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타다 미라이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include(틀:Crystar등장인물)]
[ No.333334 (d44457a8c0c9b4e35e8ba64987f5647be5b7649e) ] 이미지 등록됨
프로필
이름
하타다 미라이
나이
불명
생일
7월 12일

139cm
혈액형
O형
성우
센본기 사야카
테마 보석
가넷[1], 레드 베릴
상징
불명
1. 개요
2. 캐릭터 소개
3. 행적
4. 기타


1. 개요


FURYU에서 개발한 액션 RPG 게임 CRYSTAR의 등장인물이자 본작의 메인 히로인. 일러스트는 RIUICHI
언니로는 본작의 주인공 하타다 레이가 있다.
테마곡은 'Dear'[2]

2. 캐릭터 소개



주인공 '레이'가 제일 사랑하는 여동생.

어떤 유귀에 의해,

현세에서 '레이'와 함께 '변옥'에 끌려오고 만다.

자의식을 잃고

폭주한 '레이'에 의해 실수로 공격당해 그만…

그녀를 요미가에리시키기 위한 레이의 목적을 위해, 이야기는 진행된다.


3. 행적


캐릭터 소개에 대놓고 나오지만 프롤로그에서 사망하는데, 바로 사망하는건 아니고 일단 언니인 레이와 만나서 변옥을 돌아다니다가 아남네시스의 습격을 계기로 폭주해버린 레이에게 베인다. 그것을 이유로 레이는 미라이의 요미가에리를 위해 대행자가 되는것으로 게임의 본편이 시작된다. 미라이는 사망한채로 일행의 대화에서만 가끔 나오다가 6장에서 영혼 상태로 재등장. 의식이 제대로 각성하지 않은 모양인지 죽여버린 것을 사과하는 레이에게 전혀 관계 없는 소리를 하면서 사과하지 말아달라며 위로한다.[3] 하지만 미라이에게 적의를 드러내며 복수[4]하기 위해 나타난 아남네시스의 습격으로 다시 레이와 헤어져 모습을 감춘다.
그 다음 등장은 8장으로, 아남네시스에 의해 재생의 톱니바퀴 근처에서 자리잡은채 주인공 일행과의 결전을 지켜보게 된다.[5] 아남네시스는 주인공 일행에게 쓰러지자, 마지막 발악으로 미라이를 공격해 재생의 톱니바퀴로 밀어넣는다. 영혼이 정화되버리기 직전에 자신을 향해 손을 뻗는 레이를 향해 유언에 가까운 말을 하나[6], 나나나의 희생으로 간신히 돌아와 요미가에리에 성공한다.[7]
헌데, 요미가에리에 성공한 이후 레이는 그 때까지 싸운 동료에 대한 기억을 모두 잃고, 미라이도 자신을 구하러 온것이 레이 1명 뿐이라고 말하며, 자신만의 언니로 있어달라고 하며[8] 엔딩이 나온다.
이후 행적은 스포일러가 있으니 주의
하타다 미라이 - 2회차 이후 행적(스포일러)
[펼치기 / 접기]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6장부터 시작하는 2회차에서도 같은 곳에서 재등장하는데, 이번엔 1회차와 달리 레이에게 베여서 죽은걸 확실히 기억하고 있으나, 여전히 언니를 믿고 있었다고 위로해준다. 허나 언니와 함께 온 메구미바 센을 보더니 친구라고 묻고서는 언니의 친구라면 내게도 소중한 사람이라고 한다. 1회차 엔딩의 그 얼굴로. 그러던중 지난 회차처럼 아남네시스의 습격을 받았으나 이번엔 직후 작은 목소리로 칫, 끈질기네라고 한마디 하고서 몸을 숨긴다.[12]
그리고 7장에서 모습을 비추는데, 그녀의 정체는 사실 아남네시스와 동일시 되고 있던 유귀의 공주.[13][14] 영혼 상태인 미나노 유리가 미라이를 보고서 공포에 떨며 용서해달라고 하지만, 레이를 상대로 보인 살가운 태도랑은 전혀 다른 냉정한 태도로 일관하며, 레이의 악담을 하는 유리의 혼에 상처를 입히고서 사라진다. 그리고 7장을 클리어하면 센의 기억을 보여주는데, 1년 전의 버스 사고에서 목적인 미나노 유리 이외는 잔반 취급하면서 서로 죽여서 살아남은 1명은 살려주겠다고 말했다.[15] 결과적으로 메구미바 센이 최후의 생존자가 되었기에 그녀를 살려주었다.
대망의 8장은 1회차랑은 달리 전혀 모습을 보이지 않다가, 주인공 일행이 아남네시스를 용서한 순간에 죽여버리면서 등장한다. 그리고 주변을 무시하고 언니와 즐겁다는듯이 일상적인 대화를 하거나 둘만 있게 해달라, 언니 주변은 깨끗하게 정리해야지, 언니 옆은 내 특등석, 언니는 나만을 위해 존재한다는 등의 말을 해댄다. 여기서는 이전과 달리 머리 위에 유귀 형태의 고리를 가지고 나온다. 아무래도 이전 요미가에리와 관계 없이 유귀의 여왕으로서 유귀로도 활동할 수 있는 듯.[16]
