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리바시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미크로네시아의 국가 및 지역
파일:오가사와라 제도 기.png
파일:북마리아나 제도 기.png
파일:웨이크 섬 기.png
오가사와라 제도[ No.87409 (26552287d2e75eb60d56079f08a71e7b532d8317) ] 이미지 등록됨
북마리아나 제도[ No.83764 (1c4412ae94bcfaa7c0a2ab7cc69e7ee3c993c605) ] 이미지 등록됨
웨이크 섬[ No.83764 (1c4412ae94bcfaa7c0a2ab7cc69e7ee3c993c605) ] 이미지 등록됨
파일:팔라우 국기.png
파일:괌 기.png
파일:마셜 제도 국기.png
팔라우
[ No.83764 (1c4412ae94bcfaa7c0a2ab7cc69e7ee3c993c605) ] 이미지 등록됨
마셜 제도
파일:미크로네시아 연방 국기.png
파일:나우루 국기.png
파일:키리바시 국기.png
미크로네시아 연방
나우루
키리바시
}}}}}}


[ No.77046 (e802a0d8ad2c9c0833c6f0142945e5376939502b) ] 이미지 등록됨
영연방
[ 펼치기 · 접기 ]



키리바시 공화국
Republic of Kiribati
Ribaberiki Kiribati

파일:키리바시 국기.png
파일:키리바시 국장.png
국기
국장
Te Mauri, Te Raoi ao Te Tabomoa
건강, 평화, 번영
국가 정보
면적
811㎢[1]
EEZ
3,441,810㎢
인구
110,136명(2015)
수도
타라와
정치체제
공화국, 단일국가, 단원제, 대통령제[2]
대통령
타네티 마마우(Taneti Mamau)
임기
2016년 3월 11일 ~ 2020년 3월 11일 (예정)
부통령
쿠라비 네넴(Kourabi Nenem)
GDP
GDP: 2억 500만 $(2018.10)
PPP: 2억 3700만 $(2018.10)
1인당 GDP
1인당 GDP: 1,750$(2018.10)
1인당 PPP: 2,032$(2018.10)
시간대
UTC+12(길버트 제도)
UTC+13(피닉스 제도)
UTC+14(라인 제도)
공용어
영어, 키리바시어
화폐단위
호주 달러
국가
키리바시여 일어나라
(영어: Stand up, People of Kiribati!)
(키리바시어: Teirake Kaini Kiribati)
위치
파일:external/archives.cnn.com/map.kiribati.gif
파일:external/www.radionz.co.nz/full_atoll_and_aircraft.jpg

Kiribati

Kiribati (Olympic Version / Versión Olímpica 2012 / 2016)
1. 개요
2. 역사
3. 자연
4. 정치
5. 경제
6. 사회
7. 문화
7.1. 언어
7.2. 스포츠
8. 외교
8.1. 대한민국과의 관계
8.1.1. 자스민 9호 사건
8.2. 중국과의 관계
9. 여담


1. 개요


태평양 오세아니아에 위치한 섬나라. 지구 최동단 국가로, 전세계에서 하루가 가장 먼저 시작되는 곳이다.[3] '키리바시'라는 명칭은 유럽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이 나라를 방문한 토머스 길버트(Thomas Gilbert) 의 성 '길버트(Gilbert)' 를 현지어로 발음한 것에서 유래했다.
수도는 타라와(Tarawa). 정확히는 베티우 섬을 위시로 한 타라와 환초 남부의 사우스타라와. 국토면적 약 730㎢에 인구는 10만 명 정도인 작은 나라다. 미크로네시아폴리네시아에 걸쳐서 길버트 제도, 피닉스 제도, 라인 제도 합 33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다(보통은 미크로네시아 국가로 보지만 때때로 폴리네시아 국가로 보기도 한다). 이 중 길버트 제도는 미크로네시아, 피닉스 제도와 라인 제도는 폴리네시아에 속하지만 인구의 대부분이 길버트 제도에 살기에 키리바시는 일반적으로 미크로네시아로 분류된다. 10만이 넘는 키리바시의 인구 중 라인 제도의 인구가 1만이 채 안 되고, 피닉스 제도의 인구는 세자리 수를 넘지 못한다.
적도에 영해가 걸쳐져 있고, 동쪽 끝이 날짜 변경선에 접한다. 예전에는 날짜 변경선이 국가를 통과하는 바람에 같은 나라 안에서도 날짜가 달랐다. 아무래도 불편하니 1995년 1월부로 날짜 변경선을 나라 동쪽으로 꺾어서 표준시를 바꿔버렸다. 쓰는 표준시는 UTC+12, +13과 +14로, 세계에서 가장 일찍 해가 뜨는 나라다.

