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2세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09px-Coa_King_Edmund_Ironside.svg.png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70px-Royal_Coat_of_Arms_of_England_%281399-1603%29.svg.png
웨식스·잉글랜드 국왕

[ 펼치기 · 접기 ]
웨식스 왕조
체르디치
킨리치
체울린
체올
체올울프
퀴네길스
퀴첼름
첸왈흐
머시아 왕조
웨식스 왕조
펜다
첸왈흐
색스부르흐
애스위네
웨식스 왕조
첸트위네
캐드왈라
이네
애덜헤르드
쿠드레드
시게베르흐트
퀴네울프
베오르트리치
에그버트
애설울프
애설볼드
애설버트
애설레드 1세
앨프레드 대왕
대 에드워드
앨프워드
애설스탠
에드먼드 1세
이드리드
이드위그
웨식스 왕조
크누트 왕조
에드거 1세
순교왕 에드워드
애설레드 2세
스웨인 포크비어드
웨식스 왕조
크누트 왕조
애설레드 2세
에드먼드 2세
크누트 대왕
해럴드 1세
덴마크 왕조
웨식스 왕조
하레크누드
참회왕 에드워드
해럴드 2세
에드거 애설링
노르만 왕조
블루아 왕조
윌리엄 1세
윌리엄 2세
헨리 1세
스티븐 왕
노르만 왕조
블루아 왕조
앙주 왕조
마틸다
스티븐 왕
헨리 2세
청년왕 헨리
앙주 왕조
플랜태저넷 왕조
리처드 1세
존 왕
헨리 3세
에드워드 1세
플랜태저넷 왕조
랭커스터 왕조
에드워드 2세
에드워드 3세
리처드 2세
헨리 4세
랭커스터 왕조
요크 왕조
랭커스터 왕조
헨리 5세
헨리 6세
에드워드 4세
헨리 6세
요크 왕조
튜더 왕조
에드워드 4세
에드워드 5세
리처드 3세
헨리 7세
튜더 왕조
그레이 왕조
튜더 왕조
헨리 8세
에드워드 6세
제인 그레이
메리 1세필립 왕(공동왕)
튜더 왕조
스튜어트 왕조
엘리자베스 1세
제임스 1세
찰스 1세
찰스 2세
스튜어트 왕조
제임스 2세
메리 2세
윌리엄 3세

영국 국왕 →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0px-Royal_Coat_of_Arms_of_the_Kingdom_of_Scotland.svg.png
스코틀랜드 국왕


[ 펼치기 · 접기 ]
픽트인의 왕
알핀 왕조
키나드 1세
돔날 1세
카우산틴 1세
아드
기리크
픽트인의 왕
알바 국왕
알핀 왕조
오하드
돔날 2세
카우산틴 2세
말 콜룸 1세
일둘브
알바 국왕
알핀 왕조
두브
킬렌
키나드 2세
아믈리브
키나드 2세
알핀 왕조
둔켈드 왕조
머리 왕조
카우산틴 3세
키나드 3세
말 콜룸 2세
돈카드 1세
막 베하드
머리 왕조
둔켈드 왕조
룰라크
말 콜룸 3세
돔날 3세
돈카드 2세
에드가르
둔켈드 왕조
알락산다르 1세
데이비드 1세
말 콜룸 4세
윌리엄 1세
알락산다르 2세
알바 국왕
스코트인의 왕
둔켈드 왕조
스베리르 왕조
밸리올 왕조
브루스 왕조
알락산다르 3세
마르그레트
존 밸리올
로버트 1세
데이비드 2세
스코트인의 왕
스튜어트 왕조
로버트 2세
로버트 3세
제임스 1세
제임스 2세
제임스 3세
제임스 4세
제임스 5세
메리 1세
제임스 6세
찰스 1세
찰스 2세
제임스 7세
메리 2세
윌리엄 2세

영국 국왕 →







잉글랜드&스코틀랜드 스튜어트 왕조 국왕
찰스 2세
Charles II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King_Charles_II_by_John_Michael_Wright_or_studio.jpg

