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섬

덤프버전 : r20240101

파일:다른 뜻 아이콘.sv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동음이의어 문서에 대한 내용은 대만(동음이의어) 문서
대만(동음이의어)번 문단을
대만(동음이의어)#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파일:다른 뜻 아이콘.sv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대만의 노래에 대한 내용은 메이리다오(노래) 문서
메이리다오(노래)번 문단을
메이리다오(노래)#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중화권 상호관계 관련 문서

[ 펼치기 · 접기 ]
공통
하나의 중국, 두 개의 중국(화독), 중화권(중화권/상호 왕래), 화교, 한자문화권
[[파일:대만 국기.svg
정치관계
대만/외교, 대만 해협 위기, 92공식, 양안관계(2020년대), 중화 타이베이
정치성향·정체성
범람연맹(친중화민국, 중화민국빠), 범록연맹(친대파, 대만빠), 대만인(본성인, 외성인, 대만 원주민), 반대만
관련 운동
타이완 독립운동(해바라기 운동), 화독, 양안통일
관련 사례
TWICE 쯔위 청천백일만지홍기 논란, hololive 키류 코코-아카이 하아토 대만 언급 논란, Gen.G 중국 주권 및 영토의 무결성 지지 포스팅 논란
기타
타이완성(중화인민공화국), 타이완 넘버원, ECFA
[[파일:홍콩 특별행정구기.svg
정치관계
홍콩-본토 관계, 일국양제
정치성향·정체성
홍콩인(민주파, 본토파, 중간파, 친중파)
관련 운동
홍콩 시위, 홍콩 독립운동, 홍콩 민주화 운동(2014년, 2019년)
[[파일:홍콩 특별행정구기.svg
대만-홍콩 관계
[[파일:마카오 특별행정구기.svg
마카오인, 마카오-본토 관계
[[파일:티베트 국기.svg
티베트 독립운동, 티베트 망명정부, 중국-티베트 관계, 대만-티베트 관계
[[파일:동튀르키스탄 깃발.svg
동튀르키스탄 독립운동, 중화권-위구르 관계
[[파일:싱가포르 국기.svg
중국-싱가포르 관계, 대만-싱가포르 관계, 중국계 싱가포르인, 싱가포르(주)

중국-내몽골 관계
기타
중국/정치(중국공산당, 홍콩/정치, 마카오/정치), 대만/정치(중국국민당, 민주진보당), 天安門 天安门 法輪功 李洪志 Free Tibet 劉曉波, 국수주의/행태/중국, 대만민국, 중뽕, 중국/외교(홍콩/대외관계), 대만/외교, 중국 대륙, 타이완 섬, 중화민족(중화사상), 중국/경제(홍콩/경제, 마카오/경제), 대만/경제, 중국몽, 민주당파(중국 민주당), 신중국연방, 중화권-러시아-만주 관계, 위구르-티베트 관계



파일:지구 아이콘_Black.svg 세계의 섬

[ 펼치기 · 접기 ]