2. 역사


오세아니아의 역사
History of Oceania

[ 펼치기 · 접기 ]
]]
하와이 준주
하와이 주
}}}}}}


미크로네시아계 원주민이 기원전부터 거주하여 피지, 사모아, 통가의 주민들과 교류(혹은 싸움)하며 살던 중에.. 18~19세기 서양 세계에 알려지게 된다. 최초로 이곳에 정착한 서양세력은 영국이었고, 그 후 쭉 영국의 보호령으로 있다가, 식민지 시절을 거치게 된다. 태평양 전쟁 중엔 일부가 일본에게 점령되어 지금의 수도가 있는 타라와 섬이 미군과 일본군의 격전지[4]가 되기도 했다.[5]
전후에는 일부가 영국과 미국의 핵실험 장소로 사용되기도 했던 역사가 있다. 1970년대 초반부터 부분적인 자치가 시작되고, 최종적으로 1979년에 지금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2017년 2월 6일에 러시아의 한 백만장자가 키리바시의 3개의 섬을 임대해서 군주제 대안 러시아를 세우려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3. 자연


파일:Kiribati climate change.jpg
지구 온난화로 인해 국토가 물에 잠길 위험에 처해 있다. 오션섬(그나마 최고 고도가 80미터 남짓 되는)을 제외한 32개의 섬이 융기가 아닌 산호가 쌓여 만들어진 섬이라 고도가 높지 않기 때문이다. 기독교 선교사성경을 번역할때 현지어에 이란 단어가 없어 고생했다고 할 정도. 그래서 문제가 심각하다.
파일:kiribati coast.jpg
파도로 인한 국토의 침식으로 인해 과거에는 돌을 구해다 둑을 쌓는 방법 외에는[6] 대응 방안이 별로 없었으나, 근래에 들어 UN의 주목을 받아 지원을 받는데 성공하여 둑을 쌓는데 전문적인 지원을 받거나, 좀 더 장기적으로는 친환경적인 맹그로브를 식재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인구 과밀이 문제가 되어 왔다. 지금은 많은 주민들이 해외로 이민을 나간 상태.
이 나라 동쪽 끝에는 키리스마스(Kiritimati)라는 큰 섬이 있는데, 이 섬 이름은 크리스마스를 키리바시식으로 읽은 것이다. 이 섬은 무수한 작은 호수들로 덮여 있는데 위성사진으로 보면 정말로 많다. 그리고 이 섬에는 런던, 바나나, 파리, 폴란드라는 묘한 센스 이름의 마을 4개가 있는데 이 중 파리 마을은 해수면 상승에 의해 버려진 상태라고 한다. 하지만 런던과 파리, 폴란드를 이긴 이 섬 최대의 마을(?)은 타브와케아란 마을.
2012년 키리바시 정부가 피지의 두번째로 큰 섬 바누아 레부에서 2200헥타르에 달하는 땅을 사들였는데, 한 때 이것을 두고 해수면 상승으로 인해 섬이 모두 잠길 것에 대비해 국민들을 대피할 장소로 구매한 것이라는 오보가 있었으나 정부 측에서는 현재로서는 그러한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4. 정치