왕호
찰스 2세 (Charles II)
출생
1630년 5월 29일
잉글랜드 왕국 런던 세인트 제임스 궁전
사망
1685년 2월 6일 (54세)
런던 화이트홀 궁전
장례식
1685년 2월 14일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
재위
잉글랜드 왕국, 스코틀랜드 왕국, 아일랜드 왕국의 왕
1660년 5월 29일 ~ 1685년 2월 6일
스코틀랜드 왕국의 왕
1649년 1월 30일 ~ 1651년 9월 3일
배우자
브라간사의 카타리나 (1662년 결혼)
자녀
제임스, 샬럿, 찰스, 캐서린, 찰스, 헨리, 샬럿, 조지, 찰스, 제임스, 찰스, 메리[1]
아버지
찰스 1세
어머니
프랑스의 헨리에타 마리아
형제
찰스 제임스, 메리, 제임스 2세 & 7세, 엘리자베스, 앤, 캐서린, 헨리, 헨리에타
서명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462px-CharlesIISig.svg.png

1. 개요
2. 통치
3. 가족관계
3.1. 조상
3.2. 자녀
4. 여담



1. 개요[편집]


잉글랜드의 왕. 1630년 찰스 1세앙리 4세의 딸 프랑스의 공주 헨리에타 마리아의 차남으로 태어났다. 손위로 형이 있긴 했지만 태어난지 얼마 되지도 않아 죽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는 장남이었다. 동생으로는 제임스 2세, 여동생으로 네덜란드 총독 오렌지 공 빌렘 2세의 아내가 되는 메리 헨리에타와 루이 14세의 동생인 오를레앙 공 필리프의 아내가 되는 헨리에타 앤이 있다.

청교도 혁명이 일어나 잉글랜드 국내가 위험해지자 어머니, 동생과 함께 1646년 프랑스로 망명했다. 1648년에는 네덜란드로 가서 매제인 빌럼 2세의 지원을 받아 함대를 출항시켰으나 별다른 계획이 없었기 때문에 도로 네덜란드로 돌아왔다. 1649년 아버지 찰스 1세가 의회군에 붙잡혀서 처형당하자 네덜란드 의회의 압력으로 프랑스로 옮겨갔다.


2. 통치[편집]


1649년 2월 5일, 크롬웰의 혁명에 반대하던 스코틀랜드가 찰스 2세를 왕으로 추대하자 찰스 2세는 이에 호응하여 6월 스코틀랜드에 상륙했고, 1651년 1월 1일 스콘에서 대관식을 받고 스코틀랜드 왕위에 올랐다. 그 다음엔 스코틀랜드군과 잉글랜드 내의 왕당파들과 함께 올리버 크롬웰의 군대와 맞서 싸웠으나 던바 전투, 우스터 전투에서 역으로 참패하였으며 크롬웰이 스코틀랜드까지 쳐들어와서 다시 프랑스로 망명했다. 이후 그는 크롬웰 정권이 붕괴될 때까지 프랑스에서 망명 생활을 해야 했다. 프랑스에서 찰스 2세는 프랑스 국왕 루이 14세가 주는 생활 보조금 600 리브르로 살아갔다.[2] 찰스 2세는 프랑스에서 잉글랜드 왕위를 되찾으려고 노력했으나 크롬웰이 영국에서 확고하게 정권을 잡고 있는지라 할수가 없었다.

그러던중에 1658년 올리버 크롬웰이 죽고, 아버지의 뒤를 이어 호국경이 된 아들 리처드 크롬웰이 잉글랜드 내부의 반크롬웰파 세력들이 일으킨 쿠데타로 실각해 크롬웰의 잉글랜드 연방 공화정 정부가 몰락하여 1660년, 왕정복고가 이루어지자 왕위에 올랐다. 크롬웰 독재 정권에 질릴대로 질린 잉글랜드의 백성들은 잉글랜드로 귀국하여 말을 타고 들어오는 찰스 2세를 보고는, 남녀노소 가릴 것없이 모두 환호했고 성당의 종까지 댕댕 쳐대며 "국왕 폐하 만세,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라고 소리치면서 그의 귀국을 환호했다.