*: 제도나 열도, 섬의 일부만 점유하거나 통제하고 있는 경우
  

1: 범주 내에서 면적이 가장 큰 섬이나 제도

동아시아
제주도1 · 거제도 · 진도 · 강화도 · 남해도 · 영종도 · 안면도 · 완도 · 울릉도 · 돌산도 · 거금도 · 창선도 · 자은도 · 압해도 · 교동도 · 고금도 · 임자도 · 백령도 · 용호도 · 비금도 · 도초도 · 석모도 · 청산도 · 보길도 · 암태도 · 신지도 · 금호도 · 나로도 · 장산도 · 노화도 · 영흥도 · 가덕도 · 덕적도 · 하의도 · 흑산도 · 한산도 · 욕지도 · 독도 · 백마도 · 선유도 · 밤섬 · 여의도 · 노들섬 · 서래섬 · 당정섬 · 남이섬 · 영도 · 붕어섬 · 금구도 · 대부도 · 제부도 · 풍도 · 국화도 · 격렬비열도 · 저도 · 오륙도 · 조약도 · 생일도 · 여서도 · 소록도 · 사량도 · 소매물도 · 좌사리제도 · 칠천도 · 오동도 · 지심도 · 외도 · 망산도 · 을숙도 · 추자도 · 차귀도 · 비양도 · 범섬 · 우도 · 고군산군도 · 어청도 · 십이동파도 · 금란도 · 대청도 · 가의도 · 실미도 · 팔미도 · 운염도 · 안마 군도 · 굴업도 · 자월도 · 신시모도 · 관매도 · 여자도 · 해금강 · 대저도 · 눌차도 · 둔치도 · 고파도 · 외연도 · 우무도 · 원산도 · 유부도 · 녹도 · 삽시도 · 덕도 · 동백섬 · 맥도 · 명지도 · 중사도 · 진우도 · 다려도 · 가파도 · 마라도 · 사수도 · 토끼섬 · 형제섬 · 노랑섬 · 대무의도 · 매도랑 · 물치도 · 볼음도 · 증도 · 관매도 · 거문도 · 가우도 · 가거도 · 고이도 · 금오도 · 노력도 · 눌옥도 · 도초도 · 모황도 · 비금도 · 삼학도 · 소안도 · 영산도 · 우이도 · 지죽도 · 탄도 · 홍도 · 금란도 · 무녀도 · 위도 · 빙도 · 문갑도 · 미법도 · 신시도 · 시루섬 · 서검도 · 사렴도 · 사승봉도 · 선갑도 · 선재도 · 세어도 · 소무의도 · 소청도 · 수수떼기 · 승봉도 · 아암도 · 연평도 · 이작도 · 잠진도 · 장봉도 · 조름섬 · 주문도 · 팔미도 · 해녀도 · 우도 · 장고도 · 고구마섬 · 고하도 ·
비단섬1 · 초도 · 가도 · 기린도 · 반성열도 · 봉곳도 · 창린도 · 능라도 · 석도 · 소수압도 · 소초도 · 소화도 · 순위도 · 신미도 · 대계도 · 대수압도 · 대초도 · 대화도 · 두로도 · 황금평 · 황토도 · 마양도 · 마합도 · 양각도 · 양도 · 어화도 · 여도 · 용매도 · 우리도 · 운무도 · 웅도 · 월내도 · 위화도 · 검동도 · 관마도 · 구리도 · 다사도 · 벌등도 · 어적도 · 유초도 · 임도 · 막사도
혼슈1 · 홋카이도#지리 · 규슈 · 시코쿠 · 오키나와섬 · 사도섬 · 아마미오섬 · 쓰시마섬 · 아와지섬 · 야쿠섬 · 도고섬 · 다네가섬 · 이리오모테섬 · 이시가키섬 · 리시리섬 · 나카도리섬 · 히라도섬 · 미야코섬 · 쇼도섬 · 오쿠시리섬 · 이키섬 · 야시로섬 · 나가시마섬 · 오키노에라부섬 · 에타섬 · 쿠라하시섬 · 오사키카미섬 · 하카타섬 · 이즈오섬 · 하시마섬 · 히메섬 · 요나구니섬 · 이츠쿠시마섬 · 나오시마섬 · 오시마섬 · 도시마섬 · 니지마섬 · 미야케섬 · 미쿠라섬 · 고즈섬 · 하치조섬 · 아오가섬 · 오가사와라 제도 · 토리시마섬 · 미나미토리섬 · 마게시마섬 · 우니섬 · 레분섬 · 이헤야이제나 제도 · 게라마 제도 · 아구니 제도
하이난섬1 · 홍콩섬 · 콜로안섬 · 타이파섬 · 웨량섬 · 창허섬 · 란타우섬 · 샤먼섬 · 구랑위 · 충밍섬 · 마완 · 스프래틀리 군도* · 파라셀 군도 · 완산 군도 · 저우산 군도
타이완섬1 · 진먼섬 · 란위섬 · 둥사 군도 · 타이핑다오
동남아시아
뉴기니섬*1 · 보르네오섬* · 수마트라섬 · 술라웨시섬 · 자바섬 · 티모르섬* · 할마헤라섬 · 스람섬 · 숨바와섬 · 플로레스섬 · 요스 수다르소섬 · 방카섬 · 숨바섬 · 부루섬 · 발리섬 · 니아스섬 · 롬복섬 · 벨리퉁섬 · 마두라섬 · 부톤섬 · 웨타르섬 · 와이게오섬 · 얌데나섬 · 탈리아부섬 · 무나섬 · 오비섬 · 펠렝섬 · 야펜섬 · 모로타이섬 · 바탐섬
티모르섬*1 · 아타우루섬
스프래틀리 군도* · 라부안 · 세바틱섬 · 보르네오(칼리만탄)*1 · 피낭섬
루손섬1 · 민다나오섬 · 비사야 제도 · 팔라완섬 · 보라카이섬 · 네그로스섬 · 세부섬 · 사마르섬 · 민도로섬 · 레이테섬 · 보홀섬 · 마스바테섬 · 파나이섬 · 술루 제도 · 칼라얀 군도*
깟바섬 · 꼰선섬 · 박롱비섬1 · 푸꾸옥섬 · 혼쩨섬 · 쯔엉사 군도*
싱가포르 섬(폴라우 우종)1 · 센토사섬 · 페드라 브랑카섬
푸켓1 · 사멧섬 · 따오섬 · 코 타푸 · 사무이섬 · 팡안섬
남아시아
