 출시.
    • 요크필드-6M: L2 캐시가 각각 6MB 이하인 중저가 제품에 붙여진 코드네임.
    • 요크필드 XE: 2007년 11월 11일 출시. 요크필드 마이크로프로세서 중에 '코어2 Extreme' 제품군에 붙여진 코드네임.
    • 요크필드 CL: OEM 전용 레거시 제온 시리즈에 붙여진 코드네임. 제품명의 숫자부분이 33x3이다.
  • 더닝턴(Dunnington): 2008년 9월 15일에 출시된 PGA 타입의 소켓 604를 쓰는 헥사코어 레거시 제온 시리즈. 쿼드코어 CPU들이 듀얼코어 2개로 접합된 형태였던 것과는 다르게 이쪽은 처음부터 네이티브 6코어로 설계되어 코어 마이크로아키텍처 치고는 특이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 뿐만 아니라 L3 캐시 메모리까지 탑재되어 L2, L3 둘 다 공유 메모리 구조로 이루어져 있는데, L3 캐시 메모리가 차지하는 사이즈가 듀얼코어와 맞먹는 사이즈임을 미루어 보면 본래 8코어로 설계하려고 했을지도 모른다는 것이 중론.[3] 제품명의 숫자부분이 74xx이다.(제온 7450 이상) 총 3개 제품이 존재한다.
    • 더닝턴 QC: 2008년 9월 15일에 출시된 PGA 타입의 소켓 604를 쓰는 쿼드코어 레거시 제온 시리즈. 제품명의 숫자부분이 74xx이다.(제온 7450 미만) 총 4개 제품이 존재한다.


4. 사용 모델[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인텔 코어 마이크로아키텍처/사용 모델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5. 관련 문서[편집]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3-12-15 00:32:27에 나무위키 인텔 코어 마이크로아키텍처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당시 AMD의 듀얼코어 제품인 애슬론 64 X2 시리즈들은 가격이 상당히 높았지만 그만큼 고성능으로 상당한 마니아층이 형성된 상태였다.[2] Dual Core[3] 인텔의 네이티브 8코어 CPU는 훗날 다음 세대인 벡톤(Beckton)에서 실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