왕위에 오른 찰스 2세는 1661년 찰스 1세 처형 12주년을 맞아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올리버 크롬웰부관참시하여, 그의 머리를 참수하고 몸통을 네 조각내어 시가지에 걸어놓아 시신에게 온갖 수치를 당하게 했다. 크롬웰은 사망 당시 왕실이나 귀족 또는 명사들이 별세했을 때 쓰인 장례 예법대로 장기와 뇌를 꺼내고 약품에 절여 방부처리 되어 관에 봉안되었다고 하는데[3], 이 방부처리가 쓸데없이 잘 되어 있어 찰스 2세의 명령에 따라 시신을 효수하기 위해 머리를 자르는데 30번이나 내리쳐야 했다고 한다. 뒤이어 크롬웰의 추종자들 중 찰스 1세의 사형을 주도한 26명에게 줄줄이 교수형을 내렸다. 하지만 찰스 1세가 의회를 적으로 돌려 결국 처형됐다는 사실을 부정할 수는 없어 나머지에 대해서는 관용을 선택했다. 사형에 소극적이었으나 크롬웰에게 은혜를 입거나 해서 어쩔 수 없이 참여했거나 역할의 정도가 크지 않았거나 소속된 당이나 여론에 휩쓸려서 찰스 1세의 사형에 자의반 타의반으로 찬성한 정치인들의 경우 사형시키지 않고 대부분 추방 혹은 징역을 잠시 내리는 선에서 끝났고 크롬웰파가 아니라 사형에 찬성하지 않았던 의원들은 아예 건드리지 않았다. 새 왕이 당연히 아버지의 원수들에게 복수할 것이라고 여기면서 벌벌 떨던 사람들 상당수는 숨통이 트였고, 이렇게 사형을 피해간 사람들은 모두 석방 이후에 찰스 2세의 지지자가 되었다.

사실 찰스 2세는 전제군주제를 추구하여 의회와 대립하다가 청교도 혁명을 초래하여 목이 날아가버린 아버지 찰스 1세와 달리, 신중한 성격인터라 아버지처럼 할 경우 자신도 최소 추방이 기다린다는 걸 깨닫고 귀족층과 의회와 협의를 하며 통치를 했다. 물론 당시 잉글랜드 의회의 위세가 크롬웰의 독재 정치를 겪으면서 크게 실추되어 있었기에, 찰스 2세 역시 의회와 크게 갈등하여 의회를 압박하거나 해산하기도 했으나, 언제까지나 정치다툼의 일환일 뿐 이들을 배제시킨 적은 없었다. 즉 자신의 아버지이자 부왕이던 찰스 1세와 달리, 의회 세력들을 완전히 적대하거나 배척하지 않으며 왕실-의회와의 협력 체계를 유지했다. 1679년에 의회는 자유에 관한 중요한 법안인 '인신 보호 영장'을 통과시켰다. 한국어로 번역되기 전 원제는 Habeas Corpus Act이며, '몸을 가지다'라는 의미의 라틴어에서 따온 것. 판사가 고소당했음을 명시하기 전에 죄수들이 영장을 구할 수 있도록 하고 재판이 있기 전에는 죄수를 무기한으로 억류할 수 없게 하는 법안이었는데, 이로 인해 영국의 군주들은 단순히 자신에게 반대한다는 이유로 사람을 간단히 감옥에 넣거나 사형시키는 등의 처벌을 할 수 없게 되었다. 이 법안에 찰스 2세는 반발했으나 힘으로 할 경우엔 부왕의 전철을 밟을까봐 마지못해서 법안을 승인한다. 물론 찰스 2세도 가만 있지 않았고 자신에게 호의적이며 충성하는 사람들을 판사로 임명하여 자신에게 반대하는 사람들을 처벌할 때 자신에게 유리하게 판결하도록 하는 등 법을 흔드는 걸 잊지 않았다.

