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천의 대검 (r20210301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1. 개요
2. 특징
3. 소유 무기
3.1. 파천의 대검
4. 작중 행적
5. 기타


1. 개요[편집]


제천회의 일익이며 파천의 대검(가제)의 주인공으로 예정된 인물. 이름은 아직 불명이다.


2. 특징[편집]


묶지 않은 긴머리에 듬직한 체구로 묘사된다. 사람 키만한 한 자루 태검을 사용하며 통천의 위력을 자랑하는 무인. 파천의 대검이라는 별호는 그가 사용하는 검에서 유래한 듯하다. 그것은 검이라기엔 너무 컸다.

제천회 십익 중 정보가 가장 덜 드러나 있다. 육대세가 소속이기 때문에 성만 밝혀져도 스포일러가 된다고 하지만, 딱히 세가를 부흥시키는 것이 목적은 아니다.

신공 도철의 가문 천산 혈맥을 이었다. 때문에 도철의 유작인 태검[1]을 지니고 있으며, 그 자신도 장인이다. 이 검을 완성하는 것이 스토리의 주축이 될 거라고 한다.

육대세가 중 하나에 연관되어 있는 모양이지만, 어떤 세가이며 어떤 관계인지도 불명이다.[2] 시간이 지나며 육대세가에서 탈락하거나 새로 육대세가가 되는 세가가 있기 때문에 여태 등장한 육대세가 중 하나라고 장담할 수도 없다. 다만 파천(破天)이라는 이름과 구양세가주 구양을 결합하여 구양세가로 추측[3]하는 사람이 많다.

작가의 발언에 의하면 파천의 이야기는 상당히 암울할 것이라고 한다. 아주 작정을 했는지 화산질풍검에서 청풍과의 첫만남에 눈 안에 끝없는 암흑을 품고 있었다는 묘사까지 있다. 이미지 컬러는 회색 or 검은색.검은 검사가 왔다고 전해라..


3. 소유 무기[편집]



3.1. 파천의 대검[편집]


1의 이름이 사용하는 검을 지칭하는 말. 파천을 다루는 철산 혈맥, 신공 도철의 미완의 유작이다.

사람 키만한 크기의 대검으로, 철산 혈맥인 도철의 자손인 해당 문서의 인물이 조금씩 완성해 나가고 있다. 화산질풍검에서는 괴산 문철공이 손을 봐주었다는 언급이 있다.[4] 문철공이 소유자에게 부족한 것을 가르쳐 주었다고 한다.

이 검을 완성하는게 줄거리의 주축이 될 것이며, 완성된 후에는 그 자체로 공능을 발휘하는 수준에 이를 것이라고 한다.


4. 작중 행적[편집]



4.1. 화산질풍검[편집]


첫 등장은 화산질풍검흑림대전.

청풍이 전마인[5] 두마리와 싸울 때 싸움의 한가운데에 태검을 끼워넣어 가로막고 청풍을 보내준다.

자기 싸움을 끝낸 청풍이 잠시 정신을 잃었다가 깨서 밖으로 나왔을 때 재등장. 쓰러진 전마인 옆에 대검에 기댄 채 앉아 숨을 몰아쉬고 있었다. 전마인도 꽤 강했던 모양이다.처음에는 반말하더니 들어가서 업그레이드 된 청풍을 보고 갑자기 존대를 쓴다(...)


5. 기타[편집]



  • 십익 중 가장 드러난 것이 없는만큼 이름도 가장 늦게까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화산질풍검에 등장하였을 때 딱 한번 파천의 대검이 아닌 파천의 휘광이라는 명칭으로 작가가 언급한 적이 있어서 이것이 본명이 아닐까 하는 추측도 있다.

  • 어두운 분위기, 무뚝뚝한 말투, 사람 키만한 대검을 휘두른다는 점에서 가츠가 생각난다는 독자가 있다. 한백림은 못생겼으면 너무 가츠 같아서(…) 파천의 대검도 나름대로 미남으로 설정했다고 한다.

[1] 도철은 한번 손댄 검은 반드시 완성했지만 이 검만은 만들다가 죽었다. 도철이 미완으로 남긴 것은 이것뿐이다.[2] 남궁, 팽가는 확실히 아니다. 한백림의 언급으로는 정확하게 어느 세가라고 말할 수는 없다고.대체 뭐야 그럼?[3] 좀 더 구체적으로 추측하자면 모용가는 무당마검에서 이미 상당한 비중으로 등장했고 황보세가는 귀도와의 이야기가 예정되어 있다. 게다가 이쪽은 화산질풍검에서 잠깐 지나가듯이 장현걸이 단심맹에 거의 먹혔다는 듯한 어조로 이야기한다. 그렇다면 남은 것은 당가와 구양세가 둘인데 화산질풍검에서 나온 당철민의 반응으로 미루어볼때 철산혈맥과 당가가 접점이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 게다가 천하제일세가라는 설정이 붙어있는 구양세가이니 파천의 대검이 구양세가의 인물은 아닐지라도 스토리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고 보는 것.[4] 다른 사람의 작품에 손을 대는 것은 내키지 않는 일이지만, 파천의 대검 정도되는 신기(神器)라면 보는 것만으로도 배울 점이 있다고 한다.[5] 흑림이 만들어낸 요사한 술수의 정화. 무지막지하게 세서 무격들도 경악할 정도였다. 청풍이 내상을 입었다지만 두 마리에 난감함을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