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음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자음의 분류

[ 펼치기 · 접기 ]



/ trill consonant

아래 턱의 조음체와 위 턱의 조음점을 떨어가며 두드리는 소리로, 순우리말로는 '떨림소리', '굴림소리'라고도 한다. '설전음'이라고도 하는데 이건 혀를 써서 조음하는 전동음을 뜻한다.

한국어에는 이런 음이 없기 때문에[1] 한국인들은 이 음들을 익히는데 고역을 겪지만[2] 사실 전동음은 그렇게 드문 음이 아니다. 특히 치경 전동음은 굉장히 흔한 음이다. 한국인들이 많이 배우는 독일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러시아어 등에 전동음이 있어서 외국어 학습자들을 애먹인다.[3][4] 아랍어에는 이런 발음들이 대다수다.

현재 나무위키에는 자음에 대한 문서들이 조음 방법에 따른 분류가 아닌 조음 위치에 따른 분류로 만들어져있기 때문에 자세한 설명은 해당 문서들로 연결하는 것으로 대신한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8 23:00:29에 나무위키 전동음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노래 등에서 가끔 ㄹ을 이렇게 발음하는 경우가 있다.[2] 사실 양순 전동음은 쉽다. 자동차 시동 거는 소리를 흉내낼 때 종종 나온다.[3] 단 독일어의 r은 구개수 전동음 대신 구개수 마찰음으로 소리내는 경우도 있다. 프랑스어의 경우 아예 유성 구개수 마찰음(또는 무성 구개수 마찰 전동음)이 표준 발음이고 극소수의 일부 화자들은 구개수 전동음으로, 남부쪽에서는 치경 전동음으로 발음한다.[4] 프랑스어에서 나무를 가리키는 단어가 arbre인데 기초 단어임에도 불구하고 전동음이 두 번 들어가는 것으로 악명 높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