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머링 (r20210301판)

 

파일:나무위키+유도.png   기타족 악기의 연주법에 대한 내용은 기타족 악기의 연주법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프로레슬링은 펀치가 반칙 기술이다. 그래서 펀치 대신 주먹을 꽉 쥐지 않고 대충 오므린 뒤 손바닥 부분이나 측면으로 치는 해머링이 기본 타격기 역할을 한다. 따귀의 변형판인데, 해머링과 펀치의 차이는 주먹을 꽉 쥐었냐 꽉 안 쥐었냐라 애매하다. 사실상 경기 중엔 펀치와 다름없이 쓰인다. 경기 중 심판이 종종 선수가 해머링을 할 때 주먹 모양 제스처를 하며 주먹 꽉 쥐고 때리지 말라는 경고를 보낸다. 이는 "왜 레슬링 경기에서 다들 펀치를 쓰느냐"는 의문에 대한 설정놀음식 해결법이다.

과 엘보우를 주로 쓰는 일본 프로레슬링의 근접 타격전과 달리 북미 레슬링은 엘보우를 잘 안쓰고 해머링이 주요 타격기이다. 스티브 오스틴, 믹 폴리가 현역시절 좋은 브롤러로서 선보였다. 더 락해머링에도 기술 이름을 붙였다. 적절한 타이밍에 관중과 호흡하며 사용하는 연출 덕분에 그의 해머링은 특별히 '스맥다운'이라는 고유명사화된 스페셜 무브로 위상이 크게 올라갔다. 이는 WWE의 브랜드인 스맥다운의 모티브가 된다.

해머링을 구글링해도 나오지 않고, 그냥 펀치로 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제리 '더 킹' 롤러 같은 경우도 레슬링에서 가장 펀치를 잘 쓰는 선수로 평가되는 것으로 보았을 떄, 해머링은 정식 명칭이 아니고 번역해 들어오는 과정에서 'hammer down' 등의 표현이 오역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