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린드버그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Congressional Gold Medal
의회 명예 황금 훈장
1776년
1777년
1779년
1781년
조지 워싱턴
소장 호레이쇼 게이츠
소장 앤서니 웨인
사령관 헨리 리 3세
준장 대니얼 모건
1781년
1787년
1800년
1805년
1813년
소장 너새니얼 그린
존 폴 존스#s-2
대령 토머스 트럭스턴
준장 에드워드 프레블
대령 아이작 헐
대령 스티븐 디케이터
대령 제이컵 존스
1813년
1814년
대령 윌리엄 베인브리지
대령 올리버 해저드 페리
대령 제시 엘리엇
대위 윌리엄 워드 버로스 2세
대위 에드워드 매콜
대령 제임스 로렌스
대령 토머스 맥도너
대령 로버트 헨리
대위 스티븐 카신
1814년
1814년, 1848년
1814년
대령 루이스 워링턴
대령 존스턴 블레이클리
소장 제이컵 브라운
소장 윈필드 스콧
소장 피터 부엘 포터
준장 엘리저 윌락 리플리
대령 제임스 밀러
1814년
1815년
1816년
소장 에드먼드 P. 게인스
소장 알렉산더 마콤
소장 앤드루 잭슨
대령 찰스 스튜어트
대령 제임스 비들
1818년
1835년
1846, 1847년, 1848년
1847년
1854년
소장 윌리엄 해리슨
주지사 아이작 셸비
대령 조지 크로간
소장 재커리 테일러
소머스 호의 장교 및 승무원 구출
중령 덩컨 잉그함
1858년
1863년
1864년
1866년
1867년
프레더릭 로즈
소장 율리시스 S. 그랜트
코닐리어스 밴더빌트
로버트 크레이튼
에드윈 J. 로
조지 C. 스투퍼
사이러스 웨스트 필드
1867년
1871년
1873년
1874년, 1904년
1883년
조지 피보디
조지 F. 로빈슨
대령 재러드 크랜달 그 외
존 혼 주니어
존 폭스 슬레이터
1888년
1890년
1900년
1902년
1909년
조지프 프랜시스
수석 엔지니어 조지 W. 멜빌 그 외
중위 프랭크 H. 뉴컴
중위 데이비드 H. 자비스
소위 엘스워스 P. 버트홀프
새뮤얼 J. 콜 박사
라이트 형제
1912년
1914년
1915년
1928년
선장 아서 로스트론
폴 H. 크라이봄 그 외
로물로 세바스티안 나온
에두아르도 수아레스 무히카
찰스 린드버그
로알 아문센
움베르토 노빌
1928년
1929년
1930년
1936년
토머스 에디슨
최초로 성공한 대서양 횡단 비행사들
소령 월터 리드
준장 리처드 에벌린 버드
링컨 엘즈워스
1936년
1938년
1939년
1940년
조지 코한
리처드 올드 리치 부인
안나 불리니
하워드 휴즈
목사 프랜시스 퀸
윌리엄 시넛
1942년
1945년
1946년
롤런드 바우처
1939-1941년 미국 남극 탐험대 멤버들
미합중국 육군 원수 조지 C. 마셜
미합중국 해군 원수 어니스트 킹
미합중국 육군 원수 존 조지프 퍼싱
준장 빌리 미첼
1949년
1954년
1955년
1956년
1958년
앨번 W. 바클리
어빙 벌린
조너스 소크 박사
남북 전쟁의 참전 용사들
준장 하이먼 리코버
1959년
1960년
1961년
1962년
로버트 고다드
로버트 프로스트
토머스 앤서니 둘리 3세
밥 호프
샘 레이번
1962년
1968년
1969년
1973년
1977년
미합중국 육군 원수 더글러스 맥아더
월트 디즈니
윈스턴 처칠
로베르토 클레멘테
매리언 앤더슨
1978년
1979년
중장 아이라 C. 이커
로버트 F. 케네디
존 웨인
벤 아브러조
맥시 앤더슨
래리 뉴먼
휴버트 험프리
1979년
1980년
1982년
미국 적십자
케네스 테일러
1980 미국 하계 올림픽
베아트릭스 여왕
대장 하이먼 리코버
1982년
1983년
프레드 워링
조 루이스
루이스 라머
리오 라이언
대니 토머스
1984년
1985년
해리 S. 트루먼
레이디 버드 존슨
엘리 비젤
로이 윌킨스
조지 거슈윈
아이라 거슈윈
1986년
1987년
1988년
네이선 샤란스키
에비탈 샤란스키
해리 차핀
에런 코플런드
메리 래스커
제시 오언스
1988년
1990년
1991년
앤드루 와이어스
로런스 록펠러
대장 매튜 B. 리지웨이
대장 노먼 슈워츠코프
대장 콜린 파월
1994년
1996년
1997년
랍비 메나헴 멘델 쉬니어슨
루스 그레이엄
빌리 그레이엄
프랭크 시나트라
마더 테레사
바르톨로메오스 1세
1998년
1999년
넬슨 만델라
리틀록 9인
제럴드 포드
베티 포드
로자 파크스
테오도르 헤스버그
2000년
존 오코너
찰스 M. 슐츠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로널드 레이건
낸시 레이건
나바호족 코드 토커
2002년
2003년
대장 휴 셸턴
토니 블레어
재키 로빈슨
도러시 하이트 박사
조지프 디레인
해리 & 일라이자 브릭스
레비 피어슨
2004년
2006년
마틴 루터 킹
코레타 스콧 킹
터스키기 에어맨
달라이 라마 14세
바이런 넬슨
노먼 볼로그 박사
2007년
2008년
마이클 데바키 박사
아웅산수지
콘스탄티노 브루미디
에드워드 브룩
아메리카 원주민 코드 토커
2009년
2010년
여성 공군 서비스 조종사
닐 암스트롱
버즈 올드린
존 글렌
아널드 파머
무함마드 유누스
100연대 보병 대대
442 연대 전투단
군사 정보국
2011년
2012년
2013년
몬트포드 포인트 해병대
2001년 9월 11일 미국에 대한 테러 공격으로 사망한 남녀들
라울 발렌베리
애디 메이 콜린스
데니스 맥네어
캐럴 로버트슨
신시아 웨슬리
제1 특수임무단
2014년
둘리틀 특공대 멤버들
미국의 공군 에이스들
제2차 세계 대전 민간 항공 초계 부대 멤버들
시몬 페레스
모뉴먼츠 맨
2014년
2015년
2016년
제65 보병연대
잭 니클라우스
셀마 몽고메리 행진
제2차 세계 대전 필리핀인 참전 용사들
OSS
2017년
2018년
밥 돌
래리 도비
제2차 세계 대전 중국계 미국인 참전 용사들
USS 인디애나폴리스의 승무원
스티브 글리슨
2018년
2019년
안와르 사다트
캐서린 존슨
크리스틴 다든
도로시 본
매리 잭슨
2020년