재위중 두 차례의 영란전쟁을 벌였으나 기습한 2차와 프랑스의 루이 14세와 밀약을 맺었던 3차까지 모두 대패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내 정책에서는 크롬웰 정권의 잔재를 청산하고 아버지이자 전 국왕인 찰스 1세와는 다르게, 귀족과 협력하며 안정된 국정 운영을 했다며 잉글랜드 백성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으니 아이러니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의회가 원하던 대로 입헌군주제에 상당히 근접한 형태로 통치해야 했고, 또 그렇지 않더라도 크롬웰에 비해서는 인간적인 방식으로 통치를 한 건 맞았기 때문에 이런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표면상으로는 잉글랜드 성공회 신자였으나 실은 가톨릭 신자가 아니냐는 의심을 받았고, 실제로도 가톨릭 신앙을 몰래 유지하고 있었다. 다만 가톨릭을 국교로 재도입하는 것과 같은 비현실적인 정책에는 일절 관심이 없었으며, 몰래 가톨릭 신앙을 유지하던 사람들을 잡아죽이는 짓을 안 하는 수준이었다. 그래서 죽기 직전에 가톨릭 신부[4]에게 고해성사를 하고, 죽기를 원해서 몰래 신부가 궁정에 들어와서 임종을 지켰다. 당시 비밀이었던 왕의 진짜 신앙을 알고 있었던 프랑스 출신의 애첩[5]이 동생 제임스 2세를 통해 중개했다고 한다.

3. 가족관계[편집]



3.1. 조상[편집]


본인
부모
조부모
증조부모
찰스 2세
(Charles II)
찰스 1세
(Charles I)
제임스 1세
(James VI and I)
단리 경 헨리 스튜어트
(Henry Stuart, Lord Darnley)
메리 1세
(Mary I of Scotland)
덴마크의 앤
(Anne of Denmark)
프레데리크 2세
(Frederick II of Denmark)
메클렌부르크귀스트로의 조피
(Sophie of Mecklenburg-Güstrow)
앙리에트 마리
(Henriette Marie de France)
앙리 4세
(Henry IV)
방돔 공작 앙투안
(Antoine de Bourbon, duc de Vendôme)
호아나 3세
(Jeanne III)
마리 드 메디시스
(Marie de Médicis)
토스카나 대공
프란체스코 1세 데 메디치
(Francesco I de' Medici,
Grand Duke of Tuscany)

오스트리아의 요하나
(Johanna von Österreich)


3.2. 자녀[편집]


※ 왕비인 캐서린과의 사이에서는 자식이 없었다. 하술된 자녀들은 모두 사생아들이다.

자녀
이름
출생
사망
배우자/자녀
루시 월터 (Lucy Walter)
1남
1대 몬머스 공작 제임스 스콧
(James Scott, 1st Duke of Monmouth)
1649년
1685년
1대 버클루 여공작 앤 스콧
슬하 4남 2녀[A]
섀넌 자작 부인 엘리자베스 (Elizabeth Killigrew, Viscountess Shannon)
1녀
야머스 백작부인 샬럿
(Charlotte Paston, Countess of Yarmouth)
1650년
1684년
제임스 하워드 (1669년 사망)
슬하 1녀
2대 야머스 백작 윌리엄 패스턴 (1672년 재혼)
슬하 2남 2녀
캐서린 페기 (Catherine Pegge)
2남
1대 플리머스 백작 찰스 피츠찰스
(Charles FitzCharles, 1st Earl of Plymouth)
1657년
1680년[6]
브리짓 오스본
2녀
캐서린 피츠찰스
(Catherine FitzCharles)
1658년
미상

클리블랜드 여공작 바바라 팔머 (Barbara Palmer, 1st Duchess of Cleveland)
3녀
서식스 백작부인 앤
(Anne Lennard, Countess of Sussex) [7]
1661년
1721년
1대 서식스 백작 토마스 레너드
슬하 2남 2녀
3남
2대 클리브랜드 공작 찰스 피츠로이
(Charles FitzRoy, 2nd Duke of Cleveland)
1662년
1730년
메리 우드 (1679년 사망)
앤 풀티니 (1694년 재혼)
슬하 3남 3녀
4남
1대 그래프턴 공작 헨리 피츠로이
(Henry FitzRoy, 1st Duke of Grafton)[8]
1663년
1690년
이사벨라 베넷[9]
슬하 1남[A]
4녀
리치필드 백작부인 샬럿
(Charlotte Lee, Countess of Lichfield)
1664년
1718년
1대 리치필드 백작 에드워드 리
슬하 13남 5녀
5남
1대 노섬벌랜드 공작 조지 피츠로이
(George FitzRoy, 1st Duke of Northumberland)
1665년
1716년
캐서린 휘틀리 (1714년 사망)
메리 더턴 (1714년 재혼)
넬 그윈 (Nell Gwyn)
6남
1대 세인트올번스 공작 찰스 뷰클러[10]
(Charles Beauclerk, 1st Duke of St Albans)
1670년
1726년
다이애나 드비어[11]
슬하 9남 3녀[A]
7남
제임스 (James, Lord Beauclerk)
1671년
1680년

