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살개 (r20210301판)

 

이 문서는 토막글입니다.

이 문서는 토막글로 분류되는 450자 이하의 문서입니다. 기여자가 되어 풍성하고 좋은 문서를 만듭시다.

※ 이 틀을 적용할 때에는 문서의 최상단 또는 최하단에 분류:토막글에서 알맞은 분류를 찾아 분류하되, 알맞은 분류가 없거나 분류를 찾을 수 없으면 분류:토막글/미분류에 분류해 주세요.



한백무림서에 등장한 개방의 고수.

화산질풍검에서 심귀도를 나와 동방의 보고로 향하는 청풍의 앞길을 가로막은 개방의 인물중 한 명. 나무 작대기인 타구봉이 아니라 강철로 만든 참구봉을 쓴다는 인물. 등장하면서 "이 새끼! 똥 누고 오는 사이에!"라는 임팩트 있는 대사로(...) 은근히 기억하는 사람이 많다. 개방 고수들을 상대하면서 실력이 엄청나게 뛰어버린 청풍의 상대는 되지 않아 순식간에 쓰러져 버렸으나 굴하지 않고 다시 일어서 기수식을 취하는둥 정도 무인의 표방을 보여주는 사내. 죽이지 않고 돌아가는 청풍에게 왜 죽이지 않냐고 물어보자. "당연하다" 라는 청풍의 말에 무언가를 깨달은 묘사가 나온다. 개방의 인물들중 상당히 젊은 편인 데다가 장현걸이 눈여겨 보고있다는 묘사, 또 광풍개와 함께 육극신 사후의 장강에서도 재 등장 하는등의 모습을 볼때 차기작에서의 등장여부가 높은 인물중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