}}}}}}




[ No.74552 (d758d93b7620cedd8076e4e75359ebccb1ef1b71) ] 이미지 등록됨
올해의 인물 (1920년대)
Time Person of the Year 1920's
[ 펼치기 · 접기 ]


파일:Charles Lindbergh.jpg
이름
찰스 오귀스트 린드버그 (Charles Augustus Lindbergh)[1]
출생
1902년 2월 4일, 미국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파일:미국 국기.png
사망
1974년 8월 26일, 미국 하와이 주 마우이 섬 키파훌루 파일:미국 국기.png
신체
191cm
학력
위스콘신 대학교 (중퇴)
미국 국방대학교
종교
개신교
배우자
앤 모로 린드버그(1906 ~ 2001)
자녀
4남 2녀(앤 모로 소생)
5남 2녀(사생아)
1. 개요
2. 대서양 횡단
4. 2차대전 전후의 행보
5. 가족
6. 기타


1. 개요


파일:external/www.wasco.co.kr/HIS_007_1.jpg
자신의 비행기 '스피릿 오브 세인트루이스'와 함께. 191cm로 키가 큰 모습이었다.
비행기로 대서양을 착륙없이 단독으로 횡단한 세계 최초의 주인공.
디트로이트 출신으로 텍사스의 육군비행학교를 졸업하고[2] 1925년 예비역 육군 소위로 임관했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Charles_Lindbergh_1925.jpg
1925년 10월, 우편항공기 조종사로 일했다. 얼마 뒤 33시간동안 미국~프랑스 대서양 무착륙 단독비행을 해서 세계적 영웅이 되었다.
그리고 프랑스로 이주하여 생리학자 A 카렐과 함께 장기를 몸밖에서 산채로 보관하는 카렐-린드버그 펌프를 만들었다. (그런데 당시에는 장기 이식이 별로 발달하지 못했다) 이렇게 육군 본부에 들어가기도 하고 미국에서 민간인으로 살다가 태평양 전쟁이 일어나자 전쟁에 참가하기도 하고, 미국 예비역 공군 준장이 되기도 하는 등 인생의 절반 이상을 비행에 쏟은 인물.