포츠머스 여공작 루이즈 드 케루알 (Louise de Kérouaille, Duchess of Portsmouth)
8남
리치먼드 공작 찰스 레녹스
(Charles Lennox, 1st Duke of Richmond)
1672년
1723년
앤 브루데넬
슬하 1남 2녀[A]
메리 데이비스 (Mary Davis)
5녀
더웬트워터 백작부인 메리
(Lady Mary Tudor, Countess of Derwentwater)
1673년
1726년
더웬트워터 백작 에드워드 래드클리프
슬하 3남 1녀

※ 이 외에 바바라 팔머가 낳았지만, 찰스 2세 본인이 인정하지 않은 딸이 있다.


4. 여담[편집]


  • 사적으로는 대단한 호색한이어서 보통은 한두 명 두는 로얄 미스트리스[12]를 14명이나 둬서 궁중에서 정부들끼리 신경전이 벌어지게 만들기도 했다. 수많은 사생아를 두어 '국민의 아버지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말까지 나왔을 정도였다. 정말 농담이 아니라 찰스 2세의 사생아를 조상으로 둔 영국의 귀족과 상류층들은 현재까지 대를 이어 가문을 유지하고 있다.[13] 그렇지만 크롬웰이 펼친 청교도적인 엄숙함에 짓눌려 있던 당시 잉글랜드 국민들은 오히려 이러한 호색적인 행각을 한편으로는 반겼다고 한다(...). 찰스 2세 본인도 자기 할아버지처럼 꽤 유쾌한 성격에 근본적으로는 선량한 성격이라 인기는 있었다.

  • 찰스 2세의 정부 중에서 가장 유명한 것이 클리블랜드 여공작 바바라 팔머인데 다른 남자와 정사를 벌이는 현장을 왕에게 몇 번이나 들키고도 무사했다. 심지어 그 와중에 태어난 아이를 왕이 자식으로 인정하기를 거부하자 화이트 홀에서 아이의 머리를 박살내 죽이겠다고 협박해 찰스 2세의 인정과 사과를 받아내기도 했다. 이렇게 총애를 받으면서도 돈을 받고 몸을 팔겠다고 나서는 등[14] 제멋대로라 신하들은 품위 있는 마담 케루알 쪽을 더 선호했다고 한다. 다만 마담 케루알은 프랑스 귀족 출신이라 국민들에게는 나라 팔아먹는 거 아니냐는 의혹을 사기도 했고 가톨릭 신자였기 때문에 일반 국민들에게는 별로 인기가 없었다. 국민들은 서민 출신에 성격이 솔직하고 화통한 넬 그윈을 더 좋아했다고 한다.

  • 포르투갈 브라간사 왕조의 공주 카타리나[15] 결혼하여 왕비로 맞이했으나 왕비와의 사이에서는 자식이 없었고,[16] 모두 서자였다.[17] 사생아 아들들 중 6명은 공작위를 받았고 그 중 4명의 가문은 현재까지도 이어져 공작위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자식들은 모두 서자인터라 잉글랜드 왕실의 엄격한 왕위 계승법으로 인해 결코 왕세자가 될 수 없었다. 결국 유언에 따른 후계자는 찰스 2세의 동생 제임스였고 찰스 2세 사후 제임스 2세로 왕위를 물려받는다. 그러나 찰스 2세의 사생아 중 장남인 몬머스 공작 제임스 스콧은 이에 불만을 품고는 왕위를 요구해 반란을 일으켰다가 진압당하고 처형되기도 했다.

