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문영(지휘자)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image/001/2008/02/28/kp1_080228080200.jpg
북한의 지휘자.

허문영은 만수대 예술단 초대 단장인 허재복의 딸이며, 조선국립교향악단의 객원 지휘자이다.

허문영은 평양에서 태어났고 평양음악무용대학[1]에서 공부하기 시작하였다. 평양음악무용대학에서 공부할 당시 김정일이 참석한 자리에서 기악중주 경연 지휘를 맡은 적이 있는데, 그녀의 지휘 모습을 보던 김정일이 "지휘하는 손새(손 모습)가 퍽 낯이 익다"고 말하자 옆에 있던 관계자가 바로 허재복의 딸이라고 보고했다는 것. 그러자 김 위원장은 "허재복을 신통히 닮았다", "허재복 2세가 나타났다"며 "아버지처럼 세상을 들었다 놓는 재능 있는 지휘자로 키우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평양음원대학을 졸업한 이후 러시아로 유학을 떠났으며, 상트페테르부르크 림스키-코르사코프 음악원에서 아버지 허재복을 가르쳐준 교수에게서 작곡과 지휘를 배웠다.

북한에 귀국한 뒤에는 만수대예술단 소속 지휘자가 되었고 김정일은 북한의 대표적인 혁명가극 `꽃파는 처녀'의 지휘를 그녀에게 맡겼을 뿐만 아니라 2002년 4월 말부터 100여 일간 평양 릉라도 5월 1일 경기장에서 공연한 `대집단 체조와 예술공연 아리랑'의 지휘도 그녀가 맡도록 했다.

이후 2000년 3월에는 김 위원장이 친필 서한을 보내 격려하기도 했다.

2006년 5월에는 김정일에 의해 조선국립교향악단의 객원 지휘자로 발탁되었다.

가장 최근 행적으로는 조선국립교향악단 창립 70주년 기념음악회에 출연해서 2000년도 경에 조선국립교향악단 서울 공연에서도 공연된 바 있는 관현악곡 '그네 뛰는 처녀'를 지휘했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10 02:18:09에 나무위키 허문영(지휘자)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현 김원균 명칭 평양 음악대학