2. 대서양 횡단


파일:UCLYi39.jpg
1927년, 33시간 무수면 단독 비행을 마치고 파리에 도착한 뒤 린드버그의 비행기를 구경하러 온 사람들. 린드버그는 파리 시간으로 밤 10시에 도착했으므로 도착 순간은 아니다.
33시간 동안 미국~프랑스 대서양 무착륙 단독비행을 해서 세계적 영웅이 되었다. 린드버그가 최초로 대서양을 날아서 횡단했다고 알고 있는 사람이 많지만 실제 린드버그는 67번째로 대서양 비행에 성공한 사람이며, 정확히 표현하면 무착륙 단독으로서는 최초로 성공한 사람이었다. 사실 도착지가 파리였던 덕[3]에 유명해져서 앞의 66명이 희미해지는 상황이 발생했다. 그 탓에 린드버그의 횡단이 최초인 것처럼 알려져버린 탓이 크다. 참고로 도착지가 파리였던 것은 대서양 횡단에 25000달러의 상금을 건 대부호 레이몽 오티그(Raymond Orteig, 1870~1939년 6월 6일, 당시 뉴욕시티 호텔 소유주)가 목적지를 뉴욕-파리 코스로 지정했기 때문이다.[4][5] 웃긴 것은 리플리('믿거나 말거나(Believe it or not)'의 그 리플리 맞다)가 비행선을 포함해 당시 린드버그의 비행 이전 25명이 대서양을 날아 횡단했다고 하자 미국에서 애국심의 부재를 질타하는 편지 2만 5천통이 쏟아졌다는 것이다.
아무튼 대단한 모험이기는 한데, 린드버그가 탔던 "스피릿 오브 세인트루이스(Sprit of St.Louis)"[6]는 굉장히 작고 가벼운 비행기였기 때문에 2명 이상이 탑승할 크고 엔진이 여러 개 달린 비행기를 준비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던 경쟁자들에 비해서 더욱 돋보였다.[7] 린드버그의 전기를 보면 그가 출발하기 전에 시도한 르네 퐁크가 4명이나 탑승할 수 있고 침대까지 탑재한 비행기를 사용했다가 중량이 너무 무거워 이륙하지 못하고 불길에 휩싸인 사례가 나오는데, 린드버그는 그래선 안 되고 1그램이라도 무게를 줄여야 한다고 계속 생각했다.
이렇게 작은 비행기를 선택한 건 교대할 수 있는 예비 조종사가 타거나 엔진이 추가로 달려 비행기가 크면 클수록 연료 소비량이 오히려 더 커진다는 판단 때문. 실제로 린드버그는 육분의, 조명탄, 무전기, 전등, 심지어 위험에 대비한 낙하산조차 챙기지 않았다고 한다. 자기가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짐을 모두 버리고 지도조차도 필요 없는 부분은 잘라내버리는 철두철미함을 보여줬다. 이렇게 해서 그 작은 비행기에 1703리터(2750갤런)의 연료를 실었고 항속거리는 7200km가 되었다. 필요한 비행거리는 5760km이므로 비행기의 능력은 충분했다.[8] 이 때 어찌나 연료를 많이 실었는지 연료통이 시야를 가려 잠망경을 개조해서 앞에 단 뒤 그것에 비행을 의존해야 했다고 한다.[9]또한 게다가 훗날 알려진 사실이지만 비행 전날 정비공이 연료를 넣던 도중 실수로 호스를 놓쳐 연료관이 호스로 막혔고, 이에 정비공은 몰래 그 부분을 절단한 뒤 다시 납땜했다고 한다. 그런데 이 납땜이 제대로 되지 않은 것. 하마터면 비행 중에 비행기 연료가 샐 뻔 했다.
린드버그의 비행에서 가장 큰 난관은 혼자 있으면서도 33시간 동안 을 자지 않아야 했던 것이다. 조종간 잡고 있는 사람이 린드버그 뿐이고 특별히 자동 조종 장치가 있는 것도 아니니, 깜빡 잠들기라도 하면 그 즉시 대서양으로 다이빙 하게 된다. 말 그대로 "잠자지 마! 잠들면 죽어!" 무게를 줄이려고 음식물도 샌드위치 다섯 조각과 물 1리터밖에 싣지 않았기 때문에 배고픔과 갈증에도 시달려야 했다. 화장실변기도 없는 만큼 나올 게 있어서도 곤란했고.
비행 도중에 각성제를 좀 쓰기도 했는데 크게 도움은 안 되었던 듯. 파리에 도착하자마자 비행장에 몰려든 사람들에게 인사만 하고 일단 호텔에 가서 잠부터 푹 자고 나왔다. 이래서 린드버그 위인전을 읽으면 "잠의 소중함"을 알게 된다.