한편 카타리나가 잉글랜드에 올 때 시동생되는 제임스 2세가 맞이하러 나갔는데 이때 그녀가 "차 한 잔 주시겠어요?"라는 말을 건넸다. 당시 포르투갈은 해외 식민지의 부로 왕실이 부유했고 사치품인 차를 넉넉하게 마실 수 있었던 것을 보여준 사례. 한편 당시 잉글랜드는 차 문화가 널리 퍼지기 전이었고 또 값비싼 사치품이었다.

  • 과학기술에 관심이 많아 왕립학회를 왕명으로 공인하였으며, 이후에도 계속 후원했다. 연금술에 관심이 많아 이 때문에 사망했다는 이야기있는데, 일설에 의하면 수은중독으로 사망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사실 아이작 뉴턴과 동시대 사람이다.

  • 제임스는 가톨릭교도였는데, 토리당은 그를 지지했고 장로파였던 휘그당은 반대했는데 사실 휘그당이 생기게 된 계기가 바로 제임스 2세를 반대하기 위해 모인 일이었다. 전자는 영국 보수당의, 후자는 영국 자유민주당의 조상 격 되는 당파들이다.

  • 재임 기간 중에는 1678년 가톨릭 교도 음모 날조 사건도 있었다. 전직 예수회 사제였던 타이터스 오츠(Titus Oates, 1649~1705)란 자는 가톨릭 교도들이 찰스 2세를 암살한 뒤 동생 요크 공작 제임스를 즉위시키고 이후 장로파 등 개신교 신자들을 학살한다는 음모를 알아냈다고 주장했다. 이를 당시에는 '교황의 음모(Popish Plot)'라고 불렀다. 이 때문에 매카시즘 수준의 광풍이 불어서 곳곳에서 가톨릭 교도에 대한 린치가 발생했고, 제임스 본인도 3년간 스코틀랜드로 쫒겨나다시피 떠나야 했다.[18] 하지만 이후 오츠의 주장은 날조되었음이 밝혀졌다. 이 난리를 일으킨 장본인 오츠는 내란 선동 및 허위사실유포죄로 길거리에서 묶여진 채로, 사람들에게 욕설과 침과 달걀 세례를 당하고 채찍으로 맞는 등 온갖 모욕을 당한 뒤 거액의 벌금과 종신형을 받았다. 그나마 찰스 2세의 사후 명예혁명이 일어나면서 석방되었고 연금도 받았지만, 남은 평생을 거짓말쟁이 오츠라는 비웃음과 놀림을 당하며 숨어살아야 했다.