안다만 제도1 · 니코바르 제도 · 스리하리코타 · 노스 센티널 아일랜드
아스톨라섬1
볼라섬1 · 모헤시칼리섬
실론(스리랑카)섬1
서아시아
괵체아다섬1 · 뷔위카다섬
키프로스섬*1
바레인섬1
더 월드 · 야스섬 · 팜 아일랜드
아르와드섬1
케슘섬1 · 호르무즈섬 · 아부무사섬
파라산 군도1
소코트라섬1 · 페림섬
서유럽
아일랜드섬* · 그레이트브리튼섬1 · 와이트섬 · 몬트세랫 · 버뮤다 · 케이맨 제도 · 포클랜드 제도 · 세인트헬레나 · 어센션섬 · 트리스탄다쿠냐 · 앵귈라 · 채널 제도 · 맨섬 · 비숍 록
아일랜드섬*1 · 스켈리그 마이클
코르시카섬 · 누벨칼레도니1 · 몽생미셸 · 마요트 · 레위니옹 · 왈리스 푸투나 ·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 케르겔렌 제도 · 과들루프 · 생피에르 미클롱 · 클리퍼턴섬 · 세인트마틴섬* · 생바르텔레미 · 프랑스령 남방 및 남극 지역
아루바 · 퀴라소 · 사바 · 보네르 · 신트외스타티위스 · 세인트마틴섬* · 서프리슬란트 제도1
뤼겐섬1 · 우제돔섬* · 페마른섬 · 쥘트섬 · 푀르섬 · 펠보름섬
남유럽
시칠리아1 · 사르데냐 · 토스카나 제도 · 판텔레리아 · 펠라지에 제도
마요르카섬1 · 미노르카섬 · 이비사섬 · 포르멘테라섬 · 테네리페섬 · 그란 카나리아섬 · 라팔마섬 · 란사로테섬 · 카브레라섬 · 푸에르테벤투라섬 · 라고메라섬 · 엘이에로섬
아조레스 제도1 · 마데이라 제도
크레타섬1 · 에비아섬 · 레스보스섬 · 로도스섬 · 케팔로니아섬 · 키오스섬 · 케르키라섬 · 렘노스섬 · 산토리니섬 · 사모스섬 · 델로스섬 · 낙소스섬 · 자킨토스섬 · 타소스섬 · 안드로스섬 · 레프카다섬 · 카르파토스섬 · 코스섬 · 키티라섬 · 코르푸섬 · 히오스섬
크르크섬1 · 코르출라섬 · 브라치섬 · 흐바르섬 · 라브섬 · 파그섬 · 로시니섬 · 우글랸섬 · 치오보섬 · 무르테르섬 · 비스섬 · 츠레스섬 · 비르섬 · 파슈만섬 · 솔타섬 · 두기오토크섬 · 믈레트섬 · 라스토보섬 · 이주섬 · 시판섬 · 프리비크섬 · 실바섬 · 즐라린섬
몰타섬1 · 고조섬 · 코미노섬 · 필플라섬 · 마노엘섬 · 세인트 폴섬
동유럽
사할린섬1 · 쿠릴 열도 · 노바야제믈랴 · 브란겔랴섬 · 유즈니섬 · 모네론섬 · 코틀린섬 · 고글란트섬 · 다이오메드 제도* · 루스키섬 · 벨콥스키섬 · 제믈랴프란차이오시파 · 코만도르스키예 제도
즈미이니섬
우제돔섬* · 볼린섬1
키아울레스 누가나섬1 · 루스네섬
사레마섬1 · 무후섬 · 보름시섬 · 히우마섬 · 루흐누섬
쿤진살라섬1 · 킵살라섬
북유럽
그린란드섬1 · 셸란섬 · 벤쉬셀티섬 · 퓐섬 · 롤란섬 · 보른홀름섬 · 팔스테르섬 · 모르스섬 · 알스섬 · 랑엘란섬 · 묀섬
스발바르 제도1 · 트롬쇠위아섬 · 우튀위아섬 · 얀마옌섬
고틀란드섬1 · 오루스트섬 · 히싱엔섬 · 베름되섬 · 쇠른섬 · 욀란드섬
파스타 올란드*1
아이슬란드섬1
북아메리카
하와이 제도1 · 푸에르토 리코 · 맨해튼 · · 알류샨 열도 · 마리아나 제도 · 다이오메드 제도* · 아메리칸 사모아 · 라인 제도 · 미국령 버질아일랜드
멜빌섬 · 빅토리아섬 · 데번섬 · 엘즈미어섬 · 배서스트섬 · 콘월리스섬 · 배핀섬1 · 뉴펀들랜드섬 · 뱅크스섬 · 밴쿠버섬 · 액슬하이버그 섬
티뷰론섬1
쿠바섬1 · 카요라르고델수르섬 · 후벤투드섬
히스파니올라섬*1
히스파니올라섬*1
남아메리카
베네수엘라 연방 속지1
마라조섬1 · 케이마다 그란지섬
로스에스타도스섬 · 티에라델푸에고*1
갈라파고스 제도1
티에라델푸에고*1 · 이스터섬 · 디에고 라미레스 제도 · 후안페르난데스 제도 · 칠로에섬
아프리카
제르바섬
로벤섬 · 프린스 에드워드 제도1
잔지바르1 · 펨바섬 · 우케레웨섬
비오코섬1 · 코리스코섬 · 엘로베이그란데섬 · 엘로베이치코섬 · 안노본섬
쿤타 킨테섬
상티아구섬
마다가스카르섬1 · 노지베섬 · 생트마리섬 · 주앙데노바섬
모리셔스섬1 · 로드리게스섬
마에섬
상투메섬 · 프린시페섬
오세아니아
캥거루섬 · 태즈메이니아섬1 · 멜빌섬 · 배서스트섬 · 코코스 제도 · 크리스마스섬 · 허드 맥도널드 제도
뉴질랜드(남섬·북섬)1 · 쿡 제도 · 니우에 · 토켈라우 · 채텀 제도
뉴기니섬*1 · 뉴브리튼섬 · 뉴아일랜드섬 · 부건빌섬 · 비스마르크 제도 · 애드미럴티 제도 · 당트르카스토 제도
비티 레부섬1 · 바누아 레부섬 · 로투마섬
통가타푸섬1 · 에우아섬 · 하파이 제도 · 바바우 제도 · 니우아섬
푸나푸티섬 · 나누메아섬 · 누이섬 · 누쿠페타우섬 · 누쿨라엘라에섬 · 바이투푸섬1 · 나누망가섬 · 니울라키타섬 · 니우타오섬
남극
킹 조지섬 · 페테르 1세섬 · 조인빌섬 · 사우스셰틀랜드 제도1 · 부베섬