3. 아들 유괴사건


여기까지는 인터넷 백과사전만 봐도 충분히 알수있는 사실이지만 린드버그에게는 끔찍한 사건이 하나 있었다.
파일:external/3.bp.blogspot.com/charles-lindbergh-son-kidnapped.jpg
바로 그의 2살 아들이 유괴범에게 납치되어 살해된 사건이다. 자세한 건 문서 참조.

4. 2차대전 전후의 행보


2차 세계대전 직전까지 미국에서 가장 열렬히 고립주의, 참전 반대를 주장했고, 히틀러나치를 편들었으며 우생학에 바탕을 둔 인종차별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이를 흡족해한 나치가 제국 훈장을 수여할 정도. 반면 본국에서는 루즈벨트 대통령이 공개석상에서 린드버그의 행실을 비판하였고, 당시 육군 항공대 대령이던 린드버그는 군에서 나오게 된다.
파일:external/www.charleslindbergh.com/medal.gif
그러다가 2차 세계 대전이 터지자, 이전의 태도와는 달리 참전하겠다고 나섰다. 나치가 옳다는 견해는 그대로고 나치와 싸우려는 것은 미국의 실수지만 자기는 미국인이므로 어쩔 수 없이 미국의 참전을 지지한다고 천명했다. 군 출신이긴 하지만 나름 나이도 40대고 유명인물이고 해서 입대는 거부당했는데, 그 대신 조종교관과 기술고문 역할을 맡았다. 민간 기술고문으로 B-24 리버레이터 폭격기 초기형의 개량을 담당하기도 했다. 종전 무렵에는 꾸준히 군부를 설득해서 민간인 신분이었지만 태평양 전선의 전투기와 폭격기 조종을 맡아서 50여 차례 임무를 수행했으며, P-38으로 정찰기 1기도 격추한다.
종전 후 명예 훈장 수여 및 아이젠하워 대통령의 추천으로 예비역 공군 준장이 되기도 했다. 이후 말년에는 팬아메리칸 항공에 자문도 하고 자서전도 집필하는 등 노년을 보냈다.
그리고 1974년 하와이에서 세상을 떠났다.

5. 가족


  • 린드버그의 장인은 부호에 외교관이자 미국 상원의원을 지낸 고위 정치인 드와이트 모로 (1873~1931).
1927년 모로의 딸인 앤 모로와 결혼하면서 정치적으로 꽤 유명인이 되었다. 다행인지 몰라도 장인 모로는 손자인 찰스 린드버그 주니어가 죽기 1년전에 병으로 세상을 떠나 손자의 비참한 죽음을 못 보았다.
  • 린드버그의 가족 역시 나름 탄탄한 집안이었는데 아버지는 미국의 1차대전 참전을 반대한 하원의원 찰스 린드버그(1859~1924)다.
좀 웃긴 일화가 있는데 원래 아들이 조종사가 되는 걸 반대했지만 아들이 조종하는 비행기를 생전 처음 타보곤 이렇게 기분 좋은 적이 없었다며 이후로도 아들에게 비행기 태워달라고 졸랐다고 한다.
  • 아내 앤 모로와의 사이에서 찰스(1930 ~ 1932) , 존(1932 ~ ) , 랜드 모로(1937 ~ ) , 앤(1940 ~ 1993) , 스콧(1942 ~ ) , 리브(1945 ~ ) 등 4남 2녀를 두었는데, 2003년에 그가 1950년대 후반부터 유럽에서 세 명이나 되는 정부들을 두고 아이들까지 낳았단 사실이 밝혀졌다. 모자제작자 브리짓(Brigitte Hesshaimer)와의 사이에서 2남(데이비드David, 더크Dyrk) 1녀(아스트리드Astrid), 그녀의 여동생인 화가 마리에트에게서 바고(Vago)와 크리스토프(Christoph) 2남, 개인비서 발레스카(Valeska)에게서 이름 불명인 1남 1녀를 두었던 것. 심지어 죽기 열흘 전에 세 여성에게 보낸 편지로 자신이 죽은 후에도 자신들의 관계를 비밀로 하라고 했다. 이 아이들은 2년에 한 번이나 며칠 정도만 아버지를 만났다고 하며, 한동안 자신들의 아버지의 이름이 린드버그가 쓰던 가명인 Careau Kent라는 사실 이외에는 아무것도 몰랐다. 막내딸 리브가 이들을 만나기도 했다.
린드 버그의 독일 사생아들 사진. 거의 붕어빵인듯... https://encrypted-tbn1.gstatic.com/images?q=tbn:ANd9GcRU1z3y2EAFA40HS8ciTJsD-p562FmTpxOh-uuj59vcMI4-wqFfKA
그의 차남인 존은 형의 유괴로 실질적인 장남으로 자랐고, 아버지처럼 모험가 기질이 있는지 해군이자 잠수부로 활동해 잠수기록을 세웠다.