재생의 톱니바퀴의 영향으로 폭주해버린 나나나를 다른 둘이 막기 위해 흩어져 미라이의 소원대로 레이와 둘만 남게 되면서 밝혀지는 사실로, 사실 미라이는 3년전에 레이의 부모님이 죽은 차 사고에 함께 죽었으며, 2년에 걸쳐 혼을 모아 요미가에리에 성공했던 것이다.[17] 레이는 미라이와 대화가 성립하지 않는단걸 깨닫고 수호자와 함께 적대하는데, 그런 레이를 보면서 한다는 말이 그럼 언니를 한 번 죽여버린 다음에 내 마음에 드는 기억만 남겨서 요미가에리 시켜줄게!라며 이형화, 2회차 최종 보스인 유귀 아리스토텔레스가 된다.[18]
아리스토텔레스를 쓰러트리면 모두 포기한듯 약한 모습을 보이며 언니에게 손을 잡아달라고 부탁하는데, 자신의 손을 잡아준 레이[19]를 마지막 힘으로 자신과 함께 꿰뚫어버리며 영원히 함께라고 하며 2회차는 끝나버린다.
3회차 6장에서는 지난 회차보다도 힘의 회복이 빨랐는지 좀 더 적극적으로 레이 앞에 모습을 잠깐 보인다. 아예 모습을 보이자마자 "좀 더 필사적으로 찾아줘"라며 레이를 부르기까지 한다. 2회차까진 6장에서 아남네시스를 따르던 유귀 부르바키도 이번 회차에선 신앙 대상이 유귀의 공주인 미라이로 바뀌어있다. 그 뒤에는 아남네시스를 상대로 전투를 치른 뒤 사라진다.[20]
8장에서 주인공 일행이 재생의 톱니바퀴 근처에 온 뒤 얼마 안가 등장. 이번 회차에서도 언니 말고는 걸리적거린다며 불평한다. 그러던중 나타난 쌍둥이 악마의 제안을 받아들여 주인공 일행을 가둘 감옥을 다룰 수 있게 된다. 감옥으로 주인공 일행을 둘씩 나누며 버스 사고때와 똑같은 규칙으로 센과 코코로, 레이와 나나나를 싸우게 한다. 나나나의 폭주로 어쩔 수 없이 싸우게 되어 혼자 남은 레이를 반기며 미라이는 즐겁게 이야기하지만, 너무 즐거웠던 모양인지 주의가 흐트러져 감옥에서 나온 센에게 뒤에서 찔려 3회차에선 허무하게 퇴장한다.[21] 퇴장하기 직전 영혼에서 흘러나온 기억을 보여주는데 미라이와 레이는 친자매가 아니었다. 5장에서 레이가 과거에 "동생이 오는거지?"라고 말한 것은 단순히 태어나는걸 표현한게 아니라 정말로 입양아였던 것이다. 그렇게 입양된 미라이는 어떤 이유에서인지 하타다 집안에서 다른곳으로 또 입양에 가게 되는데, 이게 3년전의 차 사고. 레이에게 의존하고 있던 미라이는 자신에게 "필사적으로 가족으로서 대하려고 했다"는 레이의 아버지에게 "가족이 되려면 필사적이어야 해?"라고 반문하며, "그럼 나도 필사적이 되겠어"라며 안전 벨트를 풀어버린다. 자세한 상황 묘사는 안나오지만 손을 뻗는 삽화로 봐선 운전하는 아버지를 방해한 듯.
최종장에선 레이가 지난 회차들의 기억을 이은 것을 계기로 레이와 영혼이 이어진 사람들이 지난 회차의 기억이 부활. 3개의 기억을 보고 전부 그저 그러네라고 말한다. 악마들의 거처에 온 레이와 나나나를 반겨주는데, 나나나가 레이 뒤로 숨자 "그 때 구해준 빚이 없었으면 너같은걸 언니 옆에 놔두지 않을거다"며 일단은 넘어간다. 악마와 싸우러 가는 레이를 배웅하며 꼭 돌아와달라고 하지만, 레이가 떠나자 똑같이 기억이 돌아온 아남네시스와 뭔가를 계획한다.
그리고 주인공 일행이 악마와의 계약탓에 조종당할 때 언니를 마음대로 해도 되는건 나뿐이라는 말과 함께 나타난다. 여전히 언니 말곤 아무래도 좋다지만 악마들을 방해하는덴 다 살리는게 좋을 것 같다며, 아남네시스의 도움으로 일행이 계약을 깨부술 동안 아리스토텔레스로 시간을 번다. 유귀의 공주라고 불린 미라이도 진짜 악마를 상대론 버거웠는지 돌아왔을 땐 쓰러졌으나, 영혼은 멀쩡한채로 아남네시스와 피신한다.
모든 일이 끝난 뒤에는 아남네시스와 함께 재생의 톱니바퀴에서 일행에게 배웅받는다. 3개의 세계의 기억으로 언니에게 사랑 받은 기억은 이제 충분하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자신의 행동탓에 자신은 물론 언니까지 악마들한테 놀아난것에 생각한 바가 있는 모양. 이러저러해도 언니를 생각하는 마음만은 확실한 모양인지, 이대로 남으면 분명 나쁜 짓을 할거라며 마지막으로 레이와 손을 잡아보고서, 스스로 떠난다.