타이완섬
臺灣島(台灣島) | Taiwan[1]

대륙
아시아
유라시아
위치
동아시아[2]
면적
35,195㎢
시간대
UTC + 8
국가
파일:대만 국기.svg


민족
한족대만 원주민
언어
중화민국 국어(주류), 대만어, 객가어, 대만 제어, 마조어
인구
23,694,089명(2018년)
최대 도시
타이베이
영토 분쟁
실효 지배
파일:대만 국기.svg


영유권 주장
파일:중국 국기.svg


1. 개요
2. 이름 유래
3. 지리
4. 자연과 기후
6.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대만(臺灣, 타이완) 또는 포르모사(Formosa)는 중국 대륙의 동남부에 위치한 섬이다.

본래 네덜란드와 스페인의 동남아시아 방면 해상 거점이었고 다두 왕국 등 원주민이 거주하는 섬나라에 불과하였으나, 정성공동녕 왕국을 세운 뒤 본격적으로 중국사에 편입되었다. 국공내전의 과정에서 장제스의 중화민국이 패퇴하여 국부천대가 이루어졌으며, 이에 1950년대부터 지금까지 대만의 영토 중 가장 큰 땅이자 중심지로 기능하고 있다. 이러한 정치적 상황으로 인해, 대만은 명목상 과거 중국 대륙의 영유권을 모두 주장하는 나라이지만 실질적으로는 타이완섬이 곧 중화민국 그 자체로 인식되고 있다.


2. 이름 유래[편집]


언어별 명칭

[ 펼치기 · 접기 ]
영어
Taiwan, Formosa[1]
중화민국 국어
臺灣島(ㄊㄞˊㄨㄢㄉㄠˇ
대만어
臺灣島(Tâi-uân-tó
객가어
臺灣島(Thòi-vân-tó
한국어
타이완 섬
일본어
台湾島(たいわんとう
스페인어
Formosa

타이완이라는 말은 지금의 가오슝 일대에서 쓰였던 원주민 언어인 시라야어로 외지인이란 뜻의 '타요완'에서 나왔다고 하나 확실한 것은 아니다. 臺灣은 이 타요완을 음차한 것일 뿐이다.

'타요완'은 중국어 유래 명칭이 아니기 때문에 본래 이에 대한 한자 음차로 大員, 大圓, 大灣, 臺員, 臺圓 등 여러 표기가 사용되었으며, 조선왕조실록(현종실록)에도 음차 표기로 보이는 대번국(大樊國)이라는 명칭(동녕 왕국을 이른다)이 보인다. 그러다가 청나라가 타이완 섬을 지배하면서 여러 한자 음차 표기 중에서 臺灣(ㄊㄞˊㄨㄢ)을 택해 현재의 명칭이 확립되었다.

별칭은 Formosa 혹은 '아름다운 섬'이라는 뜻인 美麗島[3]. 별칭인 포르모사는 포르투갈어로 아름다운 섬이란 뜻의 '일랴 포르모자(Ilha Formosa)'에서 나왔다고 하며, 메이리다오/비레떠는 이를 한자어로 의역한 별칭이다. 20세기 중반까지만 해도 서구에서는 Taiwan보다 Formosa를 더 많이 썼다. 대만에서 '포르모사'를 한자 음차해 표기하고자 할 때는 福爾摩沙, 福爾摩莎(ㄈㄨˊㄦˇㄇㄛˊㄕㄚˉ) 등을 쓴다.

3. 지리[편집]


면적은 약 35,195km²[4]이고 인구는 약 2,300만 명대. 일본 오키나와현중국 대륙, 홍콩, 필리핀의 한 가운데 위치한 교통의 요지인 큰 이다.

타이완 섬의 지형은 대한민국의 지형과 비슷한 동고서저형인데, 높고 낮은 정도가 한반도보다 더 극단적이라[5] 동쪽에도 부산, 울산, 함흥 같은 큰 도시가 여럿 있는 한반도와 달리 타이완의 모든 대도시는 낮고 평탄한 서부 해안지역에 집중되어 있다. 대만 섬의 동쪽에는 중양산맥과 하이안 산맥이 가로지르고 있다. 이 역시 대한민국태백산맥과 비슷한 것. 대만 섬의 기후는 북회귀선을 기준으로 북부는 아열대성 온난 습윤 기후, 남부는 사바나 기후(열대기후의 한 종류)에 속한다.[6] 그러나 중양산맥 기슭의 해발고도가 높은 곳(약 1,800~2,000m 이상)은 열대도 아열대도 아닌 그냥 온대기후에 속한다. 예를 들어 이곳 영문 위키피디아 문서[7] 그리고 여기서 더 올라가면 여기처럼 한대기후를 띄는 곳이 있다.

남한의 35%인 35,195 km² 면적을 지니고 있지만 위산이라는 백두산보다도 훨씬 높은 산이 있다.

