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론 (r20210301판)

 

1.1. 2차 창작에서
2. 가상인물
2.1. 진 여신전생 데빌서머너에 등장하는 캐릭터
3. 명왕성의 위성
4. 일본의 게임 제작자
5. 주간 소년 매거진에서 연재하는 만화
6. 이현세의 만화 카론의 새벽
8. 그외



1.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저승뱃사공


에레보스닉스의 자식들
아이테르

대기

헤메라


카론

뱃사공




카론 (Χάρων / Charon)
저승의 뱃사공


파일:karon.jpg

카론은 에레보스와 닉스의 아들이다. 저승을 감고 흐르는 아케론에서 배를 저으며, 아케론에 도달한 망자를 저승으로 실어 간다. 보통 후드가 달린 로브차림으로 묘사된다. 하지만 이건 후대에 그림 리퍼의 이미지와 결합된 것이고, 실제 고대 그리스에서는 평범한 노인 선원의 모습으로 묘사되었다. 뱃삯으로 동전 한 푼을 받지 않으면 절대 망자를 실어 주지 않기 때문에[1] 그리스에서는 죽은 자를 장사지낼 때 입에 동전 한 푼을 넣어 주었다. 돈이 많을 것 같지만 정작 소유할 수 있는 돈은 두 번째 동전뿐이고 처음 받은 돈은 강에 던져야 한다고 한다. 굳이 입이 아니라도 영국을 배경으로 한 프롬 헬이라는 영화를 보면 시신의 두 눈을 동전으로 덮어주는 장면도 있는데 이 역시 비슷한 맥락에서 비롯된 것이라 하겠다. 영화 <트로이>에서도 시체의 눈 위에 동전을 놓아주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렇게 사후 세계에서도 이 필요할 거라는 인식은 동양에서도 퍼져 있어서 종이로 만든 가짜 돈(지전)을 같이 묻어주는 풍습도 있다. 참고로 옛날 한국에서도 장례식 때 시신의 입에 을 가득 넣어주는 풍습이 있었는데 저승가는 길에 배고프면 먹으라는 의미였다. 쌀 이외에도 그리스처럼 입에 동전을 물려주는 풍습이 존재했는데, 드라마 추노에서 죽은 이의 입에 저승길 노잣돈으로 엽전을 넣어주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처럼 죽은 이의 입에 쌀이나 돈을 물려주는 풍습을 반함(飯含)이라고 한다. 동서를 막론하고 저승길에 대한 인식은 비슷했던 모양이다.

그리고 살아 있는 사람은 저승으로 실어다 주지 않는데, 예외적으로 미리 공략법을 알고 왔던 프시케황금가지를 가져온 아이네이아스는 산 자였지만 배에 태웠다. 헤라클레스케르베로스를 잡으러 저승으로 찾아왔을 때는 굴복하여 그를 배에 태웠으며, 그 죄로 1년간 사슬에 묶여 있었다고 한다. 또 오르페우스의 리라 연주에 감복해 태워주기도 했는데, 원래 카론의 배는 산 사람이 타면 가라앉게 되어 있으나 이 때는 오르페우스의 연주에 아케론 강이 감동해서 배가 가라앉지 않았다고 한다.

또한 망자가 카론의 배를 타고 무사히 강을 건넌다고 해도 절대로 긴장을 놓아서는 안되었는데, 카론이 잠깐만 자기를 대신해서 배의 노를 잡고 있어달라고 하는 경우가 있었기 때문이다. 어리버리하게 이 부탁을 들어줘서 그 노를 덥썩 잡은 사람은 결국 또 다른 망자를 꼬셔놓을 때까지 자기가 후대 카론이 되어 배를 몰아야 했다.[2]

단테신곡에서는 단테가 하느님의 이름으로 무임승차하게 된다. 정확히는 베르길리우스의 설득에 넘어간 거지만.

그런데 이름이 고대 그리스어로 '기쁨'을 뜻하는 카라(Chara)라고 한다. 엄청난 반어법이다 고대 그리스인들에게 있었던 불길한 것에 좋은 이름을 붙여주는 관습에서 나온 이름이다.

공룡 카로노사우루스는 이것에서 유래한 이름.


1.1. 2차 창작에서


PSP로 나온 갓 오브 워 : 체인 오브 올림푸스에서는 간지나는 사신의 이미지로 등장, 다른 캐릭터와는 달리 치밀하고 빈틈없는 전략으로 크레토스를 한번 관광보내는 쾌거를 이룩한다[3]. 하지만 결국엔 절륜한 아이템을 끼고 다시 돌아온 크레토스한테 맞아 죽는다. 솔직히 이건 어쩔 수 없다. 하필 상대가 크레토스라니

신곡 지옥편에서는 지옥으로 죄인들을 나르는 역할을 한다. 이를 바탕으로 한 게임 단테스 인페르노에서는거대한 살아 있는 배로 등장한다. 사람도 아니라 미심쩍은 생물체 취급이다. 이것의 디자이너는 다큐 에일리언 플레닛(Alien Planet)의 원작 화가인 웨인 발로우(Wayne Barlowe). 역시 그의 괴한 센스는... 일본판 성우는 와카모토 노리오(若本規夫).

동방프로젝트의 캐릭터 오노즈카 코마치는 돈을 받고 태워준다는 이미지에서 차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다른 점이 있다면 돈을 받지 않았아도 태워준다는 것. 하지만 그랬다간 도중에 강으로 빠져 괴물들에게 잡아 먹힌다.

바하무트에서는 S기 다분한 미녀로 등장... 크리스마스를 맞아 튄 케르베로스를 벌주기 위해 기사 일행에 합류한다.

