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각 (r20210301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이미지:다른 뜻 아이콘.sv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던전 앤 파이터의 진 각성에 대한 내용은 던전 앤 파이터/각성 문서

던전 앤 파이터/각성#s-번 문단을
던전 앤 파이터/각성# 부분을
, 진 각성 스킬에 대한 내용은 무큐기 문서

무큐기#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무큐기#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震脚
[1]

형의권을 비롯한 북파 권법에서 자주 등장하는 발구름 동작. 팔극권에서는 그 사용이 두드러진다. 팔극권이 내는 파괴적인 물리력의 비결이라고 한다.

1. 설명
2. 관련 항목


1. 설명[편집]


겉보기엔 그냥 맨바닥을 쾅 밟는 것 같지만 정교한 체중이동 테크닉이 필요하다. 실질적으로 현실이나 서브컬쳐에서나 진각은 좁은 타격범위때문에 겉으로보기에는 위협기일뿐 타격기로써는 큰 효과는 없다. 그 대신 상대방에게 큰동작+일말의 타격 위협으로 적을 물러나게 할수도 있는 부가효과도 있으며, 이로 인해 후속공격을 위한 공간확보 및 자세준비로 굉장히 큰 의미가 있는 기술이다.

상대하는 입장에서는 진각 이후의 행동을 조심 또 조심해야 한다. 또 호흡에 있어서도 진각을 사용하여 신체의 동작 타이밍에 맞춰 보다 쉽고 정확하게 날숨을 촉발시킴으로써 근육의 활용도를 끌어올려 위력을 배가시키는 목적도 있다.

왠지 서브컬처에선 이걸 행하면 콘크리트 바닥이 깨져나가면서 발자국이 남으며, 매우 강력한 괴력을 갖고 있는 사람이 사용했을 경우 대지가 갈라진다거나, 크레이터가 생긴다거나 하는 부가 효과가 뒤따른다. 물론 실제로는 그런 거 없다. 신창 이서문의 일화 중 하나로, 콘크리트 바닥에 진각을 했더니 발자국이 남았더라.라는 이야기가 있다. 하지만 그 당시에 콘크리트의 질을 생각하면 그렇게 어렵지 않다는 말이 있을 정도. 당연한 말이지만 숙련된 사람이 하지 않는 이상 콘크리트 바닥 대신 무릎 연골이 박살 난다. 함부로 따라하면 몸만 버리니 조심하자.

사족으로, 정확히는 조금 다르지만 모든 격투기에는 비슷한 방법이 다 있다. 무게가 아래로 가있다, 무게가 낮다는 말은 모두 이런 식으로 체중이 아래쪽에 많이 분산되어 있는 것을 말하며 대표적으로 복싱풋워크에서 스트레이트로 이어지는 원투 캄보에서도 실제 주먹보다는 과 옆구리의 움직임이 중요하다고 가르치는데, 타격기에 체중을 싣기 위해서는 당연한 일. 다만 진각은 그것을 좀 더 강하게, 그리고 인상적으로 발휘하는 것이다.


역학적으로 타격 기술이란 것은 체중을 실어서 상대방에게 질량 에너지를 전달하는 것이고, 이것은 두 가지 방법이 있는데 중력을 이용, 체중으로 냅다 때려 박는 방법과, 짧은 거리를 급속히 전진하다가 급격히 멈춰서 그 반동에 체중을 싣는 방법이 있으며 이중 후자의 방법이 바로 풋워크 및 기타 등등이라 불리는 스탠스(발 자세)다.

진각은 신체 중심을 떨어뜨리는 질량 이동에서 생긴 에너지를 관절의 회전을 이용해 타격부에 싣기 위한 기술로, 전자와 후자 어느 쪽에 속한다기 보다는 두 가지가 복합된 것으로 보아야 한다. 이것이 아주 오래된 권법 소개 영상 등에서 간혹 보이는, 빼빼 말라 보이는 권사들이 큼직한 덩치를 날려버리는 괴력을 발휘하는 비결.

체중을 날려서 때려 박는 것이 가장 큰 에너지를 전달할 수 있지만 너무 동작이 크고 느린 데다 주먹따위에 온 체중을 실었다가는 높은 확률로 주먹이 박살 나기 때문에 타격기에서는 아주 일부의 종류 말고는 잘 쓰지 않는다. 날아차기라든가 하는...

어쨌든 따라서 이런 것은 차력이나 격파 등에서 자주 쓰이는 종류고, 타격기에서는 안정적인 자세와 강한 파괴력을 위해 반동을 이용하며, 다만 팔극권이나 북파 권법에서는 크게 내디뎌 강하게 멈추기 때문에 복싱의 풋워크보다 전달하는 충격량이 높고 훨씬 더 멋져 보이며 진각이라는 명칭이 있을 뿐이다. [2]

일반적으로는 진각을 멀리뛰기할 때의 '발구르기'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는데, 실제로는 발구르기(明式)가 아니라, 체중을 아래로 이동시키는 것(暗式)에 가깝다. 다시 말해 멀리뛰기에서의 발구르기가 아니라 착지가 진각이다. 이 말을 이해한 사람이라면, 진각이 북파 권법 수련의 시작이 아니라 끝이라는 말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2. 관련 항목[편집]



[1] Zhen jiao라고 읽는다.[2] 사실 타격 기술 중에는 체중을 싣지 않는 것도 많다. 잽이라든가 이마치기라든가. 이런 종류는 빠르게 때려서 견제나 현혹을 일으키기 위해 쓰는 것이며 따라서 체중을 싣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