더불어 지진이 자주 일어나기도 한다. 이는 일본과 비슷하게 유라시아판과 필리핀판이 부딪히는 지점에 위치하기 때문인데, 그래서 일본처럼 대만도 유명한 온천 휴양지가 많다. 그러나 정작 화산은 찾아보기 힘들다.[8] 1999년 9월 21일에 벌어진 지진으로 2,821명이 목숨을 잃었고 엄청난 피해를 당했던 바 있다.

4. 자연과 기후[편집]


북부는 온난 습윤 기후에, 남부는 열대 사바나 기후, 열대 몬순 기후에 속한다. 한국보다 훨씬 남쪽의 북회귀선에 걸친 섬이다 보니 북부조차도 한국에 비하면 일 년 내내 무더운 기간이 길다.

북부지역인 타이베이시 등지는 북회귀선 살짝 위에 있어 아열대기후에 속하며 남부지역인 가오슝시, 타이난시 등지는 전체적인 기후가 비슷한 위도에 있는 홍콩, 마카오보다 겨울에 더 따뜻하고 최한월에도 한낮 기온이 20°C를 웃도는 날이 많다. 쌀쌀함에서 추움을 느낄 수 있는 날씨는 12월에서 2월 사이에 집중되는데, 1월 날씨가 한국 기준 5월 초중순이나 10월 상순 수준이다.[9] 3월부터 날씨가 온난해지면서 초여름 날씨를 보이기 시작해서 4월부터는 완연한 여름 날씨가 된다. 단, 섬 중부의 위산을 비롯한 산맥이나 그 근처 해발고도 높은 곳(2,000m 이상)은 냉대기후한대기후에 속한다.

여름엔 매우 덥고 습하다. 최난월 평균기온의 경우 1991~2020년 평균으로 타이베이가 30.1℃로 대구(26.7℃)보다 3℃ 이상 높다.[10][11] 겨울철에도 기온이 영하는 커녕 10℃ 이하로도 내려가지 않는다. 타이베이 1월 평균기온이 16.6℃로 한국과는 비교할 수 없이 매우 따뜻하고 온난한 편이며, 서울의 1월보다 약 18°C, 서귀포보다도 10°C나 높다. 한국에서의 5월 초와 비슷한 기후이지만 현지인 기준으로는 꽤나 춥게 느껴지는지 쨍쨍한 날에도[12] 패딩을 껴입고 다니는 사람들을 종종 볼 수 있다. 이유는 현지인들은 그 기후에 몸이 적응이 되어있어 추위에 약하기도 하고, 겨울이 건조한 한국과 달리 겨울에 비가 자주 내려서 습한 데다가 실내 난방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가정집 난방기기의 경우 개별적으로 구비하는 경우가 많으며 부엌도 없는 집이 허다하다. 큰 추위가 없고 기후 특성상 난방이나 음식 조리 등으로 실내 온도가 높아지면 곰팡이와 벌레가 창궐하기 쉬워지기 때문인데 대만에서 유달리 외식 문화가 발달한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하다.

타이베이의 11월~2월의 월별 강수량은 70~100mm 정도. 지룽의 경우 여름보다 겨울에 비가 더 많이 온다. 겨울이 건조한 편이라 칼바람만 피하면 그럭저럭 아늑하게 느껴져셔 견딜만한 한국의 겨울 추위와는 다르게 습도 높은 추위인데다[13] 실내에는 난방 시스템은 없고, 오히려 제습을 위해 에어컨만 풀가동되기 때문에 한국인들은 첫인상이 생각보다 안 춥다고 잘 다니다가 나중에 감기 걸리기 쉽다. 그래서 2021년 1월 동아시아 한파 속에 126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일어났다.#

호텔도 마찬가지인데, 겨울에는 에어컨 자체는 꺼져 있어도 건물 내부의 중앙 냉방장치는 그대로 돌아간다.[14] 따라서 만약 12~2월에 대만을 방문할 계획이 있는 사람이라면, 더위를 잘 타는 편이라도 여분의 긴 옷을 준비하고, 잘 때는 꼭 이불을 덮는 것이 좋다. 그래도 기온이 기온이라 패딩 같은 두꺼운 겨울옷까진 거의 필요 없다. 얇은 후드집업이나 니트, 가디건 정도라면 충분하다.[15] 예류 같은 곳이면 비바람 막아주는 바람막이 정도가 적당할 것이다. 한국인들 기준으로는 대만 남부로 내려가면 겨울에도 반팔이 입고 싶어지는 날도 있을 정도로 남쪽으로 갈수록 따뜻해진다.

태풍이 발생해 북상하는 주요 경로상에 있는 데다가, 해안 근처에 바로 백두산보다 높은 산들[16]이 즐비한 지형 탓에 태풍이 자주 오고 한 번 태풍이 오면 한국보다 훨씬 자주 강하게 비가 미친 듯이 퍼붓는다. 대표적으로 2009년 태풍 모라꼿이 대만에 상륙했을 때 무려 하루 강우량 2,777mm라는 기록이 있다.[17] 대만 관광을 생각하고 있다면 태풍이 자주 발생하는 늦여름~가을 시즌은 웬만하면 피하거나 예보를 체크해보는 게 좋다.

또 태풍이 한반도 근처로 북상해오는 동안 대만을 거치게 되면 높은 산맥에 부딪혀 크게 약화되며 중국 대륙 바로 옆에 있다 보니 한국처럼 미세먼지 문제도 심각하다.