Periphery의 노래 Letter Experiment에서는 뱃삯을 가져오지 못한 망령에게 죗값으로 100년간 노를 젓게 시킨다. 노를 젓도록 시키는 부분에서 "Row"를 반복한다. 그리고 레테 강에 발을 디디면서 사라져가는 기억에 집착하는 망령에게 그만 놔주라고 종용한다. 그로울링 보컬을 카론의 목소리로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이말년씨리즈의 "서양신과 함께"편에서는 현대에 들어서 배를 대형 잠수함으로 개조시켰고, 한술 더 떠서 카드결제로도 돈을 받는다지만 마스따만 가능해서 삐자 밖에 없던 주인공이 태워달라며 행패를 부리는데 다 늙어가던 노인인 카론이 갑자기 근육떡대가 되면서 '내려'라는 단 한마디에 주인공이 쫄면서 내리게 된다. 알고보니 수만 년 동안 노질을 하면서 근육이 꽉 차게 된 것. 결국 주인공은 담당 사신 타나토스가 카론에게 사정을 설명해줘서 잠수함에 타기는 하나 그 좌석은 하루종일 노질만 해야되는 좌석이었다.

고스트버스터즈에서는 지옥에 가게 된 고스트버스터즈들을 안내해준다

모탈 컴뱃 11에서는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며 저주받은 영혼들을 네더렐름으로 수송시키고 있는 불멸자의 뱃사공이라고 한다.

어쌔신 크리드: 오디세이의 DLC 아틀란티스의 운명에서 하데스의 부하로 등장한다.

Hades에서는 각종 소모품과 신의 축복을 파는 상인으로 등장한다. 으어어어어거리는 소리 외에는 대사가 없는데, 주인공인 자그레우스는 카론이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아듣는 모양. 게임 내에 등장하는 동전은 모두 카론의 소유이므로 주인공이 죽으면 자동으로 카론에게 환수된다. 항렬이 높은 고대의 존재이면서도 자기 할 일만 하기 때문에 하데스는 카론의 영업을 전혀 규제하지 않는다. 가끔 필드 상점에 돈주머니를 쟁여두는데, 훔치려고 하면 에레보스로 강제로 끌려가서 보스전을 치르게 된다.

닌자 슬레이어에서는 삼도 리버의 뱃사공으로 닌자다.


2. 가상인물




2.1. 진 여신전생 데빌서머너에 등장하는 캐릭터


파일:attachment/카론/charon.jpg
위 항목의 카론에서 유래한 캐릭터. 전작들에서도 등장했지만 이 작품 들어서 처음으로 캐릭터가 부여되었다.
주인공의 목숨을 가지고 노는 등 그의 불행에 직접적으로 가담하고 있는 성격이 이상한 삼도천의 뱃사공이다.
진 여신전생 데빌 서머너 이후 오랫동안 공석이었다가 진 여신전생 4에서 간만에 재등장. 지금 처리해야하는 영혼이 너무 많아서[5] 주인공에게 돈만 준다면 다시 되살려주겠다고 제안하는둥 여전히 상식을 벗어난 캐릭터로서 안 좋은 인상을 남기고 있다.[6]


3. 명왕성의 위성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카론(위성)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4. 일본의 게임 제작자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CHARON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5. 주간 소년 매거진에서 연재하는 만화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카론(만화)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6. 이현세의 만화 카론의 새벽


1995년에 개봉된 김영빈 감독, 최민수 주연의 영화 테러리스트의 원작.


7. MCN & 프로게임단 회사


하스스톤섀도우버스 리그오브레전드 게임단과 스트리머, 유튜버를 보유 중이다.
자세한 사항은 카론 크리에이티브 문서참조.


8. 그외


car論이라 적는다. 차종은 지프. 저승길 뱃사공 이름답게 엄청난 교통사고율을 보여준다.
  • 몬스터 헌터: 월드최종보스의 퀘스트 명이 삼도천의 카론 이다. 캠프에서 전장으로 이동할 때 강을 건너야 하고, 의 이명을 생각해 본다면...


[1] 죽었을 때 동전 몇닢 얹어줄 사람도 없을만큼 인덕 없는 사람은 사후 세계에도 제대로 못 가는 것이다. 실제로 당시 그리스인들은 원한을 많이 산 자가 죽으면 일부러 동전을 못 얹게 했다는 이야기도 있다.[2] 근데 그렇다면 '카론'이라는 이름을 가진 존재가 하나가 아니라 여러 명이 된다는 말이다. 신들이 자기 이름과 권능을 절대 누구에게 빌려주거나 넘겨주는 일이 없다는 걸 생각하면 필멸자에게 자기 일을 넘겨주는 카론은 굉장히 이질적인 신이다.[3] 시스템상 절대 못 이긴다. 어느 정도 맞으면 뒤로 빠져 체력을 회복하는데 나중에 얻게 되는 제우스의 건틀렛 없이는 이걸 절대 저지할 수 없기 때문.[4] 카론 부스터가 장착되는 미사일의 이름은 헬파이어 미사일로 명계와 관련이 있다.[5] 본 게임의 저승은 황무지와 강, 사람만 있다고해도 무방할정도로 많다.[6] 정확히는 본인이 더 이상 처리해야 할 영혼을 받고싶지 않다는 이유로 주인공을 그냥 되살리고 싶으나 정작 그렇게 할 경우, 뱃사공으로서 규칙을 어기는 짓이기 때문에 하고 싶어도 그냥 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아무리 지옥이라도 마카만 있다면 못할 것도 없다면서 돈을 일정량 지불 시키는 조건으로 부활을 제안하는것. 때문에 제안을 거절하면 일거리가 늘었다면서 오히려 투덜거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