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수 (r20210301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1. 日收
2. 溢水
3. 日數
4. 一數
5. 一手
6. 조선시대 관직이름
7. 日瘦
8. 佚收


1. 日收




본전에 이자를 합하여 일정한 액수를 날마다 거두어들이는 일. 또는 그런 빚. 전통적으로 시장 등에서 자영업을 하는 상인들이 애용했다. 이들은 대개 주중에는 영업을 통해 현금을 마련할 수 있기 때문이다.[1] 일수와 같은 특이한 형태의 영세금융 서비스가 성행하게 된 것은 제 1, 2 금융권 등이 영세 상인들에게 돈을 잘 빌려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원리금 균등 상환 방식의 일종으로 이런 형태의 사채도 많다. 그리고 보통 사람들이 생각하는 일수는 사채나 매한가지다. 시장에서 당꼬바지에 요란한 원단[2]으로 셔츠 해입은[3] 양아치 인상의 사내, 또는 뽀글뽀글한 파마에 커다란 선글라스를 쓰고 장신구를 주렁주렁 단 아주머니가 대체 이딴 건 어디서 파는 건지 궁금한 애매한 사이즈의 가방[4]을 꼬나들고 어르신들 을르고 다니는 게 보통 일수꾼의 이미지다.
그리고 오토바이가 던지고 가는 명함들도 대부분 이것에 관한 것이다.
매일 지불해야 할 금액을 L, 대출 원금을 A, 하루 이자율(연 이자율/365)을 r, 납부해야 할 횟수를 n이라 하면 다음의 식으로 L을 계산할 수 있다.
$$ L = \displaystyle \frac{Ar(1+r)^n}{(1+r)^n -1} $$
시장에서 비교적 저이자로 일수도장을 찍으며 하는 것도 있지만, 돈 500만 원 빌렸다가 부녀가 자살을 할 정도로 이자가 불어가는 무지막지한 일수도 있다.
일수는 매일매일 갚아나가야 하지만 사채를 쓸 정도로 급한 사람이 돈을 갚을 확률은 매우 저조하기 때문에, 결국 돈을 다시 꿔서 다시 일수로 갚아나가는 악순환이 반복될 우려가 크다.
일수는 일반적으로 시장 등지에서 개인이 한다는 인식이 있으나 일부 저축은행에서도 취급하고 있는 상품이다. 결과적으로 명색이 (저축)은행에 다니는 직원이 시장바닥에서 일수 찍으러 돌아다녀야 하는 경우도 있다.
일수의 이자율 계산은 보통 다음과 같이 한다. 100만 원을 20% 이자로 빌려 100일 동안 갚는다고 한다면 우선 100만 원에 선이자 20만 원을 떼고 80만 원을 받는다. 그리고 매일 1만 원씩 100일 동안 갚아야 한다. 은행의 이자, 즉 연리와 비교하면 얼마나 무지막지한 이자인지 알 수 있다. 은행에서 5%의 이자로 대출을 받는다면 1년 뒤에도 105만 원만 갚아도 되는 것과 비교해 보면 상당한 금액을 이자로 받아가는 셈이다.
또한 선이자 및, 100일 동안 매일 매일 갚는 선취효과 등을 감안하면 일수 이자율 20%는 실제로는 100% 이상일 수도 있다는 걸 염두에 둬야 한다. 80만 원을 빌리고 120만 원을 50일 만에 갚아야 하는 것과 같다. 50일 빌리고 이자가 50%이다. 365일 연리로 따지면 365%인 셈이다. 단 모든 일수가 이렇다는 건 아니다. 하지만 20% 이자라는 말에 속지 말자. 연리인지, 며칠 동안 빌리는 건지 따지지 않으면 엄청난 호구가 된다.
사마귀 유치원최효종의 캐릭터 '일수꾼'의 일수도 이 일수.
드라마나 영화에서 묘사되는 조폭 이미지와는 달리 2020년 기준으로는 일수를 갚지 못했다고 조폭 등을 동원하는 일은 없다고 한다. 그러나 채무자에게 가족이나 지인 등의 연락처를 받아내 연락하는 등, 곤란한 상황을 만드는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 단, 덜 폭력적인 방법일 뿐이지 개인의 채무 사실을 타인에게 고지하는 일은 불법이다.
러시앤캐시, 산와머니로 대표되는 대부업 회사들도 100% 일수업체이거나 약간 변형이거나 둘 중 하나다.

2. 溢水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일수죄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이 넘침, 물을 넘겨 잠기게 하는 일.

3. 日數


날의 수, 운명의 수를 가리킨다.
한국지리에서 흔히 서리가 내리지 않은 날을 가리켜 무상일수()하고 지칭한다.
무상일수 기간이 많으면 많을수록 온대기후에 가까워져 농작물의 재배가 용이해진다.

4. 一數


해결해 가는 데에 가장 좋은 방법.

5. 一手


가. 바둑이나 장기에서, 한 번 수를 두는 일.
나. 남보다 뛰어나게 높은 수나 솜씨. 또는 그런 수나 솜씨를 가진 사람. = 고수(高手) , 상수(上手), 윗수와 동일어
다. 같은 수나 수법. 편법
라. 혼자의 몫. 또는 혼자의 힘.


6. 조선시대 관직이름


지방 관아에 소속되어 심부름잡무종사하던 사람을 말하며 최하위 지방관리직에 속한다.

7. 日瘦


나날이 여위히다= 건강이 악화되거나 영양부실

8. 佚收


편한하게 거두다.=쉽게 끝냄, 안일한 생각이나 행태

[1] 그래서 일수는 일주일을 5일로, 한달을 20일로 계산한다. 주말엔 영업을 하지 않는 것을 반영한다.[2] 필시 여성용일 것으로 추정되는[3] 혹은 아저씨들이 애용하는 골프 웨어를 걸치기도[4] 게다가 이렇다 할 손잡이도 없어서 불편하게 손에 들고 다녀야 한다. 물론 이는 소매치기를 대비하기 위해 일부러 불편하게 드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