대만 시내를 거닐다 보면 지방이든 수도권이든 어지간한 고급 건물을 제외하면 외벽은 매우 더러우나 내부만은 멀쩡한 건물들이 많음을 알 수 있다. 어차피 백날 페인트칠 해봐야 기후 때문에 의미가 없어지니 외부 보수할 돈으로 차라리 건물 내부를 더 깨끗하게 가꾸고 튼튼하게 하는 게 낫다는 인식이 대만인들 사이에 보편적으로 깔려 있어서 그렇다.[18] 사실 이건 딱히 대만만 그런 게 아니라 아열대기후~열대기후에 해당하는 나라들이 거의 다 비슷한데, 이런 나라들이 돈이 없어서 외벽 관리 못하는 게 아니라 덥고 습한 기후 때문에 페인트칠 하고 청소해봤자 얼마 안 지나서 다시 원래대로 돌아오기 때문에 애초부터 그냥 안 하는 문화로 자리잡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건물과 관련해서 또 한 가지 특이한 점은 대부분의 대로변 건물들이 1층이 인도를 감싸는 필로티 공법으로 설계되어 있다는 것. 이는 보행자 통로에 그늘을 만들어 비바람과 따가운 햇빛을 피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5. 역사[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타이완섬/역사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오스트로네시아어족 계통의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8,000년 전에 유라시아 동남쪽에서 타이완 섬으로 이동해 온 후 정착한 집단은 대만 원주민, 다른 섬으로 진출한 집단은 폴리네시아인들이라고 한다. 링크

대만 섬이 처음으로 역사에 드러난 것은 230년 오나라손권의 명령에 의해 위온제갈직이 백성을 징발하기 위해 이 섬에 상륙하면서부터였다. 결과는 대실패. 데려간 1만의 병력 대부분을 잃고 얻은게 원주민 1천여 명이라 위온과 제갈직은 이에 대한 책임을 물어서 손권에게 교수형을 당했다.

그리고 중세시절에 타이완 섬 중서부[19]에서 파포라족(巴布拉族)을 중심으로 바부자족(貓霧捒族), 파제흐족(巴宰族), 호아냐족(洪雅族), 타오카스족(道卡斯族), 카하브족(噶哈巫族)이 연합하여 원주민들의 부족 동맹 연합 왕국인 다두 왕국을 건국하였으며 원주민들은 대만에 정착한 한족들과 교역을 하기도 했지만 조선이나 일본은 물론 옆에 있는 오키나와 섬의 류큐 왕국에 비해서도 외부의 영향과 교류가 적었고 체계적인 문명의 형성이 늦었다. 근세시절 1624년 네덜란드타이난 지역에 상륙하여 대만 남부를 식민지화하고 뒤이어 1626년 스페인이 대만 북부를 식민지화했고 그렇게 남북에서 유럽의 두 국가 세력들이 중서부의 다두 왕국을 압박해왔다. 그러다 당시 견원지간이었던 스페인과 네덜란드가 타이완 섬에서 세력을 다투었고, 1642년 네덜란드는 스페인을 타이완에서 몰아낸다. 이후 1644년 네덜란드 동인도 회사의 군대가 대만 북부의 케타갈란족(凱達格蘭族)을 공격해 무찌르는데 성공한 후 남쪽으로 진격하여 다두왕국을 공격하였지만 다두 왕국의 원주민 부족 동맹 연합이 네덜란드 군대를 성공적으로 격퇴시켰다. 그러나 1642년 8월 네덜란드는 한때 스페인이 식민지화 해서 차지한 대만 북부와 본인들이 차지한 남부를 연결하기 위해 서부 평원의 원주민 정복을 목표로 삼았다. 1644년에 네덜란드의 선장 피터 분(Piter Boon)은 북부 지역의 순종하지 않은 원주민 토벌을 위해 네덜란드 원정대를 이끌었고 그 다음해인 1645년 다시 다두 왕국에 두번째 공격을 감행하여 다두 왕국의 통치를 받고있던 반네덜란드 성향의 13개의 부족 마을을 파괴하자, 당시 18개의 다른 부족 촌락의 지도자였던 다두 왕이자 파포라족의 카마찻 아슬라미에(Camachat Aslamie)에는 즉위 말기에 파포라족을 이끌고 네덜란드 동인도 회사의 침입을 격퇴하였으나 결국엔 어쩔 수 없이 부족의 안전과 평화회담을 위해 사이먼 반 브린(Simon van Breen) 목사의 중재를 받아들일 수 밖에 없었으며 네덜란드에 무릎을 꿇고 네덜란드가 주최하고 있는 노스 로드 회의에 참석한다.

