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스투 두스 산투스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Fausto dos Santos.jpg
이름
파우스투 두스 산투스
(Fausto dos Santos)
생년월일
1905년 1월 28일
사망년월일
1939년 3월 28일
국적
브라질
출신지
코도[1]
포지션
하프백
신체조건
186cm / 75kg
등번호
-[2]
소속팀
방구 AC (1926-1928)
CR 바스쿠 다 가마 (1928-1931)
FC 바르셀로나 (1931-1932)
YF 취리히 (1933)
CR 바스쿠 다 가마 (1933-1934)
나시오날 (1935)
CR 플라멩구 (1936-1937)
국가대표
4경기 / 0골(1930)
Maravilha Negra[3]
1. 생애
1.1. 어린 시절
1.2. 클럽
2. 플레이 스타일 & 평가
3. 뒷이야기
4. 수상
4.1. 클럽


1. 생애



1.1. 어린 시절


파우스투는 매우 어려운 어린 시절을 보냈다고 알려져 있다. 그의 어머니는 어려운 살림을 보다 못해 마라냥에서 대뜸 수도[4] 히우지자네이루로 이사하였다. 지금도 그렇지만 당시에도 히우지자네이루는 도시 곳곳에 축구를 즐길 수 있는 벌판이 있어서 파우스투 역시 공과 금방 친해질 수 있었다.

1.2. 클럽


1926년 키 크고 마른 체형의 파우스투는 AC 방구에서 첫 커리어를 시작하였다. 데뷔할 때의 포지션은 인사이드 포워드. 여기에서 뛰어난 기량을 선보이며 에이스로 자리매김하였다. 그는 다소 자유분방한 성격이었고, 티노코라는 친구의 설득에 의해 2년 만에 CR 바스쿠 다 가마로 팀을 옮겼다.
당시 바스쿠 다 가마는 상 자누아리우 구장을 새로 지으면서 명문으로 발돋움하려는 의지를 보이고 있었고 그 계획 중 하나로 파우스투를 사온 것이다. 그 외에도 브릴련치, 후시뉴, 이탈리아 등의 선수들로 스쿼드를 보강하였고 파우스투와 바스쿠 팀이 모두 성장세를 보이며 팀을 기쁘게 하였다. 그리고 그 결실로 1929년에 캄페오나투 카리오카에서 우승을 차지하였다.
파우스투는 월드컵을 거치면서 브라질을 대표하는 선수로 성장하였다. 하지만 팀 내에서 파우스투는 차별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그로 인해 폭발하기도 했고 팀에서 갈등이 생겼다. 이 와중에 바스쿠가 유럽 투어를 나갔고 FC 바르셀로나와 친선 경기를 가졌다. 바르셀로나가 파우스투의 플레이에 큰 관심을 보였고 이 활약을 바탕으로 골키퍼 자구아리와 함께 스페인에 진출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여기서도 피부색 때문에 차별받았다고 하며, 한 편으로는 건강이 나빠져 바르셀로나에서 더 이상 뛸 수 없었고, 스위스의 YF 취리히에서 뛰기도 하였다.
취리히에서 나올 무렵 파우스투는 극심한 가난에 시달리고 있었고 친정팀 바스쿠 다 가마에 돌아왔다. 이 무렵 바스쿠 다 가마는 기존 멤버였던 이탈리아와 함께 도밍구스 다 기아도 합류하여 꽤 강팀으로 명성을 날리고 있었고, 여기서 다시 한 번 우승을 맛보았다. 그리고 바스쿠 다 가마를 거쳐 우루과이나시오날CR 플라멩구 등을 떠돌았다.
1937년 플라멩구를 나올 때 감독과 포지션 문제로 마찰이 있기도 했고, 이 문제로 인해 팀에서 나와야했다. 1938년 무렵 파우스투는 다시 월드컵 대표에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각혈을 할 정도로 몸 상태가 나빠져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
그는 결국 1939년, 34살의 나이에 오랜 지병이었던 결핵으로 사망하였다.

1.3. 국가대표


파우스투는 초대 월드컵에 참가했으며 브라질의 2경기에 모두 참가하였다. 그 외에 공식 경기로 프랑스유고슬라비아와의 A매치에 참가하였다. 번외 경기로 페렌츠바로시 TCCA 리버 플레이트와의 경기에 참가한 기록도 있다.
이후에 월드컵에서 다시 뛰고 싶었던 파우스투는 월드컵 대표팀의 문을 두드렸지만 지병이었던 결핵 때문에 대표 선수가 되지 못했다.

2. 플레이 스타일 & 평가


당시 바스쿠 다 가마와 브라질을 대표하던 하프백. 좋은 테크닉과 강력한 킥, 정확한 볼터치로 명성을 날렸다. 지지뉴의 등장 이전에 기술로 이름을 날린 선수였다.

그는 다른 선수들이 초인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할 수 있는 것을 너무도 쉽게 해낸다. 파우스투는 센터 하프가 어떻게 플레이해야 하는지를 유럽에 가르쳐주러 왔다.

한 프랑스 축구 신문(바르셀로나와의 시합 이후)

우아한 가슴 컨트롤과 뛰어난 볼 컨트롤, 롱패스를 보유한 이 키 크고 강한 물라토는 브라질 유파 최초의 전통적인 미드필더였다. 그는 또한 사자의 용기와 항상 최선을 다하는 근성이 있었고, 그의 동료들에게 강한 리더십을 보여주었다.

마우루 프라이스


3. 뒷이야기


  • 파우스투는 말 수가 적었지만 플레이가 맘에 안 들거나 하면 갑자기 폭발할 때가 종종 있었다고 전해진다. 라커룸에서 소리를 지른다든가, 필드에서 잔디를 걷어찬다든가 하는 식이었다.
  • 1931년 9월 5일, 원래 우루과이와의 A매치가 있었지만 파우스투는 독감에 걸려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 때 감기에 걸린 게 아니라 결핵에 걸렸다는 이야기도 있다. 이 때 결핵이 시작되었다는 이야기이다.
  • 파우스투는 FC 바르셀로나 역대 최초의 브라질리언이다.
  • 파우스투는 보헤미안 같다는 평가를 들을 정도로 자유분방한 성격의 사람이었다고 한다.

4. 수상



4.1. 클럽



[1] Codó. 브라질 북동부 마라냥 주의 도시.[2] 이 시대에는 등번호가 존재하지 않았다.[3] 마라빌랴 네그라. 경이로운 흑인이라는 뜻의 포르투갈어이다.[4] 당시 브라질의 수도는 히우지자네이루가 맞다. 브라질리아가 브라질의 수도가 된 것은 1960년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