  • 취미가 설계였다고 한다. 하루는 그가 설계한 함선의 진수식이 있어서 참석한 와중에 옆에 있던 시종장에게 "어떠하냐? 짐은 함선 설계자로서도 손색이 없지 않느냐?"로 물으니 옆의 시종장이 대답하기를 "본업보다 훌륭하십니다."라고 했다는 얘기.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9 04:45:08에 나무위키 찰스 2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모두 사생아다.[2] 이는 찰스 2세의 어머니가 프랑스의 공주 출신이었기에 가능했다.[3] 실제로는 프랑스와 오스트리아 등지에서 많이 행해진 장례법이라 한다.[4] 존 허들스턴(John Huddleston, 1608~1698)이라는 신부로 우스터 전투(1651)의 패배 이후 의회파에게 쫓기던 찰스 2세를 도와주었다.[5] 포츠머스 여공작 루이즈 드 케루알. 이 사람의 아들인 찰스 레녹스는 초대 리치먼드 공작이다.[A] A B C D 가문은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다.[6] 이질로 사망[7] 로저 팔머의 자식일수도 있지만, 찰스 2세가 자식으로 받아들였다.[8] 조지아나 스펜서, 다이애나 스펜서의 집안인 스펜서 가문의 선조이기도 하다.[9] 1대 알링턴 백작 헨리 베넷의 외동딸[10] 처음에는 백작이었다가 공작이 되었다. 여담으로 백작위를 받게 된 계기가 황당한데 찰스 2세의 다른 사생아 아들들은 전부 작위를 하나씩 받았는데 자기 아들에게만 여섯살이 되도록 아무 작위도 안 내려져서 울분을 가진 넬 그윈이 어느 날 일부러 찰스 2세와 아들 찰스가 있는 자리에서 "찰스, 이 사생아 새끼" 라고 칭해서 찰스 2세가 애를 왜 그따구로 부르냐고 질색하자 이거 말고 따로 부를 이름이 없다고 말했다. 찰스란 이름도 사실 아버지가 찰스다 보니 특별한 이름이 붙지 않는 이상 아버지의 이름을 따라쓰다보니 그런거고 아무 작위도 없다보니 진짜로 '사생아 새끼'인 셈. 결국 찰스 2세는 바로 찰스를 버포드 백작에 임명했다가 8년 후 세인트올번스 공작으로 승격하었다.[11] 20대 옥스퍼드 백작의 딸[12] 표현이 조금 이상하긴 하지만 당시 유럽 국가들의 궁정 사회에서는 왕이 공식적으로 인정받는 애첩 한두 명은 거느리는 것이 관례였다. 가부장적인 전근대 사회에서는 남성은 호색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했고 그러지 않는 남성은 성적 능력이 떨어진다고 폄하되는 경우가 많았다. 유럽에서도 애첩 하나 없는 왕은 체면이 깎인다고 생각해서 설령 애정이 없어도 억지로라도 한 명은 두는 경우가 많았다. 루이 16세 같은 경우 애첩을 두지않고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에게만 충실했는데, 도리어 성불구라는 악성 루머가 퍼지기도 했다. 마리 앙투아네트도 본인이 애첩을 두느라 왕이 애첩을 두지 않은 원인이라 하여 비난을 받았다.[13] 아래에도 후술하지만 전 왕세자비 다이애나 스펜서도 조상 중에 찰스 2세의 사생아가 있다. 또한 조지 5세의 셋째 며느리였던 앨리스 왕자비의 가문인 버클루 공작 가문도 4대 버클루 여백작이였던 앤 스콧이 찰스 2세의 사생아인 제임스 스콧과 결혼하면서 공작으로 승격되어 창시된 가문이다.[14] 실제로는 하녀를 보냈다고 한다. 그렇게 뜯어낸 하룻밤 화대가 1만 파운드였는데 그 돈으로 존 처칠을 스폰해 줬다고... 그리고는 정말로 자기랑 자고 싶으면 한 번 더 1만 파운드를 내라는 말에 이번에는 상대가 거절했다고 한다.[15] 주앙 4세의 딸로 결혼하면서 잉글랜드가 포르투갈에 무역 혜택을 주는 조건으로 주앙 4세가 결혼을 승낙했다.[16] 아이를 유산한 이후에 몸이 크게 상해서 더이상 임신을 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잉글랜드의 신하들이 찰스 2세에게 카타리나를 폐위하고 새 왕비를 맞이하라고 간언하기도 했다. 하지만 찰스 2세는 왕비를 신뢰하는터라 신하들의 요구를 모두 거부했고, 카타리나는 찰스 2세가 죽을 때까지 왕비 자리를 유지할 수 있었다.[17] 대표적으로 바바라 팔머와의 사이에서 낳은 그래프턴 공작 헨리 피츠로이(헨리 8세의 서자와 동명이인)가 있는데 그의 후손으로는 다이애나 스펜서가 있다. 다이애나 스펜서의 장남이자 현 영국 왕세손인 윌리엄 아서 필립 루이가 왕위에 오르면 이후로는 영국 왕실이 찰스 2세의 혈통도 이어받게 되겠지만, 애초에 영국을 포함한 유럽의 왕실(왕위 요구자 가문 포함)들은 귀천상혼제나 살리카법은 포기할지언정 사생아에게 왕위 계승권이 없는 것만큼은 계속 이어져오고 있기 때문에, 윌리엄 아서 필립 루이 이후의 영국 국왕들에겐 찰스 2세의 혈통을 이어받은 것 자체가 결코 자랑할 만한 일이 아니게 될 것이다.[18] 이때 존 처칠도 제임스를 따라 스코틀랜드로 갔다. 이후 잉글랜드로 돌아온 뒤 제임스를 보필한 공을 인정받아 남작 칭호를 받았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이후 존 처칠은 명예 혁명 때 윌리엄 3세 & 메리를 지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