그리고 1645년 4월에 아슬라미에는 네덜란드 동인도 회사의 남부 지방 회의에 참석하였고 네덜란드는 무력으로 굴복시킨 아슬라미에한테 강제적으로 네덜란드 동인도 회사에 항복 조약을 서명 및 체결하게 만들어 다두왕국이 네덜란드에 항복하고 복종했음을 명시하여 다두왕국을 속국으로 삼고 한때 스페인이 지배했던 북부를 비롯한 대만 섬 전부를 점령하고선 본격적으로 모든 원주민 부족들과 오래 전에 타이완 섬에 정착하거나 수입한 한족들을 노예로 착취한다.[20][21]

한편 정성공은 평생을 명나라 부흥운동에 바쳤고 명나라의 옛 도읍 난징을 거의 되찾을 뻔 하기도 했지만 결국 실패했다. 17세기 중반 대륙에서 명나라가 망하고 새로이 만주족이 세운 청나라가 들어서자 정성공은 청나라의 해안 봉쇄에 극심한 식량 부족에 시달렸고 명나라 부흥을 위한 근거지를 마련하기 위해 거점으로 네덜란드가 지배하던 섬을 노렸다. 1661년 4월 29일에 타이난을 공격[22], 네덜란드령 대만의 반네덜란드파의 원주민들, 한족들과 함께 동맹을 맺고 봉기하여 네덜란드 세력을 공격해서 질란디아 요새를 점령하고 인도네시아에서 보낸 네덜란드 동인도 회사의 지원군도 격파하여 인프라를 통째로 빼앗아[23] 네덜란드 제국 세력을 몰아내고 대만 남서부를 차지해 그곳에 근거지를 마련하고는 동녕 왕국을 건국하였다. 이때 포로로 잡은 수백명의 네덜란드 남성을 고문, 학살하고 여성들은 노예로 삼았다.[24] 정성공은 그곳의 대만 원주민들과 한족들에게서 네덜란드의 압제에서 해방시킨 영웅으로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그렇게 한족들은 동녕 왕국에 흡수되었으며 동녕 왕국은 융화정책을 실시하여 자신들의 세력권 안에 들지 못한 대만 원주민들의 관계에 신경을 많이 쓰며 다두 왕국을 통해 원주민들과 교역을 하고 이들에게 농사, 중국어, 사냥, 덫이나 옷 등의 물건제작을 가르쳐 주는 등 적당한 주변 관계를 맺어 이들의 협조를 통해 청나라에 대한 항쟁체제를 꾸렸다. 그러나 1661년에 세력을 넓히는 과정에서 원주민들의 영토까지 침범하여 그로 인해 동녕 왕국과 남부의 평포족 간의 갈등이 생겨났고[25] 원주민들을 좀더 세력권 안에 끌어들이기 위해 반항하는 원주민들은 탄압해 학살하거나 세력권 안에 있는 원주민들을 착취하기도 하였다.[26]

또한 정성공은 동녕 왕국을 세우면서 청나라와는 독립적인 사회 제도를 구축했고 이를 통해 대만 원주민들에게도 한족의 유교 문화가 수입됨으로써 대만은 동북아시아사로 편입되었으며 이후 정성공이 병으로 사망하자 그의 자손들이 대대로 타이완 섬을 통치하게 되었다. 그리고 지속적으로 청나라에게 반기를 들어 청나라와 잦은 전투를 벌였다.

그러나 1683년 7월, 청나라와 동녕 왕국 사이에 벌어진 펑후해전(澎湖海战)에서 동녕 왕국의 해군이 괴멸적인 피해를 입으면서 동녕 왕국은 더이상 청나라에게 저항할 수 있는 동력을 상실하고 말았다. 결국 동년 10월 청나라에게 항복하면서 동녕 왕국은 종말을 고하게 된다.

1683년 강희제가 동녕 왕국을 멸망시킨 후에 청나라는 미개척된 타이완 섬 동북부에 진출하여 그곳을 정복했다. 한족들의 이주가 증가하면서 토지를 빼앗긴 원주민들은 계속 산악 지대로 밀려났다.[27] 결국 1732년 옹정제 통치 때에는 다두 왕국의 마지막 후신들이 한족의 군사작전으로 인해 그대로 토벌당해 다두 왕국은 멸망한다. 이 사건을 대갑서사항청사건(大甲西社抗清事件)이라고 부르며 그렇게 다두 왕국의 영토는 청나라의 관할이 되었으며 청나라는 타이완 섬푸젠성 영토로 편입시키고 타이난을 중심으로 타이완 섬을 통치했다.

후에 청나라가 청일전쟁에서 패배하여 대만을 일본에 할양하자 타이완 민주국을 세우며 치열하게 저항했지만 끝내 굴복하고 일본 식민지배1895년부터 1945년까지 정확히 50년이 있었으며, 그 이후로는 중화민국에 소속된 역사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1949년 분단 이후로는 중화인민공화국이 이 섬을 자국의 영토로 주장해오고 있다.

타이완 섬에서는 타이완성에 속한 지역과 타이완성에 속하지 않은 지역이 있는데, 타이완성에 속하지 않은 지역은 타이베이, 신베이, 가오슝, 타이난, 타이중, 타오위안의 6대 직할시이며, 타이완 섬의 나머지 지역은 전부 타이완성 소속이다. 단, 타이완성에서도 타이완 섬에 속하지 않는 지역이 있으니 주의. 타이완 섬에도, 타이완 성에도 속하지 않는 대만 영토도 있다.