4.1. 군사


파일:external/2.bp.blogspot.com/kirDSCN0054.jpg
군대 미보유국이다. 키리바시 경찰(Kiribati Police Service)이 치안을 담당하며 경찰 내에 준군사조직해안경비대가 있긴 한데 보유 함정이 보트 한 척이다. 보통 소국들도 섬나라는 어느 정도 해안경비대를 유지하는 걸 생각하면 뉴질랜드군호주군에 국방을 위임해버린 나라의 위엄이라고 해야 할 듯 하다.
더 자세한 내용은 키리바시군 참조.

5. 경제


원양어선 관련 수익으로 벌어먹는 나라인데 간혹 원양어선을 삥뜯기도 한다. 어선이 영해 침해한다고 억지를 부려 나포하며 벌금을 내라고 협박하면서 안 내면 배를 압수하겠다며 돈을 뜯는 것. 90년대 후반 선장이 한국인이었던 자스민 9호의 납치 사건도 바로 여기에서 벌어졌다. 해외에 나가있는 자국민들이 보내는 돈도 국가경제에 큰 기여를 한다.

6. 사회



7. 문화



7.1. 언어


언어로는 키리바시어가 쓰이는데 오스트로네시아 어족에 속하며, VOS(서술어-목적어-주어)라는 다소 생소한 어순을 사용한다. 자음모음 수가 극히 적어, 키리바시어에 자음은 m, mw, b, bw, n, t[7], r, k, ng밖에 없기 때문에 외래어도 발음이 상당히 많이 바뀐다. 낱자도 꼴랑 13개밖에 없다.
표기와 발음이 특이하다. 키리바시어로는 Kiribati라고 쓰더라도 이 언어의 발음 변화 규칙에 따라 '키리바스'에 가깝게 발음한다. 영어로는 키리바스나 철자에 가까운 키리바디(영어에서 t가 약하게 발음될 땐 유성화가 돼서 d로 발음되기도 한다)로 발음하는 듯. 결국 키리바라고 부르는 일이 없는 듯한데, 한국어 표기는 이상하게도 '키리바시'로 굳어졌다.

7.2. 스포츠


FIFA 미가입국으로 NF-보드 잠정 회원국이자 ConIFA 정회원국이다. 자세한 내용은 키리바시 축구 국가대표팀 참고. 여담으로 비공식 기록이긴 하지만 1979년에 피지 축구 국가대표팀에게 0:24로 대패당한 적이 있다.

8. 외교



8.1. 대한민국과의 관계


1980년 5월에 정식 수교를 맺었는데, 주로 한국에 원양어업으로 수출을 한다.
이는 한국인 외항선원들과 현지 소녀들과의 매춘이 횡행하면서 성적으로 문란한 사람을 꼬레꼬레아라 부르는 것이라고 한다. 국내에서도 보도된 적 있고, 2003년에 한국 선박이 잠깐 정박금지 조치를 당한 일도 있다.
하지만, 이 나라의 단 두가지의 경제 이득을 보는 산업들 중 하나인 (또 하나는 관광업) 원양어업과 관련된 한국이 매우 큰 비중을 차지하는지라 오래가진 않았고, 키리바시 측에서 함부로 이런 말을 해대는 것은 국제 망신이 된다고 언론에서 쓰지 않게 조치를 취한 바 있다.
2014년 미국 국무부에 이와 관련하여 보고서가 작성된 바가 있다.