4. 기타


언니와는 또다른 의미의 안티 히어로 캐릭터. 단순히 사자의 영혼이 뒤틀린 형태인 유자와 유귀를 처단하는데도 죄책감에 시달리며 선과 악의 경계에서 고뇌하는 모습을 보이는 레이와 달리 언니를 독점하기 위해서라면 그 무엇도 걸림돌이 되지 않는다.[9] 본작에서 여러 반전이 나오며 대다수는 유저들이 충분히 예상할만 하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크게 통수를 친 캐릭터다.
미라이가 배틀 로얄을 벌인 이유는 자기가 단순히 심심해서 그런 일을 일으켰다기보다는, 자신이 레이를 위해 정의를 포기하고 자기 자신은 물론 다른 사람들의 인명을 비롯 모든 것을 걸었듯이, 다른 사람들 또한 자신의 에고를 관철하기 위해 어떤 행동을 하는지 확인하고 싶었던 것이다. 그 결과는 아남네시스 항목에 나오듯이 센을 제외한 모두가 미라이와 다르지 않았다. 거의 만악의 근원 수준으로 일을 크게 일으켰음에도[10] 미라이가 완전한 악이라고 분류될 수 없는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 인간이 나빴다.
이형화 '아리스토텔레스' 의 형상은 마치 이 보스와 닮았다. 아이러니하게도 최종회차 이후 추가되는 보스 레이드에서 아리스토텔레스의 차례 또한 13번째다.
진 히로인, 메인 히로인, 붙잡힌 히로인, 기다리는 히로인, 추가로 이 속성까지[11] 히로인의 온갖 속성을 다 가진 캐릭터다.
[1] 7월의 탄생석이다.[2] 4장을 끝낸 뒤 추가된다.[3] 말 그대로 헛소리를 한다. 자신이 죽었다는 사실조차 잊은 모양.[4] 복수라고는 하나 당시 아남네시스는 상당히 추상적으로 표현하는데다가 레이 입장에서도 미라이가 그런 일을 할만한 아이가 아니기에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다.[5] 이는 아남네시스 나름의 복수인데, 미라이의 앞에서 가장 소중한 존재인 레이를 죽이려고 한 것.[6] "내가 없으면 아무것도 못하는 언니지만, 정말 좋아해. 좀 더 언니를 독점하고 싶었는데..."[7] 재생의 톱니바퀴 근처에 있었기에 이미 혼의 절반이 증발한 상태여서 나나나 입장에서는 어차피 죽거나 폭주할 것을 레이를 위해 미라이라도 살리고 죽는 선택지에 불과했다.[8] 이 때 눈가가 어두운채로 웃는 모습으로 나온다. 또하나의 복선은 레이가 유리를 만난 뒤 자신만의 언니를 빼앗겼다고 말하는데, 당연히 레이는 유리의 존재에 대해 기억하지 못한다.[9] 이 그 무엇도에는 자기 목숨도 예외가 아니다. 죽은 뒤에도 변옥이 있다는걸 이미 알고 있어서인지, 사람을 옭아매는데는 죄악감이 가장 좋다면서 레이에게 죽은 것도 어느정도 고의였다는 언급도 작중에서 나온다.[10] 진짜 악은 따로 있었으나 애초 본작의 모든 스토리의 기점은 미라이가 운전하는 부모님을 방해해 사고를 일으킨 것이었다.[11] 1회차 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