6. 관련 문서[편집]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3-12-22 00:35:17에 나무위키 타이완섬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과거 포르투갈어 명칭이자 오늘날 미칭(美稱)으로 쓰이는 포르모사(Formosa) 또는 Tâi-oân으로 표기하기도 한다.[2] 한국 여행사나 항공사 홈페이지에서는 동남아시아로 간주하는 경우도 있다.[3] ㄇㄟˇㄌㄧˋㄉㄠˇ、bí-lē tó[4] 36,782km²인 일본규슈보다 아주 조금 작고, 한반도 면적의 약 1/6로 경상도보다 10% 정도 더 크다. 제주도와 비교해서는 19배 정도 크다. 규슈 약 36,782km², 경상도 약 32,267km²[5] 산은 남한보다 2배 이상 높고 저지대 평야는 호남평야보다 훨씬 넓다.[6] 타이완 섬은 전체적으로 미국 플로리다 주보다 남쪽에 위치하며 윈난성 중남부 등과 비슷한 위도이고 중부, 남부의 경우 쿠바와 비슷한 위도이지만, 플로리다와의 위도 차도 크지 않으며 기후는 쿠바보다 플로리다와 비슷하다고 볼 수 있다. 북부 아열대, 남부 열대인 것도 그렇다.[7] 극지방에서 멀고 적도에서 가까운 지역은 원래 해발고도가 낮은 경우 열대기후나 아열대기후에 속하는 게 맞지만, 해발고도가 높으면 기온이 낮아져 1년 내내 가을만 있는 것 같은 형태의 온대기후에 속하게 되는데 이를 아열대고원기후라고 한다. 자세한 건 온대기후 문서 참고. 그리고 해발고도가 어중간해서 아열대기후에 속한 곳도 해발고도가 아예 낮은 곳보다는 덜 덥고 비교적 시원한 편이다.[8] 타이완 섬에 있는 화산은 양밍산이 유일하며, 나머지는 타이완 섬 근해에 있는 화산섬 정도다. 그 화산섬 중에서는 구이산섬(龜山島)이 유명하다.[9] 다만 아래 언급되듯이 예상보다 춥다.[10] 3℃ 차이면 겨울 날씨 기준 서울특별시광주광역시 정도 차이다. 연평균으로는 무려 제주시와 비슷하다.[11] 타이베이 지형 역시 대구와 상당히 흡사한 분지 지형으로 여름은 굉장히 덥고 겨울은 대만 기준으로 상당히 싸늘하다. 타이베이 지역 한인들에게 전기장판은 겨울 필수품으로 간주된다.[12] 한국인이 느끼기에 봄~초여름 옷만 입어도 될 날씨다.[13] 똑같은 연중 습윤 기후인 서유럽에서도 느낄 수 있는 추위인데 경험자의 말에 따르면 뼈가 시리다, 뼈를 파고드는 추위라고도 한다. 온도는 그렇게 낮지는 않은데 습도가 높아서 그렇게 느껴지는 것.[14] 카펫이 깔려 있는 호텔들의 경우 습기 때문에 가동을 해야 한다.[15] 단 이상 저온이 불어닥친 경우는 후리스나 경량패딩, 코드 등이 필요하다.[16] 중양산맥이 비스듬한 남북방향으로 뻗어 있다.[17] 이때 대만 전역이 홍수로 그야말로 난리가 났었는데, 특히 남부 지역의 피해가 심각해서 산간 지역에 산사태가 발생하여 마을 전체가 휩쓸리는가 하면 가오슝 시내가 물에 잠기고 핑둥현이 완전히 초토화되어 도로가 끊겨 현내 교통이 마비되는 피해를 입었다. 이 홍수를 대만에서는 八八水災(8.8 수재)라고 부르는데 당시 대만 정부에서 국가애도기간까지 선포되었을 정도로 엄청난 피해를 남긴 태풍이었다.[18] 비슷한 이유로 외벽 재료로 시멘트보다는 청소하기 쉬운 타일이나 벽돌을 선호한다. 겉치레보단 실속을 중요시하는 중화권 특유의 실용주의적 사고방식과도 관련이 있다.[19] 영토는 현재의 타이중시 · 장화현 · 난터우현 일대라고 한다.[20] 여기서 스페인어, 네덜란드어를 배운 한족들, 스페인어, 네덜란드어, 중국어를 배운 원주민들이 생겨났다.[21] 그러나 아슬라미에는1645에 우강(烏溪) 유역 지대를 중심으로 다자시(大甲溪) 남쪽 기슭에서 동루어시(東螺溪) 북쪽에 이르는 지역을 다스리며 여전히 다두 왕의 칭호를 유지하면서 다두 왕국을 반독립 왕국으로 계속 통치했다. 네덜란드 동인도 회사 역시 아슬라미에의 사후, 다두왕국의 세력과 영향력을 약화시키는데 더욱 적극적으로 활동했다고 한다.[22] 프로빈티아 요새, 제일란디아 요새[23] 이후 네덜란드군이 질란디아 요새 탈환을 시도하였으나 이번에는 질란디아 요새 성벽이 네덜란드 공격군에게 핸디캡이 되면서 공격에 성공하지 못하고 물러갈 수 밖에 없었다.[24] 정성공 자신도 전직 네덜란드 관료였던 선교사 Antonius Hambroek를 참수하고 그의 딸인 백인 소녀를 첩으로 삼기도 했다.[25] 이때 다두 왕국의 전사였던 대만 중부 지역 출신의 파포라족 아 텍 카우종(阿德狗讓 / 1592년-1661년)이 정성공의 원정으로 파견된 두 장군의 매복전술에 살해당했다.[26] 이 과정에서 동녕 왕국과 원주민들 간의 갈등 끝에 사록사 전투가 일어났다.[27] 이로 인해 툰샤오 사 사건이 벌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