8.1.1. 자스민 9호 사건


1999년 김대중 정권 당시 한국인 선장이 이끌던 원양어선 자스민 9호가 키리바시에게 나포된 적이 있었다. 평소처럼 배를 압수하겠다던 키리바시 측에게 한국인 선장이 대들며 항의하다가 현지 교도소에 수감되었는데, 문제는 한국 대사관이나 해양수산부 측에서 선장이 갇힌 건 자기 탓이니 한국 정부는 개입하지 않겠다며 외면해버린 것. 이러니 한국 측이 엄중히 항의할 것이라고 예상했던 키리바시 측이 오히려 놀라고 황당해했다.
당시 시사 프로그램인 추적 60분에서 상세하게 보도한 적이 있는데, 외교부국토해양부 두 부서 관계자들이 한국인 선장에게 와서 왜 대드냐면서 당신이 알아서 해결하라는 투로 이야기하며 선장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자스민 9호의 선주가 영국인도 이중국적을 가진 인도계 부자였던 탓에 국제적으로 난리가 났다. 선주는 크게 분노하여 왜 멋대로 내 재산을 가져라 뭐라 나서냐며 항의했고, 결국 인도와 영국 대사관이 키리바시 측에 엄중 항의하게 되었다. 이 두 나라 모두 키리바시에 상당한 경제적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었기에 키리바시 정부는 손을 들 수밖에 없었고, 결국 배도 돌려받고 한국인 선장도 석방되었다.
당시 얼굴이 모자이크되어 나온 한국인 선장은 분노 어린 말투로 한국 정부를 비난했는데, 이것이 국내에 보도되고 크게 떠들썩해지자 외교부와 국토해양부가 서로 책임 전가에 급급했다.
당시 국내 기자들의 취재에 따르면 중국도 비슷한 일을 당한 적이 있다고 한다. 어떨 때는 배를 압수당하자 아예 그냥 배를 현지 항구에서 자침시킨(!) 적도 있다고. 하여튼 안 좋은 일로 돈을 벌기에 국제적인 비난을 받아 왔는데, 결국 분노한 여러 국가들이 적극적으로 항의하고 나서자 근신하고 있다고 한다.

8.2. 중국과의 관계


대만의 몇 안 남은 수교국 중 하나였었다. 원래는 키리바시와 중국이 먼저 수교했다. 2003년에 불거진 문제 때문에 대만으로 선회했다.
내막은 중국이 키리바시에 위성 추적 기지를 유지할 수 있었던 토지 임차 계약의 세부 사항을 분명히 하지 않아서 불신이 있었고 중국이 세운 위성 기지가 역으로 미국을 항한 레이더라는 이야기가 나오자 같은 해 있었던 대선에서 정권이 교체하자 결국 중국과 단교하고 대만으로 갈아탔다. 그 위성 기지는 대만이 접수하고 중국의 선저우 우주선을 추적하는데 큰 도움을 줬다.
그러나 중국의 외교적 행보가 먹혔는지 2019년 9월 20일 대만과 단교하였다. # 이는 16일 솔로몬 제도의 단교에 이은 2019년 들어 2번째 단교다.
27일에 중국과 수교를 가졌다. #
2020년 마마우 대통령의 방중을 가지면서 협력 강화하기로 했다.#

9. 여담


흡연율이 50%로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치이다.

[1] 대략 대구광역시의 면적보다 조금 작은 정도이다.[2] 대통령 후보는 총선 직후 국회의원들이 서로에 대해 서너명 정도를 지명하며 이 중에서 국민들이 투표로 대통령을 선출하는 특이한 제도를 가진 나라이다.[3] 그런데 만일 이곳이 물에 잠길 경우 하루의 시작은 사모아 섬이 된다.[4] 태평양 전쟁 중 가장 격렬했던 전장 중 하나다.[5] 5척이 건조되어 2011년 현재 4척이 퇴역한 미 해군의 타라와급 강습 상륙함의 이름도 이 타라와 전투를 기념하기 위해서 붙여진 것이다.[6] 이마저도 힘들다. 산호로 만들어진 섬이라 대륙에서는 질리게 보는 화강암과 같은 암석이 오히려 이 섬에서는 귀하다.[7] i 앞에선 s로 발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