6. 기타


  • 타임지가 선정하는 올해의 인물의 초대 선정자다. 1927년 타임지에서 한가한 주에 뉴스거리가 될만한 이야기를 선정하려고 했었는데 마침 그 해에 린드버그의 대서양 횡단 비행을 커버 스토리로 싣지 않기로 결정했던 상황이었고 이러한 편집국장의 실수를 만회하기 위해서 연말에 린드버그를 올해의 인물로 수상한 것이 그 시초였다.
  • ~버그라는 성 때문에 유태인으로 아는 경우가 있다. 국내에 나온 유태인 관련 책자에서도 유태인 유명인물 목록으로 그도 유태인이라고 엉터리로 나왔는데 이 책자가 성씨만 보고 무작정 유태인이라고 소개한 게 허다했다. 덕분에 글래드스턴이나 찰톤 헤스톤, 그리고 스티븐 소더버그도 유태인이라고 엉터리로 나왔었다. 소더버그처럼 성씨를 보면 알겠지만 유태인들이 많이 쓰는 성씨인 Berg가 아니다.
북유럽계들이 많이 쓰는 성씨인 Bergh처럼 유태인이 아닌 성씨로 린드버그 또한 북유럽 이민자 후손이다. 북유럽 뿐만 아니라 독일, 오스트리아 등 게르만계 국가에서도 Berg는 낮은 산, 언덕을 뜻하는 흔한 성씨로 과거에는 배수시설이 좋지 않아 고지대에는 귀족이나 부유층들이 살았는데 평민들도 고지대 출신으로 인정 받고 싶은 마음에 근대에 이르자 성에 너도나도 Berg를 붙여 썼다. 2차대전 이전까지 미국에서는 오히려 독일계 성씨로 인식 했다가 이후 독일식 성을 가진 독일계 유태인들이 대거 이주하면서 유태계 성씨라는 오해를 받았다.
린드버그는 1956년 중동전쟁 당시 영국, 프랑스, 이스라엘을 전쟁 도발국가로 비난하여 반유대인주의자라는 비난을 듣었고,(헌데 이 전쟁 당시 세 나라가 전쟁도발한 것도 맞긴 하다. 이집트야 자국영토에 있는 수에즈 운하를 가지겠다고 한 것이니) 이러한 비난에 격분한 린드버그는 "이스라엘을 비난하면 무조건 히틀러의 졸개냐!" 라고 반론하기도 했는데 실은 이 사람 반유대주의자가 맞았다. 2차 세계대전의 전운이 고조되는 가운데 유대인과 영국, 루스벨트 행정부가 미국을 전쟁으로 내몰기 위해 음모를 획책하고 있다며 반유대주의와 고립주의를 역설하고 다녔다. 물론 비난도 있었으나 워낙에 영웅으로 추앙받았고, 막상 전쟁이 터지자 비록 나치는 아니라도 스스로 공군에 자원하여 일본군에게 손수 폭격하며 활약하며 훈장도 받고 공군 준장에 올라 전쟁영웅으로서도 추앙받았으니 비난은 그리 없었다.
  • 애거서 크리스티의 소설 오리엔트 특급살인에서 사건의 발단이 되는 유괴살인 사건이 바로 위에 있는 린드버그 유괴사건을 모티브로 삼있다. 린드버그 일가는 나름대로 추스리고 살았지만 소설 속에선 일가족이 비참하게 무너진다.
독일 함부르크의 어떤 생쥐[10]가 인간들의 쥐덫을 피해 미국뉴욕으로 도망간 다른 생쥐 친구들을 찾기 위해 배를 타려다가 고양이 때문에 실패한다. 이후 하수도에 숨은 생쥐는 어둠 속에서 나타난 박쥐를 보고 영감을 얻어 글라이더를 만들고, 글라이더가 실패하자 수제 증기 엔진을 단 글라이더를 만들고, 너무 무거운 증기 글라이더를 개량해서 가볍게 날아갈 수 있는 비행기를 만들어서 함부르크를 탈출해 대서양을 횡단해 뉴욕에 착륙한다는 놀라운 이야기.
  • 2차 대전에 참전한 동명이인 찰스 린드버그도 나름 유명한데, 그 유명한 이오지마 점령 이후 성조기를 세우는 장면에 나온 미 해병대원이다.
  • The Plot Against America에서는 프랭클린 루스벨트를 꺾고 대통령에 당선되어 친독 행보를 펼친다.

[1] 정확히는 2세. 아버지는 스웨덴 출신으로 공화당 의원이었다.[2] 당시 미국에는 아직 공군이 독립 군종이 아니었다.[3] 1919년에 정말 최초로 대서양을 무착륙 횡단한 2명의 영국인은 뉴펀들랜드를 출발하여 아일랜드에 도착했고, 이들 역시 데일리 메일지가 건 1만 파운드의 현상금을 노리고 참가했었다.[4] 오티그 상은 1919년에 선언됐으며, 무착륙으로 뉴욕과 파리를 연결하기만 하면 그 외에는 어떤 제한도 두지 않았다. 그래서 린드버그 1인승 비행기를 준비하고 다른 사람들은 대형기를 준비한 것이다.[5] 여담으로 린드버그가 오티그 상에 도전하려고 한 동기는 큰 비행기를 살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서였다. 그 비행기가 매우 비쌌으므로. 헌데 사실 스피릿 오브 세인트루이스 호도 그 대형기에 비해 싸다 뿐이지 엔진과 부분품 없이 1만 달러 견적이 나오는 비행기였다. 딱 소형기에 걸맞은 가격인 셈.[6] 린드버그의 비행을 후원하고 비용을 대 준 사람들이 세인트루이스의 기업가들이었기 때문에 이렇게 명명했다. 린드버그는 본래 당대의 최고 비행기 제작사였던 드라이모터나 베란카의 후원을 받으려고 했지만 이름도 없는 놈이 지원은 무슨이라는 냉대만 받았다고 한다. 린드버그가 이 상에 도전한 이유도 베란카의 항공기를 살 돈이 필요해서였는데. 이 비행기의 값은 무려 2만 9천 달러였다. 결과적으로는 그보다 훨씬 많은 이득을 보았지만.. 린드버그의 경쟁자였던 버드 중령은 백화점 재벌 워너메이커의 지원을 받아 린드버그가 갖고 싶어했던 바로 그 비행기를 이용해 도전하려고 했는데, 린드버그가 출발하기 전까지 비행기가 준비되지 않아 출발도 못하고 패했다.[7] 당장 린드버그 바로 다음에 시도한 체임벌린도 엔진이 2개인 크고 아름다운 비행기를 사용했다. 전기 중에 언급되는 린드버그 바로 직전에 시도했다 실패한 프랑스 조종사들도 2인으로 시도했고.. 이들은 대서양을 건너는 데까지는 성공해 보스턴을 지나갔다는 보도까지는 나왔지만 끝내 뉴욕에 착륙하지 못하고 불귀의 객이 되었다. 린드버그 직전에 도전했던 샤를 난젯사는 '백조호'라 불리는 본인만의 비행기를 끌고 막 돌아오던 참이었으나 어딘가에서 행방불명되었다. 추측으로는 연료가 바닥나 추락했다는 이야기가 나왔고. 앞의 4인승 비행기와 더불어 린드버그가 연료의 탑재량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는 계기가 되었다.[8] 다만 린드버그보다 1주일 뒤에 시도한 2인승의 콜럼비아호도 성공했다. 이쪽은 조종사 1명에 승객 1명이었으므로 교대를 할 수 없었기에 사실상 이 조종사도 혼자 대서양을 건넌 셈이다.[9] 정확히는 린드버그 본인의 요청으로 주연료통이 좌석 앞에 설치되었다. 다른 도전자가 좌석 뒤에있던 연료통이 앞쪽으로 쏠려 압사당하는 사고가 있었기 때문이다. 위의 사진을 보면 좌석문과 프로펠러까지 상당한 거리가 있는데 이부분에 연료통이 들어가있는 구조였다.[10] 도서관에서 인간들의 책을 읽을 정도로 호기심이 많은 생쥐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